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Rule the Sky에 푹 빠졌습니다. 핸드폰(스마트폰) 게임입니다. ^^ Rule the Sky라는 말에서 저는 '하늘을 지배하는 자가 세상을 지배한다'는 말을 떠올렸습니다. '리바운드를 지배하는 자가 코트를 지배한다'고 슬램덩크 강백호를 격려한 대사가 오버랩 됩니다. ㅋ

저는 원래, 게임에 동기부여가 잘 안 되는 1인입니다. 아니, 이었습니다(라고 말하는 게 맞겠죠. 이 게임이 있으니까요. ^^;). 저는, 쏘아 맞추는 슈팅 게임도, 하다 보면 '내가 왜 이거 하고 있나?' 하는 생각 들고, 단계를 올라가는 어드벤쳐 게임도, 하다 보면 '내가 왜 이걸 끝까지 가야 되지?' 하고 반문하는 쪽입니다.

룰 더 스카이(룰스)는 허공에 뜬 섬을 키우는 게임입니다. 시작은 농사(!)로 합니다. 투입 요소의 생산력에 시간을 결합시켜 금화를 수확하고 그 금화를 이용하여 (좀더 생산성 있는) 건물이나 작물을 구입합니다. 게임의 바탕이 농사(혹은 농업)라고 볼 수 있습니다. 포인트(gold)가 있고 경험치(xp)가 있고 레벨(lv)이 있습니다. 게임 맞습니다. ^^

룰스에 빠지게 된 이유는 뭘까. 생각해 봅니다. 그냥 별 생각 없이 룰스를 할 수도 있고, 그런 사람도 있겠지만, 제 경우는 게임의 기본 틀이 '생산력' '부가가치' '원금회수기간' 등등에 기초해서인 것 같습니다. 뭔가를 죽이거나 폭파시키거나 깨거나 하는 것이 아니라 (경제) 계획을 세우고 최적화 (모델)를 생각하고 그러는 것이어서(?) 좋습니다. 게임을 하는 중에 저절로 경제 개념이 동원되고 시간-생산력을 고려하게 되고 좀더 높은 생산력의 건물 또는 작물을 찾게 됩니다.







열렙! ^^ 5월 22일 현재 29렙(레벨)이 되었습니다. 예정대로라면 5월 24일 심야에 30레벨에 도달할 겁니다. 게임을 시작한 지 꼭 30일만에 30레벨에 도달하는 겁니다. 룰 더 스카이에는 60레벨까지 있다고 들었습니다. 제가 왕래하는 룰스 지인들 중에 가장 고렙(레벨)은 57레벨입니다.

제 열렙 소망의 밑바닥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좀더 높은 생산력의 건물/작물'로 생산성을 높여가는 것입니다. ^^ 물론, 그런 건물/작물일수록 외관이 뛰어납니다. 그런 멋진 아이템에 대한 물적 소유욕(?)이 없다면 거짓말이겠죠.







룰 더 스카이를 처음 시작한 건 지난 4월 25일 꼭두새벽이었습니다. 4월 24일 심야에 우연히, 제 핸드폰(SKY IM-A690S, 미라크폰)에서도 게임이 돌아가는지가 궁금해서 게임을 내려받아 깔았던 것이 시발점이었습니다(시발은 욕이 아닙니다. ㅋ).

룰 더 스카이에 쉽게 빠지게 된 데에는, 그녀가 앞서 이 게임을 시작했고(3월 28일) 그녀를 대신하여 골드를 수확하고 페이버(favor)를 걸고(다른 사람 섬에 알바를 신청하고) 케어(care)를 돌고(다른 사람 섬의 작물을 돌봐주고) ... 했던 것이 적지 않게 작용했습니다. 이미 게임에 좀 익숙해 있었고 개념(?)이 잡혀 있었다는 것이죠. 그녀의 표현으로 '전략'이 서 있었다고 볼 수도 있겠습니다.



룰 더 스카이, 이 게임을 당분간 더 하게 될 것 같습니다. 열렙! ^^ 그래서 만렙(최고 레벨)까지는 아니어도 한번 갈 수 있는 데까지 가보고 싶습니다. 그러는 중에 제가 보여주는 저의 게임 패턴을 알고 싶습니다. 사람마다의 게임 패턴은 그 사람의 성격을 드러낸다고 봅니다.

