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동통신사의 연 수익이 천문학적 액수입니다. 그들 통신사를 묘사하는 데에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도 부족한 상황이 연출됩니다. 그들이 황금알을 낳는만큼 고객은 봉이 됩니다. 문제는 고객을 봉으로 만드는 방법이 다변화되고 교묘해지고 있다는 점이겠지요. 수많은 기기, 수많은 요금제 중에서 아무리 머리를 굴려 골라도 결국은 봉이 되기 일쑤입니다.

단 한 통화도 기본 제공하지 않는 12000원의 이동 통신 기본 요금이 최근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습니다. 천문학적 액수의 수익을 내면서도 그 기본 요금을 건드리면 무슨 큰 일이라도 생긴다는 식입니다( 관련기사 ). 천문학적 액수의 수익이 좀 줄어드는 게 그들에게는 큰 일일 순 있겠습니다만 고객은 계속 봉이 되어야 하는 거죠.

3G 데이터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요금제와 약정 요금제에 관한 생각이 최근 계속 머리 속을 어지럽힙니다. 머리 속을 날아다니는 생각은, 잠자리채로 잠자리를 잡듯, 잘 낚아서 글로 정리해야 머리 속이 맑아집니다. 소위 3G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와 약정 요금제에 관한 생각을 적어봅니다.

 
 

 3G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약정 요금제? 결국은 이동통신사 배불리기 스킬.

이동통신사가 내는 천문학적 수익은 결국 고객 주머니에서 나온 돈.
그 스킬은 무제한 요금제로, 약정 요금제로 무한 변신한다.




하나.

3G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사용자에게 편익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통신사가 내놓은 탐욕의 결정체라고 봅니다. 무제한 또는 그와 엇비슷한 3G 데이터 요금제를 택하고 있는 스마트폰 사용자의 월 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500MB에 채 미치지 못하는 걸로 나옵니다(
관련기사 1 , 관련기사 2 ). 어차피 500MB도 쓰지 못할 데이터임에도 그 요금제로 몰아넣기만 하면 통신사로서는 매월 일정액의 수익을 보장받습니다. 짐작컨대, 어차피 낼 요금이 아까워 더 사용한 부분을 제외하면 1인 월 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500MB에 훨씬 못 미칠 겁니다.

스마트폰 사용자의 절반 이상이 3G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에 가입하고 있습니다(위 관련기사). 판매점에서 그 요금제를 강권(!)하고 있기도 하고, '어차피 쓸 데이터, 돈 조금 더내고 제한없이 쓰자'는 소비자의 심리도 있고, 통화 요금과 결합상품으로 제시되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신규 핸드폰 구매자의 경우 더더욱 피할 방법이 없어 보입니다. 그게 이득인 것처럼 보이니까요.


은행에 지급준비율 제도라는 게 있죠. 예-적금 가입자가 지급을 요청할 때 언제든지 돈을 내어주기 위한 시스템입니다. 가입자들이 전부 동시에 예-적금을 인출하는 일이 생기면 이 제도는 무력화됩니다(은행은 부도가 나겠죠).

통신사의 3G 데이터 '지급준비율'은 과연 얼마나 될까요? 사용자들이 동시에 접속하여 3G 데이터를 이용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그 결과는 상상하기 어렵지 않습니다. 그게, 불행히도, 이미 현실로 벌어지고 있으니까요. 3G 데이터 이용자들이 모두 동시에 접속한 것도 아닌데 통화가 안 되거나 인터넷(3G 데이터)이 안 되는 그런 상황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죠. '지급준비율'이 참 ㅈㄹ맞게 낮은 통신사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통화 끊김 현상에 대해 3G 데이터를 많이 사용하는 소위 '헤비 유저'(heavy user)를 탓합니다. 통신사에 큰 돈 벌어주고 있는 무제한 요금제를 건드리고 싶지는 않은 것이겠죠.




두울.

약정 요금제.
 본질적으로, 통신사에게 유리한 요금제입니다. 핸드폰 구입시에 판매점으로부터 요금제 약정을 강요받는 것이 보통입니다. 매월 최소 일정액의 통화를 하는 것으로 간주하고 그 요금제에 가입하면 소비자에게 혜택(?)이 있는 것처럼 말합니다. 슬픈 것은, 약정 요금제에 가입하는 순간, 소비자는 덜 통화해도 손해이고 더 통화해도 손해라는 점입니다. 약정 요금보다 덜 통화할 경우 덜 썼음에도 요금은 약정 금액대로 빠져 나가므로 손해이고 반면 약정 요금을 기어이(-.-); 넘길 경우 약정 요금보다 더 지출하게 되어 손해입니다. 결국 통신사만 유리한 요금제입니다.

