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설 연휴에 큰 맘 먹고 초대장 배포를 해봤습니다. 배포 후 기분은 개운치 않습니다. -_-;;;



배포의 번거로움은 시간과 노력의 다른 이름

초대장 배포. 신청자의 이메일 주소 복사하고 초대장 발송 페이지로 가서 붙여넣고 발송 버튼 누르는 게 뭐 그리 번거롭냐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 근데 그게 열 장을 넘어가고 수십 장이 되면 삼사십분에서 한시간 후딱 갑니다. 그리고 저처럼 신청 답글에 답답글을 적는 입장에서는 더 그렇습니다. 최근에는 "신청 답글에 일일이 답답글을 적을 필요가 있을까?" 하는 회의가 듭니다만 어쨌든 이건 제가 자초(?)하는 일이니 패스하고요. 답답글을 적지 않더라도 충분히 수고스럽고 번거로운 일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초대장 배포 전에 신청자 아이피까지 확인해야 되나

설 연휴 기간에 초대장을 50매 정도 배포했는데요. 닉네임은 바꿔 계속 초대장 신청하는 사람이 있군요. 확인해 보니 같은 아이피입니다. 세상에 별 사람이 다 있습니다. 초대장이 뭐라고 그걸 수집까지 하는지 말입니다. 모아서 파나? 아니면 사은품으로 나눠 주나?

신청자가 닉네임 바꾸는 거야 그렇다 쳐도, 그 많은 이메일 주소는 어떻게 생성할 수 있는 건지. 그것도 같은 한메일이던데 그게 되나. 그리고 로그인을 신청 이메일로 하게 되어 있는 건데 타인에게 어찌 주나. 참 대단하단 생각 듭니다.

같은 '인간'에게 초대장을 주는 일을 하지 않기 위해서, 초대장 배포 전에 신청 답글 적은 인간의 아이피까지 확인해야 했습니다. 이런 젝일.


초대장 보낸 후에 드는 회의

일껏 초대장을 배포했는데, 개설만 하고 포스트 없이 퍼져 있는 블로그를 봅니다. 배포 작업을 계속해야 하나? 싶습니다. 많은 분들이 비슷한 심정이겠지요. 제 경우 심리적 권태(?)가 커져 2011년 7월 이후로는 초대장 배포를 하지 않았더랬습니다.

수고로움과 번거로움을 택해 가며 초대장을 배포했더니, 개설 후에 기다렸다는 듯이 복수의 블로그 계정을 만들고 펌질로 도배 포스팅하는 걸 봅니다. 티스토리 초대장 배포에 회의가 듭니다. 초대장 신청 글은 일말의 진정성까지 느껴지게 적은 후 초대장 받으면 돌변하여 소위 '공해 블로그'를 만들어 낼 때, "내가 뭘 한 거지?" 싶은 자괴감까지 엄습합니다.


당분간은 또 배포하기 힘들 듯

300명의 티스토리 우수블로거들에게 각각 100매씩 배포용 초대장이 주어집니다. 총 삼만 장인 것이죠. 또, 일정 조건을 충족시키는 블로거에게 일정량의 배포용 초대장이 매월 충전됩니다. 모르긴 몰라도 매월 몇 만 장은 되겠죠. 그게 모두 신청자에게 배포가 되지는 않겠지만 누군가는 배포를 위해 어쨌든 고생을 합니다. 그런데 현실은 꽤나 질척이고 구질구질합니다. 초대장 배포에 피로감과 회의와 자괴감이 밀려 듭니다. 50여장 남아 있는데 당분간은 또 배포하기 힘들 거 같습니다. 이 구질구질한 기분이 좀 사그라들면 또 배포를 하고 있을지 어떨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125 수 17:20 ... 17:40  거의작성
2012 1206 목 08:00 ... 08:15  비프리박
 
p.s.
이 포스트에 초대장 신청 답글 작성하는 사람이 있으려나. 우리말을 모르나. -_-;;;
이 포스트에 초대장 신청 답글 적지 마십시오. 
삭제합니다. (라고까지 적어야 하는 참으로 주옥같은 현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1.26 14:0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MastmanBAN 2012.01.26 14: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초대장을 배포하지 않습니다.
    배포해 봐도 글을 쓰는 사람이 없더군요. 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6 14: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만의 생각은 아니었군요. 반갑네요. (이런 거 반가운 게 좀 그렇지만. ㅋ)
      배포해 봐도 포스팅 하는 사람이 없고, 포스팅하는 사람의 대다수가 펌질로 도배하는 사람들.
      좀 그렇습니다.

