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블로그에서 블로깅을 한지 6개월을 넘겼네요. 매달 하는 블로깅 '결산'이 하고 싶어집니다.
'6개월간'의 결산이 아니고요. '여섯번째달'의 결산입니다.
'6개월간'의 결산은... 시간과 기회를 만들어 조만간 한번 시도를 해보도록 하지요. ^^


          ▩ 티스토리 블로그, 여섯번째 달의 결산 ▩  


1. 포스트 수 → 40개
그간 총 211개 포스트. 8월 포스트수 40개. 지난달보다는 4개가 줄어든 갯수인데요.
아마도, 휴가기간과 그 여파로 인해서 8월4일에 첫포스트가 올라왔기 때문에 적었지 싶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초대장 포스트가 4개 끼어들었으니 순수 포스트는 36개라고 볼 수도 있긴 합니다.
그런데^^ 이 포스트를 빼면 답글수 계산과 월방문자수 계산이 복잡해지므로... 걍 함께 계산했습니다. -ㅁ-;
8월 5일,7일,18일,24일에는 포스트가 없었습니다. 바쁜 날이었겠지요. 시간이 있었다면 당연히 포스트를...ㅋ
휴가기간은 빼고 무포스트 날은 넣어... 27일동안 40개의 포스트니까, 한달간 1.48개의 글을 매일 올린 셈이네요.


2. 답글 수 → 487개
8월 31일 현재, 누적 답글 2032개였네요. 8월 한달간 답글수는 487개였구요. 지난달보다 좀 늘어난 수치네요.
지난달에 비해서 포스트 갯수는 적었는데 답글수는 늘었군요. 들러주신 분들, 들러주시는 분들께 감사하지요. ^^
답글수에는 저의 답답글이 포함되므로 짝수(!)가 맞겠으나, 이런저런 이유로 답글을 달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월간 포스트수 40개에, 월간 답글수 487개니까, 월간 포스트별 답글수는 12.17개로 나오네요.
포스트당 평균 10을 넘기다니...! 이거 경사 맞죠? 음하하하.


3. 받은 트랙백 수 → 22개
지난 7월에 받은
 트랙백 수가 25개와 비교할 때, 그럭저럭 비슷하군요. ^^ 8월말까지의 누적은 103개네요.
제 경우 글을 쓴 후에 이런 저런 경로로 검색을 해서 관련 주제의 글들을 좀 찾아보는 편입니다. 가능하면요. ㅋ
그러다가 좋은^^ 포스트를 만나면 답글로 인사를 하고 트랙백을 보냅니다. 거의 제 블로깅 패턴이 되었지요. ㅎㅎ
아마 제가 보낸 트랙백의 숫자는... 받은 트랙백 숫자의 다섯배는 되는 것 같습니다. ^^
9월에는 보낸 트랙백 수를 한번 내보도록 하겠습니다. 티스토리에는 이 기능이 없기에 쌩노가다를 해야하지요. ㅋ


4. 월 방문자 수 → 7202명
8월31일자로 누적방문자 37857명을 찍었고요. 8월 한달동안만 7202명을 찍었네요. ^^
휴가기간과 그 후유증기간(?)동안 일일방문자수가 두자리수(131→92→95명)까지 내리막을 보였더랬는데,
그래도 7202명이면, 7월(6771명)보다는 많이 와주신 셈이네요. 1일 232.32명이 다녀가신 게 되네요. ^^
40개의 포스트였으니, 포스트별로는 평균 조회수가 180.05명으로 계산이 나오는군요.


