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일요일 세 시간 정도 DIY 광택 작업한 결과물입니다. 저희집 애마입니다(New EF Sonata, 2004년산). 일요일 오후 마침 시간이 비겠다 싶어 급히 마음을 먹었습니다. 작업은 늘 그렇듯(^^) 저희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했습니다. 사진이 좀 밝게 나왔는데 주차장이 사진만큼 밝지는 않습니다. ^^; 촬영은 sky im-a690s 폰카로 했습니다. 캐논 50d나 ixus 107로 했으면 좀더 선명하게 나왔을 텐데. 아쉽습니다. 
 
차에 왁스 작업하는 거, 제 취미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쌍벽을 이루는 것으로 세차도 있습니다. ^^ 광택과 세차 앞에서 짜증이 나거나 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시간이 좀 나면 이번처럼 이렇게 작업을 좀 하고 싶은 마음이 드는 쪽입니다. 성격인 거 같습니다. 하는 동안 그리고 한 후에 즐겁습니다. ^^

이왕 타는 차, 깨끗한 외관으로 해서 타면 타는 사람도 기분 좋고, (적어도 본인 생각으로는) 외관이 괜찮으니까 오래 타고 싶은 마음도 생깁니다. 현재 만 7년 넘긴 상태인데도, 주변에서 "어떻게 차가 항상 새 차예요?"라고 묻습니다. 므흣합니다. ^^
 자동차, 리뷰, 자동차 광택, 광택, 세차, 셀프 세차, 세차, diy 광택, diy, 광택제, 왁스, 맥과이어, 멕과이어, 맥과이어스, 멕과이어스, meguiar's, meguiar's deep crystal, deep cleaner, polish, carnauba wax, 왁스, 왁싱, 세차 전용 샴푸, 카샴푸, 카워시, 융, 초극세사 융, 얼티미트, 울티메이트 융, 스펀지  
 취미 같은, 셀프 세차와 DIY 자동차 광택. 맥과이어스 딥 크리스탈 3단계.
 
 
 
이번 작업은, 30분 정도의 간이 세차(젖은 타월 + 마른 타월, 이물질 제거)와 두 시간 좀더 걸린 광택 작업으로 이루어졌습니다. 두 시간에 전체 광택을 한 건 아니고요(가능하지도 않습니다). 엔진룸 후드(보닛), 루프, 트렁크 후드, 세 곳만 광택을 냈습니다. 여기 작업하는 데 두 시간이 걸렸다면 평소와 엇비슷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번에 작업하지 못한) 양측 사이드와 후면을 작업하자면 대략 그만큼의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그러므로 제대로 하자면, 사전 세차 작업 30분, 전체 광택 작업 4시간이 필요한 것이죠. 이렇게 시간이 비어주는 일이 잘 없기 때문에 보통 이틀에 나누어서 작업을 하는 편입니다. (이번에 광택을 내지 못한 부분은 수일 내로 할 수 있길 소망합니다.)


 
  세차, 광택의 첫 단계
 

먼저, 세차를 합니다. 오래 세차를 하지 않았다면 세차장을 가서 세차를 하는 것이 맞겠고, 얼마전에 세차를 했다면 적신 타월로 닦아내고 마른 타월로 물기를 제거하면 됩니다. 광택 작업을 위해서 하는 세차의 관건은 역시 '이물질 제거'입니다. 이물질이 있는 상태에서 광택 작업을 하면 온전히 스크래치로 남습니다. (-.-);

세차할 때는 자동세차기나 솔 세차를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저는 주로 24시간 셀프세차장을 (주인이 퇴근한) 밤 시간에 이용하고 스펀지로만 세차를 합니다. 맥과이어에서 나온 '카워시' 샴푸를 이용합니다. 주방용 중성 세제를 적당히 물에 희석하여 써도 무방합니다만 큰 비용 들이지 않고 전용 샴푸를 구할 수 있으므로 그렇게 합니다.


저희집 뉴이에프, 세차만 끝낸 상태입니다. 광택 작업하려고 한 세차는 아니었구요. 그간 오래 세차를 안 해서 풀 버전 세차를 했던 겁니다. 광택 작업을 위해서는 작업 직전에 젖은 타월과 마른 타월을 이용하여 먼지와 이물질 제거 작업을 반드시 해야죠.
 
