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 동안 블로그에 어떤 일이 있었나? 2011년 한 해를 돌아봅니다. 매월 돌아보기를 하듯 연말에도 돌아보게 됩니다. 이번이 네번째입니다. 돌아보는 것은 지나간 시간을 정리하는 것인 동시에 다가오는 시기를 준비하는 것이죠. 어쩌면 묵은 것들과의 이별인 동시에 새로운 것들과의 만남이기도 할 거구요. 이런 저런 의미를 담아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2011년 블로그 결산으로 들어가 봅니다.
 
12월 29일 24:00 기준으로 글을 작성합니다. 이틀이 더 남아있긴 한데요. 전체를 돌아보는 데에 큰 차이는 없으리라 봅니다. 2012년 1월 초에 12월 30일, 31일분을 감안하여 본문의 해당 부분들을 수정할지도 모르겠습니다. 혹시 수정하게 되면 여기에 밝혀 적겠습니다. 아. 그리고 티스탯 통계 프로그램이 작동하지 않아 모두 수작업했습니다. 좀더 풍부하고 화려한(?) 통계를 보여주지 못해 아쉽습니다. ㅜ.ㅜ
2011 연말결산, 2011년 블로그 결산, 2011년 블로그 연말 결산, befreepark, GuestBook, http://befreepark.tistory.com, It, POST, replies, tistory, trackback, Visits,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블로그 결산,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블로그 결산 2011, 누적방문자수, 답글, 답답글, 댓글, 덧글, 방명록 답글, 방문자, 블로그, 블로그 결산, 블로그 연간 결산, 블로그 포스트, 비프리박, 비프리박의 블로그 결산 2011, 비프리박의 블로그 연간 결산, 최다 답글, 트랙백, 티스토리, 티스토리 블로그, 포스트 답글
 블로그로 돌아본 2011년.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 2011년 블로그 연말 결산

2011년 한해 동안의 방문자수 일별 증감 추이.
6월부터 대략 두배가 되었다.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이런 통계는 구글 애널리틱스를 이용합니다)

 
 
 
  포스트 310 posts (누적 1493)
 
이 글 제외하고 어제까지 한해 동안 올린 글이 307개입니다. 작년 기록을 들추니 374개로 적혀 있습니다. 2010년에는 날짜수보다 10개 정도 많은 포스트를 썼는데 2011년에는 날짜수보다 50개 정도 적은 포스팅을 했습니다. 비유적으로 말하자면, 일요일 빼고 평일에는 매일 포스팅을 한 셈이라고 할 수 있겠군요. 실제로는 포스팅을 쉰 날이 매우 불규칙했지만요.

2012년에는 좀더 분발하고 싶습니다. 시간 지나면 읽히지 않는 그런 포스트 말고 오래 지난 후에 읽어도 좋은 그런 포스트를, 날짜수보다 많이 쓰고 싶은 소망이 있습니다.

아래는 올 한 해 가장 많이 조회된 포스트 둘.

☞ 35380 페이지 뷰 → ▩ 핸드폰 전화번호 옮기기. 그룹별로 핸드폰 전화번호부 옮기기. (일반폰에서 스마트폰으로). ▩ 
☞ 22792 페이지 뷰 → ▩ 노턴 고스트 사용법 & Norton Ghost 12 부팅 시디(복구 CD) 만들기 ▩


 
  답글 7473 replies  (누적 38242)
 

12월 29일 24시까지 올라온 답글이 총 7473개입니다. 하루에 20.5개의 답글을 받은 셈입니다. 그 중의 절반은 제가 작성한 답답글입니다. 별 다른 이유가 있지 않은 한, 저는 답답글을 적습니다. 307개의 포스트가 7473개의 답글을 부른 거라 말할 수도 있겠습니다. 그리 되면, 포스트 하나하나가 24.3개의 답글 폭풍(응?)을 일으킨 셈이 되는군요.


