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로운 삶을 추구하지만 가끔은 그 자유를 조금은 구속할 때가 있습니다. 스스로를 제약하는 기준이 등장할 때입니다. 모든 일에 기준이 있을 필요는 없겠지만 전혀 기준 없이 살기도 어렵습니다. 그건 '막 사는'(生) 게 될 테니까요.

우리는 원하든 원하지 않든 자본주의 경제 시스템 속에서 살아갑니다. 경제활동을 할 수 밖에 없는 것이죠. 일하고 돈 벌고 구매합니다. 일하고 돈 버는 데에도 나름의 기준이 있을 수 밖에 없지만 구매에도 일정한 기준이 없을 수 없습니다. 그게 없다면 '막 사는'(買) 게 될 테죠.


'구매'의 기준이란 게 말이 된다면 '불매'의 기준 또한 말이 됩니다. 이왕 사는 거 어떤 회사의 제품을 사는 때가 있는 반면, 같은 물건이라면 어떤 회사의 제품은 고려의 대상에서 제외할 때도 있습니다. 이와 관련한 제 나름의 불매 기준을 적어 봅니다.



 내가 그 회사의 물건을 사지 않는 이유. 이런 회사의 제품은 불매한다.
 
  
 
그 회사 노조의 파업을 이유로 그 회사의 제품을 사지 않는 일은 저에게 없습니다. 저도 일해야 먹고 사는 노동자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집단이기주의라고 불러도, 계급이기주의라고 불러도, 딱히 아니다라고 말하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물론, 파업이 없으면 좋겠지만 파업이란 게 자본주의 경제 시스템 내에서는 해가 뜨고 바람이 불고 비가 오는 것과 같은 피할 수 없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보는 게 맞는 것이죠.


그 회사에서 일한 이유로 이런 병 저런 병 걸려 죽거나 다치는 직원이 나올 때 그 회사가 그 직원 (과 가족)에 대해 어떤 행동을 하느냐 하는 것은 그 회사의 제품을 사느냐 사지 않느냐의 기준이 됩니다. 개인적인 발병이라고 우기며 비인간적 혹은 반인간적 처사를 일삼는 회사의 제품은 사지 않습니다. 예컨대 그 회사에 예비발암자들이나 예비백혈병환자들이 대거 입사한 건 아닐텐데 그 회사는 자꾸만 개인적 발병일 뿐이라고 치부합니다. 산업재해임을 인정하지 않고 도의적 위로금(?)으로 무마하려 합니다. 생산 라인에서는 계속 누군가가 암에 걸리고 백혈병에 걸리는 것이죠. 저는 이런 회사의 제품이라면 살 생각이 없습니다.


그 회사의 최고 경영자들이나 실질적 소유자(로 행세하는 자)들이 온갖 불법적인 수단으로 천문학적 비자금을 조성하는 기업의 제품도 구입하지 않습니다. 걔네들 좋은 일 시켜줄 일 있습니까. 사실, 그 비자금은 소비자의 주머니를 턴 돈이자 직원들에게 갔어야 할 급여입니다. 그럴 돈이라면 물건 값을 낮추거나 직원 급여를 올려주는 것이 맞습니다. 그걸 빼돌려 최고 경영자들과 실질적 소유자 행세하는 자들의 용돈(?)으로 둔갑시켜 사회 온갖 부문을 기름칠하는(? 어지럽히는!) 실탄으로 씁니다. 일부는 정부와 정치인에게 정치자금으로 건네지고 일부는 언론과 법조계에 장학금이니 떡값이니 하는 이름으로 흘러 들어가죠. 후일 자신들의 비리와 악행이 드러났을 때 효과를 발휘하는 보험같은 것이겠죠. 처벌 받지 않거나 유야무야 되거나 사면되거나 합니다. 이런 새우젓같은 비리 시스템을 운영하는 기업(이라는 이름이 아까운) 집단의 제품을 저는 구입하지 않습니다.



위 기준으로 제가 특정 회사를 지칭하고자 하는 것도 아니고 그럴 리도 없지만, 그게 또, 어느 기업이라고 콕 찍지 않더라도 어느 기업이 여기에 해당되는지, 아실만한 분은 아시리라 봅니다. 대표적인 그런 기업이 있잖아요, 왜. 노조도 못 만들게 하는, 그런, 전근대적인.