에피소드 1. 저부터도 월말이 가까와질수록 잔여통화량을 확인하고 통화할 대상을 찾고 있는 모습을 보입니다. 역으로, 저에게 걸려오는 전화가 월말이 가까와질수록 늘어나는 양상도 없지 않습니다. 사람들 간에 통화가 더 일어나게 해주어서 이놈의 약정 요금제에 감사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 때도 있습니다. (=.=);;; 필요해서 통화를 하는 게 아니라 '통화를 위한 통화'를 해야 하는 구조.

에피소드 2. 월말이 되면 트위터에 지인들의 트윗이 올라옵니다. "아, 놔, 이번달은 100분 남았네!" 하는 식으로 안타까와 합니다. 약정 요금제에 가입한 상태인 것이죠. 짐작컨대, 새 핸드폰으로 갈아타면서 무리해서(?) 상위 기종으로 바꾸고 상위 요금제 약정을 택한 것일 테구요. 적지 않은 사람들이 같은 상황인 듯 합니다. 이렇게 매월 통신사는 고수익을 창출하고 있는 거죠.



세엣.

저는 현재 3G 데이터 요금제에 가입하지는 않은 상태입니다
. wifi 기능은 없지만 3G 데이터로 인터넷을 할 수는 있는 핸드폰인데(햅틱 팝), 제가 가입한 skt의 3G 요금제가 거의 폭탄 수준이라 가입할 생각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예컨대 '안심 데이터 100'이란 요금제를 택하면 500MB에 1만원입니다. 가격 대비 데이터량이 참 병아리 눈물입니다. 얼마전까지는 100MB에 13500원이었더랬죠. 

다음에(2011년 말 이후) 핸드폰 바꿀 땐, 스마트폰 외에 선택의 대안이 없다면, 그 때 어떤 3G 데이터 요금제를 택할 것인가 고민이 됩니다. 하지만 한가지 확실한 건 통신사에게 돈 벌어주는 '무제한 요금제'는 고려하지 않을 작정입니다. 대략 5000원에 1GB 주어지는 데이터 요금제가 있다면 그걸 택하려구요. 통신사를 바꾸더라도.

저는 현재 31900원 약정 요금제에 가입한 상태입니다. 명목상으로는 29000원 약정 요금제이지만 부가세 10%를 누가 대신 내주는 것이 아니므로 실제 지출액이 31900원인 약정 요금제라고 말하는 것이 맞죠. 어떤 달은 덜 써서 손해 보고 어떤 달은 기어이 더 써서 손해 보고 있습니다. 가입할 땐 이익이라는 생각이었는데 그건 순전히 저의 착각이었습니다.

요금제 약정 끝나면(2011년 12월), 일단 기본 요금제로 돌아가거나 지정번호 할인 요금제로 갈아탈 작정입니다. 제 통화 패턴상 그게 저에게 맞습니다. 그리고 핸드폰을 바꾸게 되는 경우에도 약정 요금제는 절대 택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그냥 아껴 통화하고 통화한 만큼 요금 내는 것이 편합니다.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602 목 11:00 ... 12:1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6.02 13:1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지나가는사람 2011.06.02 16:54 | Address | Modify/Delete

      세상에 공짜는 없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2 16: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나가는 사람/
      통신사가 공짜로 고객의 돈을 먹는 양상이지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2 16: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ㅇㄹㅋ님.
      3만원에서 5만원으로 오르셨군요?
      저의 경우 27000원에서 34000원 정도로 상승되었습니다.
      결국 누군가는 우리의 애꿎은 돈을 챙겨가고 있는 것이겠죠.
      말씀처럼 눈 버이 뜨고 당하는 꼴.

      덧) 근데 위에 지나가는 사람은 ㅇㄹㅋ님의 답글이 보이나 해서 깜놀했습니다. 큭큭.

  2. 하모니 2011.06.02 15:3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금에 민감하시면 LG텔로 가세요.
    쓸만한 보급형 최신스마트폰(갤럭시네오 등) 35요금제로 2년약정하면
    한달에 2만원 내면서(할부원금이 낮아 마이너스요금이 적용됨) 1GB DATA 쓸 수 있습니다.
    징징거리지만 마시고 찾아보면 길이 있습니다.

    그건 그렇고 애플은 왜 보급형 스마트폰 출시 안하나요?
    가난한 서민은 그림의 떡인데,
    애플에 대고 스마트폰 가격 인하하라고
    외치는 블로거를 한번도 본적이 없어서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09: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3g 데이터 요금을 생각한다면 LGT가 답이죠.
      약정 요금제로 가든, 표준 요금제에 3g 데이터 1gb를 따로 가입하든 그게 답이구요.