제 섬의 모든 건물과 작물을 사나흘 풀 가동하여 얻는 골드로 살 수 있는 아이템을 바로 얻게 해주는 뭔가(별)가 있다면 그걸 현질(현금으로 아이템을 질러! 핸드폰 결제. ㅋ)로 얻어 버리고 싶은 욕망도 가끔 꿈틀거립니다. 핫. 물론, 잘 컨트롤해야겠죠. ^^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523 수 17:40 ... 18:10 & 20:50 ... 21:20  비프리박
 
p.s.
혹시 블로그 지인들 가운데 룰 더 스카이를 이미 하고 계신 분이 계시면 아이디를 알려 주세욤. 친구 추가 해서 섬에 놀러 가게요. ^^ 제 룰스 아이디는 본문에 삽입한 캡쳐 화면에 나와 있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5.23 22: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19 21: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재밌으니까 하는 거죠! 정답입니다.
      인간에게 재미만큼 유인동기가 되는 것이 있으려구요. ㅋ

      울티마 온라인을 하셨더랬군요. 삼년씩이나!
      저는 지금 하는 룰 더 스카이를 한 두어달만 하자 그러고 있는데
      삼년씩 가면 안 될 텐데 말입니다. ㅋㅋ
      흠흠. 유레카님이 그쪽에서 유명인사셨군요. 우우.

      게임을 하면서 자신을 발견하는 것. 그렇죠.
      제 표현으로 제 자신의 패턴/유형을 파악하는 것. 하고 통하죠. ^^

      가상의 세계에서 대리만족을 한다고도 볼 수 있겠고
      가상의 세계에서 다른 경험을 한다고도 볼 수 있겠습니다.

  2. 2012.05.24 07:5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19 21: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답글 적으신 날 바로 친추했는데
      어느새 지정석을 챙겨주는 사이가 되어 있네요. ^^
      매주 목요일 7시쯤이면 점검이 끝나던데 어쩐 일로 8시까지. ㅠ.ㅠ

  3. BlogIcon 브로콜리야채수프 2012.05.24 1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사실은 이런 글 언제 올라오나 내심 기대하고 기다리고 있었어요.
    1렙일 때의 사진을 찍어두시다니... ㅋ
    역시 오라버니!


    며칠 있으면 50을 바라보는 고렙유저로서
    이런 초쪼렙이 후기를 올린다는게 가당치도 않지만 ㅋ


    저야말로 핸드폰 게임하는 사람들 진짜 한심하게 생각했었거든요.
    그런데 스머프 시작하고 나서 길거리 다니면서도 농작물 수확하더니
    이제는 룰스로 올인하고 있지요. ㅋ


    저는 룰스 하면서 우리 사는거랑 굉장히 비슷하다 생각했었어요.
    제가 초쪼렙일때는 고렙 친구들이 없어서 다들 고만고만한 사람들이랑 친구먹었었거든요.
    시간이 짧으니까 계속 붙잡고 있어야 하고,
    돈이 조금 모이면 시간이 길어지니까 조금 편해졌고,
    그래도 계속 섬을 늘리거나 건물을 짓거나...
    끝이 없더라구요, 이게.

    월세, 전세, 내집 뭐 그렇게 늘려가는거랑 비슷한 것도 같고,
    돈이 돈을 낳는 것도 그렇고..
    전략같은건 사실 그리 따져보지 않았지만
    그런것들이 재미있었어요.

    처음에는 진짜 시간도둑이더니
    렙이 올라갈수록 시간이 덜 드는것도 있죠.
    아무래도 페버 걸러다니기보다 이제는 더 많이 받으니까.
    저도 고정 5-6석 제외하고는 나머지 전부 페버받는거 같아요.
    버섯섬 올리면 걸러다니는 페버도 줄겠죠.

    아무튼 반갑고 좋아효. ㅎㅎㅎ
    빽딸은 하다 포기했고,
    은하언니는 안 넘어올거 같은데..
    스맛폰으로 바꾸시면 몰래 깔아둘까봐요.
    어차피 룰스는 일단 시작하면 중독이 심하니까.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19 21: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매 렙업때마다 스샷을 해두었어. 내 성격이지. 핫.
      그 중 한 두어개가 없는데 그걸 생각하면 가슴이 아파. 큭큭.

      이런 종류의 글을 기대했단 말이지? ^^;
      내심 벼르고 있었는데 그래도 한달은 하고 나서 올려야지 그랬어. ㅋㅋ
      30렙은 되어야지, 초쪼렙 소리 안 듣기도 하고.
      그래도 50렙 넘는 유저께서 보시기엔 여전히 초쪼렙이지만. 흑.

