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시간 차 몰고 가서 2시간 걷고 두 시간 차 몰고 귀가. 인간은 비합리적인 존재인지도 모릅니다. 순수하게 손익만 따진다면 물질적으로 얻는 것 없이 지갑에서 돈만 나간 것이니 경제학적으로도 잘못된 선택일지도 모릅니다. 시간적으로도 두 시간 여를 걷기 위해 왕복 네 시간을 투자하는 것은 바보짓일지도 모릅니다.

백담사로 향했습니다. 일요일 새벽 5시 이전에 깨면 백담 계곡으로 가겠다고 맘 먹고 잤는데 눈을 뜨니 4:52였습니다. 차가 비교적 적을 때 갔다가 막히기 전에 돌아오자는, 그리고 설악산을 아침에 걷자는, 두 가지 소망과 다짐을 실현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봄 다녀온 후로 또 가고 싶은 곳이었습니다. 백담계곡이요.


백담계곡은 백담사에서 산자락의 백담사 주차장에 이르는 7km 구간입니다. 발이 그닥 넓지 않은 제가 다녀본 바로는 '가히 절경'이라 할 만한 계곡입니다. 백담사~주차장 사이에는 버스가 운행되고 있습니다. 올라갈 때는 버스로 갔고 내려올 때 걸었습니다. 도보 왕복도 욕심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여러가지 감안하여 자제했습니다.

이 포스트에는 백담계곡 트레킹을 하면서 만난 단풍을 담아 봅니다. 단풍 사진을 고른다고 골랐는데 스무 장 정도 되는군요. 2회로 나누어 단풍편을 올립니다.

백담사는 강원도 인제군 북면 용대리 690번지에 위치합니다. 설악산의 한 자락을 차지하고 있는 백담계곡의 꼭대기에 위치합니다. 백담사에서 위로 가면 영시암 가는 수렴동계곡이고 아래로 가면 백담계곡이 되는 것이죠.

강원도 가볼만한 곳, 백담사, 백담계곡, 설악산, 설악산 단풍, 단풍, 단풍 구경, 강원도 여행지 추천, 백담사 걷기, 산행, 트레킹, trekking, 돌단풍, 강교, 강원도 인제군 북면 용대리, 강원도 인제 가볼만한 곳
▩ 백담사 백담계곡 걷기, 설악산 트레킹. 덤으로 단풍 구경을? (1) (2011 1009)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너는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눈부신 녹색인 적이 있었더냐? ^^

건너편으로 보이는 것은 백담사의 어느 전각.

 


  
2  
   

빨강이 녹색을 차츰 물들여갈 테죠? 
 


  
3  
   

 


  
4  
   

조금 더 당길 수 있다면. (망원렌즈 뽐뿌 중. ^^)
 


  
5  
   

 


  
6  
   

 


  
7  
   

  


  
8  
   

  


  
9  
   

야생 돌단풍? 어찌 바위에서 저리 자랄 수 있는지.
 


  
10  
   

아. 이 다리. 볼 때마다 시선이 멈춥니다.
뒤로 물들기 시작한 단풍과도 잘 어우러지는,
백담계곡에서 인상적인 다리입니다. 다리의 이름은 강교. 
 

 
 
11  
   

하행 중에 강교 위에서 돌아본 백담계곡과 단풍.
돌아봅니다. 여행 중에, 걷다가, 뒤도 돌아보게 되는 것이죠.
앞만 보고 걸으면 뒤로 펼쳐지는 다른 모습을 놓칠 가능성이 큽니다.
살면서 뒤를 돌아보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제가 걷는 것을 좋아하는 것을 알고 있기에, "이른 아침 백담사 백담계곡 걷기를 하는 게 어떨까?" 하는 저의 제안에 그녀가 주저없이 동의한 것일 테죠. 그게 무엇이 되었든 저와 함께 하는 시간을 좋아합니다(라고 저는 믿고 있습니다. ^^). 돌아오는 차 안에서 그녀가 말합니다. "멀리 오지 못할 때는 가까운 곳에 있는 산을 오르는 것도 좋지 않을까? 주말마다 그렇게 산을 오르는 것도 좋을 거 같아. 그것도 봄 가을 정도 가능하겠지만." 저 역시 주저없이 동의했습니다. 다른 극의 자석이 서로에게 조금씩 끌려가는 모습이 떠올랐습니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1010 월 09:20 ... 10:20  비프리박
 
강원도 가볼만한 곳, 백담사, 백담계곡, 설악산, 설악산 단풍, 단풍, 단풍 구경, 강원도 여행지 추천, 백담사 걷기, 산행, 트레킹, trekking, 돌단풍, 강교, 강원도 인제군 북면 용대리, 강원도 인제 가볼만한 곳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해우기 2011.10.10 11: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올해는 날씨덕분에...
    제대로 아름다운 단풍을 다른해처럼 보기는 어렵다고 하더라고요...
    인근을 봐도..아무래도 그럴듯해서..
    더욱 아쉽기는 합니다..