      징징거리지만 마시고?
      재미있는 표현을 하시는군요.
      처음 보는 사람에게 이런 표현이 써지나요?
      그렇게 말하자면 하모니님의 답글에서 아래 네 줄도
      상당히 징징거리고 있는 걸로 읽히는군요.

  3. BlogIcon 스머프s 2011.06.02 15: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리나라 통신사는 요금체계가 한번 바뀌어야 될것 같아요.
    아이폰처럼 우리나라 핸드폰제조업을 바꿔버릴만한 무언가가 나타나기를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09: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요금 체계가 아주 '지네들만 좋은' 시스템이죠.
      그렇다 보니 안 쓰는 게 이득이고 덜 쓸수록 이득인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쓰면 발리고 더 쓸수록 털리는 그런 구조. -.-;
      저 역시 뭔가 변화를 소망합니다.

  4. BlogIcon 리스토리 2011.06.02 16: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이번에 갤2로 변경하면서 무제한 요금제 올인원55를 선택했더랬죠.
    지금 고민중입니다. 500M쓰는 올인원44로 변경을 할지...
    진짜 하루종일 3G로 유튜브 동영상 보거나 다운로드만 죽어라 하지 않는이상 500M가는
    사용하기 어렵겠더군요.
    물론 본격적으로 업무용으로 사용하기 시작해 메일로 업-다운로드가 많아지면 다시
    고민해봐야겠지만 현제로서는...올인원45 정도도 남아돌겠더라구요~
    얼른 한쪽만 배불리는 그런 요금제 말고 소비자들에게도 합리적인 요금제가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09: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갤2로 바꾸셨군요? 얼리 어답터에 속하시는? ^^
      며칠 전에 핸드폰 가게에 갈 일이 있어서 물어보니
      갤2는 55000원 요금제에 기기값이 더해지더군요.
      한달 지출로 볼 때 총액이 꽤 되는. ㅠ.ㅠ
      45000원 요금제로 바꾸어도 기기값이 늘어나지 않는다면
      요금제를 내리시는 것도 좋겠지만 그리 하시면 기기값 부담이 늘 듯 합니다.

      죽어라 다운로드 하거나 동영상 보지 않는 한 500메가 넘기기 힘든데
      어찌 무제한 요금제를 그리 24개월 약정을 하자는 건지.
      이건 대놓고 빨아먹자는 거랑 뭐가 다른지. 그쵸?
      소비자들의 바람을 감안한 요금제가 나왔음 좋겠습니다.

  5. BlogIcon ageratum 2011.06.02 17: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지금 500메가도 다 못쓰고 있어요..;;
    그리고 원래 통화량도 적다보니..
    모듈형 요금제가 좀 나왔으면 좋겠네요..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10: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모듈형 요금제. 말은 하던데, 어떤 꼬락서니로 나타날지 궁금합니다.
      핸드폰 요금 인하 어쩌고 떠들다가 결국은 sk 기본료 1000원 인하로 결말난 것처럼
      소문난 잔치 먹을 거 없는 꼬락서니이니 일쑤이니까요.

      저는 (선택의 폭이 없어서) 스마트폰을 사게 되더라도
      3g 데이터 요금제는 가입을 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6. BlogIcon 원영­­ 2011.06.02 17: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울며 겨자 먹기지요.
    3g망은 헤비유저는 커녕, 라이트유저의 가벼운 웹서치를 해소하는 일에도 버벅이는 걸요.
    저도 3g 요금제를 사용하고 있지만,
    처음에는 무료통화 200분 3g 500mb 요금제를 쓰다가.. 이거 아무리 써도 100mb를 넘기기가 힘들고,
    무료통화는 일찌감치 소비하고 통화요금으로 추가 비용이 나가다보니..
    같은 가격에 나와있는 요금 상품 중, 무료통화 250분, 3g 100mb 상품으로 바꾸었더니,
    그나마.. 아주 조금은 더 절약되어서 사용할 수 있더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10: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라이트 유저의 웹 서칭도 감당을 못하는 주제에
      무슨 무제한 요금으로 척척 받아먹겠다는 건지 말입니다.

      3g 데이터량은 100mb넘기기도 힘든데도 요금은 다 빠져 나가고
      통화량은 넘겨서 추가 요금 발생하고 ...
      이거 뭐 대놓고 소비자 털자는 요금제 아니겠습니까.
      게다가, 신제품 나오면 기본적으로 55000 + 10% 부가세 요금제를 택해야 하는 구조이니. ㅠ.ㅠ

      적당한 요금제로 잘 갈아타셨군요.
      그게 약정 기간 중에도 별다른 추가부담 없이 가능한가요?
      예컨대 기기값 부담이 는다든가.