그리고 위에 적은 내용은 추상화하여 적어서 그렇지, 모두 기사와 단행본의 팩트(fact)에 기초합니다. 팩트 없이 불매씩이나 하려구요. 저희 집에서 현재 냉장고와 티비만 그간 써오던 것들이라는 이유로 위 기준에서 벗어날 뿐입니다. 두 녀석도 결국 일정 시간이 지나면 기준에 부함하는 회사 제품으로 바뀌겠죠.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717 일 02:00 ... 02:5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ephia 2011.07.17 19: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S사군요. 거 참...

  2. 2011.07.17 20: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9 08: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싸고 좋은 물건도 좋지만 '가치 선택'도 좋지 말입니다.

      아직도 주변에서 삼빠들을 봅니다.
      핸드폰 하면 무조건 삼* 제품이 좋다고 하고
      컴퓨터도 무조건 삼* 것이 좋다고 하는 거 보면
      이거 거의 세뇌구나 싶습니다. (언제나 이게 깨지려나요.)

      꼭 삼* 제품이 아니어도 가치 선택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거기에 퀄리티가 뒷받침이 되는 제품이라야 하겠지만요.

      산에 다녀오셨군요. 날도 더운데 말입니다.
      남쪽은 일요일이 장마 후 첫 불볕더위라고 해서
      ㅇㄹㅋ님 걱정이 많이 되었습니다.
      일단은 안전 무사 복귀하셔서 다행. ^^

  3. BlogIcon 해우기 2011.07.17 23: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특별하게 어느 회사제품을 거부한적은 없었는데요...
    가끔...얄밉다 싶어....

    저도 최근 기분나쁜 회사가 하나 있어서 핸드폰을.... 국산이 아닌것으로 구입했습니다만....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9 08: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하는 짓이 얄미워서 안 사게 되는 회사 제품이 있죠.

      음음. 해우기님은 기분 나쁜 핸드폰 제조사가 있으시군요?
      그 제조사가 문어발식 경영을 하지 않나요? ^^;

  4. BlogIcon Slimer 2011.07.18 06: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 회사가 좀 영향력이 크죠.. 차도 있고, 전자제품도 있고, 보험도 있고.... 심지어 놀러갈 데도 있다보니.. 영.. 피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물론 그 회사 뿐이겠습니까만,....
    오랜만에 들릅니다. 이젠 다시 좀 자주 오도록 해야겠네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9 08: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 회사, 무슨 왕국을 건설하고 있는 건 아닌가 싶습니다.
      그 회사의 제품을 벗어나서 사는 게 불가능하게 만들고 싶은 거 같습니다.
      그래도, 불편하더라도, 그 따위 회사의 제품을 살 순 없지 말입니다.

  5. BlogIcon 까만진주(blackpearls) 2011.07.18 06: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다른 대기업들도 당연히 문제가 많지만, 말씀하신 그 집단은
    - 그걸 회사라고 부르고 싶지도 않네요 - 정말 답이 안 나온다 싶지요.

    저두 소심하게나마 거기 핸폰 안 사는걸로 동참하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9 08: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른 기업들에도 문제가 없진 않겠지만 그래도 그 기업의 물건을 사게 되는 건
      회사라고 부르기도 어려운 꼴뚜기 젓같은 집단의 제품을 살 순 없어서 말이죠.

      저는 작년부터 일단 개인적인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안 사기 시작했습니다.
      그 회사의 제품은요. 김치냉장고도, 노트북도, 핸드폰도, ...

  6. BlogIcon DAOL 2011.07.18 13: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에궁^^ 어쩐데요..
    차량부터 해서 핸폰, 가전제품까지 저는 소유하고 있는게 넘흐 많네욤..ㅎ
    다음부터는 생각을 하고 구입해야겠다연;;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9 08: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 회사 제품에 애착이 아주 많으시다면 몰라도
      다음번 구매부터는 걔네들 물건을 피하심 어떨까, 조심스레 소망을 내비쳐 봅니다.
      그럼에도, 선택은 온전히 구매자의 자유입니다. ^^;

  7. 유리파더 2011.07.26 10:2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나중에 회사를 만들게 되면, 비프리박님의 도덕적 기준에 부합한 청렴한 CEO가 되고자 다짐합니다.
    (그래서 살아 남을수나 있갔어?)

    • BlogIcon 비프리박 2011.08.03 20: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런 도덕적 기준에 부합한 '가치 경영'을 하는 게 바람직한 지향점인데
      그게 대한민국에서는 '살아남을 수 있겠냐'는 소리를 듣는 기준이 되어버리는 슬픈 현실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