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정비를 받는 일은 운전자와 동승자의 안전을 위해서 피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피해선 안 될 일이지요. 정비를 받으면 부품료과 공임(기술료)이 발생합니다. 공임은 요즘 '기술료'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부품에 판매마진이 발생할 걸로 짐작되지만 그것만으로는 정비소든 카센터든 운영하기 어렵죠. 공임이 청구될 수 밖에 없고, 그러는 게 맞다고 봅니다. 자동차 정비는 헤어컷과 다르지 않은 서비스업이지요. '서비스'(용역)에는 비용 청구가 이뤄지는 게 당연한 거구요.

묘한 상황은 언제나 발생합니다. A 교체 작업을 하려다 보니까 B도 교체해야 할 상황인데, A를 교체하려면 B는 어차피 해야되는 작업일 때 B 작업에 대해서 공임을 청구하는 게 맞는 것인지. 또, C를 교체하려고 분해해서 꺼냈는데 상태가 너무 괜찮아서 더 타도 되는 상황일 때 C를 꺼내 본 비용을 공임으로 청구해도 되는 것인지. 묘한 상황은 언제나 발생합니다.

재미 있는 것은, 묘한 상황에서 어떤 계산법이 등장하느냐에 따라 그 계산법은 고객을 부르는 계산법이 되기도 하고 손님을 내치는 계산법이 되기도 한다는 거겠죠. 손님을 또 오게 하는 장기적 전략을 쓰는 거랑, 어차피 손님은 와야 오는 거니까 full로 공임을 청구하는 단기적 전략을 쓰는 거랑, 둘 사이에서 정비기사나 카센터 사장은 늘 고민하는 걸까요? 
공임, 공임 계산법, 기술료, 기술료 계산, 시사, 엔진 로커 개스킷, 이슈, 자동차, 자동차 정비, 자동차 정비 공임, 자동차 정비 기술료, 점화코일, 점화플러그, 점화플러그 배선, 점화플러그 케이블, 정비, 정비 공임, 정비 기술료
 
 자동차 정비에 따르는 공임. 묘한 상황에서 운영의 묘를 살릴 순 없을까.

 
 언젠가부터 기술료라 불리는 공임. 정비에 공임이 따르는 것은 당연하고 그래야 하지만
묘한 상황은 언제나 발생하는 것이어서 그때 공임을 어떻게 처리하느냐에 따라
손님을 다시 부르기도 하고 주먹을 부르기도 한다. (주먹은 비유임. ㅋ)

 
{ #1 }  다시 가고 싶지 않게 하는 공임 계산법.

비프리박 : 점화플러그를 갈 때가 되었는지도 궁금해요.
카센터 사장 : 그거 아시죠? 점화플러그는 점검만 해도 공임이 발생해요.
비프리박 : 네?
카센터 사장 : 점화플러그는 풀고 낑구고 잠그는 게 기술이거든요.
비프리박 : 그렇겠죠.
카센터 사장 : 점화플러그는 점검만 하든 교체까지 하든 풀었다 잠가야 하잖아요.  
비프리박 : 네.
카센터 사장 : 점화플러그가 괜찮아서 교체를 안 해도 공임을 내셔야 한단 이야기죠.
비프리박 : 어차피 교체시기가 되었으니 걍 갈아 주세요.
(속으로 욕 나왔습니다. 더 타도 될 상황일지도 모르는데.)


다시 오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게 하는 카센터죠. 장사 참 잘하는 카센터 사장입니다. 어차피 30만원 이상 들어가는 작업을 맡긴 상태인데, 손님에게 이런 식으로 해야 하는 걸까요. 오히려, 점화플러그 뿐 아니라 이것저것 돈 안 받고 점검을 해주어(점검이니까요), 손님을 또 오게 하는 게 낫지 않을까요. 교체를 해야 한다면 그때 공임을 이야기하는 게 맞지 않을까요. 물론, 저는 이 카센터에 다시 가지 않습니다.



{ #2 }  다시 오고 싶게 하는 공임계산법.

