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타이밍벨트 세트 교체하다
지난 6월 6일, 집에서 타는 차 뉴 이에프 소나타의 타이밍 벨트 세트를 교체했다. 내가 회원으로 있는 온라인 한 동호회의 제휴업체에 작업의뢰했다. 타이밍 벨트 풀 세트 교체 작업에는, 말 그대로 타이밍 벨트(대, 소) 외에도 겉벨트 2개와 냉각수 워터펌프가 포함된다. 아이들 베어링, 오토 텐셔너, 크랭크 각센서라고 불리는 부품도 기본 풀 세트에 포함된다. 그 외에도 몇몇 부품이 더 있는데 정확한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다. 타이밍 벨트 커버도 교체했다. 기본 교체 품목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지만 정비기사가 보여준 커버는 일부가 너덜너덜 닳아 있었다. 2개 1세트로 3만원의 추가비용이 발생했다(순수 부품값만 받은 것 같지는 않다고 나는 짐작한다).

아찔하다
정비기사는 차에서 폐부품이 될 녀석들을 분해해 꺼내면서 차주인 나에게 보여준다(이런 걸 나는 좋아한다ㅋ). 팽팽해야 할 타이밍 벨트(대)는 손가락으로 눌렀을 때 3~4 센티미터는 쉽게 눌릴 정도로 장력이 헐거워져 있고, 꺼낸 냉각수 워터 펌프는 모터의 회전축 중심이 꽤나 헐렁헐렁하다. 내가 가장 충격을 먹은 것은, 겉벨트의 상태다. 작은 겉벨트는 얼핏 보아도 상당히 경화되어 있었는데 더 큰 문제는 큰 겉벨트의 상태다. 벨트를 뒤집어 안쪽 면이 밖으로 향하게 하자 벨트 두께의 절반 정도까지 갈라져 있는 것이 보인다. 아찔하다. 교체 시점이 많이 늦었음을 통감한다. ㅠ.ㅠ 
 
 

70000~75000km 사이에 갈아야 할 걸 86000km나 탔더니 이렇다. 두 겉벨트 중의 하나. 
 
    
타이밍벨트 권장 교체주기
뉴 이에프 소나타의 겉벨트 세트는 대략 7만 킬로미터 넘기면 갈아준다. 내가 접속하는 두 곳의 온라인 동호회에서 차에 신경 좀 쓴다는 회원들 대부분 그렇게 교체한다. 내가 이번에 교체한 것은 신차 구입 후 두번째다(누적주행거리 158000km). 차계부를 뒤적여 보니 71000km 때 교체했다(이때는 칼같이 교체했다). 이번 교체 작업은 그로부터 87000km 주행 한 후에 했다. 넘 많이 뛰었다. 평소 "16만 뛰기 전에 갈면 되겠지" 생각 했는데 권장 주행거리 보다 너무 많이 달렸다. 차계부를 자주 뒤적여 보지 않은 내 불찰이 크다(직접 만들어 작성하고 있는 차계부가 있다). 예전처럼 자주 차계부 파일을 클릭했다면 "14만 넘기면 갈자. 길게 잡아도 14만 5천이 되기 전에는 갈아야 해!"라고 계획을 잡았을 것이다. 다음번 교체 시점은 누적주행거리 23만 km 시점이다. 23만 5천을 넘기진 말자.  

교체 후 체감
타이밍 풀 세트 교체 후에 차가 많이 조용하다. 그닥 예민한 것도 아닌(^^) 나에게 들렸던 시끄럽다 싶을 정도의 온갖 잡소리들이 누가 "쉿!"이라도 한 듯 잠잠해졌다. 주행 중 잡진동도 사라졌고 주행의 전체적인 느낌이 차분하고 경쾌하다. "이것저것 갈 때 되었는데~" 하는 생각에서 오는 불안감도 사라져서 좋다. 겉벨트의 상태를 기억하면 아찔한데 그런 걸 갈았다고 생각하니 안심이 된다.
 
그 외 함께 작업한 항목
이번 작업할 때 추가하여 교체한 항목으로 점화플러그와 플러그배선이 있다. 둘 다 대략 7만 주행 후에 점검-교체한다. 두 녀석 모두 앞서 누적주행거리 7만~7만5천 사이에 교체한 것으로 차계부에 기록되어 있다. 이번 교체는 그러니까 85000km 정도 주행한 후에 한 것이다. 좀(?) 늦었다. 차계부를 좀 자주 보자고 다시 다짐한다. ^^;;; 점화플러그는, 신차 출고시에 백금플러그가 꽂혀 있었다는 이유 외에도, 일반 플러그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효율과 긴 교체주기 때문에 나는 백금플러그를 선호한다. 플러그와 배선을 교체한 후에 가속페달의 반응이 실감나게 빨라졌다. 좋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3 0717 수 19:00 ... 21:00  비프리박


p.s.
타이밍벨트 풀 세트 교체 비용은 현대모비스 순정품 기준 30만원이었다(공임 포함. 추가 작업한 타이밍 벨트 커버 2개의 비용은 별도). 동호회 제휴업체가 회원에게 제공하는 할인가격이다.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 지역사업소나 블루핸즈(두 곳의 가격은 대략 같다)에서 작업할 때 보다 15만원 이상 저렴하다. 작업은 신뢰할 만 했다. 하루에 한두 대 꼴로 매일 타이밍벨트를 교체한다고 들었다. 이런 업체가 있어 다행이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