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지가 강하지 않음에 대한 핑계일 수도 있는데, 최근 "어딜 좀 가야지~ 둘레길 좀 걸어야지~" 그러면 비가 오거나 언제 비가 올지 알 수 없는 상황이 연출됩니다. 최근에 그녀와 세웠던 나들이 계획 서너 가지가 물거품이 되었습니다. 기억에 남은 것으로, 북한산 둘레길 걷기가 있습니다. 두 번이나 날씨로 인해 수포로 돌아갔습니다.

날씨 외에도 나들이에 비협조적인 것으로 교통상황이 있습니다. 추석 연휴 중에 이틀을 들어내어 담양을 1박2일 다녀올까 했습니다. 전날부터 고속도로 상황을 예의주시했습니다. 추석연휴의 셋째날 넷째날을 공략할 작정이었는데 둘째날 고속도로 정체가 하루 종일 그리고 새벽 두세 시까지 계속 되는 걸 확인했습니다. 계획을 고이 접었습니다. ㅠ.ㅠ 담양 내려가는 건 상큼하게 할 수 있겠지만 안 막히고 올라올 때 시간대를 확보할 수가 없었습니다. 담양에서 1박 한 후 다음날 여기저기 돌아다니고 저녁 늦게 출발, 서울에 밤 12시~1시 쯤 도착해야 될 상황이었는데(다음날 일요일 그녀 출근), 이게 답이 안 나왔습니다. ㅠ.ㅠ
 

이번에 담양에 가면 꼭 들르고 싶었던 곳은 세 곳입니다. 전에 갔던 곳들입니다.

1) 메타세콰이어길
이미 유명해진 길이 있지만 그 길 보다 더 좋은 메타세콰이어길이 있습니다. 순창에서 담양 넘어오는 24번 국도가 있는데요(외길입니다). 담양 거의 다 와서 양 쪽에 울창한 숲이 있으면서 길 양 옆에 메타세콰이어 나무들이 빼곡한 곳이 나타납니다. 이 곳을 걷고 싶었습니다. 유명한 그 메타세콰이어길은 사실 너무 짧고 주변이 읍내 느낌이 나서 저는 별로입니다.

2) 죽녹원
대나무 숲길을 걷고 싶습니다. 대나무 숲하면 땅끝마을 고산 윤선도 생가 뒷동산과 보길도에서 만났던 (역시 윤선도문학체험공원 근처의) 작은 숲이 생각나지만 해남과 보길도는 너무 멉니다. ^^; 그저 담양 죽녹원의 대나무 숲을 걷는 것으로 만족할 수 있습니다. 그냥 숲 속을 걸어도 좋은데 그게 대나무 숲이라면 더할 나위가 없죠.

3) 떡갈비집
담양 시내에서 떡갈비로 유명한 <신식당>이나 <덕인갈비>를 가려는 건 아니고요. 이 곳은 전에 가본 적이 있는데 좋은 기억이 남아 있지 않습니다. -..-;;; 담양에 처음 가는 사람이라면 몰라도 이 곳을 다시 찾을 사람은 없을 거라는 데에 한 표 던집니다. 저희가 갔던 떡갈비집은 담양 저 쪽 아래 위치한 소쇄원에서 식영정 쪽으로 올라오는 길(887번 도로) 오른쪽 사이드에 위치한 식당입니다(식당들이 즐비합니다). 식당 이름이 기억 나지 않는데 가면 예전에 들렀던 곳을 찾을 수 있을 거 같습니다. 다시 가고 싶은 떡갈비 식당이 있습니다.

그 외) 소쇄원과 죽통밥집
저나 그녀에게 소쇄원은 걸을 만한 곳입니다. 정자가 있는 곳까지 걸어 들어갔다 나오는 것만으로도 먼 길 달려가고 싶은 곳이고요. 그리고, 담양 시내에서 죽통밥 먹었던 그 식당(이름이 기억나지 않는데 찾을 수는 있을 거 같음ㅋ)도 다시 들르고 싶습니다. 위 3)에 적은 식당과 여기 죽통밥집은 다녀오게 되면 식당 상호를 적도록 하겠습니다. 현실은 추억을 배신할 수도 있지만 그렇다면 그런대로 적으면 되겠죠. ^^


