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내 나이가 몇인지 생각한다.
나는 100년 전에 이 땅에 없었고 100년 후에 나는 이 땅에 없을 것이다, 라는 생각을 가끔 했는데, 이제 굳이 '100년'을 들먹일 것도 없다. '50년'만 넣어도 말이 되는 나이가 되어 있다. 내가 극히 운이 좋은 케이스에 속한다 하더라도, 50년 후에 나는 이 땅에 없을 것이다. 50년 전에 이 땅에 없었던 것처럼.


대한민국의 2012년 통계청 자료에 따를 때, 남성의 '평균 수명'은 78세가 조금 안 되고 여성은 85세가 조금 안 된다.
2012년의 같은 자료에 따를 때, 내 나이 남성의 '기대 여명'은 34.5년이고 여성은 37.8년이다.
같은 기관이 2007년 기준으로 내놓은 통계에, 대한민국 인구의 '건강 수명'은 남녀 구분 없이 71세로 나와 있다.
나에게 남은 '기대 여명'은 30년 이쪽저쪽일 것으로 예상한다. 나에게 남은 '건강 수명'은 그보다 5-6년 짧을 것으로 상상한다. 내가 대한민국 인구의 평균적 건강을 유지한다면.


대학에 입학하던 때를 생각한다. 그때로부터 지금까지 살아온 시간 만큼 살면 나는 이 땅에 없을 가능성이 크다. 대학에 입학하던 때로부터 지금까지 삶을 살고 시간이 흘렀다. 그 시간 만큼을 한번 더 살게 되면 나는 이 땅에서 숨쉬고 있지 않을 확률이 높다. 대학 입학하던 때로부터 지금까지의 시간이 그다지 길지 않았던 것처럼, 지금부터 앞으로의 시간도 그리 길지 않을 것이다. 나보다 삶을 먼저 살았던 인생 선배들의 말을 빌리자면, "나이를 먹어갈수록 나이 먹는 체감 속도는 점점 더 빨라진다."


그래서 생각한다.
지금까지 살아온 삶은 그렇게 살았다 치고,
앞으로 남아 있는 삶을 어떻게 살지? 뭐하며 살지? 무엇을 하고 살아야 이 땅을 떠날 때 후회가 없거나 적을 수 있지? ...
라는 생각이 꼬리를 문다. 태어난 후부터 지금까지라는 시간을 들먹일 것도 없이, 그저 대학 입학하던 때로부터 지금까지라는 시간만 생각해도, 앞으로 이 땅에서 살 시간이 그저 그 시간 밖에 안 되는데... 어떻게 살아야 하지? 뭐하며 살아야 하지? 막연하고 추상적인 의문이 아니라 구체적이고 피부에 와닿는 질문 앞에 생각이 깊어진다.
 
일상, 시사, 앞으로 남은 삶, 어떻게 살지? 뭐하며 살지?, 어떻게 살아야 하지? 뭐하며 살아야 하지?, 어떻게 살 것인가? 뭐하며 살 것인가?, 평균 수명, 기대 여명, 건강수명. 통계청 자료, 대학 입학 하던 때, 앞으로 남은 시간, 남은 시간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4 0619 목 18:00 ... 18:50  비프리박
 

일상, 시사, 앞으로 남은 삶, 어떻게 살지? 뭐하며 살지?, 어떻게 살아야 하지? 뭐하며 살아야 하지?, 어떻게 살 것인가? 뭐하며 살 것인가?, 평균 수명, 기대 여명, 건강수명. 통계청 자료, 대학 입학 하던 때, 앞으로 남은 시간, 남은 시간

반응형

'소통1: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 코스트코 회원 가입. 싼 가격 때문에 애용할 듯. 코스트코 양재점 코스트코 의정부점. 코스트코 영업시간 휴무일, 멤버십 카드, 유료 회원가입 비용, costco korea ▩  (8) 2015.08.28
▩ 매일 방문하는 사이트, 오늘의 유머(오유), 보배드림(보배). 오유 베오베 눈팅러, 보배 베스트글 눈팅, 오유 유저, 보배 회원. ▩  (2) 2015.08.03
▩ 무엇을 하고 있나? 무엇을 할 것인가? 가 아니라 무엇을 하고 있지 않나? 가 아닐까. (what is to be done? what is not being done?)▩  (2) 2014.10.14
▩ 앞으로 남은 삶, 어떻게 살지? 뭐하며 살지? 어떻게 살아야 하지? 뭐하며 살아야 하지? 평균 수명, 기대 여명, 건강수명(통계청). 어떻게 살 것인가. 뭘 하며 살 것인가. ▩  (4) 2014.06.19
▩ 임플란트 완료하다. 임플란트 가격, 임플란트 종류, 임플란트 기간. 임플란트 싼 곳? 오스템 임플란트, 덴티움 임플란트. 의료 정보 불균형. ▩  (1) 2014.04.16
▩ 소소한 일상:걷기. 달리지 않고 걷는다. 프리랜서. 소속 없이 일한다. ▩  (6) 2014.02.17
▩ 이젠 보내야 할 때? 그 친구를 떠나보내야 할 때. / 오랜만에 연락. 밥 한번 먹자. 시간이 없어서? 마음이 없어서! 잔정. 회자정리. 지나간 인연. ▩  (4) 2013.11.29
▩ 산책 중에 만난 가을 억새. 억새에서 가을을 보다. 억새에 가을이 깊어간다. 억새 축제? 중랑천 산책로! 억새, 억새풀, 가을 억새. ▩  (4) 2013.11.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4.06.19 21:4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4.06.20 21: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이제 '허리'까지 얼마 남지도 않았고
      이 땅에 살 날 또한 50년이 채 남지 않았지요.
      50년까지 갈 것도 없지만요. ㅋ

      돈 벌기, 일 하기, ...
      이런 거 말고 뭔가 삶을 채울 것에 대한 고민이 들어요.
      물론, 돈도 중요하고 일도 중요하지만
      그게 삶을 의미있게 만들어주지 못하는 게 현실이구요.
      그래서, 어떻게 살아야 하지? 뭘 하며 살아야 하지? 같은 고민이 자꾸 엄습합니다.

      한치 앞도 못 보는 게
      생명을 가진 존재의 운명일 테지요.
      우리 인간이 거기서 예외일 수 없구요.
      언제 떠날지 모른다는 거.

      산도 오르고 사진도 찍고 -> 요건 참 우리가 잘 통합니다. 그쵸? ㅎㅎ

  2. 2014.06.20 17:2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4.06.20 21: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바뀌는 건 아직 2년이 남아 있어요.
      사실, 아직 안 바뀌었건 이미 바뀌었건,
      고민이 크게 달라질 것 같진 않습니다.
      '취미'가 하나의 답이 될 수 있다고 봐요. 저 또한.
      취미란 건 본인이 '하고 싶은 일'일 것이고
      '하고 싶은 일' 하는 것 만큼 인생을 아름답게 만드는 것은 또 없겠죠.
      그렇게 '취미'를 포함해서 저는 지금 저에게 묻고 있네요.
      뭘 하지? 라고 말이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