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여름휴가지 추천, 당신의 휴가 일정과 장소를 공개해 주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여름 휴가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고 있는 전라북도 정읍 내장사. 2008. 0731. 목.


여름휴가일정이 정해졌습니다. 꼭 2주일을 앞두고 정해졌습니다.
여름휴가지에 관해서 고민은 그전부터 해왔지만 이제 구체화해야할 때인 거 같습니다.
제 휴가 일정과 고려 장소를 까발리고^^a 당신의 이야기를 듣고 싶습니다.
먼저, 제 이야기부터. ^^


1. 휴가 일정은?

저희 사무실은 7월 28일부터 4일간입니다. 화수목금이 됩니다.
휴가에서 복귀한 직후의 토일요일은 당연히 평소와 똑같이 정상근무입니다.
작년은 3일이었는데 올해는 그래도 4일입니다. 그냥 감지덕지할랍니다. ^^


2. 휴가 컨셉은? (관광과 휴양 사이. ^^)

저희는 이번 여름휴가 컨셉을 휴양으로 잡았습니다.
작년까지는 휴가 때 지역 탐방, 테마 관광, ... 을 했었는데요.
옆의 그녀가 이젠 '관광'이 힘들다고 해서 휴양으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휴양을 하더라도 좀 돌아다니긴 하겠지만 어느 한 곳에 콕 박혀 지내려구요.


3. 휴가지는?

현재 물망에 오른 지역은 남해안 어딘가^^가 될 거 같습니다.
진도나 완도에 콕 박혀서 2박 3일 또는 3박 4일을 지내다 올 수도 있고요. (유력. ^^)
대략 8~9년 전에 여행을 갔던 곳인데, 살짝 들렀기 때문에 아쉬움이 좀 남아서요.
다랭이 논으로 유명한 남해 가천 다랭이마을도 살짝 고려는 하고 있습니다.
그외 당신만의 여름휴가지 추천을 해주시면 고맙지요. ^^ 진지하게 고려하겠습니다. ^^


제 이야기는 끝났고요. 당신의 휴가는 어떻습니까. 일정과 장소를 좀 공개해주삼.
일정은 휴가의 대세 시기를 파악하는데 도움이 되고,
장소는 휴가지 물색에 참고가 될 것 같습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휴가가 없으신 분-..-a은 마음의 여행을 떠날 수 있길 기원하겠습니다. _()_
예전에 휴가가 없을 때 제가 그랬던 것처럼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716 목 21:10 ... 21:40  비프리박


p.s.
출근길에 우산 아래로 들이치는 빗줄기에 바지는 허벅지 아래로 다 젖습니다.
전국에 물폭탄이 떨어졌다는 뉴스에 수재를 당한 분들 염려가 앞섭니다.
일조량의 감소로 세로토닌 분비량이 적어져서 우울해질 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힘내고 재미꺼리 찾고 즐거운 생각하면서
오늘도 활기차게~! 아자!!!

                                                                [ 2009 0716 목 09:00, 대문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G_Gatsby 2009.07.16 22: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올해에는 휴가없이 조용히지내야할것 같습니다. 그 기간동안에 못읽었던 책이나 열심히 읽어야 겠네요. 물론..계획은 늘 가끔씩 수시로 틈틈히 내맘데로 변할수는 있습니다만.^^
    전라도쪽은 사람 사는 향이 나더군요. 한번씩 마주치는 사람들의 모습에서 삶의 진한 향기가 느껴지는것 같았어요. 해안가에서 즐겁게 오봇하게 둘이서만 조용히 사랑스럽게 지내는 것도 참 좋을것 같아요.
    방학이 되니까 비프리박님도 여유가 조금 생기는것 같네요. 즐거운 휴가 계획 세우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7 01: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살짝은 책 속으로의 여행을 꿈꾸었답니다.
      그냥 종일 책만 읽는 그런 꿈요.
      근데, 요게, 요게, 휴가를 기다리는 식구^^가 있다 보니, 제 맘대로 하긴 힘들더군요. -.-a
      개츠비님 휴가 없이 조용히 책 속으로 빠져드시는 거, 내심 부럽습니다. ^^

