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겼거나 빵 터지게 한 게 아니라 우스웠던(! 우스워 보였던!) 답글 중에서 2011년의 Top 5를 뽑아 봅니다. 빵 터지게 했던 답글이면 감사할 일인데, 그저 우스운 답글이다 보니 '왜 그렇게 사니?' 되묻고 싶습니다. 답글 적은 사람은 되게 진지한데 그걸 보는 저로서는 우스워 보일 따름이었습니다. 생각하는 게 상식하고는 거리가 먼 분, 개념이 안드로메다로 공간이동한 분, 정치적으로 뭔가 다급한 분, 그리고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분, ... 우스운 답글의 주인공들은 참 다양했습니다.

2011년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제 블로그에서 우스웠던 답글 Top 5를 골라 봅니다. 삭제 기준에 따라 삭제 되지 않았다면 해당 포스트에 여전히 남아 있을 겁니다.



 블로그에서 우스웠던 올해의 답글 Top 5.   
  - 빵 터짐 좋았을 텐데 그저 우습기만 할 뿐인. 


블로그 답글창에서 희노애락의 많은 일이 일어난다. 우리네 일상과 다르지 않다.
때론 웃음을 주는 답글도 있지만 가끔은 우스워 보이는 답글도 올라 온다.
save a comment 버튼을 누를 때 본인은 그 사실을 알까.


 
 
{ #1 }  "트랙백으로 상부상조해요"...?

상부상조라는 말이 주는 느낌이 우스웠다. 트랙백으로 뭔 상부상조를 하자는 건지. 트랙백으로, 글을 쓴 사람이나 그 글을 본 다른 사람과 소통을 할 수 있으면 있었지, 무슨 난 데 없는 상부상조란 말인가. 참 뜬금없다. 무슨 상부상조냐고 되물으니, 트랙백의 개념과 기능을 장황하게 퍼다 붙여 넣고서는 서로의 블로그로 트래픽 유입이 발생하니 상부상조인 거란다. 한번 더 우스웠다. 이런 분은 답글 소통도 상부상조로 보이겠다. 이 답글의 주인공은 2011년 티스토리 우수 블로그 300에 이름을 올려 놓고 있다. 그동안 많은 분들과 '상부상조'를 한 결과려니 한다. 대박 나시길 바란다.



{ #2 }  "숙젠데요. 이에 대한 반론 좀 제시해 주세요"...?

"여기는 니 숙제 해주는 곳이 아니거든!" 이라는 말이 속에서 꿈틀거렸다. 숙제를 위해 웹 검색을 하는 시절이 되었고 나도 그걸 나쁘다고 보지 않는다. 초등학생부터 대학에 몸담고 있는 학생들까지 다들 웹 검색으로 숙제를 한다. 검색 결과물을 선별하고 분류하고 정리하는 것도, 키워야 할 능력 중의 하나라고 본다. 문제는 대놓고 숙제를 해달라는 친구들이다. 우습다. '내공 팍팍 드림' 또는 '급함'이라는 말을 제목에 단 글들이 올라오는 네이버 지식검색 사이트도 그래서 나는 우습다. 어지간한 악플 아니고서는 모든 답글에 답답글을 적는 사람이지만, 이 답글에는 답답글을 적지 않았다.



{ #3 }  "MB도 싫어. 근데 나꼼수도 싫어"...?

까기 위해 미리 드립을 친다. 우습다. 누가 그 속을 모를까봐. 포털 사이트 뉴스 기사 답글란에 올라오는 답글들 중에 보면 적나라하게 맑고 투명하게 자신들의 속내를 드러내는 부류도 있지만 미리 '아닌 척' 드립을 치는 답글이 있다. 그리곤 졸라 까댄다. 이 답글, 그걸 똑 빼닮았다. 나꼼수가 어지간히 싫은 모양이다. 가카의 저렴하고 해맑은 꼼수를 딱 드러내 버리니 싫긴 하겠지. 가카와 몸은 하나가 아니지만 생각은 하나이고 싶은 자들. 그 문드러진 생각도 우습지만, 연막이랍시고 "MB도 싫어. 근데 ...도 싫어"라고 드립치고서 까대는 답글 보면 더 우습다. 역겹다고 해야 하나. 