 
  최다 답글 상위 랭커 (세 자리수 답글)
 

올 한 해 제 블로그에 가장 많은 답글을 주신 여섯 분입니다. 티스탯 통계 프로그램이 먹통인 관계로 수작업을 했다는 말은 위에 적었죠. 두 자리수 답글을 주신 분도 궁금하지만 어쩔 수 없이(?) 세 자리수 답글 상위 랭커까지만 뽑기로 했습니다. (답글수는 12월 29일까지의 집계입니다. 30, 31일의 답글 더하면 더 많아지겠지요.)

§ 326 답글 →
yureka01 님(유레카 포함)
§ 257 답글 → DAOL
§ 213 답글 → 해우기 님

§ 178 답글 →
유리파더
§ 175 답글 → 보기다
§ 143 답글 → Slimer


§ 132 답글 → 럭키도스
§ 110 답글 →
ageratum 님

올해도 포스트 수보다 많은 답글을 퍼부어 주신 유레카님, 올해 각각 2월과 3월에 알게 된 후로 가까와지고 많이 친해진 다올님과 해우기님, 지인으로 지낸 게 대략 10년은 되지 않나 싶은 유리아빠님, 포스트에서 얼굴이 익숙해져서 만나면 바로 알아볼 수 있을 거 같은 보기다님, 간헐적인 잠수로 드문드문 뵙지만 여전히 반가운 슬리머님. 모두 늘 반갑고 항상 고맙습니다. 

럭키도스님과 아게라텀님을 빼먹을 뻔 했습니다. 티스탯을 돌려보니 다시 잘 되는군요. 두 분, 섭섭하셨던 건 아니죠? 2012년에는 2011년보다 더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2012 0103 10:40 추가).


답글이란 것에 대한 이런 저런 평가절하 또는 비하가 없지 않지만 저는 답글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쪽입니다. 적어도 제 블로그에서는, 크게 보아, 답글을 '소통'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뭘 해도 혼자 놀면 뻘쭘해지고 지루해지기 십상인데 '친구'가 있어 함께 한다는 건 재미도 있고 큰 힘이 되지 말입니다.


 
  트랙백 109 trackbacks  (누적 1205)
 

언젠가부터 급감 추세가 보여 통계를 내는 재미가 시들해진 트랙백입니다. 몇 월인지 기억이 잘 나지 않는 언젠가부터 월 결산에서 트랙백 항목을 들어냈습니다. 그런 수준이었는데도 한 해 통계로 내보니까 100은 넘는군요. 매월 9개 정도씩 트랙백을 받은 셈이 되네요.

이런 저런 원인 분석이 가능하겠지만, 블로그 바닥(?)이 좀 시들해진 거 느끼시나요? 많은 블로그들이 개점 휴업(응?) 상태로 방치되고 있고 답글란이 붐비는(^^) 정도도 눈에 띄게 덜해진 게 사실입니다. 추세와 경향이 그런 느낌입니다. 트랙백이 급격히 줄어든 것도 블로그 바닥이 좀 시들해진 것의 방증이 되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저는 여전히 블로그가 재미있고 다행히 주변에 비슷한 생각 하시는 지인분들이 적지 않아 블로깅이 외롭지 않습니다만. 쿨럭.


 
  방문자 913341 visitors  (누적 310만 5384 명)
 

작년도 올해도 100만에는 못 미칩니다. 2010년에는 100만에서 아주 조금 빠졌는데 올해는 8~9만명 빠지네요. 6월부터는 월 10만명 이쪽저쪽에 머물렀지만, 1월에서 5월까지는 그에 비해 반 정도인 월 방문자수를 기록했었죠. 연간 91만여 방문자도 기대 이상이라고 봅니다. 늘 말하는 거지만, 방문자수의 증감은 제가 어찌할 수 있는 영역 밖에 존재하는지라 다짐 같은 걸 말할 수는 없고요. 그저 소망을 말하자면, 맘 같아서는 내년 2012년에는 100만을 훌쩍 넘는 방문자수를 기록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1230 금 10:20 ... 12:0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유 레 카 2011.12.30 12: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ㅎㅎㅎㅎ 안그래도 오늘,
    연말 결산 포스팅이라도 되 있어야 연말연시 안부인사를 드릴 텐데??? 라는 생각이 스치면서
    RSS소식이 없지만 블로그에 입장을 하게 되니
    역시 예상은 적절한 타이밍과 맞닥드렸네요.