    시간나면 한번 단풍잎들사이를 걸어보고 싶기는 한데 말이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08: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안 그래도 시기적으로 좀 예년 같지 않은 거 아닌가 했어요.
      작년 이맘 때를 생각하면서 비교도 해보게 되고요.
      그게 다 이유가 있었군요. 날씨. -.-;

      시간 되면 저희도 10월이 다 가기 전에 한번 더 산엘 다녀오고 싶어요.
      평일이기만 하면 울산바위 쪽으로 설악산을. ^^

  2.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10.10 11: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가을은 점점 깊어저서 벌써 단풍이 붉게 물들기 시작했군요.^^
    맑은공기 마시며 백담계곡을 꼭 걸어보고 싶어 지네요.
    멋진곳 소개 감사합니다. 즐거운 한주일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08: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피톤치드를 내뿜는 수종은 안 보였지만
      산속 깊은 곳을 걷는 느낌은 아주 좋았습니다.
      주차장에서 백담사를 잇는 셔틀버스(유료)가 왕복해서 그게 좀 그렇지만. ^^;

  3. BlogIcon 안달레 2011.10.10 12: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역시 강원도 계곡은 기가막힙니다.
    강원도 양구나 화천쪽은 여전히 때묻지 않은 계곡들이 많아 물이 정말 맑고 올갱이들도 지천으로 깔려있지요. ㅎㅎ (죄송해요 제가 좋아하는 한계가 명확해서 ㅎㅎ)
    이런 훌륭한 풍광과 사찰을 전모씨의 더러움이 차지하고 있었다니 안타깝습니다.!!!
    기억에는 백담사 가던 관광버스가 사고가 나서 큰 사상자를 냇었던 것 같기도 한데..
    멋진 자연앞에 추악한 이름을 들먹여서 죄송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08: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양구나 화천 쪽은 여전하지요.
      동해안 갔다가 올 때 가끔 국도 타고 귀가하면서 느껴요.
      올갱이까지는 못 봤지만 계곡과 물은 정말 대박!

      전대갈, 전낙지, 살인마라 불리는 자가
      기거했던 곳이라서 더욱 유명해진 절입니다.
      절에서 그렇게 기거했는데도 종자가 변하질 않는군요. -.-;

      백담사 가는 관광버스였던가요?
      백담사와 주차장을 잇는 셔틀버스가 아닐까 싶기도 한데. 흐으.

  4. 2011.10.10 13:5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08: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행 가는 걸 돈 낭비라고 보는 분들도 계시고
      거기 가서 그거 하고 올 거 거기 왜 가냐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죠.
      심지어는 '산은 동네에도 있잖아' 하는 분들도. ^^;
      제가 이런 분들을 설득할 순 없더라고요.
      걍 저는 저대로 살 뿐. 그들은 그들 생각대로 살라고 냅둬야죠.

      구경한 시간까지 대략 세시간 조금 넘게 있었는데요.
      왔다갔다 왕복하는 시간에 네시간 조금 넘게 쓴 게 아깝질 않더라구요.
      (이른 아침 도착. 정오무렵 귀로에 올라서 시간이 덜 들어서 그렇지 안 그랬음 더 걸렸을 수도.)

      새벽에 고속도로 달리는 맛이나
      정오무렵 돌아오는 고속도로 달리는 맛이나
      그것도 아주 좋았습니다. 이렇게 이동하는 걸 주로 하다 보니
      막히면 짜증 게이지가 솟구칩니다. ㅠ.ㅠ

      번잡함을 피하고 오롯함을 느끼는 것.
      조금 부지런해야 가능한 것 같습니다.
      일찍 일어나는 새가 벌레를 잡는 법. ^^

  5. BlogIcon 신기한별 2011.10.10 14: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조만간 전국적으로 단풍잎이 물들겠군요~

  6. BlogIcon DAOL 2011.10.10 15: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느낌상 닭살커플이네연;;ㅎㅎ

    NO.9는 야생이라는 말을 빼고 돌단풍이라고 하면 되는뎁쇼..
    원래 돌단풍은 바위틈에서 서식하도록 식재를 한다죠..ㅎ

    망원렌즈 뽐뿌중이라고요..ㅎㅎㅎ
    저도 좀 그랬는데 생각을 달리하고 있습니다..
    시간을 두고서 천천히 변화를 주려구요..ㅋ

    설악산에 단풍이 예쁘게 물들기 시작했다고 하더군요..
    저는 설악산 종주가 꿈인데 언제쯤이냐 이룰련지 모르겠어요..

