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타이어마다 적정 공기압이 있다. 우리집에서 타는 승용차에는 한국타이어 옵티모(optimo) XQ가 끼워져 있고(H422), 공기압은 30 psi를 적정치로 권하고 있다. 버틸 수 있는 공기압은 맥시멈 44~45psi라고 알고 있다. 나는 늘 33 psi에 맞추는 편이다. 어떤 기사에서 맥시멈의 70~80% 공기압이 적정치라고 하는 걸 읽은 기억이 있다.

타이어의 공기압이 적정치보다 높을수록 타이어는 노면의 충격을 완화하지 못한다. 매끄럽지 못한 길에서 차가 통통거리거나 투두둑거린다. 타이어의 공기압이 적정치보다 낮을수록 자동차의 연비는 떨어지고 고속 주행 중에 타이어는 파열의 위험에 노출된다.

타이어의 공기압은 주행 조건과 계절에 따라 변화를 주는 것이 맞다. 또한, 운전자가 어떤 승차감을 원하느냐에 따라 거기에 맞는 공기압을 택할 수 있고, 연비에 신경을 쓴다면 그에 적합한  타이어 공기압이 선택할 수 있다.

또한 타이어 공기압은 계절을 탄다. 날이 뜨거운 여름이냐, 비가 많이 오는 장마철이냐,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겨울이냐, 눈이 많이 오는 때냐, ...에 따라 공기압을 체크하라고 자동차 전문가(입네 하는 사람?)들은 권하고 있다.

타이어 공기압에 관한 몇 가지 생각을 적어본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적정 공기압에 +10%가 일반론적인 답이 아닐까 싶다. (타이어 공기압에 관해 쓴 이전 글이, 이 글을 읽는 데에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다. http://befreepark.tistory.com/1681 )



 타이어 공기압 체크시 고려사항. 적정 타이어 공기압에 +10%가 답? 
 
  

2007년 가을 교체하기 위해 구입했던 타이어. 한국타이어 optimo xq H422 205 65R 15V.
8만을 거의 다 타고 또 교체해야 할 시점을 몇 천 km 남겨두고 있다. 2012년 여름.


 
{ #1 }  고속주행을 자주 할 때.

적정 공기압보다 많이 높은 것도 좋지 않고 많이 낮은 것도 좋지 않다. 자동차가 고속주행을 하면 타이어가 열을 받는다. 열은 기압을 높인다. 타이어 공기압이 많이 높다면 고속주행 중에 더 높아지게 된다. 위험할 수 있단 이야기다. 자동차가 고속주행을 하면 적정치 이하의 공기압일 때 타이어는 파열과 이탈의 위험에 노출된다.

너무 많지도 않고 너무 적지도 않은 적정 공기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 #2 }  뜨거운 계절에.

뜨거운 날씨가 이어지는 계절에는 타이어 속의 공기도 팽창하려는 성질이 커진다. 뜨거운 여름에 일정 정도 이상으로 타이어 공기압을 높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공기압 한계치에 가깝게 넣고 다니는 경우에는 위험할 수도 있다.

공기압이 적정 범위 내에 머무르는 것이 안전하다.



{ #3 }  비, 눈 많이 오는 계절에.

비가 많이 오는 계절이나 눈이 많이 오는 계절에 타이어 공기압이 적정치 아래로 많이 내려가 있다면 자동차의 제동거리가 길어질 수 있다. 원래 공기압이 낮아지면 타이어 접지력은 좋아지는 게 맞다. 하지만 비나 눈이 오는 경우에 공기압이 많이 낮으면 수막현상이 생겨서 제동시에 자동차가 미끄러질 수 있다.

비, 눈이 많이 오는 계절에는 타이어 공기압을 10% 정도 높이라고 권하고 있다.



{ #4 }  추운 겨울에.

날씨가 차지면 타이어 내 공기도 수축한다. 원래 넣은 공기압보다 낮은 공기압 수준으로 떨어질 수 있다. 겨울철에 공기압을 조금 높이라고 권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게다가 겨울에는 눈이 온다. 미끄러짐을 조금이라도 방지하려면 공기압을 조금 높여야 한다.

겨울철 타이어 공기압을 10% 정도 높이라고 자동차 전문가들은 권하고 있다.



{ #5 }  타이어 공기압은 자연 감소한다.

바람 불어 묶어 놓을 때 팽팽했던 풍선이 차츰 바람이 빠지고 누그러지듯, 타이어의 공기도 자연 방출되고 공기압도 자연 감소한다. 타이어의 노후 정도와 주행 조건에 따라 다르겠지만 매 월 5% 내외의 공기가 타이어에서 빠져 나간다고 한다.

자연 감소하는 타이어 공기압을 생각해서 공기압을 10% 정도 더 넣는 것이 좋다.



결론. +10%가 답이다!