      전라도쪽은 그쵸. 사람을 당기는 뭔가가 있어요.
      경상도 사는 분들이 들으면 기분 나빠할지 모르지만
      사실이거든요. 제가 전라도가 고향은 아닙니다만. ^^

      해안가에서 그냥 한 3일 쉬다 온다...
      그런 생각 합니다. 이번에는요.
      제발 사람이 많지 않기를. -.-a

  2.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09.07.17 00: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 휴가요~ ㅋㅋㅋ
    저희는 직업의 특성상(?) 여름 휴가는 꿈도 못 꿉니다.
    대신 동네 계곡에서 놉니다. ㅎㅎ
    저희 지역은 산이 많아서 경치 좋고 물맑은 계곡도 있습니다.
    그래서 찾아오는 지인들과 함께 잠깐씩 휴가 기분만 냅니다. ^^
    혹시 오시면 저녁에 함께 소주한잔 기울일 수 있지 않을까...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7 01: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겠네요. 여름엔 더욱 바쁘시지요.
      휴가는 제가 물한동이님꺼까지 잘 다녀오겠습니다. 큭.
      음. 휴가 안 가셔도 그곳이 워낙 휴가지이기도 하겠네요.
      흠흠. 휴가를 물한동이님네로 가~~~? 하핫.

      날이 많이 뜨거운데 피부 관리 잘 하시길요.
      미모 관리. ^^

  3. BlogIcon mingsss.net 2009.07.17 00: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이에요!!!!
    ㅋㅋㅋㅋㅋㅋ

  4. BlogIcon 별바람 2009.07.17 02: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리고보면 작은 수영장이 있는 집도 좋을거 같아요~여름에 복잡하고 시끄러운 수영장 가지 않아도 바다에 안가도 나름대로 기분을 낼수 있을거 같아요~시원한 물 가득 받아놓고 수영도 하다가 목 마르면 시원한 수박을 쫙 꺼내놓고 맛있게 먹으면~캬아~지상낙원이 따로 없겠어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8 06: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흑. 집에 수영장이 있음 정말 좋겠는데... 꿈 같은 이야깁니다.
      수영장 안 가도 되고 사람들에 안 치여도 되고 좋긴 하겠습니다만, 문제는 쩐의 압박이. -.-a

  5. BlogIcon Conforte 2009.07.17 05: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옛날 할먼네 집에 가고 싶다.
    한산을 지나 마산 새장터에서 한 시오리 흙먼지 날리는 신작로를 따라 걷다가
    꼬불탕 산길로 한 십리 더 가던가?
    한국 가면 젤 먼저 거길 가봐야겠네.
    아직도 그 집이 있으까? 아직도 그 우물이 있으까?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8 06: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할머니댁이 마산에서 한 시오리 길을 가는 곳이군요.
      아직 그 꼬불탕 한 산길이 산길로 있을랑가...
      아직 할머니 댁이 거기에 예전 모습 그대로 있어줄랑가...
      한국 들어오시면 제일 먼저 달려갈 곳이 그곳이니,
      제발 콘포르테님 소망대로 그 모습 그대로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 우물도요.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17 06:5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여름 휴가지는 뭐니뭐니 해도
    시원~한 방콕(staycation) 입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8 06: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vacation이 아니라 staycation...!
      멋진 조어인데요? ^^
      흠흠. 이번 여름 휴가에 그렇게 하면 저는 가족간에 불화가 올지도. ^^

  7. BlogIcon 2proo 2009.07.17 10: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직 아무것도 잡힌것들이 없네요..
    가족은... 좀 힘들거같고.. 연인은.. 없고...
    또 친구들하고 갈텐데 아직은 아무런 계획도 없답니다 ^^;;
    뭐 이러다가 가자~ 하면 가는거구요.. 흑..
    운 나쁘면 저도 홈스테이나..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8 06: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친구들하고 어디 떠나시게 되겠군요.
      아직 계획은 없고 말이죠.
      보통 그렇게 떠나는 경우 계획 필요 없이 걍 떠나지 않던가요. ^^
      부디 홈스테이 하시는 일은 없으시길 빌어드릴게요.

