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의 상향등, 반대말은 하향등이죠. 원등은 근등의 반대말이고 하이빔은 로우빔의 반대말입니다. 상향등, 원등, 하이빔, 모두 같은 대상을 가리키는 말들이지요. 마주 오는 차가 없을 때, 앞이 어두울 때, 시야 확보를 하기 위해서 켜는 전조등의 일종입니다. 아주 기본적인 항목인지라 제가 이렇게 되짚는 것이 사족처럼 느껴지는 게 사실입니다.


운전하다 보면, 상향등, 원등, 하이빔을 언제 켜는 건지, 그게 왜 필요한 건지 모르는 분들을 만납니다. 이런 분들은 주로 뒤에 나타나고 뒤에서 그것을 깜빡거릴 때 점잖은 '상향등, 원등, 하이빔'은 '똥침샷'으로 전락합니다. 똥침샷으로 전락하는 순간 그 깜빡거림은 앞차 운전자에게 때로는 답답함으로, 때로는 위협으로 다가옵니다. 그리고 동시에 그 똥침샷은, 그 샷을 날리는 사람의 무지함과 무모함을 드러냅니다. 또한 그것은 적잖이 마주 오는 차량 운전자를 시야 상실이라는 위험 속으로 내몹니다.


운전 중에 맞는, 어처구니 없는 뒤차로부터의 '똥침샷' 3종 세트를 적어봅니다.



 이 상황에서 뒤차는 상향등을? 어이 없는 하이빔 원등 똥침샷 3종 세트. 
  

비켜줄 곳이 없을 때, 과속카메라 앞에서 감속할 때, 상향등 백 어택. 뭘 어쩌라는 걸까요.
내 앞이 밝기만 하면 된다는 듯 항상 원등 켜고 다니는 사람들. 생각이 있는 걸까요.
또, 전조등 조사각 높여서 앞을 밝히는 자들. 뭘 어쩌자는 것인지. 답답합니다. 


 
  1.  시속 120km임에도 뒤에서 상향등을 깜빡깜빡?
 
중앙고속도로를 탈 때였을 겁니다. 편도 2차로에서 2차로는 수십 대 열지어 달리는 (아마도 현대 오일○크) 탱크 로리에 점령(?) 당해 있습니다. 1차로를 타고 열심히 탱크 로리들을 추월합니다. 대략 절반 쯤 제꼈을 때 룸미러로 보이는 하얀 점이 커지기 시작합니다. 제 차 속도계를 봅니다. 120km이 조금 넘은 상탭니다. 룸미러의 하얀 점은 커지는 속도로 미루어 150km는 될 듯 합니다. 급기야 제 차 뒤에 바짝 붙더니 상향등을 깜빡깜빡 거립니다. 속으로 한마디 합니다. "내가 피해줄 데가 없거든."

저는 시속 120, 옆 차로의 탱크 로리는 80~90 쯤 달리고 있습니다. 제가 따로 갈 곳이 없습니다. 탱크 로리 사이로 껴들어서 피해줄 만큼 탱크 로리들 차간 간격이 넓지도 않습니다. 계속 뒤에선 상향등을 깜빡입니다. 기억으로 은회색 그랜저 XG 택시였을 겁니다. 저는 피해 줄 곳이 없습니다. 굽은 길의 전방 시야 확보 문제와 겹쳐 120 이상은 올리기 어렵습니다. 계속 뒤에선 상향등을 깜빡입니다. 답답합니다. "어쩌라구!" 

탱크 로리들을 다 제끼고 제가 옆 차로로 비켜주려고 하니, 뒤에서 상향등 깜빡이던 차는 저보다 더 빠르게 2차로로 빠져 저를 추월하려나 봅니다. 저는 일단 1차로를 유지합니다. 저를 추월한 그 택시가 제 앞으로 들어옵니다. "자식, 성미 한번 되게 급하군." 하는 생각을 하는 순간, 그 택시 운전자는 급브레이크를 밟습니다. 저는 있는 힘을 다해 브레이크를 밟습니다. 거의 부딪힐 뻔 했습니다. "지금 복수하는 거임? 무슨?"