  3. BlogIcon Ch. 2012.01.26 14: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달에 한번, 5~10장씩이면 그다지 힘들지도 않구요... 조금 자세한 요건을 주고 그걸 지키는지 지켜보고 안지키는경우 뭐가됐던 싹둑 잘라버리면 스팸로거는 없더군요.
    나눠주고 쓰는 사람은 거의 없는 것 같지만... 저의 경우에도 티스토리 베타 때 홈페이지에 초대 신청을 한 뒤 한참 나중에서야 활동을 하기 시작했으니... 이런 경우도 생각해서 배포하고 있긴 합니다.

    요즘 생각하길 초대장 준 사람이 블로그를 버려놓는걸 보면 방문자수 증가가 미미해서 의욕이 없어서 그렇지 않나 싶습니다. 다른 방식으로 시도해볼까도 생각해 보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베스트 블로거에게는 엄청난 양의 초대장이 가는군요. 전 끽해야 5~10장이 전부인데말이죠.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6 14: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년에 한번 100장인 것이고요.
      이게 소진되면 한달에 5~10장 들어오는 건 저도 같아요.

      한달에 적은 양을 배포해도
      배포할 때, 배포 후에, 접하는 현실이 구질구질하긴 마찬가지지요.
      수고로움과 번거로움만 조금 줄어들지, 없는 건 아니구요.

      말씀처럼 버려진 블로그 태반이구요.
      스팸성 블로그, 펌질 도배 블로그, ... 넘쳐 나지요.
      회의가 밀려듭니다. 그래서 한 6개월 정도 초대장 배포 안 했어요.
      그러다 혹시나(?) 해서 해봤더니 좀더 심각한 상황도 발생하네요. 흐으.

  4. BlogIcon 윈컴이 2012.01.26 14: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초대장 배포하면서 이웃이 된 분이 없습니다 ㅠ
    지금 10장이 있는데 배포가 귀찮네요 ㅠ

  5. BlogIcon 레이니아 2012.01.26 14: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회의감에 1년 넘게 배포를 안하다가 이번에 100장이 들어왔길래
    혹여나 다른 사람의 기회를 박탈하는 게 아닌가 싶어서 오늘 딱 배포를 했었습니다.
    정확하게 6시간만에 회의감이 다시 몰려오네요...^^;

    초대장 태그 삽입 후 초대 신청 페이지에 글이 올라오면 무조건 들어가서
    Ctrl+C, Ctrl+V 하고 나오는 사람이 많은 것 같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꼈습니다.
    초대장 배포하시느라 고생 많으셨습니다:)
    저도 한동안 회의감이 잦아질 때까지는 초대장은 쳐다보지도 않으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6 16: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혹시나 하는 심정에 배포를 시작하신 것도,
      정확히 6시간 만에 다시 회의감이 몰려오신 것도,
      너무 공감이 됩니다. 사실 수십장 배포하는 것도 번거로운 일인데
      보람마저 느껴지지 않는 일이라면 이거 뭐, 하고 싶지 않은 게 당연한 거죠.

      신청자들이 카피 앤 페이스트 하는 거 감지가 됩니다.
      답글 올라온 시간이 지날수록 초대장 보내려면 이미 초대받은 주소라고 나오는 게 그런 뜻이겠죠.

      레이니아님도 고생 많으셨구요.
      회의감과 권태로움이 수그러들 때까지는 저 역시 쳐다보지 않을 거 같습니다.

  6. BlogIcon 강건 2012.01.26 15: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 저 같은 경우 미이나p라는 분께 초대장 받아서 블로그 잘 운영하고 있습니다.

    10번중에 9번은 스팸이라도 1명의 정상적인 블로그가 생긴다면 해볼만한 일이 아닐까요?

    아무튼 힘내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6 16: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초대장 받아서 블로그 열었고
      초대장 준 분과는 간헐적으로나마 연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열번에 아홉은 쑤뤠기더라도 하나가 정상적이라면
      시도해 볼 만한 작업이라는 말씀이 맞기는 한데
      저도 사람이다 보니 기분이라는 게 있네요.
      뭐 하고 있는 건가, 하는 생각도 들구요.

      격려 감사합니다.

  7. BlogIcon 별-* 2012.01.26 16: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맞습니다. 저는 초보 블로거이지만 매월 초대장이 배포 될때마다 저도 배포하면서 항상 느낍니다.
    90% 이상이 포스팅은 전혀 없고 개설만 되있습니다. 참 답답한 심정이 크더군요.
    사연들은 또 얼마나 잘들 지어내는지 .... 씁쓸한마음에 코멘트 남기고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6 16: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연들은 얼마나 잘들 지어내는지, 라는 말에 격하게 공감 됩니다.
      블로그 개설 후에 보면 순 뻥이었다! 내가 속았다! 라는 그런 느낌이. -.-;
      구질구질한 기분이라는 데에는 '이런 초대장 하나에도 이렇게 속이나' 하는 느낌도 들어 있습니다.
      개설만 되고 포스트는 없거나, 포스트 한둘 올린 후에 거미줄 치거나, 펌질로 도배하거나.
      초대장 배포에 회의가 심하게 듭니다.

