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초에 하는 지난 달 블로그 결산입니다. 연말 결산은 며칠 전에 먼저 했구요. 연말 결산과는 별개로 12월에 대한 월 결산입니다. 조금 정신 없이 돌아가는 12월이라서 일부러 조금 더 신경을 썼습니다. 여행을 거의 가지 못한 달이어서 블로깅에 투입된 시간이 비례하여 늘었던 달이기도 했구요. 음음. 12월은 어떤 결산을 보여줄지 기대가 됩니다. :) 
2011년 12월 블로그 결산, befreepark, http://befreepark.tistory.com, It, tistory,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블로그 결산,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블로그 결산 2011 12, 블로그, 블로그 결산, 비프리박, 비프리박의 블로그 월 결산, 티스토리, 티스토리 블로그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지난달 블로그 돌아보기, 2011년 12월 블로깅 결산 ▩

내 블로그 유입 브라우저 별 현황. IE가 압도적인 사용자를 자랑한다.
크롬 사용자가 늘고는 있지만 아직 IE와 비교가 되지는 않는다.
이런 통계는 구글 애널리틱스를 통해서 얻는다. 똑똑한 툴!
 
 

  
  1.  포스트 수 → 32 posts (누적 1495 포스트)

한달에 32개의 글을 올렸군요. 모처럼만에 날짜수보다 많은 포스트를 작성하고 발행했습니다. 일년 내내 매월 날짜수보다 적은 수의 포스팅을 했는데 정말 오랜 만에 날짜수를 넘어섰네요. 2012년에는 이 추세를 계속 이어가고 싶습니다. ^^

§ 0
포스트 - 총 3일       § 1 포스트 - 총 24일       § 2 포스트 - 총 4일

1, 4, 17일에는 글을 올리지 못했고, 7, 20, 22, 23일에는 두 개의 포스트를 올렸습니다. 12월에는 다행히, 이틀 연속 포스팅을 쉰 날이 없었습니다. 나름 조금 바짝 조인다(?)고 조였더니 포스팅 면에서 조금 바람직한 모습을 보이네요. ^^


  2.  월간 최다 페이지 뷰 포스트
 
지난달에 기록할 만한 검색 유입을 불러온 포스트입니다. 구글 애널리틱스 참조.

§ 5271 페이지뷰▩ 핸드폰 전화번호 옮기기. 그룹별로 핸드폰 전화번호부 옮기기. (일반폰에서 스마트폰으로). ▩
§ 4463 페이지뷰▩ 스마트폰 전화번호부 옮기기. 일반폰(핸드폰) 전화번호부 스마트폰으로 옮기기(안드로이드 폰). ▩
§ 4240 페이지뷰▩ 나는 꼼수다 듣기 완료! 30회까지. / 나꼼수 FTA반대 특별야외공연, 여의도공원 가고 싶다! ▩

 
스마트폰 전화번호부 관련 포스트 둘이 몇 달 째(?) 최상위에 랭크 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사용자 수가 가파른 상승을 보인다던데 그 여파일 테죠? 나는 꼼수다 관련 포스트는 발행 즉시(?) 굉장히 큰 파괴력을 보여 줍니다. 잠시이긴 하지만요.

 
 
  3.  답글 수 → 795 replies (누적 38275 리플)

지난달에 올린 포스트 가운데 최다 답글 포스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1월 2일 현재.

§ 46 답글▩ 2011 티스토리 우수블로거 선정. 부끄럽구요. 지인들과 기쁨을. 2011 Tistory Best Blogger. ▩
§ 36 답글▩ 정품 렌즈 후드? 비정품? 렌즈 후드의 역할, 렌즈 후드 정품과 호환품(비품) 차이에 관해. ▩
§ 34 답글▩ 캐논 17-85mm 렌즈 err 01 통신불량 에러 재현! 조리개 어셈블리 교체. 캐논 서비스지정점. ▩


티스토리 우수블로그로 선정된 데 대해 지인 분들의 축하가 쇄도(응?)하여 자축 기념 포스트가 46답글을 기록한 것 같습니다. 그리고 2, 3위 두 포스트의 답글은 디에셰랄과 렌즈에 대한 관심이 표출된 거겠지요. 지인 대부분이 디에셰랄 카메라 유저이기도 하겠구요. 그래서, 관련 포스트 올릴 때에는 책 잡히면 안 되니까(? 하핫!), 그건 아니고, 정확한 정보를 담고 있어야 하니까, 정성과 신중을 기하는 편입니다. 책임이 따르는 거라고 봐야죠.