모든 사항을 고려할 때, 타이어 공기압을 적정 권장 공기압에서 10% 정도 더 넣는 것은 괜찮은 선택이다. 글의 서두에 적은대로, 우리집 차 타이어의 경우 30 psi가 권장 공기압인데 33 psi에 맞추어 타고 다닌다(+10%). 이런 저런 사항을 감안한 선택이다(그 이상으로 올라갈 때 연비는 좋아지지만 차가 통통거리는 느낌이 전해져 온다). 고속주행을 할 때에도 +10% 정도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공기압의 자연 감소분을 고려하여, 10% 정도 더 넣고 한두 달에 한번 공기압을 점검하는 것은 나름 괜찮은 방식이 될 수 있다. 그리고 타이어의 트레드를 고르게 쓰려면(타이어 수명을 길게 하려면) 공기압을 규정치 이하로 떨어뜨리지 말아야 한다. 그래저래 결국 +10%는 현실적 최적의 선택이다. 운전자의 선호나 취향을 고려하지 않는다고 할 때.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622 금 21:20 ... 22:3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스머프s 2012.06.23 08: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계절마다 다르게 해야하는게 맞겠네요.^^
    하나 배워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30 13: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때마다 상황마다 다르게 하는 게 맞긴 하겠지만 그게 잘 되지 않지요.
      그래저래, 10% up 시켜서 타고 댕기는 게 답 같습니다.

  2. 2012.06.23 09:1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30 13: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아요. 공기압 기준으로, 승차감과 연비는 반비례 관계에 있죠.
      공기압이 높아지면 승차감은 떨어지고 연비는 좋아지는 반면
      공기압이 낮아지면 승차감이 좋아지고 연비는 떨어지는. 흐으.
      적정선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봅니다.
      +20% 시킨 경험으로는 차가 너무 튄다는 느낌이었습니다.
      +10%로 조절했더니 딱 좋더군요. 개인차가 있겠지만요.

  3. BlogIcon 신기한별 2012.06.23 11: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자동차가 없으니 타이어 공기압에 대해 관심이 없을수 밖에 없는데.
    타이어 공기업 상식 잘 읽고 갑니다.

  4. 2012.06.24 09: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30 13: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차피 자전거와 자동차의 타이어 역할이 다르지 않을 테니
      타이어 공기압에 대한 포인트도 다르지 않은 거겠지요.
      자전거 타는 거 즐기시나 봅니다. 멋지신데요?

  5. BlogIcon 해우기 2012.06.25 11: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그래도.....차점검 받을때가 지났구나..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말이에요....

    엔진오일부터 시작해서...

    요즘 잘 예전처럼 다니지않다보니..자꾸 방심하게 되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30 13: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차 점검은 주기적으로 받으시죠?
      문제가 생겨서 가지고 가고 그런 거 아니시리라 봅니다. ^^
      아는 선배나 후배들이 많이 계시잖아요.

      함 다녀올 때가 되신 거죠?

  6. BlogIcon Naturis 2012.06.25 14: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자동차 타이어 공기압을 보니 제 자전거 타이어 공기압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네요..

    둘다 비슷한 이유로 자연적으로 공기압이 낮아지긴 하겠지만 제 자전거는 바람 넣는데 힘이 많이 들어가네요 ㅋ

    날이 많이 덥습니다.. 건강 조심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30 13: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자전거도 공기압을 신경 써야겠지욤.
      바람 넣는 데 힘들어간단 말씀은 혹시 수동으로 작업하시는?
      요즘 곳곳에 자전거 바람 넣는 컴프레셔를 비치하고 있던데요.

      날이 많이 더운데다 오늘은 비까지 오고 그러네요.
      네이쳐리스님도 건강 잘 챙기시고욤.

  7. BlogIcon DAOL 2012.06.26 11: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계절에 따라 날씨의 변화에 따라 공기압을 체크하고 적정량으로 맞추어 탈려면
    왠만큼 바지런하지 않으면 절대로 할 수 없겠네요..
    특히나 저처럼 귀차니스트는 언감생신이라죠..ㅋㅋ

    여러 가지 사항을 고려하여 결론적으로 말씀해 주신 +10% 더 넣어 가지고 다녀야 겠습니다..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30 13: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집에 공기압 맞추는 기기가 있음 좋겠지만 없으니
      때마다 상황마다 공기압을 맞출 순 없지욤.
      그저 공기압 +10% up으로 하는 게 답같습니다.
      두어달에 한번 카센터에 가서 공기압 점검하고 더 넣어주면 되구요.

  8. 유리파더 2012.06.27 00:2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속 주행시는 타이어가 뜨거워지기 때문에 공기압을 약간 빼야 할 것 같은데,
    실제로는 타이어 마모와 타이어가 물렁해지는 경향이 있어서 약간 더 넣어주는 것(10%?)이 좋다고 들었습니다. 전 정비소 가면 좀 더 넣어달라고 그럽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30 13: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고속주행시에는 공기압이 많이 높으면 위험하지요.
      말씀처럼 열 받으면 팽창하니까요.
      한여름에 고속도로 탈수도 있는데 38~39 psi를 권하는 놈들이 있습니다.
      이건 뭐 미투데이 친구의 줄임말이 아니라 진짜 '미친'이죠.

      타이어가 열 받으면 물렁해지는 면도 있습니다. 맞습니다.
      이래저래, 약간만 더 넣어주는 게 좋지요. 10% 정도.

    • canelia 2012.11.22 13:32 | Address | Modify/Delete

      한여름에 38~39psi 권하는 사람을 미친 이라고 표현하는것은 좀아니라고 봅니다
      일단 타이어에따라 최대공기압이 틀리잖아요.
      전 차 출고시 타이어 공기압 재보니 최대공기압 51psi인데 50psi 들어가있더군요 오히려 40psi로 빼줬습니다

  9. canelia 2012.11.22 13:2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겨울철은 여름철보다 타이어 내부온도 상승폭이 크기때문에 오히려 공기압을 조금 적게넣는것이 맞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