    • BlogIcon 별-* 2012.01.26 22: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마음같아선 티스토리 측에 개설 후 3일동안은 배포자에게 초대장 회수할 권한을 주시오! 하고 싶은데 ㅠㅠ 너무 아깝네요 진짜.. 초대장... 꼭 필요하신 분들이 있으실텐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8 08: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맘 같아선 저도 그런데요.
      이게 또 개설된 후에 남의 것을 어떻게 한다는 게 좀 그렇죠.

  8. BlogIcon 36.5°c 몽상가 2012.01.26 18: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한 몇백장있었는데, 블로그 바꾸고나니 모두 사라져버리더군요. ^^;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6 19: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크게(?) 서너번 쌓이면 몇 백장 될 수도 있겠네요.
      블로그를 바꾸셨다 함은, 이전을 하신? 아니면 주소를 바꾸신?

  9. BlogIcon 럭키도스 2012.01.26 20: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배포를 한번도 하지않은거같군요. 별로배포하고싶단생각은 안들어서요.

  10. 2012.01.26 21: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8 08: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받아야 할 이유를 구구절절 쓰지만 99%는 받은 후 잠수입니다. 맞습니다.
      보유하고 있는 200 여장은 작년 재작년에 받으신 거겠네요. ^^

      SNS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지만 블로그에 대해서도
      장사꾼들이 장사 수단으로 생각하는 게 극에 달한 듯 해요.
      가능한지 의문이지만, 떼돈을 벌 수 있는 수단이라고 생각하는 거 같습니다.
      되게 고상한 이유로 초대장을 신청한 후에 상업성 넘치는 블로그를 만드는 분들도 있더라구요.
      그렇게 해서 떼돈을 번다면 모르겠지만 펌질, 도배질 하다가
      얘네들도 얼마 안 지나서 (현실을 알게 되었는지) 잠수를 타요.

      블로그 초대장 배포에 이래저래 회의가 밀려 옵니다.

  11. BlogIcon 잉여토기 2012.01.27 00: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배포한 게 몇 장 되지도 않는데도
    주소만 있고
    글 하나도 없이 텅 비어있는 블로그가 되는 경우가 꽤 되더라고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8 08: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초대장 애써 배포하시는 분들 모두들 겪으시는 공통의 문제 같아요.
      일년에 십수만장 혹은 수십만장 뿌려지는데도
      여전히 초대장 달라는 사람은 넘치고
      그치만 받은 후에는 텅 빈 블로그가 되고.
      참 알다가도 모를 노릇이에요.

  12. BlogIcon Laches 2012.01.27 01: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지인에게 초대장을 받은터라 포스팅안하면 왠지 모를 압박감이..ㅎㅎ
    저도 아직 초대장 배포는 안해봤네요.
    가끔 소식없이 잠수를 풍덩 할때도 있지만 의욕이 해저 구만리까지 내려갔다가 바닥을 치면 다시 올라오긴해요. ^^;;
    좋은 의도로 초대장을 배포하는 분들이 즐거운 블로깅으로 보답받으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8 08: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인에게 초대장을 받으셨군요.
      저는 초대장을 받고 지인이 되었어효. 핫.

      아. 아직 초대장 배포를 안 해보셨군요?
      굳이 하셔야 할 이유는 없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 ^^

      라키님처럼 (간혹 잠수를 타더라도) 꾸준하면 좋죠.
      지인들과 인연도 이어갈 수 있고요. :)

  13. BlogIcon 해우기 2012.01.27 11: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헉....그러고보니..제게도 초대장이 꽤 많네요....
    음 한장도 배포해본적이 없어서.....ㅠ

  14.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01.27 11: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백배 천배 만배 공감합니다!
    좀 좋은 분들과 인연을 맺고싶어 계속 배포하고 있어도...쉽지가 않더라구요;;;
    그렇다고 배포 안하는것도 저는 또 찝찝한 기분도 들고...
    이래도 저래도 씁쓸한 현실이네요 ㅠㅠ
    저도 아이피는 꼭 확인해야되는데 이게 은근 귀찮고 시간도엄청 ㅠ.ㅠ ㅋㅋ


    저는 최근에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통해 배포하는 방식으로 우회해보고 있어요 ^^
    그 사람을 댓글보다는 좀 더 쉽게 파악할 수 있으니...
    뭐... 아직 효과는 잘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8 08: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지금까지 배포한 초대장으로 만들어진 블로그가 5백개가 넘더라구요.
      그런데 그 중에서 인연이 생기고 이어지는 분은 한 분 정도네요. -.-;
      5백 넘는 블로그 중에서 거미줄 친 블로그가 2/3는 될 거 같구요.
      이래저래 씁쓸합니다.
      게다가 요즘은 아이피까지 확인하고 배포를 해야 하냔 말이죠. -.-;;;

      말씀처럼 배포 안 하는 것도 그렇고, 하자니 또 씁쓸해지고.

