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 총 방문자 수 300만 돌파했습니다. 300만을 찍었습니다. 총 방문자 수 카운터도 300만을 찍고 저도 PrtSC 버튼으로 300만을 찍고! (^^) 히트 캡쳐에 성공했습니다. 오늘(11월 30일 수) 새벽 00:53 이었습니다. 299만 9958 이었던 00:37 부터 잠복(?)을 시작했는데 20분이 채 되지 않아 300만을 체포(응?)할 수 있었습니다.




다행히 캡쳐 순간에 방문자 폭주는 없었습니다. 예상치 못한 방문자 폭주는 반갑지만(^^) 히트 캡쳐할 때는 그게 반갑지 않지 말입니다. 아무래도 방문자가 상대적으로 많은 낮~저녁 시간이 아니었지 말입니다.




300만 돌파가 예상보다 하루이틀 당겨졌습니다. 11월 21일(월) 낮에 300만 돌파 카운트다운을 시작한다고 포스트를 올릴 때( 해당글 ), 별 다른 변수가 생기지 않는 한 12월 1일이 되어야 300만을 넘길 걸로 예상했습니다. 하루이틀 당겨진 데에는 24일에 올린 "나는 꼼수다 폭풍 청취" 포스트의 파괴력(응?)이 크게 작용했습니다. 평소 3천 명 대 중반을 찍던 방문자수가 이틀 동안 5000명 선을 오르내렸습니다. 300만 달성을 적어도 하루 정도는 당겨준 고마운 나꼼수입니다. :) 



   1468 posts & 37440 replies
         3 years & 9 months


300만 돌파할 때까지 세상에 내보낸 포스트의 수는 1468개이고 그 포스트에 붙은 답글의 수는 37440개입니다. 기간으로는, 2008년 3월 1일 첫 포스트를 작성한 후 2011년 11월 30일로 300만이 될 때까지 꼭 3년 9개월입니다. 네이버 날짜 계산기는 1370일째라고 알려주고 있습니다. 그 기간 동안 매일 대략 2200명이 방문한 셈입니다. 포스트에 대한 책임감이 커지는 대목입니다.




이렇게 빨리 300만이 될 줄은 미처 몰랐습니다. 10만 히트를 기록할 때 100만 돌파가 그렇게 빨리 이뤄질 줄 몰랐던 것과 비슷합니다( 관련글 ). 이후에 제 예상과 소망이 어떤 방식으로 현실화할지 알 수 없지만, 지금까지 걸어온 거처럼 앞으로도 뚜벅뚜벅 걸어 가야겠죠. 그렇게 가게 될 거고 그렇게 가고 싶습니다. 무엇보다 블로깅은 저에게 즐겁고 재미있는 일이지 말입니다. 어떤 일을 오래 할 수 있으려면 일단 그 일이 자신에게 재미있는 일이어야 한다는 말을 믿는 쪽입니다. 동시에, 함께 가는 친구들 없이 오래 하기도 어렵습니다.

함께 오래 이어가는 블로깅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주인장을 격려하시려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1130 수 09:20 ... 10:2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