이런 자들, 운전을 뭐라고 생각하는 걸까요? 비단 이 케이스의 운전자 뿐만 아니라 많은 운전자들이 120 넘게 달리고 있는 차 뒤에서 상향등을 깜빡거립니다. 성미가 급한 걸까요? 바쁘거나 급한 걸까요? 급하면 일찍 나오든가 말입니다. 급한 놈(!)이 위협 운전할 시간은 있나 봅니다.



  2.  과속카메라 앞에서 감속 중인데 똥침 샷을 쏴?
 
가끔 겪는 상황입니다. 고속도로든 국도든 과속카메라 앞에서 속도를 줄입니다. 카메라 나오기 1km 전에 네비게이션이 알려 옵니다. 속도를 줄이기 시작합니다. 달릴 수 있는 곳에선 130~140 정도는 달려주는 편인지라 1km 전의 경고 메시지를 듣고 속도를 줄이기 시작해야 과속카메라 앞에서 100(혹은 110)에 맞춰 통과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과속카메라를 앞두고 감속을 시작할 때, 급감속이 아님에도(!) 뒤에서 똥침 샷을 날리는 운전자들이 있습니다. "어쩌라는 거야?" 신경 끄고 일단 감속을 계속합니다. 똥침 샷 무서워서 과속 벌금을 물 순 없습니다. 성미가 아주 급하거나 아주 바쁜(?) 운전자들의 경우엔 추월을 시도합니다. 몇 백 미터 앞에서 과속카메라를 만나고 급제동 하는 게 눈에 보입니다. (그러고는 차의 연비가 떨어졌다고 차를 욕할테죠.)

과속카메라 앞에서 감속 중인 차 뒤에서 똥침 샷 날리는 이런 운전자들, 어쩌라는 걸까요? 하는 행태를 보면 카메라가 있는 줄 몰라서 그러는 것도 아니고, 네비게이션이 없어서라고 생각해주기도 어렵습니다. 네비게이션이 없다면 저부터도 다른 차들의 흐름을 따라갈 테니까요.



  3.  뒤에서 하이빔을 켜고 운전해? 앞차 실내를 대낮처럼 밝혀?
 
영동고속도로, 중부고속도로 정체구간에서 자주 접합니다. 앞에 열지어 달리는(밀리는) 차들, 뒤에도 열지어 달리는(밀리는) 차들. 간혹 뒤 쪽에 남달리 밝은 빛으로 앞을 밝히며 운전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이런 차가 바로 뒤에 붙을 때는 눈이 정말 피곤합니다. 룸미러를 보면 일시적으로 시야가 깜깜해질 위험이 있습니다. 일단 룸미러를 아래로 꺾습니다. 가끔은 사이드미러도 잠시 접습니다. 여전히 제 차 실내는 대낮처럼 밝습니다. 신문을 읽을 수 있을 정도로 실내를 밝혀주니 고맙다고 해야할까요?

늘 하이빔을 켜고 운전하는 분들이 있죠. 자신이 지금 무슨 짓을 하고 있는지 모르는 분들입니다. 고속도로처럼 중앙분리벽이라도 있는 곳이 아닌 경우에는 마주 오는 차 운전자들까지 위험으로 몰아넣는 자들입니다. 자신의 앞을 밝힌다고, 밝아서 좋다고, 하이빔을 항상 켜 놓고 운전하는 자들,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걸까요. 하이빔은 언제 왜 켜는 건지 정말 모르는 걸까요?