(내가 지금 이분법의 칼날을 들이대고 있는 것이 아님을 알아주시길. 정치적인 입장과 성향에 기초하여 뭐든 대립되는 양쪽이 다 싫을 수 있습니다. 그것이 합리적이거나 최소한 논리적이기만 하다면 존중해 줄 의향이 있습니다.)




{ #4 }  "왜 무상급식 투표를 못 가게 합니까"...?

진짜 우스웠다. 위기감을 느낀 건지, 이건 뭐 말도 안 되는 헛소리를 막 들이댄다. 가고 싶으면 가라고! 누가 못 가게 막았다고 그래! 유권자들이 5세 훈이의 술수를 읽어버리고 투표에 불참함으로써 적극적 의사표현을 하려 하자 '안 되겠다' 싶었는지 갖다 붙인 말도 안 되는 헛소리를 블로그 답글란에 적고 자빠졌다. 솔직히 미디어를 동원해서 투표를 해야 하다고 노래를 불러댄 게 누군데, 지금 적반하장인가. 우습다 못해 우습지도 않다. 설사, 누군가가 와서 진짜 투표를 못 가게 막는다면 경찰을 부를 일이다. 아, 얘네들 많이 급하구나. 법정 투표율 못 채우겠구나, 그랬다.



{ #5 }  "저희 남편이 여행 가서 제가 답글 써요. 저는 남편이예요"...?

연초에 있었던 우스웠던 답글이다. 그렇담, 넌 누구니? ㅋㅎ 본인 말로는 이란 사람이라는데 그건 믿어준다. 그 외의 것은 입만 열면 아니 답글만 적었다 하면 구라의 연속이다. 20대 초반에 대학을 다니고 있는데 직업은 기자란다. 결혼을 했고 아이가 둘 있단다. 부업처럼 하고 있는 일이 무슨 국제 여행 잡지에 영어로 여행기를 기고하는 일이란다. 영어를 업으로 하는 내가 보기에, 답글로 적는 영어의 수준이 대략 중학생 정도 되는 것 같다. 그리고 나더러 한국 사람이니까 탤런트 한혜진을 좀 연결시켜 달란다. 자기가 인터뷰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라나. 그럼, 너는 이란 사람이니까 나에게 이란 유명 연예인을 나한테 소개시켜 줄 수 있냐. 나도 확 프로젝트를 진행할까 보다. 

이란인이라는 이가 써댄 답글 중에서 가장 백미라 할 만한 우스웠던 답글은 제목 따옴표 안에 뽑은 대사다. 물론, 본인이 쓴 답글로 추정한다. 이란에서도 '남편+남편'의 결합이 가능했나? 동시에 슬하에 자녀가 둘이 있고? 흠흠. 내가 세상을 너무 모르고 살았나 보다. 이 우스운 답글에서 나는 리더스 다이제스트 같은 데 나오는 영어권 우스갯소리가 떠올랐다.
"제이미 학교 담임인데요. 어머니 계신가요?"
   "무슨 일로 그러시죠?"
"학교에서 어제 불미스러운 일이 좀 있었거든요. 전화받으시는 분은 누구신가요?"
   "네. 저는 우리 엄마예요. 말씀하세요."
나는 아직도 "남편이 여행가서 답글을 대신 쓴다는 남편"이 왜 내 블로그에 와서 답글을 적고 있었던 건지, 그 이유를 이해하지도 상상하지도 못한다.



내년에는 이런 우스운 답글 말고 빵빵 터지는 웃긴 답글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1225 일 14:10 ... 15:30  비프리박


p.s.
오늘이 12월 25일인데요. 12월이 다 가기 전, 아직 2011년인 동안, '올해의 ○○○'라고 할 만한 것들을 뽑아 포스트로 올려보고 싶네요. 이번 포스트는 블로그에서 우스웠던 답글을 담아본 것이지만 이후의 다른 포스트가 꼭 블로그에서 있었던 일을 담으란 법은 없겠죠. 개인적인 이야기도 있겠고 사회적인 이슈도 나오겠죠. 그러고 보니 남은 날짜가 이제 몇 일 없네요. 오늘 빼고 6일 남았군요. 흐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36.5°c 몽상가 2011.12.25 19: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블로그란게 개인의 사적인 공간이자, 네티즌들과의 소통의 장소인데,
    어찌된건지 경쟁의 장이 되버리는 것 같아요. 재밌는 현상입니다. ^^;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7 17: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무슨 경쟁이니 수익이니 돈벌기니 하는 블로그계가 되어버린 면이 없지 않네요.
      블로그계라 안 부르고 블로그업계라고 불러야할지. -.-;

