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8일, 그날도 (인쇄소 식자공) 장인하는 지하실 작업장에서 글자 맞추기에 골몰하고 있었다. 오후 4시경, 그는 구부렸던 허리를 폈다. 이 시간이면 그는 늘상 가벼운 산책을 했다. ... 장인하는 지하실 계단을 올라와 뒷문으로 통하는 복도로 느릿느릿 걷는다. ... 그러나 5월 18일 그날은 달랐다. 그가 막 뒷문을 여는데 거친 숨소리와 요란한 발자국 소리가 들렸다. 그는 눈을 크게 떴다. 세 남자가 막다른 길의 담벼락에서 파랗게 질려 있었고, 그들을 향해 곤봉과 총을 움켜쥔 두 군인이 달려들고 있었다. 그는 자신의 눈을 의심했다. 달려든 군인들은 총의 개머리판과 곤봉으로 남자들을 무자비하게 구타했다. 비명과 함께 붉은 핏물이 튀어 올랐다. 장인하는 자신도 알 수 없는 소리를 질렀고, 두 군인은 몸을 돌렸다.

* 정찬, <완전한 영혼>에서, 공선옥 외 7인, 꽃잎처럼(도서출판 풀빛, 1995), 71쪽.



살인마, 라는 말로는 부족합니다. 인간도살자, 학살자, 면 족합니다.
인간도살자에 의해 죽어간 수많은 남녀노소를 생각합니다.
인간도살자는 여전히 고개 빳빳이 쳐들고 떵떵거리며 살아가는데
이들 넋은 아직도 '폭도'라는 누명을 벗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간도살자는 천수를 누리며 떵떵거리며 살아서의 천국을 누리는데
어처구니없는 죽음을 당한 이들 넋은 아직도 '당해 쌌다'는 테러를 당합니다.



학살자 무리과 그들의 후예는 여전히 건재합니다.
그들은 여전히 세상을 주무르고 있고 자신들이 원하는 여론을 만들어냅니다.
학살자 무리는 여전히 숭배되고 있고 학살 당한 넋과 가족들은 신음하고 통곡합니다.
학살의 장본인들이나 그들의 후예, 후배들은 반성한 적이 없건만
학살의 피해자와 유가족은 용서를 강요 받습니다.
용서는 사죄에 대한 응답이지 피해자에게 강요할 그 무엇이 아닙니다.


어떤 무뇌아들은, 자신을 도살자 집단의 일원이라고, 권력의 일부라고 착각하고서 인간도살자의 목소리를 흉내내고 도살자의 후예이기를 자처합니다. 이 무뇌아들의 심리와 논리는, 가해자와 피해자가 등장하면 항상 가해자 편, 힘 센 놈과 약자가 등장하면 항상 힘 센 놈 편, 돈 깨나 있는 놈과 없는 사람이 등장하면 항상 돈 있는 놈 편입니다. 청산하지 못한 역사, 단죄하지 못한 과거가 빚어내는 슬픈 사회의 자화상입니다. 악을 정의라 하고 선을 부정이라고 떠드는 것이 일시적으로는 가능하지만 영원히 가능하지는 않을 겁니다.


31년 전 5월, 꽃잎처럼 스러져간 그들의 명복을 빕니다.
우리가 이만큼이라도 살고 있는 것이 적잖이 그들 덕분임을 새삼 되새깁니다.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518 수 16:00 ... 16:5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limer 2011.05.18 16: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분들의 희생이 없었다면...
    그러고도 책임을 전가하고 사실을 왜곡하는 자들을 보면 참 사람일까 싶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3 16: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만행을 저지른 것도 씻을 수 없는 죄악이지만
      그걸 책임전가와 사실왜곡으로 일관되게 버무리는 짓은 파렴치함입니다.
      가끔 그런 생각합니다. 저것들도 사람일까.

  2. BlogIcon sephia 2011.05.18 17: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도대체 지금 이렇게 떵떵히 지내는 그 문어대가리 도당은.....

    이런 놈은 전부 다 갈아버려야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3 16: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현대 민주주의에서는 갈아엎는 수단으로 투표-선거가 있는데요.
      이 부분에 저들의 장난질이 심각하게 끼어들고 있죠.
      제도를 고쳐야 하는데 그 담당자가 저들이라는 순환논리 속의 비극.