5. 일일 최다방문자 → 543명   (블로거뉴스기자단에 비하면 새발의 피지요. ^^:)
가장 많은 유입을 불러일으킨 글은 ▩ 티스토리는 계속 아마추어리즘에 머물 것인가 ▩로 짐작됩니다.
이 글을 올린 8월29일 오후부터 다음날 오전 8시경까지 올블로그 메인에 걸려있었더랬죠.
아마도 그런 이유로... 8월29일, 1일방문자수 543명으로 8월 최고치를 찍었습니다. 다음날은 393명...!
티스토리는 왜 포스트별 조회수는 안 나오는건지... 그런 플러그인(?)을 왜 제공하지 않는 건지... 궁금하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상 느끼는 건데... 어깨에 힘빼고, 마음 비우고, 속에서 올라오는 말을 그대로... 거의 날 것(!)으로 쓴 글이...
올블로그에서는 메인에 걸리는 것 같습니다. 좀 격해서 그런가? 크학. 좀 선정적이어서? 설마~! 큿~!
어쨌거나, 묵히고 뜸들이고 익히는 제 스타일과는 좀 다른... 취향의 올블로그...! 여기 메인에 오르려고 -ㅁ-;
의도적으로는 그런 글 쓸 이유는 없지만, 가끔 쓰는 그런 글들이 이렇게 크게 먹어주니 블로깅할 맛은 납니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0902 화 18:00 ... 18:35  비프리박


p.s.
그간 스크린샷으로 붙잡아둔(수감중인? 캡쳐한!) 것들이 좀 되는군요.
얘네들, '6개월간의 결산'을 올린 후... 기회봐서, 한번 '석방'을 하도록 하지요. 지난번처럼요. ^^
기대해주시라요... ^^ 짜자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명이양 2008.09.02 20: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움!! 저 댓글중, 한 20개쯤은 제꺼가 아니었을까 생각해보면서 ㅎㅎ
    이웃블로거님들을 매일 방문하는건 참 즐거운 일과중에 하나입니다. 오늘은 무슨 글이 올라왔을까 또 어떤생각을 해볼까
    날로날로 머리가 튼튼해집니다.!!

    자극받아갑니다~ 저도 9월부터는 결산 함 해볼까요?

    + 8월 18일부터 포스팅 시작인데 현재 포스팅갯수 50개..쿨럭..;; 누적방문자 6000쯤 되네요..ㅋ
    역시 댓글수는 비프리박님을 따라갈 수 없다능!!

    맛있는 저녁 드세요 비프리박님~
    (오늘 저녁은 단호박찜입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02 20: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아. 확인 들어가봤습니다.
      명이님꺼 10개. 제 답답글 10개... 그렇게 나오네요.
      지금 이 답글과 답답글 포함해서요. ㅋㅎ
      어째, 명이님 미리 조사하신듯. 크학.

      새 포스트 알리미 같은 것이 있음 좋겠는데...
      다른 블로그에는 그런 거 있던데...
      링크 건 분들의 새 포스트 유무를 좀 알려달라고, 티스토리야...!

      8월 18일 둥지트시고... 포스트 50개...! 크학학...!
      정말 대단하삼. 저의 한달치를 능가하는 양인데... OTL

      저도 매일 지인님들 블로그 링크 걸어둔 곳으로 찾아가는 편입니다.
      멋진 분들 많으시죠. 많이 배우고 머리가 굵어지고 도움이 되지요.
      소통도 되고 공유도 되고... 행복하지요.

      월결산... 해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
      다만 머리를 좀 써야 하기에 머리에 쥐가 날 수도 있다는... ㅋㅎ

      누적방문자 6000요...?
      저는 첫달에 2000을 못 넘긴 기억이 나는데...
      역시 파워블로거의 농후가 진하십니다. 우리~ 친하게 지내요...! 하핫.

      댓글수는요...
      들러주시고 답글 주시는 분들이 감사할 따름이지요. ^^
      명이님을 포함해서요.

      오늘 저녁은 오징어볶음덮밥을 먹었습니다.
      열근 중이고요. 중간중간에 이렇게 블로깅을... ㅋㅎ
      오늘은 다른 날에 비해 조금 여유가 있는 요일이거든요. ^^

