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학교를 졸업한 후로 학원 강사로 일해 왔다. 중간에 몇 년 외국어학원에서 일한 적도 있지만 거의 전부 입시학원에서 일했다. 처음에는 초중생을 가르쳤고 시간이 좀 지나면서부터는 중고생을 맡았다. 최근 칠팔년은 고등학생만 가르쳤다. 일하는 학원이 규모가 클 때는 고3만 맡았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고1, 2, 3을 걸터 맡았다.

과외를 하기도 했다. 이런 저런 개인적 경로를 통해 개인 과외지도 의뢰가 들어온다. 나는 상황이 허락하기만 한다면 거절하지 않는 쪽이다. 그쪽 사정이 다급함(?)을 알기 때문이다. 물론, 당근, 나에게는 부수입이 된다. 내 생애 첫 차(?)를 과외비를 모아 샀던 기억이 있다. 아반떼가 천만 원 정도 할 때다. 팔백 정도를 현금 결제하고 나머지를 할부 처리했던 기억이 있다. 어쨌든.

개인 과외지도를 하기도 하지만 내 직장 생활은 학원이 전부라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니다. 과외지도를 하는 동안에도 나는 학원 선생이기에 그렇다. 나는 소위 '사회에 나온 후로' 학원 선생으로만 일해 왔다. 지금까지 대략 강산이 두 번 바뀔 정도의 세월이다. 이십 년을 학원밥을 먹었다. 시장 상황(?)에 따라 과목을 바꾸는 사람도 간혹 있지만 나는 영어만 가르쳤다. 학원에서 영어선생으로 이십년인 셈이다. 어느덧 '불혹'의 대열에 합류해 있다.

학원 이야기를 블로그에 적어볼까 한다. 따로 기록해 둔 것은 없다. 기억에서 사라지지 않은 에피소드들을 기억에 의지하여 기록하고자 한다. 학원도 당연히 직장이어서 일반 직장과 다를 바 없다. 동시에, 학원은 그곳이 학원이어서 다른 직장과 다른 면도 있다. 포스트에 적을 내용들이 일반 직장에서 직장인들이 겪는 내용과 크게 다를 바 없지만 자세히 보면 다를 수 밖에 없다.

내 경험을 돌아볼 때 '회사와 관련하여' 좋은 기억은 별로 없다. 회사는 언제나 '갑'이므로 그렇다, 라고 나는 생각한다. 학원 말고 다른 직장에 다니는 사람들의 경우에도 '회사와 관련하여' 좋은 기억은 별로 없을 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좋은 기억은 언제나 '사람과 관련되어' 있다. 그때 거기서 일할 때 누구를 만났고 그때 누구랑 무슨 일이 있었고 ... 하는 식으로 말이다. 이 역시, 나만 그런 건 아닐 거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포스트에 담을 이야기들은 회사 이야기일 수도 있고 사람 이야기일 수도 있다. 그러므로, 소소한 개인사일 수도 있고 업계 전반과 관련된 거시적인 이야기일 수도 있다. 물론, 재미 있거나 재미 따위 없거나, 우습거나 웃기지도 않는 이야기들일 것이다. 학원밥을 먹고 있는 사람이라면 공감 유발 혹은 정보 제공 성격의 이야기가 될 것이고, 학원 쪽과 무관한 사람이라면 간접 경험성 이야기가 될 것이다.
 고3 전담, 고교생, 고등학생, 과외지도, 대형입시학원, 대형학원, 사람 이야기, 소규모학원, 영어강사, 영어선생, 외국어강사, 외국어학원 강사, 일상, 입시학원강사, 중고생, 직장, 초중생, 학원, 학원 이야기, 학원강사, 학원선생, 학원에서 있은 일들, 회사, 회사 이야기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3 1017 목 20:20 ... 21:00  비프리박


p.s.
그러지 않으시겠지만, 너무 큰 기대는 걸지 마시길. 또한, 자주 학원 이야기가 올라올 걸로 기대하지도 마시길. ^^ 포스팅 자체를 정상화하는 것도 현재로서는 힘에 겹지만요, 학원 이야기 말고도 포스트에 적고 싶은 이야기는 많기 때문입니다. ^^

 고3 전담, 고교생, 고등학생, 과외지도, 대형입시학원, 대형학원, 사람 이야기, 소규모학원, 영어강사, 영어선생, 외국어강사, 외국어학원 강사, 일상, 입시학원강사, 중고생, 직장, 초중생, 학원, 학원 이야기, 학원강사, 학원선생, 학원에서 있은 일들, 회사, 회사 이야기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