  8. BlogIcon Slimer 2009.07.17 13: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모진 비바람에 휴가를 빼앗기고 방콕에서 생활한 제 경험을 보자면.. 휴양에는 방콕이 최곱니다.ㅎㅎㅎ
    단, 모든 식사는 밖에서 해결하시는게 좋죠.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8 06: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안 좋을 때 휴가 다녀오셨어요. ^^
      그래도 노무현 추모공연에는 다녀오셨잖아요. 가장 큰 수확...?

      근데, 전국적으로 큰 물이 덮친 지금 휴가를 가신 분들은 어떨까요. 기분이. ㅠ.ㅠ

      흠흠. 방콕 + 외식. 요거, 괜찮은 조합이지요. ^^

  9. BlogIcon 라오니스 2009.07.17 14: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번에는 운좋게 휴양림을 무료로 이용할 기회가 생겼네요..ㅋㅋ
    8월달에 충청도 계곡으로 갑니다....ㅎㅎ
    휴가 즐겁게 잘 다녀오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8 06: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휴양림 무료이용권이 생기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요즘 휴양림 예약하기도 힘들고 돈도 비싸던데...
      잘 되셨네요.
      흠흠. 충청도 계곡이면 어디십니까. 갑자기 궁금. ^^

  10. BlogIcon sephia 2009.07.17 15: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휴가 갈 마땅할 곳이 없군요. ㅠ,ㅠ

  11. BlogIcon JooPaPa 2009.07.17 15: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8월 둘째주 정도인데
    ㅎ 이번에는 어디 갈 상황이 안되서리 ㅋㅋ

    착착 준비 잘하셔서 평생기억에 남는 휴가 되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8 06: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시기적으로는 피크를 피하셨군요. 그게 좋을 수도 있습니다. ^^
      흠흠. 이번에 어디 갈 상황이 안 되신다면,
      집을 거점으로 가까운 곳을 탐방하시는 건가요? ^^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17 21:2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삼은... 방학도 없지요 ㅎㅎㅎ
    시원한 학교에 콕 박혀있어야 겠어요 ㅎㅎ

  13. 더지나옹 2009.07.20 02:4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라도면 땅끝마을 + 보길도 어떠세요? ^^ 땅끝 마을에 월출산 등반(산을 좋아하시면..) + 바다가 보이는 민박집에서 1박 + 보길도 자전거 여행(물론 이건 아내분 체력이 무지 좋아야합니다..) 보길도에 정말 특이한 바다가 있는데 물쪽으로 갈수록 커다란 까만색 바위가 있는 곳이거든요. 배타고 들어가는 섬입구에서 완전히 반대쪽이었는데 해변이름이 지금은 생각이 안 나네요ㅠ 아무튼 좋은 추억이 있는 곳이라 ^^a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0 11: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조언 감사합니다.
      저희가 대략 칠팔년 전에 땅끝+보길도 쪽을 다녀왔었어요.
      보길도에는 차를 갖고 들어갔었구요. 일주를 했었다죠. ^^
      말씀하신 곳은 아마도 지나쳤을텐데 기억이 잘 안 나네요.
      나중에 한번 더 가게 되면 꼭 챙겨보도록 할게요.
      아. 이번 여름에 거길 한번 더 가게 될까. -.-a
      아직 답은 없습니다. ^^

  1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26 02:1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낼, 모레부터 휴가시군요.
    전 이번 여름 본의아니게 정말 보람찬 휴가를 보내게 생겼답니다.
    네...'본의아니게'가 뽀인트 입니다. ㅡ.ㅡ

    우찌된 야그냐면요...울 아덜녀석네 학교는 벌점제도가 있어요.
    요즘 세상에 애들을 때려서 말을 듣게 할 수도 없고
    덩치크고 머리 굵은 녀석들 달리 통제할 마땅한 방법이 없을테니
    그건 뭐 저도 괜찮은 방법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60점이면 퇴학, 15점 이상이면 교내봉사 등등의 기준이 있는데
    한 학기만에 17점의 벌점을 받으신 울 아드님.
    문제는 이 녀석이 학급 회장이고 내년에도 회장을 하고 싶어하고
    반 회장을 넘어 학생회장까지 꿈꾸고 있다는데서 발생합니다.