    올해도 무척이나 감사한 느낌.


    소통이 되지 않는 블로그는 인적이 드문 폐가 와도 같은 홈페이지.

    오고 가고 발길이 항상 닿아야 집은 폐가는 되지 않는 게 대부분이지요.

    불로그도 어찌보면

    주막집이고, 포스팅 컨텐츠는 그 주막집의 세간살이와 안주와도 마찬가지겠죠.

    스쳐 지나가는 방문객이 수없이 많아도 ..

    나그네가 머무르지 않는 주막은 "웹 형식의 하드 속에 잠자는 허상"일 뿐이죠.

    그렇다면, 비프리박님의 블로그는 머무를 수 있고, 한잔 삼아 내 놓은 맛나는 안주와도 같았죠.
    나그네가 잠시 목을 축이고자 들렸던 그런 주막집. 일상의 널려 있는 재료를 가지고 맛나게 만들어서 내어 놓았으니 말이죠.

    한해 고생 많았습니다. 내년에도 오래 오래 소통하도록 합시다.

    뭐든 열정없는 삶은 뛰지 않는 심장을 가졌을 겁니다.^^.^^즉 죽은거나 마찬가지란 은유죠 ㅎㅎㅎ

    감사에 감사를 더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30 16: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적당한 시점에 잘 올린 건가요?
      적당한 시기를 놓치면 그것도 좀 뻘쭘하다는 생각을 하기에. ^^
      (그래도 간혹 걍 놓쳐버리는 경우가 있긴 합니다. 쿨럭.)

      소통이 되지 않는 블로그. 좀 그렇죠?
      혼자 포스트 올리고 아무도 오지 않고 아무데도 가지 않는 블로그라면
      그냥 일기장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렇다면 굳이 웹에 써야할 필요도 없죠.
      블로그와 일기장(혹은 메모장)의 차이점을 생각해볼 대목이구요.

      답글 자체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분들이 있고
      (이런 분들은 지인들간의 답글 소통도 색안경을 끼고 보더라는. 흐으.)
      답답글에 대해서도 '안 달겠다'고 하는 게 무슨 용기인 양 말하는 분들이 있지만
      저는 답글-답답글 없는 블로그는 뭔가가 빠진 블로그라는 생각을 하는 쪽입니다.
      때로 답답글이 밀리기는 해도 그래도 며칠 이내에 답답글을 적는 것도 그래서구요.

      어찌보면 블로그가 사랑방이거나 주막집이거나. 맞습니다.
      다른 지인의 표현처럼 맛집으로 볼 수도 있겠구요.
      누군가 스쳐만 지나간다면 그것도 좀 허망하겠네요.
      답글이 무작정 많다고 좋은 건 아니겠지만 답글이 없는 것도 좀 그렇죠.

      ㅇㄹㅋ님도 한해 잘 달려오셨구요.
      결계와 봉인의 시기도 있었지만 그래도 다시 계속 되어서 다행이었구요. ^^
      항상 사진과 생각을 담은 포스트가 감성 돋게 하고 사색 자극해서 좋았습니다.