  2. BlogIcon Laches 2011.12.25 20: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참 재미있네요. ㅋ
    아마 마지막 댓글은 저를 남편이라고 생각해주세요.라고 말하고 싶었던 걸지도모른다며
    한번 긍정적으로 생각해보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7 17: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재미있다고 생각합니다. 그게 정신건강에 도움이 되구요. ^^
      마지막 댓글은 '자신을 남편으로 생각해달라'는 거였을까요?
      잠시 '우리나라(이란)에서는 부인을 husband라고 불러'가 아닐까 하는 해석도 했습니다. ㅋㅋ

  3. BlogIcon Naturis 2011.12.25 22: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뭐 그냥 그러려니하고 살아야죠..
    해가 갈수록 이상한 댓글에 무뎌져요.. ㅎ
    개인적으로 젤 싫어하는 댓글은 같은 내용을 수많은 블로그에 복사해대는 글..
    포스팅 내용은 읽어보지도 않은거 같은데 매번 들려서 무조건 좋은 정보입니다라고 하죠..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7 17: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그저 그러려니 하고 살아야 맘 편합니다.
      날이 갈수록 이상한 답글은 늘고
      우리들은 날이 갈수록 거기에 무뎌지고. 그렇네요.
      (이렇게 무뎌지는 게 꼭 감수성이 무뎌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썩 반갑지는 않지만요. ㅠ.ㅠ)

      아. 그 copier들요.
      허구한날 '잘 보고 갑니다.'라거나 딸랑 '유익한 포스트네요.'라거나
      '오늘도 ~~~한 날 되세요.'라거나 하는 말을 블로그 돌아댕기며 붙여넣기 하는 분들요.
      한번은 하도 보기 싫어서 스팸처리 한 적도 있습니다.

  4. 2011.12.26 10:0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7 17: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회사내에 있는 그런 상조(相助)회도 아니고
      상인들 연합 혹은 장사꾼 동맹으로
      商組會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 분들 장사 잘 되시길 빌어드리려구요.

  5.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12.26 11: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 블로그에는 이런 댓글이 없습니다만,
    글을 읽고보니 정말 다양한 댓글이 달리는군요.ㅎㅎ
    금년도 마지막 남은 한주일, 마무리 잘 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7 17: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참 가지가지 하지요.
      뭐가 급한지 혼자 급한,
      뭐가 그리 싫은지 까기 바쁜,
      뭐가 그렇게 본인이 대단한지 1인 몇역을 하는,
      ... 불쌍한 사람들이죠.

      스카이파크님도 한해 마무리 잘 하시길.

  6. 유리파더 2011.12.26 12: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켁. 어이가 없습니다.
    어쨌건 재미있었습니다. 그들로 인해 세상은 다양한 웃음을 터뜨릴 수가 있어서 그나마 다행이고, 이런 걸 웃으며 넘길 수 있으니, 우리 마음에 약간의 여유가 있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어서 좋고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7 17: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이 없는 거죠. 그냥 재미라고 생각합니다.
      꼭 사람을 웃겨서 우스운 게 아니라
      자신의 우스움을 드러내서 사람을 웃기는 그런 분들.
      참 고마운 분들이라고 해야겠지요. 살신성인을 실천하는 걸까요? 자학을 하는 걸까요.

  7. BlogIcon 해우기 2011.12.26 13: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푸하하....
    사실...그냥 맘편하게..사진몇장이나 올리자고 하는 블로그인데...
    저도 당혹스런 댓글을 받을때가 많아서요.....

    그냥 댓글수많고, 방문자수 많은 블로그운영은 하고싶지 않은데....
    요즘은 그것도 고민이라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7 18: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저 사진 몇 장 올리는 블로그 아니신 거 잘 알고 있구욤! ^^

      사진을 올리든 여행기를 올리든 IT 관련 정보를 올리든 ...
      당혹스런 댓글들이 올라오면 참 난감합니다.
      얘네들은 뭔가, 싶은 거 있죠.