  3. 2011.05.18 17:3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3 16: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제 울궈먹는 레파토리가 빨갱이와 북한으로 고정된 것 같습니다.
      빨갱이, 좌빨로 국한되던 것에서 한걸음 나아가서 북한을 들먹이는 상황이 된 것이죠.

      광주에서의 31년전 학살이 북한에 의한 것이라면
      그 공수부대원들이 북한군이었단 이야기군요?
      그리고 낙지머리 그 새퀴와 일당은 북한군에게 명령을 내린?
      우리나라가 31년전 남북통일이라도 된 상황이었던 걸까요? -.-;

      어떤 역사적 사실에 대해서 말도 안되는 개소리를 늘어놓고
      상반되는 주장을 펴는 '쌍방'이 존재하는 논쟁거리로 만들려는 얄팍한 수작입니다.
      왜 교통사고 낸 후에 가해자가 말도 안 되는 헛소리 늘어놓는 상황이랑 다르지 않죠.

  4. BlogIcon 보기다 2011.05.18 18: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5.18 입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5. BlogIcon 스머프s 2011.05.18 18: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리나라 역사에서 절대 일어나서는 안될 사건이었던것 같아요.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3 16: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없었어야 할 사건이었죠.
      그런데 학살의 주역과 후예들은 없었던 사건으로 하고 싶은 모양입니다.

  6. BlogIcon 해우기 2011.05.18 21: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직도 제대로 다 알려지지 않은것 같아..아쉽네요...
    지금도 그렇고....
    우리나라는 항상 제대로 해결하고 넘어가야할일들을 절대 하지 않는것 같아요....

    그러니 항상 이 모양이 아닌지....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3 16: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러 경로를 통해 확인된 증거들은 이미 넘쳐나는데
      공적으로 그걸 인정하고 싶지 않은 것 같습니다.
      시간아, 흘러라~ 그런 생각인 모양입니다.
      피해 당사자들, 유가족들이 모두 자연사하고 증언이 불가능해질 때까지.

      지난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 좀더 확실히 선을 그었어야 한다고 보는데
      그들이 수세에 몰린 소수파 정권이다 보니 운신의 폭이 좁았던 것인지. ㅠ.ㅠ

  7. BlogIcon DAOL 2011.05.19 13: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벌써 31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네욤..
    세월, 참 빠르죠..
    그때는 광주민주화운동이 뭐였는지도 잘 모를 때였던 것 같은데요..

    저도 그분들의 명복을 빌어 봅니닷..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3 16: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동시대의 사건이었던 것을
      세월은 벌써
      31년의 간격을 벌려놓고 있습니다.
      세월 참 빠릅니다.
      그만큼 뭔가 청산하거나 단죄한 건 없어서
      안타깝습니다.

      죄없는 죽임을 당한 그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학살자들에게는 제발 좀 정당한 대우를!

  8. 유리파더 2011.05.24 22:0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는 사람이라 불러야 할지 모를만큼 과거를 가지고 있음에도 질기고 역겨운 삶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우리는 일제 과거 청산을 자주 부르짖지만, 가까운 과거의 이 도살자부터 빨리 과거 청산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런 학살자를 비호하는 세력이 언제쯤 척결될지... 모르겠습니다. 왜 흔히 말하는 잃어버린 십년동안 과거 청산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던 건지 한스럽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5 05: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인간이라 부를 수도 없는 그런 자는 잘 살고 있고
      살아남은 피해자들이나 스러진 넋의 유가족들은 고통받고 있는 현실을 보면
      과연 정의가 있긴 한 건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누군가는 죽어도 억울하고
      누군가는 살아서 천국을 맛본다면, 이거 잘못되어도 한참 잘못된 거 맞죠?

      멀리 일제 청산도 청산이지만 이 도살자 집단들부터 단죄하고 청산해야 맞습니다.
      게다가 그 추종자임을 당당히 드러내는 도살자의 후예들까지 출몰하는 거 보면.

      맞습니다. 왜 김대중-노무현 시기에 선을 확실히 긋지 못했는가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