결국은 못 간 담양, 언제 다시 갈 수 있을지 말입니다. 전날 밤에 내려가서 바로 1박 하더라도 최소한 1박2일은 잡아야 하는 먼 곳. 10월 중순 중간고사 대비가 끝나면 또 한번 마음을 먹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기록을 뒤적여 보니 2005년과 2008년에 갔었군요. 다시 가고 싶은 마음이 들 만한 시간이 지났네요.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3 0924 화 19:30 ... 21:00  비프리박
 
  

'공유1: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 전주 한옥마을은 왜 가는 걸까? 가서 이런 생각을(ㅠ.ㅠ) 전주한옥마을 여행을 또 하지는 않을 것이다. 전주한옥마을 여행시 고려사항. ▩  (12) 2014.03.13
▩ 외포항 추억. 생생한 갈매기의 기억. 강화도 외포항 선착장. 강화 바다. 외포항어시장. 젓갈구입. 외포항 젓갈수산시장. 바다호 젓갈도소매판매점. 형아백통. 캐논 망원렌즈. 갈매기 사진. ▩  (12) 2014.03.04
▩ 가을 추억, 강화도 전등사. 가끔 생각나면 가는 곳. 강화도 가볼만한 곳. 인천 서해안 추천여행지.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 70-200mm) ▩  (10) 2014.03.01
▩ 떠나고 싶다, 그곳에 가고 싶다, 담양! 전라남도 담양 가볼만한 곳, 전라남도 여행지 추천, 전라남도 추천 관광지. ▩  (7) 2013.09.24
▩ 신두리해수욕장 빠르게 가는 길. 내비게이션 응용하기. 신두리해변 자작나무리조트/하늘과바다사이리조트/모래언덕펜션 안 막히고 가는 방법. ▩  (5) 2013.08.11
▩ 디모르포테카(디모르포세카). 한 번 보고 기억에 새겨진 꽃. 도봉산 창포원, 백담사, 처가(^^). 꽃 이름 알기. ▩  (7) 2012.08.21
▩ 설악산 백담사에서 만난 꽃. 금낭화. 민들레? 작약? 강원도 가볼만한 곳. 강원도 여행지 추천. ▩  (8) 2012.07.23
▩ 백담계곡에서 만나는 자생식물, 야생화. 쥐방울덩굴, 당조팝나무, 돌단풍, 엉겅퀴. 강원도 가볼만한 곳. ▩  (5) 2012.07.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kolh 2013.09.25 01:1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글을 읽으면서 소쇄원에 갔었던 92년과 2005년이 생각납니다.. 두분과 같이 갔던 그 때 어찌나 쇠락해 가는 소쇄원이 마음이 아팠던지.. 92년의 그 기억이 각인이 되었던지라... 처녀지로 여행을 가자는 것은 아니지만, 늘 가도 언제나 똑같기를 바라는 욕심이 너무 큰 때문일까요?

    여행.. 언제나 저를 부르는 낯선 곳으로의 발걸음이 저를 설레게 합니다..
    생활에 찌들어 가는 저를 설래게 하는 그것만으로도.. 좋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3.09.25 21: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같이 갔던 게 2005년이지?
      우리는 그후 2008년에도 한번 더 갔었넴. ^^
      kolh가 92년 어린 시절에 갔었던 그 추억에 대해서는
      2005년에 함께 갔을 때에도 이야기했었지.
      2005년과 2008년 둘 사이에 큰 변화는 없었어. 걍 비슷했음. ^^

      상황만 된다면 한번 같이 멀리 가는 것도 좋겠는데
      그게 여러 모로 어렵넹. 서로 일정이 딱딱 맞아주질 않아. ㅠ.ㅠ

  2. 2013.09.25 08:3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3.09.25 21: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시험 끝나면 한번 다녀오세요.
      사진 찍으시니까 준비 잘 하시겠지만
      소쇄원은 원경보다 근경 위주라는 거 알아주시고요. ^^
      이미 다녀오신 적이 있으시다면 잘 아실 수도.

      글고 식당은 유명한 식당 버리시고(!)
      가급적 덜 유명하고 허름해 보이는 식당 가시기 바랍니다.
      담양의 유명한 식당들은 거의 최악이라 해도 될 정도라서 말이죠.

      저희는 담양을 언제 가게 될지...
      전혀 답이 안 나오는 상황입니다. ㅠ.ㅠ

  3. BlogIcon 신기한별 2013.09.27 22: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담양은 죽녹원만 가봤네요..

  4. 2013.10.03 22:4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oddpold 2013.10.10 10: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ㅌㄷㅌㄷ
    아쉬웠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