 

  4.  최다 답글 상위 랭커 (두자리 수 답글)

언제나 반갑고 고마운 답글 상위 랭커분들입니다. 12월에는 꽉 찬 열 분이었습니다.
  
§ 38 답글 → 보기다 
§ 36 답글 → 유리파더

§ 34 답글 →
yureka01 
§ 33 답글 → 해우기 님
§ 30 답글 → DAOL
§ 25 답글 → kolh
§ 19 답글 → 36.5°c 몽상가 님
§ 14 답글 → 브로콜리야채수프
§ 14 답글 → Laches
§ 10 답글 → 안달레
 
포스트 수보다 더 많은 답글을 쏟아부어(은?) 주신 보기다님, 유리파더님, 유레카님, 해우기님, 그리고 30을 넘기는 답글을 투하해 주신 다올님, 그리고 두 자리수 답글을 선사해 주신 님, 몽상가님, 브로콜리님, 라키님, 안달레님, 모두 항상 반갑고 든든한 분들입니다. ^^ 늘 하는 이야기지만, 친구 없는 블로깅은 굉장히 허전한 일일 텐데 그런 면에서 이 분들이 있어 든든합니다.

  
 
  5.  월 방문자 수 → 108563 visitors (누적 311 만 3352 명)

두달 연속 10만을 넘겨 봅니다. 지난해 6월에 다시 10만에 근접한 후로 7개월째 그 언저리를 맴돌고 있습니다. '더 많은 사람에게 읽히기'를 달가와 하는 입장에서 기쁜 일이죠. 하루 평균 3500명이 방문한 셈입니다. 새해에도 추세가 주욱 이어지길 소망합니다.

다음은 지난달에 최다/최소 방문자를 맞은 3일과 그 기록입니다. 티스토리 집계.
   
§ 12.01 (목)  → 5,208 명
§ 12.30 (금)  → 4,151 명
§ 12.29 (목)  → 3,955
 명
  § 12.07 (수)  → 3,016 명
  § 12.10 (토)  → 3,014 명
  § 12.11 (일)  → 2,986 명
   

  6.  2011년 말 현재, 내 블로그의 새 글 구독자 수는?
 
§ 226 (다음뷰)
§ 214 (한RSS)
§ 210 (구글리더)


다음뷰와 구글리더는 더디지만 계속 구독자 수가 늘고 있습니다. 반면, 한RSS는 자체의 인기가 시들해져서 그런가, 370명 언저리에서 계속 감소해서 지금의 210 대까지 왔습니다. 정점이었던 던 게 재작년 가을인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대략 1년 반이 채 안 된 거지요. 이렇게 나가다 한RSS가 도태되는 거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저는 한RSS를 이용하여 지인들의 블로그에 올라오는 새 글을 집중 감시하고 있습니다. ^^

이렇게 새 글 알리미 타고 제 글을 읽어주는 분들을 생각해서, 또 굳이 이렇게 리더기까지 돌리지 않고 즐겨찾기나 북마크나 바로가기를 클릭해서 들어오는 분들을 생각해서, 저는 책임감을 느끼면서 부지런히 꾸준히 글을 써야겠죠. 물론, 그러는 게 저는 즐거운 쪽입니다. ^^
 
 
 

  
 
2012 0102 월 20:00 ... 20:30  거의작성
2012 0103 화 00:40 ... 00:50 &
17:20 ... 17:50  비프리박

p.s.
블로그 통계 프로그램 티스탯(tistat)이 지난 11월 결산 때 먹통이었습니다. 지난 달에 이어 이 달에도 수동으로 통계를 냈습니다. 그 후에 오늘 아침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블로그 백업을 받고 통계 프로그램을 돌려보니 통계 출력이 잘 되는군요. 11월 통계도 내보고 연간 통계도 내봤습니다. 정상 작동 됩니다. 다시 정상화 되니 기쁘긴 하지만 왜 이런 사실은 수동 통계 낸 후에 알게 되는 건지 말입니다. 12월 초에는 왜 먹통이었던 건지 이유를 전혀 알 수 없습니다. ㅜ.ㅜ 
2011년 12월 블로그 결산, befreepark, http://befreepark.tistory.com, It, tistory,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블로그 결산,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블로그 결산 2011 12, 블로그, 블로그 결산, 비프리박, 비프리박의 블로그 월 결산, 티스토리, 티스토리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1.03 22:3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6 05: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등을 놓치신 건 아니시구요.
      모두들 일등이신 겁니다. 제 맘 속에서는요. ^^
      넘치는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음을 잘 알고 있구요.