덧붙여, 하이빔을 항상 켜고 다니는 운전자들만큼 위험한 자들이 또 있죠. 전조등 조사각을 높이는 사람들입니다. 굳이 하이빔을 켜지 않더라도 하이빔을 켠 것과 같습니다. 앞을 완전 밝게 하니 좋긴 하겠습니다. 앞차 운전자의 눈이 피로하든 말든, 마주 오는 차의 운전자가 시야를 상실하든 말든, 나만 밝으면 된다는 거죠. 자신이 지금 무슨 짓을 하고 있는 건지, 좀 알고 운전했으면 좋겠습니다.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701 17:30 ... 18:30  비프리박
  
자동차, 차, 승용차, 고속도로, 국도, 운전 상식, 운전 개념, 운전 매너, 기본 상식, 하이빔, 로우빔, 원등, 근등, 상향등, 하향등, 똥침샷, 뒤차로부터의 똥침샷, 과속카메라, 과속카메라 앞에서 똥침샷?, 조사각, 전조등, 감속, 급가속, 급제동, 3종 세트, 똥침샷 3종 세트, 깜빡임, 깜빡깜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DAOL 2011.07.01 21: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야간운전시에 반대 차선에서 상향등을 켜고 달려오는 경우 순간적으로 시야확보가 안되어
    당황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합니닷..
    시골길이니 만치 차량이 드물 때는 상향등을 켜고 달린다지만
    앞에서 차가 달려오면 하향등으로 내려줘야 하거늘
    이건 뭐........... 대체 어쩌자는건지 막무가내형으로 달리는 차들이 많더라구효..
    매너없는 사람들이 왤케 많은거예염..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4 07: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반대 차선에서 상향등 켜고 오면 이쪽 차선의 운전자는 그야말로 위험해지지요.
      밤에 선글래스를 껴야되나요?
      실제로 예전에 어떤 곳에선 야간에 선글래스를 착용한 적이 있습니다.
      그 동네 분들은 모두 원등을 켜고 댕기더란. -.-;

      답글의 마지막 줄에서 빵! 터졌습니다. ^^

  2. BlogIcon 럭키도스 2011.07.02 07: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처구니 없는 인간들 많이 있죠~ 상식이라는 걸 모르는 사람들이죠.
    저번에도 말씀 드렸지만..그냥 신경안쓰는 수밖에는 없네요.
    하지만 하이빔을 켜는 인간들은 어떻게 처리해야할지 모르겠네요. 마땅히 신고할 방법도 없고... 후방까지 가능한 블랙박스사서 영상 찍어가지고 신고해 버리면 벌금 물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4 08: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신경 안 쓰고 운전하려고 하는데요.
      이런 자들은 혼자 바쁜 척은 다 해놓고
      뒤에서 앞으로 들어와 위협하기 일쑤입니다. -.-;
      하이빔 자꾸 쏘는 자들은 제가 뒤로 빠져서 뒤에서 똥침 쏘는 수 밖에요.
      언젠가는 그랬더니 다시 그 녀석이 제 뒤로 들어와서 원등 켜더란. OTL

  3. 2011.07.02 08:5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4 08: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겉모습으로는 뭐가 바뀌고 뭐가 바뀌고 ... 많이 바뀌었다지만
      지배 계층의 행태는 크게 달라진 게 없죠.
      신분제 사회에서 보여주던 모습이나
      겉으론 신분제를 지향하지 않는 사회에서 보여주는 모습이 별 차이가 없으니까요.

      주식시장에서 몇 조원은 가볍게 땡기는 놈들이랑
      시간당 최저 임금 인상에는 5원 갖고 된다 안된다 떠드는 놈들이랑
      같은 놈들일 거란 생각을 해요. (실제 기사로 올라온 내용들.)

      횡설수설이라뇨. 깔끔한 논지 전개이시건만. ^^
      그리고 취중진담이라고 하지 않던가요?

  4. 2011.07.02 09:0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4 08: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앞서 올리신 글은 새벽에 잠들기 전에 봤었어요.
      취중 답글, 환영이지 말입니다. 저도 가끔 해요. ^^
      비로그인 비밀답글 적으시면 나중에 찾기 어렵죠.
      블로그 주소 적은 경우라면 제가 답답글을 적으면
      답글 알리미 리스트에 뜨겠지만요. ^^

      운전은 입장을 바꾸어 생각해보는 지혜가 절실히 필요한데
      그게 쉽지 않은 모양입니다. 아니면 그럴 생각 자체가 없거나. -.-;

      덧) 주말엔 계속 일을 한 셈인데요. 이제 돌아오는 일요일부턴 쉬네요. 후우.