비프리박 : 점화코일이랑 점화플러그 상태가 어떤지도 좀 봐 주세요.
정비기사 : 몇 만이나 타셨는데요?
비프리박 : 교체 후에 7만km 넘게 탔어요.
정비기사 : 한번 상태 보고 안 좋으면 이번에 교체하는 게 맞겠네요. 지금 바로 보죠.
(바로 장비를 가져다 점화코일과 점화플러그를 풀어서 꺼내 상태를 봅니다.)
정비기사 : 보이시죠? 점화코일은 열화가 심하고 점화플러그는 새 거에 가깝네요.
비프리박 : 점화코일은 교체해 주세요. 점화플러그는 더 타도 되겠어요?
정비기사 : 한 3~4만km 더 타셔도 될 거예요. 그때 또 점검을 하고 판단을 해요.
(원래 맡겼던 엔진 로커 개스킷 교체 작업과 점화코일 교체 작업 완료.)
비프리박 : 공임은 어떻게 청구되나요?
정비기사 : 엔진 로커 개스킷 교체 공임만 청구했어요. 어차피 점화코일 작업은 그거 하려면 해야 되는 작업이거든요. 점화플러그는 그냥 점검해드린 거구요.
비프리박 : 감사합니다!

다시 오고 싶은 생각이 마구 듭니다! 사실, 점화코일 교체에 공임을 청구해도 할 말이 없는 상황이거든요. 엔진 로커 개스킷을 교체하려면 점화코일도 풀어서 꺼냈다가 다시 끼워야 하지만, 새 걸로 교체를 한 상황이라서 말이죠. 근데, 그게 원래 하려던 작업과 겹치는 작업이라서 공임을 청구하지 않았다고 하니 감사한 거죠(제가 부탁을 드리지도 않았는데 말입니다!). 점화플러그 교체를 안 해도, 점검만 해도, 연장을 가져다 풀기만 해도, 공임이 발생한다는 카센터 사장을 만난 적이 있다 보니 더 그렇습니다. 게다가, 점화플러그는 교체하고 비용(부품료+공임) 청구해도 모르는데(!) '그냥 점검'해 준 거고 그것도 3~4만 더 타라고 권하기까지 하다니! 이런 곳은 또 가게 됩니다.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516 수 07:00 ... 08:00  비프리박
 
공임, 공임 계산법, 기술료, 기술료 계산, 시사, 엔진 로커 개스킷, 이슈, 자동차, 자동차 정비, 자동차 정비 공임, 자동차 정비 기술료, 점화코일, 점화플러그, 점화플러그 배선, 점화플러그 케이블, 정비, 정비 공임, 정비 기술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5.16 08:4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29 05: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무슨 엄청난 작업도 아닌데, 이미 수십만원짜리 작업을 맡긴 상탠데,
      거기다 사소한 점검까지 '기술료'라고 내놓으라고 하는 거 보면,
      다시는 이 집에 오지 말아야지, 하는 생각 들더라구요.
      그 집을 다시 가지는 않고 있습니다.
      작은 무료 서비스로 손님을 또 오게 하는 게 이득이 아닐까요? 영업하는 입장에서는.

      개인이 장비나 도구 있으면 얼마든지 할 수 있는 것인데
      그게 없어서 카센터에 맡길 땐 정말 돈 아깝죠.

      요즘 카센터 셀프 이용을 내건 곳들이 좀 있나 보더라구요.
      물론, 그 중에는 친절한 사장도 있고 쌀쌀맞은 사장도 있게 마련이지만요.
      저희 집 근처에 그런 곳 있는지 함 찾아 보고 이용할까 봅니다.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 주말자가정비 코너는 없어진 것 같더라구요. ㅠ.ㅠ
      이제 뭐든 돈 주고 맡겨야 하는. 흐으.