      격려와 축하 감사하고요.
      내년에도 함께 가요. ^^

  2. BlogIcon 생각하는집 2011.12.30 13: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루에 거의 하나씩 포스팅 하셨네요. 대단하십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30 16: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고 보니 일요일 빼고 매일 하나씩 포스팅한 셈이더라구요.
      포스팅이 전년에 비해 적었지만 나름 위안 삼을 만한 대목이었습니다. ㅋ

  3. BlogIcon SHAO 2011.12.30 13: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우 꾸준한 포스팅...막시작한 블로그 초보자로서 본받아야 할 사항이군요.
    다음해엔 방문자 100만명을 달성하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11.12.30 16: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짧은 제 생각으로는 꾸준함이 답인 것 같구요. 꾸준함은 재미가 있어야 나오는 것 같습니다.
      아아. 내년에는 그리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4. BlogIcon 36.5°c 몽상가 2011.12.30 18: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새해에도 좋은 글 많은 올려주세요~ ^^

  5. BlogIcon Lucia.K 2011.12.30 20: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2012년 새해에는 저도 다시금 오빠의 블로그 답글 상위에 랭크될 수 있길 기원해봅니다. 하하.
    저 블로그 다시 쓰기 시작했어요. 어제부터... 뭐 딱히 별다른 이유는 없고..
    그냥 흔적을 좀 남겨야겠다 싶어서요. ^^

    나도 오빠처럼 하루에 하나씩 꼬박꼬박 포스팅할 수 있음 좋을텐데...
    그건 꿈같은 일이라 기대도 하지 않아요. 다만 이따금씩이라도..
    내 지금의 감정들에 대해서 놓치지 않도록 했음 하는 바램입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1 18: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블로깅을 다시 정상가동하는? 축하해.
      꾸준히 밀고 나가기 바랄게. 그리고 내가 서포트할 수 있는 건 서포트할게. ^^

      맞아. 딱히 별다른 이유 없더라도
      뭔가 기록하고 흔적을 남기는 거. 좋아.

      내 경우, 이틀은 쉬지 않는다는 원칙을 정하고 있는데
      루샤도 포스팅을 막는 최악의 경우에 대한 나름의 기준이 마련되어 있음 좋겠단 생각이 드넴.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년에 나는 이틀 연속 쉰 적이 꽤 있었음.

      2012년에는 좀더 자주 보는 건가? 블로그에서?
      답글 상위 랭커 하면 나야 반가운 루샤 자주 보니 좋지.
      나도 자주 놀러갈게.

  6. BlogIcon DAOL 2011.12.30 21: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2011년이 저물어 가고 있군요..ㅎ
    2월달로 기억하네효..
    유레카님 블로그에서 비프리박님의 댓글을 보고
    왠지 마음이 따뜻한 분일 것 같다는 생각에
    용기를 내어 댓글을 달았었는데 말이죠..ㅋ

    어느새 소통을 하며 지낸지도 11개월이 되었어요..
    그간, 우리 참 많이 친해진거죠..ㅎ
    유레카님도 비프리박님도
    제게는 넘흐도 소중한 이웃이라죠..ㅋ

    한 해 동안 즐거웠습니다..
    그리고 행복했네욘;;ㅎ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당..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1 18: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2011년 봄이 되기 전에 만났었죠. :)
      다올님은 no-link로 닉네임만 적었는데
      제가 몇 가지 추적(?) 시도를 한 끝에 블로그로 날아갈 수 있었던
      기억 납니다. 그 기억도 이제 일 년 전 일이네요.
      2012년이 밝았는데, 2011년의 빼놓을 수 없는 추억꺼리가 되었습니다. ^^

      저는 친하게 지내는 분들이 많지 않아서
      지인들 블로그에 가서 답글을 비밀답글로 적어야 할 정도는 아닌데요.
      공개 답글로 적어도, 다올님처럼 찾아와 주시는 분은 한두 분이에요.
      첫 발을 떼어주셔서 정말 고마왔구요.
      이렇게 알고 지내게 되어 햄볶아요. :)
      소중한 이웃이 되었잖아요.

      2012년에도 함께 달려욤!

  7. BlogIcon 유리파더 2011.12.30 23: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언어가 딸려서... 2012년엔 백만 달성
    파이팅. 그런데 벌써 10년이 다 되어 가는지요? 개인적 바램은 내년엔 10년 경축 기념회를 해보고 싶습니다. 쉽잖은 인연 아닙니까.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1 18: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파이팅 감사합니다.
      검색 포털의 검색결과물 노출 로직이나 알고리즘에 격변 같은 게 좀 없으면
      어쩌면 일년에 100만 달성이 남의 이야기가 아닐 수도 있을 텐데 말입니다. 흐으.