  5. BlogIcon 해우기 2011.07.02 09: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신경질을 나서 급브레이크를 밟은적도 있고...
    추월시키고 뒤에서 하이빔켜고 따라간적도 있었어요...
    차는 그리 좋지 않아도 시골길에서는 맘만먹으면 저를 떼놓기가 어렵거든요....

    요즘이야 에라이..그러고 말지만...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04 08: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똥침 샷에 브레이크로 응수한 적이 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바쁜 것 같은 그 자들이
      제 앞으로 휑하니 들어와서 브레이크를 밟기도 하더군요.
      이건 뭐 적반하장도 유분수죠. "바쁘면 얼른 가라고!"

      그리고 저 역시 뒤에서 하이빔 켜고 계속 따라간 적 있습니다.
      그 중에서 기억에 남는 건, 그 자가 다시 제 뒤로 들어와서 하이빔 켜고 달려들더군요.
      결국 룸미러와 사이드 미러를 접고 운전했습니다. -.-;

      에라이! (이 말 절로 나옵니다.)

  6. BlogIcon kimhyesoo 2011.07.16 16:4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셋다 공감이예요...특히 하이빔!!!! 눈부셔죽겠어요
    그리고 제가 겪은것중 한번은 일방통행길에서 분명히 제가 제대로 가고있고 상대편 차가 잘못오는건데 여자이고 어려서 그런건지 그 상대편 아저씨가 적반하장으로 크락션을 막 울리면서 아가씨가 뒤로좀 빼면되잖아!! 이러는거예요....너무화나서 내릴려다가 무서워서 참았어요....ㅠ.ㅠ

    • 2011.07.16 16:46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2011.07.17 07:04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7 08: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방통행길에서 자신이 역주행하면서도 상대에게 고함을 칠 수 있다니
      참 대단한 적반하장 나셨네요. 무슨 성별이 벼슬인가, 나이가 벼슬인가. 그죠?

      덧) 초대장 보내드렸어요. 많이 쓰시는 네이트 쪽으로 보내드렸고요.
      꼭 한메일로 해야 하는 건 아니에요. 저도 한메일 아님.

      덧덧) 스팸으로 분류되었을 수도 있으니까 네이트 메일 확인 한번 찬찬히^^ 해보시고요.
      그래도 안 왔다면 다시 알려주삼. 다시 보내드릴게요. ^^

    • 2011.07.17 09:24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7 10: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혜수님.
      다시 보내드렸어요. 네이트 확인해보시고 그래도 오지 않았다면 말씀해주세요.
      한메일로 보내는 방법을 택해볼게요.
      왜 안 가짐. -.-;

    • 2011.07.17 12:46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7 13: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한메일 쪽으로 보냈어요.
      예전에는 네이버로 가끔 안 가는 경우가 있었는데
      네이트로도 안 갈 때가 있군요.
      한 분께 세번 보내기는 첨이에요. ^^

      부디 초대장이 잘 갔기를.
      안 갔으면 알려주세요.

    • 2011.07.17 13:28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9 08: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좋은 인연의 시작이길 바래 봅니다.

  7. 통편 2011.07.18 10:1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진짜 공감 되는 이야기인 것 같습니다...
    반대차선에서 키고 오면 이건 정말...
    요즘 자기 생각만 하고 운전하시는 분이 많아서 정말 힘든 것 같습니다...
    빨리 교통문화수준을 높여야 할텐데요...

    • 2011.07.18 10:18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9 08: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반대쪽 차선에서 상향등 켜고 오면 이거 뭐 살인무기라고 봐야죠.
      그런데도 참 과감하게(?) 켜고 다니는 사람들이 있다죠. -.-;

      덧) 초대장 보내드렸어요. 즐거운 블로깅 하시길.

  8. BlogIcon COREA_ENGINEER 2011.09.01 09: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완전 공감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