다녀온 지는 좀 되는 곳이지만, 더 늦으면 올리지 못할 거 같아 ^^
여행후기 포스트로 올려보자는 생각을 했습니다.
강원도 철원 지역을 가보기로 택했는데, 백운계곡은 물이 무릎에도 미치지 못할 때라 -.-a
그냥 지나칠 수 밖에 없었고, 고석정과 노동당사에만 좀 들른 결과가 되었습니다.

고석정은, 강원도 철원군 동송면 장흥리에 있는 정자입니다.
자체의 건축양식 같은 것이 뛰어나서라기 보다는 내다보이는 경치가 절경이라서 유명하지요.

철원 노동당사는, 강원 철원군 철원읍 관전리에 있는 '북한'(!) 노동당사입니다. 크헉. ^^
민통선 바로 아래에 있구요. 6.25 이전에는 북한 땅에 있는 당사였었는데,
전쟁 때 남한에서 뺏은 거라더군요. 서태지 뮤비 촬영지로 유명해졌지요.


 
           강원도 철원 가볼만한 곳 - 고석정 & 노동당사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고석정에서 내려다 본 한탄강

고석정이 철원팔경-그런 게 있었나?- 중의 하나라고 하는데요.
아마 고석정이 아니라 고석정에서 내려다 본 한탄강이 철원팔경 중의 하나일 겁니다. ^^
고석정은 임꺽정의 근거지였던 곳이라고도 하더군요
임꺽정도 아마 경치를 볼 줄 알았던 거겠지... 하는 생각을 잠깐 해봤습니다. ^^;;




 
2  
   

고석정에서 내려다 본 기암'섬'

고석정에서 내려다 보면,
그 좁은 한탄강 중류를 둘로 나누는 섬(?) 비슷한 것이 하나 있습니다.
그 섬의 주위와 어울림 정도나 그 지층이 예사롭지 않았습니다.
이 지층을 보고 지구과학에 조예가 깊은 분들은 어떤 설명을 해주실까.




 
3  
   

남한에 있는 북한 노동당사! -.-;;

해방 후부터 6.25 전까지 북한의 노동당사로 사용했던 건물이라고 합니다. 
건물 앞의 "노동당사" 설명 입간판 설명에서
뭔가 좋다고는 하기 힘든, 슬픈(?) 과거가 떠올랐습니다.




돌아올 때는, 철원까지 갔던 포천쪽 길과는 달리 오려고
귀로를 동두천-의정부-서울간 도로 쪽으로 택했습니다.
그 도로에 오르니, 첫 이정표부터 동두천은 40km 넘게 가야한다고 나와서
깜놀(!)했었던 기억 납니다. (참 멀리도 올라갔었던 거로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4 0917 금 12:11 ... 12:34  원글작성
2009 0729 수 05:20 ... 05:55  수정가필
2009 여름휴가중 예약발행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maximus. 2009.07.29 09: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 북한군이 사용했던 건물을
    철거시키지 않고 보존시켜뒀군요 +_+
    신기하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2 23: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도 어떤 그지같은 것들이 맘 먹고 달려들면
      바로 그날로 밀어버릴 곳이 용케도 역사의 현장으로 남아 있습니다.
      이거, 이런 걸 다행이라 해야 하다니. ㅠ.ㅠ

  2. BlogIcon 지구벌레 2009.07.29 12: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발해를 꿈꾸며 뮤직비디오였던거 같은데...
    저기 있었군요...새삼 느낌이 다르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2 23: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도 그 뮤비가 맞을 겁니다.
      실제로 보면 정말 흉물(?)스런 느낌입니다.
      많은 이들의 목숨이 잠든 곳이라는 생각도 강하게 들구요. ㅠ.ㅠ

  3. BlogIcon Slimer 2009.07.29 19: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째 명박이가 저기를 철거 안했을까요? 하긴 저런게 있는지도 잘 모르겠군요.. 땅값 비싼 곳과 오를 곳만 챙기는 사람이니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2 23: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참, 그게 미스터리라죠.
      그러고 보니, 2mb도 미스터'리'가 맞긴 맞군요.
      스기야마 아키히로라는 본명을 잠시 제쳐둔다면요.
      그 작자 눈에는 밀고 짓고 할 것으로만 보여서 정말 큰 일입니다.

  4. BlogIcon ytzsche 2009.07.30 17: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당다다다당당당 당 다다다당당~ 진정 나에겐 단한가지~ㅋㅋㅋ
    노동당사 보는 순간 태지형님의 뮤비가 떠오르네요. 아..그 파르스름하면서 아스라한 연기자욱한 가운데 하얀 비둘기들이 날라다니던 그림이요.ㅎ

    비프리박님 저는 어제오늘 댓글놀이하고 놀았답니다.ㅋㅋ 근데 지금 휴가중 아니신가요? 이거 아마 예약거신 거로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2 23: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서태지의 뮤비가 떠오르셨다니 정확한 기억력의 소유자시군요. ^^
      뮤비의 내용도 정확하신 듯. ^^

      맞습니다. 예약 발행 했던 거구요.
      어째, 이채님이 댓글놀이를 하고 노셨을까요?