      스머프 빌리지를 했었단 이야기 듣고 깜놀했어. ^^;
      하나 끝내고 나면 다른 거 잘 안 해지던데 브로콜리는 잘 넘어와서 말이야. 핫.

      룰스. 우리가 살아가는 거랑 많이 비슷하지. 그게 매력인지도 모르겠고.
      농사를 지어서 더 좋은 작물을 심는 것도 그렇고
      건물을 가동해서 더 좋은 건물을 사는 것도 그렇지.
      본문에서 적기야 생산력이니 부가가치니 적어서 그렇지, 그게 그거지.

      시간도둑. 딱 내말이 그래.
      아침에 일어나서 작물 수확하고 한바퀴 케어돌고 그러면
      한두시간 뚝딱이지. 큭큭.
      접때 어디 다녀오는데 편도 2시간 전철을 탔거든.
      2시간도 짧더라니까. (이때, 독서를 해야했단 자책이 심했음. ㅋ)

      B는 어제 날짜로 룰스를 재개했고(내가 거기에 큰 역할을 한 듯 하공. ㅋ)
      이제 L만 넘어오면 되는데 L은 쉽지 않을 거야. 핫.

  4. BlogIcon DAOL 2012.05.24 10: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는 게임에는 관심이 없는 1인입니당..ㅎ
    울아이가 엄마도 젭알 게임 좀 하라고 조르는 편인데
    저는 연상퀴즈이외엔 무관심이라죠..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19 21: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게임에 관심이 없으셨군요.
      저도 그랬었는데. ^^;;;
      현재 대략 한달 반째 푹 빠져 있네욤. ㅎㅎ
      룰 더 스카이를 아이폰에 한번 깔아보시죰. ^^

  5. 2012.05.24 19:1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19 21: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평균 1일 1렙업이지만
      실제로는 처음에 1일 몇렙씩 올렸고 30렙으로 올수록 1렙업에 며칠씩 걸리죠.
      현재 38렙인데요. 4주 넘는 동안 8렙업한 걸 봐도. ^^;;;

  6. 유링파더 2012.05.25 11:2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흠.. 새로운 면을 보게 되네요. ^_^

  7. BlogIcon 해우기 2012.05.25 11: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즘은 예전처럼....게임을 열중하지는 않는데.....
    그저 치지도 못하는 고스톱게임만....
    그림맞추기게임으로 이용하는 사람이라서...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19 21: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게 되면 고스톱게임을 하시는군요.
      지하철에서 봐도 적잖은 분들이 그걸 하더라구요.
      나름의 흡인력이 있어서 그렇겠지요.
      저는 고스톱게임에는 별로 안 내키는데
      어쩌다 보니 이 룰 더 스카이에는 완전 푸욱. ㅋㅋ

  8. BlogIcon Laches 2012.05.25 14: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저런종류는 현질을 마구마구 유도하기때문에 절제심이 필요합니다.
    현질을 할 마음을 먹고계시다면야 상관없지만 최대한 무료로 즐기려면 인내심이 ㅎㅎ
    네이버에 있는 마을 육성종류의 게임을 몇가지 하다가 요즘은 왠지 여러개 돌려기 지쳐서 간단한
    한두종류만 하고 있는데 앱게임은 꾸준함이 생명이니 열심히 하시란 응원밖에 해드릴것이 없네요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19 21: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아요. 게임의 세팅이 현질을 유도하게끔 되어 있어요.
      달리는 강아지 앞에 당근을 매달아 놓은 거랑 비슷하단 생각이 들 때가 있어요. ㅋ
      섬을 풀 가동해서 포인트(gold)를 모아도 렙업해서 아이템 사려면 포인트가 부족해요. ㅋㅋ
      현질하란 이야기죠. ^^;
      극도의 자제력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ㅎㅎ
      최대한 무료로 즐겨야죠. (아주 소액으로 만원 미만 정도를 아주 가끔이라면 몰라. ㅋㅎㅎ)

      맞아요. 앱게임은 꾸준함이 생명. ^^;
      알리미 가동해서 실시간으로 체킹하고 있다죠. 흙.