    벌점이 10점 이상이면 학급회장직을 박탈당하고 내년에 선거에 출마조차 못하게 되거든요.
    학생회장은 5점이 상한이구요.
    그런데 아이들을 한 방에 보내는게 비교육적이라고 여겼는지 학교에서는
    만회할 기회를 만들어 놓았더군요.
    학교에서 정한 기관에 가서 봉사를 하면 벌점을 감해주는거지요.
    봉사 4시간을 하면 벌점 1점을 감해주는데 1년에 감할 수 있는 벌점의 한계는 15점이랍니다.

    다행히 1학기엔 징계위원회가 열리지 않은채 방학을 맞아
    학급회장직은 유지하고 있는 울 아들
    (선생님 말씀에 의하면 2학기 초에 징계위원회가 열릴 예정이라더군요)
    방학동안 열나 봉사를 해야하게 된거죠.
    60시간을...ㅡㅡ;;

    방학 하자마자 1주일은 학교에서 단체로 국토순례를 다녀오는데
    (어제 돌아왔어요)
    거기다 봉사까지 하면 방학 통째로 날아가게 생겼다고 싫은 소리를 했더니
    "엄마가 같이 하면 벌점 두 배로 지워준대." 라더군요. -_-;;

    8월 초엔 협회에서 며칠간 행사가 있어서
    결국 8월 10일~14일 아들녀석과 둘이서 30시간씩 봉사하는걸로 휴가계획을 잡았습니다.
    별로 순수하지 못한 동기에서 하게 된 봉사지만 이왕 이렇게 된거
    좋게 생각하자고 요새 마인드 콘트롤 하고 있구요.
    방학동안 아들녀석 데리고 공연이나 전시회 가능한 한 많이 가는걸로
    올 여름은 넘어가려 합니다.
    올해 이렇게 지나가면 이녀석이 고2, 고3이 되는 내년, 후년은 어디 가기 더 힘들겠죠? 으.....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6 08: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거, 축하드린다고 하면 화내실라나? ^^
      아들래미랑 의미있는 시간 보내시겠어요.
      맞습니다. 내년되고 후년되면 같이 시간 보낼 수가 없죠.
      고2, 고3 때 어디 맘 편히 놀러가기 힘든 면이 있으니까요.
      사실 그 후로는 이제 머리 굵어진 상태라서,
      식구들이랑(특히 부모님이랑) 함께 어디 안 가려고 하구요. ^^
      모자간 정을 쌓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심 좋을 듯.

      학교에선 요즘 벌점 주고 그거 감해 주고 ... 하는 시스템을 쓰죠.
      나쁘진 않다고 보는데, 노다메님 아들래미가 거기에 걸려들었다니,
      위로의 말씀을 전해야 할 듯 합니다.
      아들래미가 그런 거 신경 쓰고 있는 거 보면,
      잘 하고 있는 거란 말씀 드릴게요. ^^
      아예 관리를 안 하는 애들도 많거든요.
      (이렇게 위로를. 크흑.)

      엄마나 아빠랑 함께 하면 두배를 감해준다는 것은,
      교육적으로 바람직한 조치라고 봅니다.
      점수가 커진 걸 감한다는 의미에서라기 보다는
      부모랑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이 참 좋지 말입니다.
      집에선 게임과 티비로 판이 갈려 지내는지라
      오히려 함께 보낼 수 있는 기회도 되구요.
      (물론, 노다메님 가정이 그렇다는 것은 아니고요. ^^)

      8월 초 협회 행사 잘 다녀오시고요.
      아들래미랑 한 5일 동안 팍팍 땡기시길 바랄게요.
      모자간 정도 그렇고 삭감 포인트도 그렇고. ^^
      또 압니까. 나중에 대학 갈 때 엄마 생각을 깊게 할지,
      나중에 커서 고1때 여름방학 이야기 하면서 웃게 될지, ...
      말입니다.

      힘내시고요. 응원 보내드립니다. 아자! ^^

      p.s.
      저희는 내일모레로 휴가가 다가왔는데요.
      아직 이렇다할 목적지가 좁혀지지 않네요.
      그냥 몇군데 생각만 할 뿐, 큰 컨셉만 정해진 채,
      그 외엔 아직도 정해진 것이 없어요. -.-;;;
      오늘 내일이면 뭔가 구체화 될라나...? 그러고 있습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