      덧) 다른 방식으로 배포하는 방법, 결과 좋으면 알려 주세욤. ^^

  15. BlogIcon DAOL 2012.01.27 17: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에게도 초대장이 생겼는데 어찌해야 할런지 모르겠어요..
    님의 포스팅을 접하니 더더욱 겁이 난다연;;ㄷㄷㄷ
    그렇다고 마냥 가지고 있을 수도 없는 노릇;;ㅎ
    반납하고 싶단;;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8 08: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굳이 배포 안 하셔도 됩니당. 마음 쓰지 마세요.
      배포한다 한들 뭐 좋은 꼴(?) 볼 일 없구요.
      초대장 페이지에 안 들어가 보시면 되니, 반납 안 하셔도 되구요. ^^
      어쩌다 이런 현실이 되었는지가 씁쓸할 따름입니다.

  16. BlogIcon Naturis 2012.01.27 21: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초대장 모으는 사람도 있는것 같더라구요. 모으면 돈이 되는것인지.. ^^;
    초대장 배포에 너무 신경쓰면 머리 아파요..
    저는 그냥 선착순으로 파바박 날려보냅니다...

    생각난김에 몇장 남은 초대장이나 더 날려야겠네요..
    어차피 낼 이사가느라 포스팅 신경쓸 시간도 없고 이걸루라도 바로 포스팅해야겠어요 ㅋ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8 08: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게요. 모으면 돈이 되는 것인지. -.-;
      그리고 이메일 다르게 어떻게 생성하는지 그것도 참 신기할 따름입니다.
      수십개 이메일 만들고, 수십개 블로그 만들고, ...
      그러면 돈이 생기는 것인지. -.-;;;

      그래저래 아이피까지 확인하고 나눠주게 된 불편한 진실. -.-;

      초대장 포스팅으로 일단 한 포스팅 하시구요.
      때론 그것도 무포스팅을 피한다는 의미는 되니까요.
      저도 예전에 때로는 그랬던 기억 납니다. ^^

      덧) 토요일이 이사이신가요? 아니면 일요일?
      암튼, 이사 잘 하시구요. 짐정리도 잘 하시길.
      며칠 정신 없으시겠네요.

  17. BlogIcon 숨쉬는곳 2012.01.31 11: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저번에 초대장 주신거 감사했습니다~ 덕분에 블로그도 잘 꾸미고 즐거워졌어요^^

    일단 혹시나 해서 스팸성 블로그로 아시는데 ㅜㅜ 절대아니구요! 정보수입 겸 사람이 좀 생기면

    포스팅을 해 나갈 생각입니다~ 그럼 즐거운 하루 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31 12: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초대장 잘 받으셨군요.
      블로그도 잘 개설하시고요.
      스팸 블로그 아니시겠죠.
      즐거운 블로깅하시길.

  18. BlogIcon du hoc my 2012.02.02 12:5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나는 이러한 놀라운과 뛰어난 사이트를 방문하는 것은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나는 완전히 그것을 즐겼다.

    • 유리파더 2012.02.02 14:04 | Address | Modify/Delete

      멀리 싱가폴에서 여기까지 방문했나 봅니다.
      Global 블로거로 진화 중?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3 15: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유리아빠님이 아니었으면 삭제했을 답글입니다.
      요런 빌어먹을 스팸 답글이 하루에도 수십개씩 들어와요.
      닉네임 클릭하고 자기네 사이트 오라는 것 같은데,
      차단 아이피가 수도 없이 늘어나도 같은 방식으로 참 줄기차게 답글이 올라옵니다.
      대략 보름에 삼백개는 쌓이는 것 같습니다.
      이런 답글 다 냅두는 블로그들 있던데
      저는 그게 잘 안 된다죠.
      집앞에 꼭 개들이 똥 싸질러 놓은 거 냅두는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이 똥은 유리파더님의 은혜에 힘 입어 치워지지 않을 듯 합니다. ^^

      그리고 글로벌 블로거요? 그러면 좋겠지만 이런 거 갖고는. 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