  9. BlogIcon oddpold 2012.05.25 18: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베푸러박님 블로그에 게임 이야기가 다 나오고 ㅎㅎㅎ
    전 10만년 전쯤에 하다가 그만뒀죠.
    un-social한 성격 탓에 더이상 진행에 무리가 있어서....(쿨럭)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19 21: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게요. 제 블로그에도 게임이야기가 올라오네요. ㅎㅎ
      저는 꽤나 여러 게임을 하려고 노력(?)했는데 동기부여가 안 되었어요.
      하다 보면 이거 왜 하고 있나 하는 생각 들고. ㅋㅋ
      근데 이 게임은 여러 가지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절 빨아들이네요.
      얼핏, 블로깅과 흡사한 면도 있는 거 같구요.
      소셜 네트워크가 생겨나기도 하구요. 핫.

      아. 근데, 십만년전쯤에 그만둔 게임은 뭐였을까요?

  10. BlogIcon Naturis 2012.05.26 19: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PC용으로 나온 서프시티, 세틀러나 심시티, 심팜 등 심시리즈도 좋아하실 것 같은데요..
    혹시 기억하실지 모르지만 심앤트(Sim Ant)라는 게임도 있어요 ㅎ
    (오래된 게임이긴 하지만요 .. )

    저는 스마트폰 게임은 화면이 너무 작아서 잘 못하겠더라구요.. 눈도 피곤하기도 하고요..

    지금은 디아블로3를 즐기고 있네요..

    날이 더워요.. 연휴 즐겁게 보내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19 21: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적으신 게임들이 주로 섬/도시/...를 만들고 키워가는 게임들이군요.
      룰 더 스카이와 일맥상통하리라 봅니다.
      하지만 이거 하나만. ㅎㅎ 더 이상은 시간적으로 무리라. ㅋㅋ

      스맛폰 게임은 눈이 금새 피곤해지죠. 오래 못 해요.
      얼마 전에 컴에서 스맛폰 앱을 깔아서 스맛폰처럼 쓰는 에뮬레이터를 쓰고 있습니다. ^^

      아. 디아3.
      디아1 때부터 하고는 싶었으나 동기유발이 안 되었던. ㅠ.ㅠ
      모쪼록 즐기시기 바라겠습니다.

  11. BlogIcon mingsss 2012.05.28 20: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온라인, 모바일, 피씨, 비디오 게임등을 엄마 표현을 빌려 '징하게' 했던 아이인지라
    (물론 다음주에 제 남편이 될 면조도요 -.-)
    이번 디아블로3의 출시와 더불어 결혼도 하고 생활의 변화로 인해
    둘의 생활에서 게임이 어떤 비중으로 잡혀야 할지를 심각하게 고민중이에요.
    아 현재는 둘 다 게임을 안하고 있는데, 아마 휴식기인 듯 하구요.
    사실 학교다니고 졸업시즌과 취업, 회사생활을 겪다보니 말 그대로 게임 할 시간이 없어서 게임을 못했어요.
    그래선지 게임을 즐긴다는 것은 어쩐지 안정되고 여유로운 삶이란 것과도 같이 들립니다. ㅎㅎ
    룰 더 스카이는 친구들이 아이폰으로 하고 있는 것을 많이 목격했어요.
    아기자기 귀엽고 뿅뿅 이펙트도 재미있고
    건장한 덩치를 자랑하는 성인남성 비프리박님과의 매치가 왠지 귀엽게 느껴지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19 21: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게임을 징하게 했다고 평을(?) 들었을 정도군?
      남편될 친구도(이젠 남편이 된 친구도) 게임을 좋아한다면
      결혼 후에 공통의 취미는 우선 하나 확보한 셈이네?
      적당한 선에서 잘 즐겨보는 것도 나쁘지 않지.
      빠져든다면 좀 그렇지만. ^^;

      게임할 시간이 없어서 못하게 되는 그런 때가 있지.
      시간도 시간이지만 정신적 여유까지 없는 그런 때.
      반대로, 시간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게임을 하게 되는 그런 때도 있공.

      룰 더 스카이는 의외로 많이들 하더라구.
      대학 다니는 제자가 얼마전에 사무실에 놀러왔을 때도
      핸드폰 딱 보더니 룰스 하시네요? 그러더라구. ㅋㅋ
      지하철 옆자리에서 룰스 하는 사람 보는 것도 어렵잖구. ㅋㅋ

      건장한 덩치를 자랑하는 성인 남성이 빠지기에는 좀 아기자기한 게임인데
      어쩌다 보니 내가.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