 
 
  제가 애용하는 3단계 광택제, meguiar's deep cristal.
  
 


제품 괜찮습니다. 클리닝 성능도 좋고(1단계), 원래 도색의 발색 능력도 뛰어나고(2단계), 광택 유지(3단계)와 물을 튕겨내는 발수력도 만족할 만합니다. 전문가용은 아니래도 하이엔드급은 충분히 됩니다. 그리고 일반 광택전문점에서 사용하는 광택제에 비해서 퀄리티가 좋으면 좋았지, 떨어지지 않습니다. 처음에 광택을 돈 주고 의뢰하려고 하다가 DIY 욕심이 들어서 알아보던 중에 만난 3단계 광택제입니다. 딥 크리스탈. 7년 째 이 제품 써오고 있습니다.

○ Deep Crystal System
  step 1) paint cleaner  →  step 2) polish  →  step 3) carnauba wax
  
 
 
  이왕이면 광택 전용 스펀지로 왁스를?
 

차체에 광택제(왁스)를 원을 그리며 계속 문지르는 작업인지라 아무 스펀지나 이용하게 되면 잔 스크래치를 남길 수 있습니다. 왁싱 전용 스펀지가 있으므로 그걸 사용합니다. 왁스를 구입할 때 따라오기도 하고 따로 구입해야 할 때도 있습니다.


짐작하시겠지만 3단계 작업을 하려면 3개의 스펀지가 필요합니다. 하나의 스펀지로 왁스를 섞어가며 쓰기는 좀 그렇습니다. 맥과이어 왁스 살 때 딸려 온 것도 있고 따로 구입한 것도 있다 보니 저는 현재 6개를 구비중이군요.

스펀지로 왁스를 차에 바를 때에는 손과 차 사이에 적당히 공간을 띄우고 그 사이에 스펀지를 슬쩍 끼운다는 기분으로 작업을 해줘야 합니다. 꼭꼭 눌러 문지르는 게 아닌 거죠. 갖다 댄다는 느낌으로 원을 그리면서 슬슬 문질러 줍니다. 왁스가 마르기 시작한다는 느낌이 들면 작업을 중단하고 마르길 기다립니다. 한 5분 정도 놔두는 거죠. 저는 이때 다른 부위에 왁싱 작업을 하면서 시간을 보냅니다. 작업 시간 단축을 위해 두 개의 존을 설정해서 교대로 작업하는 거죠.
 
 
 
  광택용 초극세사 융은 반드시!
 

펴 바른 왁스가 마른 것 같으면 이제 문지르면서 닦아낼 차례죠. 못 쓰게 된 수건 같은 거 쓰시면 당연히 안 되구요. 극세사, 초극세사 융이라는 이름으로 광택용 융이 나옵니다. 저는 융 역시 맥과이어 제품으로 '얼티미트' 초극세사 타월을 쓰고 있습니다( ultimate를 판매샵에 따라서는 울티메이트라고 부르고 있더군요. -L-; ).


도장면에서 건조된 왁스성분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원을 그리며 문질러 줍니다. 스펀지 왁싱할 때와 마찬가지로 손과 차 사이에 끼운다는 느낌으로 슬슬. ^^ 그리고 한 왁스 제품에 하나의 융을 사용합니다. 적어도 한번 작업하는 동안에는 그렇게 합니다. 세척해서 나중에 다시 쓸 때에야 섞여도 문제가 없겠지만, 한 작업에서 여러 왁스가 뒤섞이게 하면 안 되겠죠. 하나의 융을 잘 돌려가며 새 면이 나오게 해서 작업한다면 무방하겠습니다. 제 경우, 이 방법을 택하고 있습니다.


 
  광택의 결과물 (^^);
 

광택을 끝마친 저희집 애마의 루프입니다. 형광등을 담아봤습니다.


시간이 좀 더 있고, 날이 어두워지지 않았다면, 밖으로 나가서 구름과 하늘을 지붕에 담았을 텐데 조금 아쉽습니다. ^^



광택 후에.