    아^^ NO.1의 사진에 은근 끌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08: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마음만은 닭살 커플입니다. ^^
      겉으론 닭살 행각을 보여주는 편이 아니구욤. ^^;

      돌단풍은 집에서도 키우는 일이 있어서
      야생이란 말을 덧붙여 봤는데
      말씀처럼 야생이란 말은 중언부언에 가깝죠.

      망원렌즈 뽐뿌는 꽤나 걸릴 것 같습니다.
      일단 130은 줘야 하는 상황이더라구요.
      제가 걍 바로 사질 못하는 성격이다 보니. 큭.
      그녀가 사려는 보급기 600d나 550d도 일년 정도 뽐뿌를. ^^;

      다올님의 생각 변화 끝에 나올 변화를 예의주시(응?)하고 있겠습니다.

      설악산 종주. 저희도 꿈꾸는데
      이게 시간이 엥간히 드는 게 아니라서 엄두를 못 내고 있습니다.
      백담사에서 대청봉까지만 해도 8시간인가 그렇더라구요.

      흠흠. no.1 사진은 개인적으로 넘 땡긴 사진이었는데
      다올님과 제가 많이 통하나 봅니다. ^^

  7. BlogIcon 보기다 2011.10.10 16: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주말에 멋진 곳을 다녀오셨군요.
    가을빛 내려앉은 모습이 마구 끌립니다.
    5번째 사진부터 8번째 사진까지 서로 다른 단풍잎으로 물들인 나무들을 보고 있자니 사랑스럽기만 하네요.
    산에 가지 않고 방구석만 긁고 있던 제 자신이 미워집니다ㅠ.ㅠ
    설악산의 가을, 백담사의 단풍 꼭 느껴보고 싶네요.
    10월 가기전 꼭!!! 달리고 말겠습니다.^^
    행복한 한 주 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08: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을빛은 아무래도 단풍인 듯 합니다. 그쵸?

      새벽에 5시 이전에만 깨면 백담사다~ 그랬는데
      다행히 5시 전에 깼습니다. ^^
      그녀를 깨우며 보통 '차에서 자'라고 합니다. ^^;

      산에 가지 않으셨다지만
      제주도에도 다녀오시고 그 전에는 라이딩도 하시고
      휴식이 필요하셨던 거겠죠.
      알아서 휴식을 제공하거나(?) 몸이 요구하면 들어줘야죠.

      10월이 가기 전 저희도 한번쯤 더 다녀오면 좋겠는데 말입니다.

  8. BlogIcon MindEater 2011.10.10 16: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단풍도 단풍이지만,,,자유를 아이에게 반납하고나니 이웃분들의 산으로 들으로 발걸음 자체가 부럽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08: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아이들에게 자유를 반납해야 할 때가 있지욤. ㅠ.ㅠ
      아이들 키우는 재미 혹은 아이들의 재롱도 만만치 않잖아요.

  9. BlogIcon 36.5°c 몽상가 2011.10.10 18: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날씨도 좋고, 가을풍경 느끼면서 걸으면 정말 좋을 길이네요.
    자동차 소리도없고, 계곡 물흐르는 소리와 바람소리만 한가득할 것 같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08: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봄 가을에 걷는 곳으로 떠올리게 되는 곳이에요.
      지난 봄 다녀온 후로 딱 걸렸습니다. ^^;

      백담계곡에는 절과 주차장을 잇는 셔틀버스가 있긴 하지만
      풍광과 바람과 물소리 즐기면서 걸을만한 곳이죠. 계곡은 가히 절경.

  10. BlogIcon ageratum 2011.10.10 22: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가을은 역시 단풍구경인거 같습니다..^^
    제 동선에는 단풍나무가 잘 안보여서..
    마음먹고 한번 나가봐야할거 같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09: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을은 대하이고 가을은 운동회이고 가을은 소풍이지만
      한편으로는 뭐니뭐니 해도 가을은 산행이고 단풍이지요.
      불로화님 나가시면 또 멋진 사진들 담아올 테죠?

  11. BlogIcon 뽀키 2011.10.10 22: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가을이 벌써 우리곁에 와있는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