      그런 저런 과정을 거친 후에
      이젠 화가 나지도 않고-.-; (화를 좀 내고 그래야 감수성의 다른 표현인건데!)
      그저 웃지요, 입니다. ㅠ.ㅠ

      이런 답글들이 꼭 방문자수에 비례하지도 않는 것 같더라구요.

  8. BlogIcon 보기다 2011.12.26 14: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재미있는 답글들이 많네요.ㅎㅎ
    뭐 비프리박님께서는 정치적인 글도 많이 쓰시는지라(주로 mb 까는데ㅋㅋ) 저쪽 알바들도 주시하고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에게 정말 어이없었던 답글은 제가 신나게 깠던 어느 음식점,
    그 음식점에 지인이 일하고 있어 상호명을 밝히지 않는다고 본문에 글을 썼음에도,
    어떤 친절한(?) 멍멍이가 댓글에 상호명을 적어뒀길래 그 글을 수정해뒀더니 세번이나 더 그러더군요.
    그러면서 이상한 논리로(아는 사람이 일하는 가게라는데 그 가게 사장님이 불쌍하다는 둥ㅋ) 저를 이상한 취급하길래 아예 깔끔하게 IP 차단시켰다죠.

    ps. 책을 좋아하시는 비프리박님이시니, 올해의 추천도서 Top 10. 정도 소개해주시면 어떨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7 18: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는 한번도 MB를 깐 적이 없습니다! :)
      그저 상식이 바로 서기를 바랄 뿐이었구욤! 버럭! :)
      어쨌든, 그걸 못 견뎌 하고 와서 '2MB와 2신1심임'을 드러내는 자들이 있습니다.
      그러면 결국 이런 등식이 성립됩니다. 엠뷔=反상식! ㅋㅎㅎ

      아. 음식점 관련 포스트 저에게 좀 알려주심 안 되겠어요?
      삶의 어떤 흥미가 별로 없는지라, 좀 웃고 싶어요. 하하.
      그 답글의 흔적을 보고 싶습니다. 삭제를 하셨다면 원 포스트를 보고 짐작을 좀 해보고 싶어요.

      저는 맛집 포스트 올린 거에 '알바네' 하는 답글이 올라오는 걸 가끔 봅니다.
      한해에 한건 정도? (이젠 그저 웃습니다.)

      p.s.
      큰 격려가 되어 오늘 바로 "올해의 책"을 선정해 보았습니다. 캄사! ^^

    • BlogIcon 보기다 2011.12.28 17: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금 읽어보니 좀 격한 감도 있긴 한데, 뭐 그런 모습도 저의 일부분이니...^^;
      그사람이 남긴 글은 수정이 안돼 제가 삭제를 한 모양이고, 제가 남긴 글만 남아있네요.
      http://bkyyb.tistory.com/192
      이 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9 20: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링크 걸어주셨을 때 바로 포스트 구경 갔습니다.
      보기다님의 답글만이 남아 있더군요.
      그래도 그 치열했던(?) 흔적을 감지할 수 있었습니다.
      격한 거 아니시구요. 잘못은 말도 안 되는 생트집 잡는 쪽에 있는 것이죠.
      그리고 우리가 격할 수 있어서, 사람인 것이지 말입니다. 헷.

  9. BlogIcon DAOL 2011.12.26 21: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쓴웃음이 나는 답글도 있네욘;;ㅎ
    트랙백으로 상부상조하신 분이 우수 블로거 300에 들어 있다구효..
    음^^ 호기심이 생기네효..
    누구일까요?
    비댓으로 갈챠주세욘;;ㅋ

    저도 얼마전에 장난스런 댓글이 달려서 삭제했는데
    또 주르륵 달았더라구효..
    해서, IP주소를 차단해 버렸습니다..ㅎ

    댓글가지고 장난치는 한가한 사람들도 있나봐요..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7 18: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트랙백으로 상부상조하시는 분은 올 한해 상부상조를 많이 하셨는지
      우수블로그 300에 끼어 있습니다.
      내년에도 뭐든 상부상조를 많이 해서 우수블로그로 이어가기를 빌어줘야겠습니다.
      블로그로 무슨 장사하시는 것 같은데 돈 많이 벌기를 기원해야겠어요.
      (제가 '장사'를 비하하고 있는 게 아닌 거 아시죠?)