저는, 광택과 발수, 두 가지를 봅니다. 반짝반짝 광이 나고 빗물이 갈 데가 없어 또르르 차 위로 굴러다니는 모습을 보면 왠지 기분이 좋습니다. 광택의 유지는, 먼지를 좀 덮어썼다 싶을 때, 빗물이 좀 튀었다 말랐다 싶을 때, 셀프세차장에서 한번 물을 쏴주기만 하면 됩니다. 붙은 먼지를 털어(씻어) 낸다는 개념이지요. 광택 작업 한번 하면 짧게 두세 달, 길게 서너 달은 가는 것 같습니다. 이번에 작업한 건 (기록을 뒤적여 보니) 일 년을 훌쩍 넘겨 작업한 것이었더군요. 일 년에 두 번 정도는 작업을 했으면 좋겠는데 그게 말처럼 쉽지가 않지 말입니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928 수 10:40 ... 11:00 & 20:00 ... 20:40  비프리박
 
 자동차, 리뷰, 자동차 광택, 광택, 세차, 셀프 세차, 세차, diy 광택, diy, 광택제, 왁스, 맥과이어, 멕과이어, 맥과이어스, 멕과이어스, meguiar's, meguiar's deep crystal, deep cleaner, polish, carnauba wax, 왁스, 왁싱, 세차 전용 샴푸, 카샴푸, 카워시, 융, 초극세사 융, 얼티미트, 울티메이트 융, 스펀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9.28 22:5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9 08: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소위 '뭘 하면 파는' 성격 같습니다. 좋은 때도 있지만 때론 피곤하단 소리를 듣기도 합니다.
      근데, 진짜, 성격상, 뭘 하면 좀 파고 들어서 잘 해 보고 싶단 생각이 커요.
      자동차 광택도 그랬던 것이구요. 그래서 일반인이 접근할 수 있는 끝(하이엔드?)까지. ^^;

      세차하면 새차같습니다. 기분 좋죠.
      청소가 사람의 마음을 깨끗하게 해주는 것이
      세차에도 그대로 적용될 수 있겠습니다.

      토요일에 세차하신다구요? 흠흠. 그 후로 좀 비가 안 오길. ^^

  2. BlogIcon 안달레 2011.09.29 06: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차가 없는데. 차가 생기면 다시 한번 정독하겠습니다.
    전용 스펀지를 누르지 않고 붕뜬 느낌으로 문지른다.
    이내용은 마치 전투화 물광낼때의 기억입니다. ㅎㅎㅎ
    잘봤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9 08: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전투화 물광 내는 그런 기분으로 문질러 줘야죠.
      누른다는 느낌 말고 붕 뜬 느낌으로 슬슬. ^^

      나중에라도, 도움이 되는 글이 되었음 좋겠습니다.

  3. BlogIcon 걷다보면 2011.09.29 06: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것도 나름의 노하우죠^^

  4. BlogIcon 36.5°c 몽상가 2011.09.29 07: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거울을 만드시는군요. ^^

  5.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9.29 11: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햐~~ 대단 하십니다. 제 차는 주인을 잘못 만나서...ㅋㅋ
    글을 읽다보니 미안해저서, 이번 주말에는 세차하고 광을 내 줘야할것 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9 17: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단은요. 취미거나 성격일 뿐인 걸요.
      취미나 성격에 맞지 않는다면 저도 걍 탔을 듯. ^^
      주말에 때 빼고 광 한번 내시나요?

  6. BlogIcon 예문당 2011.09.29 14: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얼~ 차가 번쩍번쩍하는군요. 파리가 내려 앉았다가 미끄러져서 떨어지겠네요. ^^;

  7. BlogIcon 해우기 2011.09.29 16: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세차..를 직접 해본 기억이... 제차 8년삶에 없었던것 같아요...
    전의 차도...시작은 하되..끝은 헉...
    그냥 반만 세수한 꼴로 다닌적도 많고요...