  2. BlogIcon HSoo 2008.09.03 09: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대단하시군요...^^
    전 비프리박님에 비하면 아주 그냥 조족지혈입니다...^^;
    그런대 티스토리 방문자카운터는 재대로 작동되는 걸까요?..
    전에 카운터를 두개 붙였었는대 두개가 서로 다른 숫자를 표시하더라구요?
    짜증나서 때긴 했지만..왠지 불신이 자꾸 생기는 카운터이긴 합니다...ㅎㅎ
    저의 블로그를 봐도 그래요..댓글 다시는 분은 비프리박님과 쪼아님 밖에 없는대
    어젠 700이 넘었더라구요?...
    하긴요...머 특별히 볼꺼도 없는 블로그라서 그런것 같긴해요....ㅎㅎ
    천상천하 유아독존을 외치는 블로그라서 그런가요...ㅎㅎ
    8월 누적방문자수 6444분이 오셨드랬는대요..이것도 정확한 카운터인지 좀 의심스럽구요....ㅎ
    저도 쥐새끼를 닮아가나..요즘 자꾸 의심병이 도져요....ㅋㅋ
    누적방문자는 제가 아직 비프리박님을 이기고 있습니다..크학..^^;
    9월에도 많은 발전이 있기를 바랍니다..
    제가 도와줄껀...댓글 열심히 다는것 밖엔 할께 없군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03 15: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희수님 같은 파워블로거에 비하면 제가 조족지혈이지요. -.-;
      하루 200명 내외가 방문하는 제깟 블로그(크학학)에 희수님의 블로그를 비교하시다뇨... -ㅁ-;

      카운터에 대해서는 그런 의심을 안 했는데요...
      충분히 그럴 수 있다 봅니다.
      단지 그냥 재미로 보는 정도로 생각해서 의심을 품지 않았나 보니다. ㅋㅎ
      카운터를 두개 달으셨다니, 아마도 정확하신 듯 합니다.
      카운트 방식에 대해서 궁금증은 항상 많은데요...
      나중에 기회되면 한번 포스팅하도록 할게요. ^^

      누적이든 일일이든 제가 희수님 방문자수에는 근처에 가기 힘들 거라 보구요. ^^
      예전에 적었듯이 답글과 답답글을 통한 소통에 행복을 느끼는 쪽이어서인지...
      그리고 트랙백을 통한 생각의 공유와 소통... 그런 것에 만족을 느끼는 쪽이어서인지...
      현재까지는 그냥 요정도인 것 같고요.
      그 이상이 되면 제가 감당하기가 힘들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그럴 일 있을까 싶기도 합니다만. ㅋ

      댓글도...
      시간 되심 달고, 달만 하면 달고, ... 그러세요.
      꼭꼭 달아주심 저야 행복하지만, 그러시지 않으셔도... 바쁘신가 보다 해요. ^^

      오늘 바쁘신 날인 모양인데요.
      힘내시고요. 오후시간 잘 보내삼.

  3. BlogIcon 雜學小識 2008.09.03 14: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매번, 적어주신 글을 찬찬히 읽어보면서, 비프리박님께 하나씩 배우게 됩니다.^^
    오늘은, 트랙백을 받으려면, 그보다 더 많이 보내야한다는 진리의 말씀을 가슴깊이 새기게 되네요.

    지난 달,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의 블로그 결산을 접하면서 드는 생각은,,,,
    "이 블로그의 부흥을 위해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곤, 댓글 열씨미 다는 것 밖에 없겠어!!"라는 것입니다. ㅎㅎ
    나머지는 혼자서도 워낙에 훌륭히 잘 해나가시니 말입니다.^^

    오늘도,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의 부흥을 위해, 저는 댓글을 달고, 트랙백을 보내려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03 15: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트랙백요. 맞습니다.
      체감적으로 보낸 수의 1/5 정도가 와요.
      물론, 먼저 트랙백 보내신 분도 계시긴 하지요. ^^
      이 경우엔 트랙백 받으면 반드시 보내자는 쪽입니다. 제가 받은만큼 돌려드리자는 주의라서요. ㅋㅎ
      물론, 이때, 답글도 드릴 수 있음 드리고 있고요. ^^
      트랙백을 많이 보내는 만큼 받더라 정도...로 봐주심 될 법 합니다. ^^