      비댓 적어드렸죠. 비댓의 답답글도 방금 확인했구욤. ^^

      장난스런 댓글이 진짜 장난이면 좋겠는데
      그게 무려 삭제 조치를 동원해야할 수준이라 슬픕니다.
      저도 IP 차단한 게 좀 됩니다. ㅠ.ㅠ

  10. kolh 2011.12.27 12:1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런 글이 올라온다면,
    저라면,
    욕을 한 바가지 하면서,
    그냥 지워버리겠어요..

    종종 느끼는 것인데, 효*샘은 저 상황을 깨알같이(!) 즐기시는 듯 느껴집니다..
    저 항목에 해당하는 대략의 것을 저라면 거의 기억하지 못하거든요..
    위에 올려진 사항을 기억한다는 말씀...ㅋ

    하긴, 효*샘은 블로그는 만인이 찾아오는 블로그이니
    그냥 저처럼 했다가는 뭔 테러를 당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순간적으로 드네요..

    오늘, 여길 들르려고 이상한 꿈을 꾸었더랬을까요??
    제가요, 오늘, 꾼 꿈을 알려드릴까요??
    대략 지금까지 기억나는 것은,
    제 발로,
    그 산장을,
    맞아요,
    예전의 그 산장을
    찾아가서
    면접을 보고
    나오는 꿈이었더랬어요..

    왜 그런 꿈을...
    꿈을 깨서
    기분이 묘~했더랬습니다..

    그런 꿈을 깨서 좋은 것인지,
    그 꿈을 선명하게,
    지금까지 기억해서 별로인 것인지
    알 수 없네요..

    암튼, 오늘 좀 조심해야겠어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8 08: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처음엔 나도 맞불을(?) 놓았더랬어.
      욕을 담은 답글은 삭제를 했고, 욕만 안 했지 날이 선 답글에는 나도 날을 세웠지.

      요즘엔 그저 웃으며 냅두거나
      살포시 삭제 버튼을 눌러. 중요한 건 이제 '그저 웃는다'는 거야.
      이게 감수성이 무뎌지는 게 아니길 바라.

      내가 이 상황을 깨알같이 즐기는 듯 느껴진 거야?
      내가 그렇게 대인배가 못 되는데. 흐으.
      어쩌면 소심하니까 기억을 깨알같이 하는 것인지도 모르는. ㅎㅎ

      이상한 꿈을 꾸었군?
      일단 꿈에 산장이 등장했다는 이야기는 좀 그런데
      어제 별 일 없었지? 산장이 나오면 나도 하루를 조심하면서 보냈을 듯.


  11. BlogIcon 어멍 2011.12.27 13: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재밌네요. 다섯번째 댓글은 귀엽기까지...^^

    제 경우엔 좀 황당한 것이...
    '노무현'이라 닉네임으로 댓글에선 '뇌물현'이라고 욕하질 않나...
    제 닉네임인 '어멍'으로 입에 걸은 욕을 댓글에 써놓지 않나...
    지 딴에는 고차원적인 딴지로 여겼을 테니 한편으론 귀엽고 색다른 케이스라 삭제하진 않고 있죠.

    참 세상엔 별의별 사람, 네티즌들이 있습니다 그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28 08: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섯번째 답글에서는 '안 해 본 게 없다'는 어떤 쥐새끼를 떠올렸습니다.
      '안 해 본 게 없다'에 상응하는 어구는 '한 거라곤 없는' 밖그네죠.
      하나 더 갖다 붙이자면 '뭐든 다 할 줄 아는 신출귀몰한' 북한도 있습니다.
      그렇단 이야기구요.

      아. 어멍님의 블로그에도 역시(-.-); 그런 쓰레기들이 달려들기도 하는군요.
      걔네들의 마인드(라는 게 있다면)는 참 이분법적이어서
      MB를 비판하면 노무현을 들먹입니다. 이건 뭐 ㄸㄹㅇ가 따로 없죠.

      어멍님은 대인배스럽게 삭제를 하진 않으셨군요.
      저는 댓글 삭제 기준에 걸리적거리는 게 있으면 삭제해 버립니다.
      마당에 지나가는 개가 싼 똥은 치워야 한다고 보기에. ^^;;;

  12. aca 2011.12.29 10:4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