    전국을 돌아다니며 험난하게 고생한 제 차에게 미안하긴....하네요...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9 17: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저는 세차를 거의 전부 제가 직접 해요.
      두번인가 한번인가 예전 차 탈 때 돈 주고 맡긴 적이 있긴 했는데
      이거 영 시원찮아서(^^); 제가 직접하는 게 낫겠다 싶더라구요.
      저처럼 타는 사람도 있는 거고,
      제 주변의 누군가처럼 그냥 소모품이다 하면서 타는 사람도 있는 것이겠죠.
      미안해 하지 마시길. 차한테라도. ^^

  8. BlogIcon 럭키도스 2011.09.29 16: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차광택도 내시나봐요?ㅋ 전 차가 없어서..잘 모르는거네요.~ 보통 처음에는 관리 잘하다가..5년 6년 넘어가면 안하는거 같아요..주위에 보면.~~ 저도 차는 사야 하는데..아직 엄두가 안나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9 17: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구두랑 비슷하다고 봐요. 구두를 직접 솔질하고 광약 먹여서 신는 사람도 있고
      구두닦는 분한테 돈 주고 광 내달라고 하는 사람도 있고
      걍 대충 안 닦고 신고 다니는 사람도 있고 ... 하듯.
      차에 대해서도 똑같을 거 같습니다.
      제 차는 이제 만 7년 넘겼는데 계속 신경을 좀 쓰면서 타고 있는 편이예요.
      주행거리 30만 넘겨 볼 작정인데요. 그러려면 일단 외관이 썩지 말아야. ㅋㅎ

      덧) 아. 차가 꼭 필요한 상황이시거나
      없어서 불편한 상황이시거나 하면 구입하시는 게 맞지만
      그렇지 않다면 안 사시는 게 맞아요. 돈 덩어리거든요. 돈 잡아먹는 하마이기도 하구요.

  9. BlogIcon DAOL 2011.09.29 20: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윤기가 반들반들;;

    셀프왁스를 할 수도 있는거군욤..ㅎ
    저는 왁스를 할려면 장비가 있어야 되는 줄 알았다연;;ㅋ
    바쁜 와중에 바지런하시다연;;

    세차는 주유소세차장을 이용하는 편이지만
    말하지 않아도 아이가 알아서 세차를 해준다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30 00: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처음에 광택은 돈 주고 맡겨야 하는 건지 알았어요.
      그런데 그게 한두푼 하는 게 아니다 보니 (최대 대략 20)
      이거 고급 왁스 사서 내가 하면 뭐가 어떤가, 하는 오기가 생기더라구요.
      그리고 들리는 바로는 업소에서 쓰는 왁스가 그닥 고급도 아니라는. 후우.

      그래저래 시작하게 되었는데요.
      직접 하고 나면 기분까지 좋아집니다. 물론 허리는 좀 아프다는. 흑.

      아. 다올님 댁에는 아드님이 많은 일을, 엄마를 위해서.
      효자네요.

  10. BlogIcon ageratum 2011.10.03 21: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희집 차는 주인을 잘못 만나서 세차도 잘 안해주고..ㅜ.ㅜ
    하더라도 그냥 자동세차기로 돌리게되네요..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08 08: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꼭 세차를 자주 해야 하는 건 아니니까요.
      그리고 자동세차기를 돌리지 말아야 한다는 법도 없구요.
      갑자기 불로화님네 차종이 궁금해지네요. 아마도 L이나 B로 시작하는 외제차? 핫. ^^

    • BlogIcon ageratum 2011.10.09 00: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희도 그런차는 꿈만꾸고 있구요..ㅋㅋ
      2002년식 뉴ef랑 2009년식 뉴싼차페가 있습니다..^^
      아버지가 모시는 뉴싼타페가 농장갈때 타는건데.. 그 전에는 이스타나를 13년동안 탔었죠..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09 22: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뉴이에프면 저희집 차랑 같은 차네요?
      2009년식 싼타페면 상당히 예쁘장한 녀석인데 아직 새 차겠습니다?
      흠흠. 그 전에는 이스타나를 13년간 타셨다니 스타일이 저랑 비슷하신가 봅니다.
      저는 현재 7년 채웠고요. 앞으로 7년은 더 타야지 그러고 있습니다.
      지난달에 14만 넘기고 대략 그만큼만 더 타자는 생각을. ^^

  11. 유리파더 2011.10.12 13:1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악...부지런 하십니다.
    저도 셀프 광택 몇번 해보다가 도저히 팔이 아파서.. ㅎ
    이제는 셀프 세차만 해도 기력이 쇄진하고 맙니다.
    이 X랄 같은 체력...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18: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부지런은요. 간만에 때 빼고 광 낸 거죠.
      부지런하다면 일년에 두번은 할텐데 말입니다. 흑.
      저 역시 세차와 광택 앞에서 체력을 생각하게 됩니다.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