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혼자 강화도를 찾았습니다. 바다가 보고 싶기도 했고 드라이브가 하고 싶기도 했고 젓갈을 좀 사오라는 그녀의 바람도 있고 해서, 겸사겸사 강화도로 향했습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이 때도, 저는 평일 휴무 그리고 그녀는 주말 휴무입니다. 이렇게 다녀온 것이 대략 1년 전이군요. 사진의 날짜를 확인하니 2013년 4월 15일입니다. 제 기억으로 출발은 대략 낮 세 시가 조금 넘어서였던 것 같고 귀가는 일곱여덟 시 점도였던 것 같습니다.

이날 찾은 곳은 강화도의 외포항입니다. 강화도 가면 반드시 들르는 곳이기도 하죠. 이곳을 찾는 목적은 바다 구경이라기 보다는 젓갈 구입입니다. ^^ 강화의 다른 해안을 들르지 못하면 여기서 바다 구경을 하는 것으로 때울 때도 있습니다.

이상하게 저는 강화도의 바다를 상상하면 위의 사진과 같은 모습으로 그려집니다. 아마도 앨범 뒤적여 보면 저런 컨셉으로 찍은 강화 바다 사진이 꽤 나올 겁니다. 강화도의 바다에는 배가 있어야 합니다. ^^ 그리고 바다 건너편으로 야트막한 구릉도 보여야 하구요. 이런 구도가 되면 저는 셔터를 누르는 것 같습니다. 어쩌면 이런 구도가 나오겠다 싶으면 제가 구도를 만들어 찍는 것인지도 모르구요.



▩ 외포항 추억. 생생한 갈매기의 기억. 강화도 외포항 선착장. (2013 0415)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외포항을 찾는 이유는 젓갈을 구입하기 위해서입니다. 조개젓, 오징어젓, 낙지젓, 밴댕이젓을 주로 구입합니다. 이 날도 젓갈을 사려고 현금을 좀 챙겨갔습니다. 서너 가지 종류의 젓갈을 샀던 것으로 기억하구요. 젓갈 가게에서 카드 결제도 되지만 시장 분들에게 아무래도 현금 드리는 게 좋단 생각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현금 결제하면 가격을 많이 깎아 주시니까요.

외포항 주차장에 들어가면 우측에 위와 같이 외포항 젓갈수산시장이 있습니다. 저희가 젓갈을 구입하는 곳은 그 건물 우측에 좀더 작은 가건물의 젓갈 판매점들 중 한 곳입니다. 가게 이름이 노랑 현수막에 <바다호 젓갈 도소매>라고 써있군요. 저희가 바다호 젓갈 가게에서 젓갈을 사다 먹은 게 십 년은 안 되고 오륙 년은 족히 된 것 같습니다. 





           
갈매기. 캐논 50D 바디 + 캐논 70-200mm 렌즈.
갈매기를 찍으려고 카메라를 챙겨간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저 별 목적이 없어도 카메라를 챙겨가니 이렇게 가까이 갈매기를 찍을 수 있군요. 기회는 준비된 자의 것이란 말을 믿습니다. ^^ 갈매기를 카메라에 담기 위해서 포인트를 정하고 정지모드로 기다리기도 했고, 갈매기의 동선을 따라 카메라를 움직이면서 패닝샷을 날려보기도 했습니다. 형아백통의 결과물이 저로서는 꽤나 마음에 듭니다.






다 좇아 버릴테다!?
외포항 선착장에 갈매기가 떼로 내려 앉습니다. 한 아이가 갈매기들을 쫓으면서 뛰어다닙니다. 물론, 갈매기들은 아이를 놀리기라도 하는 듯이, 잠시 떠올랐다가 다시 선착장 시멘트 위로 내려앉습니다.






고단한 삶, 보고 싶은 가족
배 타는 분들 보면 언제나 '고단한 삶'이란 말이 떠오릅니다. 저 분들은 몇 시간 만에 또는 몇 일 만에 육지로 돌아오는 것일까요. 갑판(?)이 천천히 내려갈 때 가족들이 떠오를 테죠? 이 분들을 이런 모습으로 보면 언제나 저는 살짝 경건 돋습니다.






바다의 저녁은 바다로 옵니다.
해가 기울면서 수면이 금빛으로 물듭니다.
하루가 저무는 것이죠.
저도 이제 슬슬 집으로 돌아가야할 시간입니다. ^^
외포항, 갈매기, 강화도 외포항, 외포항, 선착장, 강화 바다, 외포항 어시장, 젓갈 구입, 젓갈, 오징어젓, 낙지젓, 조개젓, 밴댕이젓, 외포항 젓갈수산시장, 바다호 젓갈 도소매 판매점, 형아백통, 캐논 망원렌즈, 갈매기 사진, canon 50D, canon 70-200mm F4 IS USM, 캐논 50D, 캐논 70-200mm F4 IS USM, 여행, 나들이, 강화도 가볼만한 곳, 인천 가볼만한 곳, 서해안 가볼만한 곳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4 0304 화 18:10 ... 18:50  비프리박
 
p.s.
이 날 강화도를 향하면서 제가 내심 작정했던 것은 "가급적 톨게이트 비를 안 내 보겠다"였는데 갈 때는 친절한 네비게이션의 안내를 따랐다가 한번 톨비를 냈습니다. 이런 젝일! ㅋㅋ 올 때는 점점 날이 어두워지는 관계로 마음이 급해져서 외곽순환도로를 탔는지 아닌면 그냥 일반 국도를 이용했는지 정확히 기억나지 않습니다. 부분적으로 짧게 외곽순환도로를 탔을 수도 있고요. 외곽순환도로를 탔다면 톨비를 냈겠죠.
외포항, 갈매기, 강화도 외포항, 외포항, 선착장, 강화 바다, 외포항 어시장, 젓갈 구입, 젓갈, 오징어젓, 낙지젓, 조개젓, 밴댕이젓, 외포항 젓갈수산시장, 바다호 젓갈 도소매 판매점, 형아백통, 캐논 망원렌즈, 갈매기 사진, canon 50D, canon 70-200mm F4 IS USM, 캐논 50D, 캐논 70-200mm F4 IS USM, 여행, 나들이, 강화도 가볼만한 곳, 인천 가볼만한 곳, 서해안 가볼만한 곳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