      매월 이렇게 돌아보는 게
      지금껏 올 수 있는 힘이 된 면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격려와 응원 늘 감사합니다.

  2. BlogIcon ageratum 2012.01.03 22: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래도 이제 티스탯이 잘되서 다행입니다..^^
    저도 12월 결산을 할까하다가..
    그냥 한해 결산으로 대체를..ㅋㅋ
    보니까 예전에도 그렇게 했더라구요..^^: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6 05: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단 티스탯이 돌아가서 얼마나 다행인지 말입니다. 흐으.
      연말 결산 때는 정말 수작업의 피로가. ㅜ.ㅜ

      12월 결산을 연말 결산으로 대체하셨군요.
      나름의 패턴이 있는 것이지요. 꼭 월 결산을 해야만 하는 것두 아니고요. ^^

  3.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2.01.03 23: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여전히 작년한해도 정말 열심히 사셨군요~
    지는 작년한해 게으름을 부리다 못해 엉덩이가 방바닥에 눌어 붙어 버릴지경이 었는데...
    2012년에는 저도 좀 분발해야 할텐데... 쩝~~

    한해한해 발전해 가시는 모습 보니 제 기분이 좋네요~
    2012년에는 더 많은 분들이 오셔서 비프리박님의 좋은글들 많이 보시길 바래요~ ^^

    • 유리파더 2012.01.04 18:09 | Address | Modify/Delete

      올해는 정말 몇번 뵙지 못했어요. 맑은물한동이님께서도 어서 인터넷의 바다에 다시 들어 오세요.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6 05: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2012년에는 블로그로 복귀(?) 아니 블로그 재점화(응?)를 도모하시는 건가요?
      페북에서 달리고 계시니까 꼭 블로그로 복귀하셔야 할 필요가 없을지도요.
      그래도 블로그 복귀든 재점화든 하시면
      반가와 할 사람 많을 겁니다. 일단 저와 유리아빠님은 확보! :)

      올 한해 또 열심히 달려야지요.
      블로그에서든 오프라인 삶에서든.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6 05: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유리아빠님, 물한동이님은 페이스북 쪽에서 왕 달리고 계시다죠.
      울 유리아빠님이 미투데이에서 달리시듯. ^^

  4. BlogIcon Naturis 2012.01.03 23: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몰랐는데 브라우저 유입도 알아볼 수 있었군요.. ㅋ
    이런 통계가 새로운 도전에 자극이 될 것 같긴 하네요..

    그럼.. 저도 비프리박님 댓글 순위에 함 올려볼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6 05: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구글 애널리틱스의 분석은 정말 촘촘하고 깨알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우리나라에서는 불법이 성실하고 비리가 깨알 같지만요. -.-;
      블로그의 레이아웃을 어디에 최적화할 건가 하는 데에도 도움이 되구요.

      흠흠. 네이처리스님이 답글 순위에서 좀 달리시는 건가요?
      그래주신다면 저야 반갑고 고맙죠. ^^

  5. BlogIcon Slimer 2012.01.04 10: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참참참.. 3연속 300 가입을 축하드립니다.
    작년부터 몸이 좋지 못해 소식을 듣고도 이제야 인사드리네요.ㅎ

    늘 통계를 내는 비프리박님을 보면 부럽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숫자가 너무 작아서 통계를 내고 말고 할게 별로 없다보니 말이죠.ㅎㅎ

    올해도 좋은 글 많이 나오길 기대하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6 05: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운 좋게 우수 블로그 리스트에 올랐어요.
      축하 고맙구요. 올해는 슬리머님과 함께 리스트에 오르길 기원해 봅니다ㅏ.

      몸이 안 좋으셨군요?
      지금은 많이 나아지신 건가요?

      통계를 늘 내고 있는 건 제가 그게 싫지 않고 그게 저에게 맞아서가 아닐까 해요.
      제가 싫다면 그리고 저에게 맞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면
      당장 때려쳐! 그럴 거 같아요.
      그렇게 통계를 내는 게 지난 달을 돌아보고 조금은 채찍질도 되고 그렇네요.

      올해 함께 달리실 거죠?