      아마도 2012년이면 10년차는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쉽잖은 인연이지요.
      10년 경축 번개를 한번 때리자구요. 2013년에는 만 10년 경축 번개를 한번 하구요.
      제가 내려가든 아님 유리아빠님이 올라오셨을 때든.

  8.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12.30 23: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해동안 수고 많으셨습니다.^^
    덕분에 많이 즐거웠고, 감사 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뜻하시는일 모두 이루시기를 기원 드립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1 18: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한해 즐거웠고 감사했습니다.
      영혼 정화 사진들, 감성 돋는 사진들 넘 좋았구요.
      새해에도 잘 부탁 드려 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삼!

  9. BlogIcon ageratum 2012.01.01 22: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티스탯이 멀쩡히 잘 돌아가는데..
    비프리박님만 안된다는게 좀 의아하네요..;;
    어쩌면 데이터가 저장된 xml파일 자체가 뭔가 일그려진게 아닐런지..
    그런데 그럴 수가 없을텐데 말이죠.. 티스토리가 블로그마다 다른 xml포맷으로 저장하는 것도 아닐테고..

    암튼..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일일이 통계내려면 정말 힘든데 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1 22: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블로그 스킨에 html이 영향을 미치는 건가, 하는 생각까지 들더라구요.
      다들 여전히 잘 쓰신다는 말을 들으면 가슴이 쓰라립니다. ㅠ.ㅠ
      저도 좀 잘 돌아가면 좋겠는데 말입니다.
      문제는 지난 12월초부터 그랬던 것 같은데
      이전 백업본은 잘 통계가 나온다는 거예요.
      그 사이에 제가 html을 건드린 적도 없구요. 흐으.
      뭐가 문젠지 모르겠습니다. 앞으로 계속 이래야 하나 하는 생각도 들구요.
      그래도 결산은 계속해야겠지만요. ㅠ.ㅠ

  10.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01.02 10: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결산은 역시 비프리박님이 엄청 잘하시는거 같습니다.
    2011년 수고많이 하셧습니다.
    2012년에도 좋은 글로 많은 가르침 주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2 10: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익후. 무슨 말씀을요.
      조촐한 결산, 화려하지 못한 결산일 뿐인 걸요.
      2012년에는 2011년보다 나은 결과물이 나왔음 좋겠습니다.
      저도 그렇고 티몰스님도 그렇고. :)

  11. BlogIcon 해우기 2012.01.02 11: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런 부지런함이 항상 부럽습니다...
    저는 사실 할 생각도없거든요...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2 11: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부지런함은요. 저한테 그런 게 어딨다고. ^^;
      그리고 이렇게 포스팅을 하느냐 아니냐와 무관하게 다 머리 속으로 하고 계시잖아욧! :)

  12. BlogIcon MindEater™ 2012.01.03 22: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히야~ 대단하세요. 100권이라,,,
    지난해 가벼운 책들을 포함해서 죽을똥살똥 읽었는데 69권의 책을 읽었더라구요.^^;;
    올해는 요령도 조금 쌓인것 같고 꼭 도전해봐야겠습니다.
    그나저나 운동은 안습이네요. 늘어나는 뱃살만 보고 있습니다. ㅠㅠ

    늦었지만, 이쯤에서 새해 인사 드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06 06: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재작년에는 넉넉하게 100권 넘겼는데
      작년은 턱걸이로 100권 넘겼네요. 겨우. ^^;

      올해는 마인드이터님이랑 같이 100권 보고 달리게 되는 건가요?
      69권도 적은 권수는 아니지요. 그리고 책이 꼭 권수로 따져야 할 대상도 아닐 거구요.

      마인드이터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행복한 한해 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