      아. 이채님도 휴가를 가시는 거죠? (아니, 갔다 오신 건가? -.-a)

    • BlogIcon ytzsche 2009.08.06 09: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전 8월의 마지막주에 휴가를 떠난답니다...넘 멀어보여요..크흑.ㅜ
      요새 날씨도 덥고 일들도 화딱지나는 것들만 있어서 그런지 몸도 마음도 왠지 처지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6 15: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조금 늦긴 하지만 휴가란 것이 꼭 7월말-8월초에 가야하는 것도 아니고,
      8월말 그때 가시면 여러모로 한산한 곳들이 많을테니,
      그게 좋을 수도 있어요. 바가지 요금도 없을 거구요. 큭.

      요즘 화딱지 나는 일들이 정말 한두가지가 아니라죠. 버럭!

  5. BlogIcon ListFive 2009.07.30 22: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노동당 저기 4-5년 전쯤에 강원도 외할머니댁 휴가갔다가 들린 기억이 나네요~
    그전에도 몇번 학교에서 수학여행이다 뭐다 갔었고ㅋ
    어릴적엔 조금 음침하고 해서 무서운 건물이니 했는데
    지금보니 어쩃든 아픈역사의 건물이기도 하죠~ㅎ
    총자국도 선명하게 있고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2 23: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피플로그님, 들른 적이 있는 곳이군요.

      맞습니다. 가서 주변을 돌면 건물이 많이 음침한 느낌입니다.
      억울한 영혼들의 한이 서려있을 것만 같고 그렇습니다.
      아픈 역사가 서린 건물이지요. ㅠ.ㅠ
      아. 총자국...! 벽에...! -.-a

  6. BlogIcon 린이 2009.07.31 00: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노동당사 한 번 가봤는데... 지금 봐도 그대로네요. 벽에 동그랗게 구멍난 탄흔자국이 선명하네요.
    철원이라.. 국방의 의무를 지는 친구가 생각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2 23: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철원 하면 아무래도 국방이 떠오르지요.
      사실 저기서 몇십미터 또는 일이백미터만 북진하면 민통선이랍니다. -.-a

      흠흠. 탄흔까지 기억하시는군요. 다녀오신 적이 있으신. ^^

  7. BlogIcon sephia 2009.07.31 10: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발해를 꿈꾸며 M/V 촬영장이었죠. 그때 봤으면. 후....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2 23: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서태지가 참 전위적인 아티스트입니다. 그쵸?
      북한 노동당사였던 곳으로, 탄흔과 역사의 아픔을 간직한 곳을 뮤비에 등장시키다니 말입니다.
      요즘 같으면 좌빨 소리 들었을텐데. 다행입니다.

  8. BlogIcon Kay~ 2009.07.31 15: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석정에서 내려다보는 경치가 참으로 비경이군요!
    아담한 계곡에 맑은 물이 맘에 드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2 23: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고석정은 고석정 자체보다, 거기서 내려다보는 경치가 비경입니다. ^^
      그 아래로 흐르는 한탄강물도 참 맑고 말이죠. ^^

  9. 재춘이 2009.08.02 14: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상이 집에서 잘 감상하고 잇어요.
    사진찍으러 가신거 맞네요. 휴가때 좋으데 다녀오셧네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2 23: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재춘아. 지상이 집에 함께 있었던 거냐?
      열공 중이었겠지?
      일요일 낮 2시라면 지상이는 학원에서 철수를 했을 시간이었나?
      좀더 하고 가지... 크흣.

  10. BlogIcon 찬늘봄 2009.08.03 11: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뮤비에서 본거 같아요.. 바로 여기였군요.. ㅎ~

    애기들 방학중 다녀올 리스트에 올려놔야겠어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3 12: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찬늘봄님도 뮤비를 기억하시는군요.
      음. 아직 휴가 가시기 전이군요.
      날은 좀 덥지만, 구경한다는 면에선 괜찮을 수도 있겠습니다.
      고석정은 래프팅도 하던데 함께 고려하시길. ^^

  11. BlogIcon 깊은숲 2009.08.04 05:3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자주 다녔고 눈 감으면 그려질 듯 떠오르는 곳인데 지금은 그리움의 풍경입니다.
    그리워만 해야지 제게는 가면 안될 곳이 되었네요, 어쩌면 눈이 시리게 아픈 그림이지만,
    우연히 눈에 익숙한 곳의 사진을 보게 되어 한편으론 고마운 마음입니다.
    개츠비님 블로그의 흔적을 따라 왔습니다. 종종 다녀가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5 15: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눈 감으면 떠오르는 곳이라시니, 아주 익숙한 곳인가 봅니다.
      오호. 그런데 그리워만 하고 가면 안 될 곳이라시니 그건 또 어인 이유인지요. -.-a
      음음. 개츠비님 블로그가 징검다리가 되어주었군요.
      반갑습니다. ^^ 앞으로 종종 뵈어요.

  12. BlogIcon Naturis 2010.11.11 23: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경치하나는 좋네요...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곳이라 더 남다른 관광지겠지요?
    지금 우리사회에 꺽정이 엉아 같은 분이 필요한데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2 01: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딱 꺽정이 형아가 필요한 시기네요.
      쥐떼가 들끓고 쥐떼가 득세하고 ...
      거기에 한방 먹여줄 꺽정이 형아 같은 사람이 필요합니다.

      고석정은 경치가 정말 절경이라는 생각 밖에 들지 않습니다.
      dslr 장만한 후로 계속 가보고 싶은 곳인데 다시 가질 못하고 있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