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집에서 모는 자동차에 장착한 3가지 안전장치에 대해 이야기를 좀 해봅니다.
제가 튜닝족은 아니고요... 오로지 안전을 위해서^^ 필요한 건 장착을 하는 편입니다.
dress-up이라고 하는 외관상의 튜닝과 성능향상을 위한 performance tuning쪽은 별로 내키지 않습니다.
가능하면 출고시의 외관과 성능으로 타자는 생각입니다만... 안전을 위한 건... 장착을 하는 편입니다.
가급적 DIY 장착을 하는 편입니다. 장착비용도 절약하고, 차에 대한 애정도 배가 되어~ 좋습니다.



1. 보조 사이드미러 (일명 쪽거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DIY랄 것까지 없는 장착이고 가격도 가장 저렴한 아이템이지요.
대형 할인점에서 몇천원이면 구입할 수 있습니다.
그에 비해, 안전성 측면에선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도움이 됩니다. 운전하시는 분들은 잘 아실 듯.
왼쪽 사이드미러 쪽의 보조사이드미러 2종은, 정말 강력한 효과를 내지요. 사각지대가 거의 없다는...!
오른쪽 사이드미러에 붙인 것도, 사이드미러에는 절대 안보이는 뒷바퀴 옆까지 보이고요.


2. 보조제동등 (일명 스톱램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조제동등은 요즘 소형 차량에도 일정 그레이드 이상이면 장착이 되어 나오는 게 보통입니다만,
저희 집 차는 이런 저런 이유에서 보조제동등이 없습니다. (얘기하려면 무지 긴 이야기가 되므로 패스~!)
신차 구입 후, 뒷차가 와서 붙으면 어떻게 하나-.-; 하는 걱정에서, 뒷차에게 정지 시인성을 높이자는 생각으로...장착해본 아이템입니다. 지나다니는 차량들의 보조제동등을 유심히 보길 몇 개월(!)... 현대 에쿠스 차량의 제동등이 가장 마음에 들더군요. 가격은 모비스샵에서 (2005년 10월경) 2만9천원 쯤 했던 것 같습니다. DIY 경험이 없으신 분이라면~ 좀 어려울 수 있는 장착인데요... 기회되면 작업 개념도^^를 올려보도록 하지요.



3. 후방감지기 (일명 후방경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를 구입하던 2004년 하반기까지도 후방감지기는 아예 선택사양에 없거나 선택이 가능한 경우에도 고가였죠. 저희 차는 아예 선택사양에 없던 걸로 기억하는데요. 구입 후 대략 1년간 한번인가 두번인가 후진하다 찍힌... 슬픈 추억이-.-; 있죠. 벼르고 벼르다 구입후 거의 1년 되는 무렵, 구입 장착했지요. 물론 DIY로 장착했고요.
뒷범퍼에 구멍을 내야하는 매립형이 깔끔하기는 하나, 작업도 좀 번거롭고~ 차에 칼질^^하는 것도 싫고 해서... 뽀대는 좀 덜 나지만, 성능은 전혀 차이가 없는(!) 부착형 후방감지기를 택했습니다. 붙여놓으니 예쁘더군요. 그리고 무엇보다 후방감지기로부터의 거리가 cm 단위로 표시되는 액정표시기가 맘에 듭니다. ^^
자동차 회사에서 나오는 순정품은 권할만 하지 않고요. 3~4만원이면 좋은 사제품 구할 수 있습니다.


음... 요즘 차들이 자꾸 제 차 쪽으로 달려드네요. 운전을 더욱 조심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기회되면 작업 개념도와 사진을 한번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바로 다음 포스팅에서 올린단 말은 절대(!)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0413 일 07:20 비프리박


p.s.
이 포스트는 2009 0830 일요일부터 '퍼올리기'로 갱신의 바람^^을 좀 쐬도록 해봅니다. [09:00]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