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보내야 할 거 같단 생각을 합니다.

오래 못 본 어떤 친구가 보고 싶었습니다. 나이는 좀 아래지만 육칠 년 전 직장 동료로 만나 친구처럼 지내는 사이입니다(였습니다?). 서로 다른 회사로 옮긴 후로도 한두 달에 한번씩은 만나 밥 먹고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최근 한두 해 동안은 전화만 가끔 했지 얼굴을 보지 못했습니다.

요즘 제가 전에 비해 시간이 여유롭다 보니 '얼굴 한번 보자'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화를 걸었습니다. 그게 한 달쯤 전이었습니다.

제가 연락했을 때 저는 '내가 너희 동네로 가서 만나도 되니까 날짜와 시간만 정해봐'였고 그 친구의 대답은 '미안하지만 서너 주 정도는 일정이 좀 빡세다'였습니다. 저라면 이것저것 따지지 않고 '돌아오는 휴무일 저녁에 만나서 밥이나 같이 먹자'는 쪽이었을 거 같은데 그 친구는 '서너 주 후'를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전화를 끊은 후 '연락만 하고 얼굴을 보지 못한 한두 해 동안 반복된 패턴이었구나' 싶었습니다. '사정이 있겠지' 하다가도 한편으로 '마음이 없는 거겠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가 누구를 만나고 안 만나고(또는 못 만나고) 하는 것은 사실 '시간이 없어서'라기 보다는 '마음이 없어서'일 때가 대부분임을 잘 알고 있습니다. 

이제 제가 연락한 후로 한 달이 훨씬 넘어갑니다. 그 친구가 말한 빡센 일정(이 있었다면 그) 후로 열흘이 흘러가고 있습니다. 또 연락하고 싶진 않습니다. 이젠 보내야 할 거 같단 생각을 합니다. 제가 잔정이 좀 많습니다. 떠나보내는 데 익숙지 못합니다. 그래도, 이젠 보내야 할 거 같습니다.

회자정리란 말을 떠올리면서 떠나보내는 거지요. 이젠
지나간 인연이 되는 거지요. 원하든 원하지 않든. 

일상, , 인간관계, 친구, 회자정리, 연락, 전화, 만남, 밥 한번 먹자, 오랜만에 연락, 떠나보내야 할 때, 잔정, 지나간 인연, 시간이 없어서, 마음이 없어서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3 1129 금 19:15 ... 20:00  비프리박
 

p.s.
11월 초에 올린 포스트 ▩ 친하게 지냈던 친구에게서 오랜만에 만나자는 연락이 왔을 때! ▩ 는 '연락을 받았을 때'를 가정하여 쓴 글이지만 현실에서 저는 '연락을 하는 입장'이었습니다. 연락을 받는 입장이었을 때 어떤 생각과 입장인지를 묻는 글이었습니다. 이런 경우에 제가 연락 받는 입장이었다면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는 위 본문에 적었습니다.

일상, , 인간관계, 친구, 회자정리, 연락, 전화, 만남, 밥 한번 먹자, 오랜만에 연락, 떠나보내야 할 때, 잔정, 지나간 인연, 시간이 없어서, 마음이 없어서

'소통1: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 앞으로 남은 삶, 어떻게 살지? 뭐하며 살지? 어떻게 살아야 하지? 뭐하며 살아야 하지? 평균 수명, 기대 여명, 건강수명(통계청). 어떻게 살 것인가. 뭘 하며 살 것인가. ▩  (4) 2014.06.19
▩ 임플란트 완료하다. 임플란트 가격, 임플란트 종류, 임플란트 기간. 임플란트 싼 곳? 오스템 임플란트, 덴티움 임플란트. 의료 정보 불균형. ▩  (1) 2014.04.16
▩ 소소한 일상:걷기. 달리지 않고 걷는다. 프리랜서. 소속 없이 일한다. ▩  (6) 2014.02.17
▩ 이젠 보내야 할 때? 그 친구를 떠나보내야 할 때. / 오랜만에 연락. 밥 한번 먹자. 시간이 없어서? 마음이 없어서! 잔정. 회자정리. 지나간 인연. ▩  (4) 2013.11.29
▩ 산책 중에 만난 가을 억새. 억새에서 가을을 보다. 억새에 가을이 깊어간다. 억새 축제? 중랑천 산책로! 억새, 억새풀, 가을 억새. ▩  (4) 2013.11.20
▩ 당신의 선택은? 서너 해 전까지 친하게 지냈던 친구에게서 오랜만에 만나자는 연락이 왔을 때! ▩  (16) 2013.11.07
▩ 수능날, 수능시험 본 후 이런 말 하는 학생은 없길 기원합니다. 수능시험 전날, 공부 보다 잠이 중요하다! 시험 잘 보는 법!!! ▩  (6) 2013.11.06
▩ 학원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학원강사의 잡다한 이야기. 입시학원, 외국어학원 이야기. ▩  (8) 2013.10.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3.11.29 22:1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3.12.06 21: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회자정리이고 거자필반이지만
      대부분의 경우 떠나보낸 누군가와 다시 만날 일은 거의 없죠.
      만나고 싶은 생각이 없기도 하겠구요.

      길지 않은 인생 살아오면서
      사람 만나고 그 인연 오래 유지하는 경우가 참 드물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2. BlogIcon Naturis 2013.12.04 12: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직장동료와 오랜 인간관계를 유지하는게 쉽지는 않더라구요.
    한해 두해 가다보면 연락이 자연스래 끊어지는건 왜인지..
    겨우 연락만 주고 받게 되구요..
    제 경우에는 다행히 동생같이 지내던 한 동료만은 십년이 지나도 가끔 만나고 있네요.. 쉽지 않은 일인데, 운이 좋은건지..

    • BlogIcon 비프리박 2013.12.06 2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아요. 전 직장의 동료들과 관계 유지하기가 참 쉽지 않죠.
      저 역시 마찬가지구요. 처음에는 좀 보고 그러다가 결국은 잊혀져 가죠.

      그래도 그 와중에 관계 유지하는 친구들이 전혀 없진 않은데요.
      네이처리스님의 그 동생같은 동료처럼요.
      그런데 제 경우 그런 동료와 엇비슷한 관계를 오륙년 유지해 오던 친구와
      이렇게 그냥 멀어지나 생각하니 좀 씁쓸하기도 하고 착잡하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