  2. kolh 2012.05.16 12:0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부품 마모 상태를 잘 아는 분이기에 센터 사장님이 알아서 깨갱 해 준 것은 아닐런지..
    카센터를 가서 저런 대화를 나눌 수 없는 1인이기에..
    한 번이라도 설정된 상황과 비슷한 대화를 나누고 싶다는 열망??
    거론한 부품 이름을 6년 넘게 탄 차에 연결하지 못함은....
    기계와 관련된 것들이 모두 어렵게 느껴집니다..ㅋ
    갑자기, 특수 직업들에 관련된 직업용어들이 일본식 조어가 많은지
    확 와닿는 이 느낌은...
    쌩뚱맞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29 05: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운전자가 차에 대해서 좀 안다 싶을 때 카센터의 사장들 반응은 두가지야.
      1) 반색하며 이것저것 챙겨주고 살갑게 대한다.
      2) 무슨 경쟁의식 비슷한 거 느끼며 트집 잡는다.
      후자의 경우는 다시 가지 않아. 그런 곳이 꽤 돼.

      이번에 갔다가 만난 서비스센터 정비기사는 정말 멋진 분이었어.
      다음에 들어가게 되면 그 사람에게 정비 받고 싶은. ^^

      kolh이 자동차 부품과 정비에 관해서까지 알 필요는 없지 않을까.
      나는 그저 관심이 좀 있어서 더 알고 있는 정도이고.

      자동차에 특히 일본식 명칭이 많지.
      아직도 tail lamp(후미등)을 데루등이라고 부르는 분들이 있어. -.-;

  3. BlogIcon DAOL 2012.05.16 21: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단, 카센터뿐만 아니라 친절한 가계는 또 가게 되고
    불친절한 가게는 다시는 가고 싶지 않다죠..ㅋ
    (아무리 장사라지만 눈앞의 이익만을 쫒는 업자는 정말 얄밉죠..)

    그래서 단골을 만들어야 합니다..
    단골은 왠만한 것은 모두 서비스로 챙겨주거든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29 05: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친절하기만 하면 또 가게 되지요.
      친절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는 사람들이 장사를 하는 경우가 있더라구요. ㅠ.ㅠ
      눈앞의 작은 이익만 좇는. 그러면 손님 다 떨어지는데. -.-;

      예전에 유부우동을 즐겨 먹을 때 계속 갔던 식당 아주머니에게
      유부 좀 많이 넣어달라고 그랬던 적이 있어요.
      그랬더니 "5개 넣게 되어 있어요"라는 거 있지요.
      참 답이 없는 분들입니다. -.-;
      무슨 법에 그렇게 나와 있나 봅니다. 그거 어기면 구속되고 막 그러는. ㅋ

      뭐든 단골을 만드는 게 좋은데
      단골한테 눈탱이 맞히는 곳도 더러 있고
      단골 될 만한 곳을 찾기가 쉽지 않다는. ㅠ.ㅠ

  4. BlogIcon ageratum 2012.05.16 23: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래서 잘하는 카센터를 알게되면 거기만 가게 되는거 같아요..^^:

  5. BlogIcon Naturis 2012.05.17 13: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런거 보면 직접 배워서 정비해버리고 싶은 생각이 들긴 하네요..

    마치 컴퓨터 조립하듯이요 ㅎㅎ

    그런데 저는 아직 자차가 없다는 것 ^^;

    그래도 차 구입하면 정비 먼저 배워보려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29 05: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컴퓨터처럼 손쉽게(?) 교체하고 정비하고 조립할 수 있음 좋겠어요.
      그러려면 일단 차는 리프트가 있어야 하는데 그게 제일. ㅋㅎㅎ

      가끔, 자동차 정비를 배우고 싶은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저랑 잘 맞을 거 같기도 하고요.
      아, 네이쳐리스님도! ^^

  6. BlogIcon 해우기 2012.05.18 11: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런 말씀하실때마다 참 다행인듯싶어요...
    얼마전에도 ....차 수리할일이 있었는데.....
    견적-청구금액에서..또 그 형님이 실제 입금액을 적게 부르셔서...
    형수님께 눈치를 받더라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29 05: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실제 금액보다 적게 부르는 곳들이 있지요.
      부품값을 깎아 줄 순 없고 공임 부분을 줄여 주는 것일 텐데
      그런 집이라면 또 가게 됩니다.
      해우기님 주변에는 좋은 분들만 있는 것 같습니다.
      자동차도, 컴퓨터도, 핸드폰도, ... ^^ 부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