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Rule the Sky'라는 게임이 있습니다. 스마트폰 게임입니다. 제가 룰 더 스카이에 푹 빠졌다고, 한 달 전에 적었습니다( http://befreepark.tistory.com/1687 ). 원래 게임 따위(! ㅋㅋ) 동기부여가 되지 않는 저였더랬습니다. 한 달 전에 글을 적을 때 저는 꼭 한 달 째 룰 더 스카이를 하고 있었고, 그 글을 적은 때로부터 또 한 달이 지났으니 저는 이제 두 달 째 룰 더 스카이를 하고 있습니다.

룰 더 스카이, 매력이 있는 게임입니다. 저에게는 그렇습니다. 사람을 잡아끄는, 사람의 관심을 쏟게 만드는, 그런 무언가가 있습니다. 그렇길래, 시작하고 두 달이 지나도록 흐트러짐 없이(ㅋㅋ) 꾸준하게 푸욱 빠져 있죠. ^^ 가끔은, 룰 더 스카이를 먼저 시작한 그녀로부터 "중독 아냐?"라는 소리를 듣습니다. 하핫. 두 달을 넘기면서 살짝 자제심 발동 모드로 들어가야 된다는, 제 내면의 목소를 듣습니다. ^^
Gold, Level, level up, lV, Rule the sky, SKY IM-A690S, XP, 경험치, 룰 더 스카이, 룰스, 리뷰, 렙업, 스마트폰 게임, 열렙, 하늘을 지배하는 자가 세상을 지배한다, 핸드폰 게임, 현질, 현질의 유혹?, 게임 중독?, 게임 패턴, 게이밍 패턴, 생산력, 외관, 아이템, 작물, 건물, 생산성, 매력, 핸드폰 게임 추천, 스마트폰 게임 추천 
 룰 더 스카이의 매력에 빠져 두 달, 40레벨 업. 나의 게이밍 패턴. 현질의 유혹?

시작한지 두 달 꽉 채우던 6월 24일 심야에 렙업하여, 40레벨!
40레벨에 올릴 수 있는 위성 섬(Wonder Island)을 오픈하면서 짜릿함이. ^^  

 
 
 
{ #1 }  룰 더 스카이 두 달, 40렙.

시작하고 한 달 될 때 30렙이 되었는데, 묘하게도, 두 달 채우던 날 밤 40렙이 되었습니다. 4월 25일 새벽 스타트, 5월 25일 새벽 lv. 30, 6월 25일 새벽 lv. 40. ^^ 초반에 렙업하는 데에 걸리는 기간이 짧습니다. 고렙이 될수록 그 기간은 길어지구요. 렙업의 기준이 되는 경험치(xp) 간격이 ㅎㄷㄷ하게 벌어집니다. 예컨대, lv. 29와 30 사이는 xp 13만 9천 xp만 있으면 되는 반면 lv. 39와 40 사이는 34만 3천 xp가 있어야 합니다. 

한편으로 궁금해집니다. 룰 더 스카이 세 달 될 때 저는 몇 렙에 등극하고 있을까요.


{ #2 }  나의 게이밍 패턴.

룰 더 스카이는 '생산'에 기반해서 자신의 섬을 키워가는 게임입니다. 기본적으로, 밭에서 작물을 생산하든, 건물에서 제품을 생산하든, 생산이 있어야 새 아이템을 구입할 수 있는 금화(gold)를 획득합니다. 금화로 구입하는 아이템은, 그것이 작물이든 건물이든, 구입 비용이 다 다르고 생산력이 다 다릅니다. 예쁘지만 생산력이 떨어지는 아이템도 있고, 모양새가 탐나진 않아도 생산력이 좋은 아이템도 있습니다. 게임을 하는 사람마다 선택의 기준이 다릅니다. 생산력에 관계 없이 멋진 아이템을 선호하는 경우도 있고, 그렇게 멋지진 않더라도 생산력만 좋으면 그 아이템을 선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저는 어느 쪽일까요? 게임을 하면서 알게 된 제 게이밍 패턴은 비용-생산 최적화 쪽입니다. 그게 최적일 경우 그 아이템만 계속 구입하는군요. ^^ 낮을 레벨에서 살 수 없던 아이템을, 렙업하면서 구입할 수 있게 될 때 역시 최적화를 추구하는 패턴을 따르고 있습니다.



{ #3 }  현질?

게임을 하면서 현금으로 아이템을 지르는(현질하는) 사람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룰 더 스카이에서는 기본적으로, 생산을 빠르게 완료하거나 낮은 레벨에 있으면서 높은 레벨의 아이템을 사거나 할 때, 현질을 합니다. 별(star)을 모바일 결제하여 구입하고 그 별을 사용하는 방식입니다. 친구 섬에 가면 친구의 보유 별 개수가 노출되어 보이는데, 제 80명 조금 넘는 친구들 중에 늘 수백 개의 충분한 별을 갖고 있는 사람이 너댓명 됩니다. 돈으로 따지면 몇 만 원쯤 됩니다. 제가 가끔 옆의 그녀에게 하는 말이 있습니다. "어차피 매트릭스 상의 0과 1 디지털 값일 뿐인데 거기다 왜 현금을 쓸까?"

저는 현질을 한 적이 있을까요? 답은 Yes & No입니다. 친구의 섬을 며칠 대신해서 관리해준 적이 있는데, 부재 후 복귀하여 고맙다고 현질로 저에게 별을 선물해 준 적이 있습니다. 제가 그때 별 200개가 있으면 여러 모로 편리한(^^) 상황이었죠. 그걸 알고 250개의 별을 선물한. ^___^ 이 친구가 저에게 별을 선물하지 않았다면 저는 그때 별을 현질로 구입하지 않았을까요? 큼큼. 분명히 돈 주고 별을 샀을 거다(!)에 한 표 던집니다. 앞으로를 내다볼 때 별을 현질할 일은 없을 거 같습니다만. 그렇게 다짐합니다만. 쿨럭.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625 월 11:20 ... 12:00 & 14:20 ... 14:40  비프리박
 
 
Gold, Level, level up, lV, Rule the sky, SKY IM-A690S, XP, 경험치, 룰 더 스카이, 룰스, 리뷰, 렙업, 스마트폰 게임, 열렙, 하늘을 지배하는 자가 세상을 지배한다, 핸드폰 게임, 현질, 현질의 유혹?, 게임 중독?, 게임 패턴, 게이밍 패턴, 생산력, 외관, 아이템, 작물, 건물, 생산성, 매력, 핸드폰 게임 추천, 스마트폰 게임 추천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