  6. BlogIcon Laches 2012.01.04 11: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왠지 제 닉을 보니 반갑네요 ㅋ
    보기다님은 어딜가나 항상 댓글을 볼수있어서 포스팅도 자주하셔, 댓글도 잘달아주셔..
    대단하신 능력자로 보입니다 제겐. ㄷㄷ
    그나저나 이렇게 보니 월말결산이 아닌 연말결산으로 보일정도의 열정적인 블로그생활을 하신다는걸
    새삼 깨닫게 되네요.
    찾아뵙기 시작한 날은 얼마되진 않지만 앞으로도 열심히 드나들겠습니다. ^^;;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건강하시구요.
    (얼마전 애정남을 보는데 오빠와 아저씨의 차이는 새해문자에서 건강하세요가 들어가면 아저씨라더군요..
    새해인사문자에 빠짐없이 건강하세요를 집어넣었던 저는..아줌마인걸까요..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6 05: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라키님이 지난달에 먼저 손을 내미셔서 우리가 알게 되었지요.
      저도 가끔은 누군가에게 손을 내밀지만
      이렇게 손을 내밀어 오시면 너무 반갑고 그렇더라구요.
      지인의 지인인 경우엔 더 그렇구요.

      알고 지내고 바로 상위 랭커가 되어주시니
      이거 제가 블로그에 들어오는 재미가 배가 되지 말입니다.

      보기다님은 정말 다정다감한 분이시죠.
      내가 결혼 안 한 & 여자라면
      보기다님에게 대시를 했을지도. ㅋㅋㅋ

      블로그 시작하고부터 쭈욱 블로그 결산을 해오고 있는데요.
      이게 오래 달리는 데에 힘이 되는 면이 있네요.
      지난 달 돌아보고 새 달의 숙제 같은 걸 내고. 하핫.

      라키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욤.
      어차피 서로 건강할 나이니까 건강하란 인사는 생략할게욤. (이렇게 오빠를 자처하는? 큭큭.)

  7. BlogIcon 소인배닷컴 2012.01.04 12: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 멋지네요. :)
    잘 보고 갑니다.
    전 지금 파이어폭스로 보고 있어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6 05: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파폭 유저시군요.
      블로그 레이아웃이 파폭에서 깨지는 건 없죠? ^^;

      마속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8. BlogIcon 신기한별 2012.01.04 13: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블로그결산 잘 보고 갑니다.

  9. BlogIcon 해우기 2012.01.04 14: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참 부지런 하십니다....
    항상 제가 말씀드리지만..저는 게을러...절대 하지 않을......ㅎㅎ

  10. 유리파더 2012.01.04 18:0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실제 먹는 것과 마찬가지로 글(신문,일반 게시물) 읽는 것도 편식이 정말 심합니다.
    2012년엔 좀 바뀔른지. ㅋ. 사실 스마트폰으로 글을 많이 보는데, 시간이 한정되어 있어서 그럴 수 밖에 없었다고 핑계를 대 봅니다. 이해해 주실 거라 자의적 결론을 내립니다. 훗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6 06: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읽는 것에 있어서는 편식이 있을 수 밖에 없지 않나 해요.
      관심도 작용할 테고 시간적 여건이 허락해야 가능한 것도 있고 ... 하니까요.
      물론 그럼에도, 마음의 빚 같은 게 있다면 그걸 늘리는 건 좋지 않겠지만요.

  11. BlogIcon DAOL 2012.01.04 18: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수동으로 통계를 결산하시다니 그 열정에 박수를 보냅니닷..ㅎ
    정말 대단하신 겁니당..
    그러고 보면 저는 열의가 많이 부족하네욘;;ㅋ

    월말 결산을 12번만 마주 대하다 보면 일년 한방에 휙 지나쳐 간다죠..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6 06: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월 결산 12번만 하면 일년도 후딱이죠.
      예전에 고등학교 땐가 영어선생님이 했던 말이 기억나네요.
      여자 시집와서 김장 30번만 하면 청춘도 후딱이다. ㅠ.ㅠ
      두고두고 기억나는 명언이 아닌가 싶어요.

      수동으로 통계를 냈어요. 11월 결산, 연말 결산, 그리고 이번 결산까지.
      근데 다시 돌려보니까 통계프로그램이 돌아가는 거예요.
      연말결산할 때 돌려보는 건데, 그랬음 수고를 많이 덜었을 텐데. (이러구 있어요. 핫.)
      처음에 통계 프로그램 몰랐을 때는 다 손으로 냈거든요.
      그거 생각하면 결국 똑같은 건데 사람이 편해지면 익숙해지고 그러는 것 같습니다.
      수동작업이 이런 깨달음을 주었네요. ^^;

  12. BlogIcon 36.5°c 몽상가 2012.01.04 19: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10 용사안에 드는군요. ^^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