      하하. 제 블로그의 부흥이라뇨... ^^
      지금도 복에 겨울만큼 많이 얽히고 섥히고 뵙는데요.
      열씸히 댓글 달아주시면야 저야 좋지만, 부담은 느끼지 마소서.
      위에 희수님께도 적었지만, 그렇게 안 하셔도, 됩니다.
      바쁘신가 보다 해요. ^^

      아, 트랙백 보내주신 것은 잘 받았고요.
      저도 쏘았습니다. 관련된 글들은 서로 엮이는 맛이 있어야죠... ㅋㅎ

      오후가 아직 덥습니다.
      잡학님 계신 곳은 어떤지 몰겠네요.
      늦더위 조심하시고요. 영어로는 늦더위를 indian summer라죠. ^^
      아메리카 서부개척(? 서부침탈) 시기에
      인디언들이 매복해 있다가 양놈들을 덮쳐서(?)
      이런 이름이 더위에도 붙었대나 어쨌대나...
      믿거나 말거나입니다. 기억이 가물가물... ㅋ

  4. BlogIcon 찬늘봄 2008.09.03 15: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블로그 한달 실적을 꼼꼼하게 정리하셨네요..
    비프리박님 블로그는 이야기가 있어서 좋아요.. 글구 교류가 많아서 정감이 있구요.. ㅎ~

    지름신을 주제로 글을 올리신다고 하셔서 RSS를 뚫어져라 보고 있었는데 갱신이 안되서 급한 성격에 먼저 왔어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03 15: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제가 기록&정리를 취미의 하나로 갖고 있는 터라... ㅋㅎ
      찬늘봄님처럼 이렇게 들러주시고 교류해주시니 제가 좋지요. ^^

      하하. 지름신 관련 답글은 명이님 블로그에서 보신 듯... ㅋ

      근데, RSS에서 새글 올라오는 거... 어떻게 하고 계신지...
      티스토리에서 지인님들 블로그에 새글 올라온 거 확인하기 너무 힘들오... ㅋ

  5. BlogIcon 찬늘봄 2008.09.03 16: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RSS 회원가입을 하신 다음에
    한RSS에 관심 블로그를 등록하시면 되요..
    그리고 한RSS 알리미를 다운 받아서 컴에 깔아 놓으면 등록한 블로그가 갱신될 때마다 알려줘요.. ^^

    한RSS : http://www.hanrss.com/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03 22: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이거 한번 해봐야겠군요.
      설명 감사하고요.
      근데, 정말이지...
      티스토리에선 왜 이런 기능을 기본으로 제공하지 않는 것인지...
      답답하군요. -ㅁ-;

  6. BlogIcon 돌이아빠 2008.09.03 23: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부지런하고 분석적이신 비프리박님.
    8월 결산 꼼꼼하게 하셨네요.

    저는 아직 블로그 개설한지 2달도 안돼서(7월 9일 개설이라지요?) 결산은 꿈도 못꾸고 있습니다.^^

    저도 어서 어서 비프리박님처럼 결산! 을 할 수 있는 날이 와야 할텐데 말이죠.

    찬늘봄님 댓글로 또 한가지 배우네요.

    RSS 알리미라는 있는거군요~ 찬늘봄님. 여긴 남의집(ㅎㅎ 비프리박님 죄송^^)이긴 하지만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아 주워먹는거 너무 많아서 탈 나겠어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04 15: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개설이 이제 두달 되어가시는군요. ^^
      결산은 뭐가 좀 있어야 하는 거 아니니까...
      매달 결산을 하시면 어떨까 싶은데요... 아닌가? -ㅁ-;
      제 경우 첫달부터 결산을 한 걸로 기억하는뎅... ㅋ
      한번 엄두를 내보삼. ^^

      답글이 유익한 블로그...!가 되는 것도 좋다고 봅니다.
      물론, 제 블로그가 본문 자체가 굉장히 유익한(!) 블로그지만요. 으하하.
      제 블로그에서 답글 챙겨 읽으시는 거, 티 내시는 분들 많으세요. ^^
      많이 드셔요. 이 정도로 탈은 안 날 거 같으니까요.
      찬늘봄님한테는 저도 살짝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려야 할 듯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