    • BlogIcon 원영­­ 2011.06.08 14: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같은 기본료를 가진 요금제라, 추가요금 없이 변경이 되더군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13 02: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요금제 총액이 같으면 별도의 부담금이 생기지 않고 변경이 가능하군요.
      몰랐던 사실이네요. (문제는 그런 선택이 저도 좀 가능했다면 좋았을텐데. 흐윽.)

  7. 2011.06.02 17:2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10: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답글의 취지는 짐작하는 것도 있었고 예전에 말씀하신 것도 있고 해서
      잘 알고 있습니다. 간혹 공개 답글의 소망이 샘솟는 것과는 별개로요. ^^

      잘 모르시는 분들은 물어올 수도 있지요.
      그럴 때 링크 주소로 대신하려고 적으신 포스트였군요?
      저는 제가 살포시 '소망'을 내비친 것에 대한 답신인지 알고 뜨끔! 했습니다.

      오프라인에서 티스토리 지인을 만나셨군요?
      사시는 곳 근처였나요? 우리가 한번 만나야 하는데 말입니다.
      온라인에선 거의 매일 만나지만 그래도 가능하다면 오프라인에서 얼굴도장을. ^^

      비밀답글에 답글을 단 분이 계셔서 깜놀했습니다.
      이 비밀답글이 보이나 해서 말이죠.
      ㅇㄹㅋ님의 인기는 비밀답글에 대해서도 식을 줄 모르는. 핫.

  8. BlogIcon 럭키도스 2011.06.02 20: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지금 갤스 확 팔아버리고 싶네요.
    지금 팔면 위약금 대략 50만원...공기계로 팔면 많이 받으면 30만원~ 고민되네요.
    20만원 정도 손해네요. 아직 1년남았으니까~ 이익이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10: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기간 위약금에, 기기값 잔여분.
      기기는 공기계로 판다고 해도, 적지 않은 손해 봅니다. ㅠ.ㅠ
      확 팔아버리고 싶으시다는 말씀, 절절히 느껴집니다.

  9. BlogIcon 해우기 2011.06.02 23: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스마트폰이 없어서 ...ㅠㅠ

    제가 스마트폰이라는것을 구입할때 세상은 어떻게 변했을까욧??
    지금 이 정보가 그 당시 제게 도움이 될지....

    요즘 세상은 디지털...너무 복잡해요....
    전 나이에 비해서 좀 아날로그라서....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10: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스마트폰 유저는 아닙니다.
      폰의 선택 대안이 스마트폰으로 좁혀져서
      스마트폰을 쓰게 될 테지만요.

      업체들이 요금제에 해놓은 꼬락서니가 말이 안 되어서
      몇자 적어본 것이었습니다. 따져볼수록 이건 뭐 대놓고 털겠다는 거 밖에. -.-;

      해우기님이 휴대전화를 오래도록 쓰시는 분이 아니시라면
      머지 않아 스마트폰을 쓰게 되실 거라는 데에 한표입니다.
      선택 대안이 없어서(라도) 말이죠. 후우.
      그때 이 글은 조금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소망이. ^^
      실질적 도움이 아니라 하더라도 요금제를 바라보는 데 있어서 힌트라도. ^^

      저 역시 다분히 아날로그입니다요.
      디지털 쪽에 익숙한 건 어쩌다 보니 그런 것이고
      마음 저 깊숙한 곳부터 아날로그입죠. ^^

  10. BlogIcon DAOL 2011.06.03 06: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투지폰은 할말이 없슴.....
    쓰지폰 내지는 포지폰을 언제 사용하게 될런지는 미짓수^^
    아이가 스맛폰을 사달라고 하기에 덩달아 저도 살짝 미끼를 던졌는데
    아예 통하지도 않아요..ㅋㅋ

    일단, 남푠님께서 요지부동;;;;;;
    본인은 번호가 사라지는 그 날까지 함께 한다는 말씀을 하시니까요..

    에효^^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10: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2g 폰에 대한 kt의 압박이 날로 거세지던데
      다올님은 kt가 아니시길 바랍니다.

      다음번 폰을 바꾸시게 될 때에는 스마트 폰을 쓰게 되실 거라는 데에 한표.
      제품 선택의 대안이 이제 스마트폰입니다.
      스마트폰을 쓰시더라도 요금제는 잘 선택하셔야 발리지 않는다는 거.
      저는 스마트폰을 쓰더라도 3g 데이터 요금제는 선택일 뿐이다, 그러고 있습니다.

  11. 유리파더 2011.06.07 14:2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동영상 같은 걸 보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데이터 사용량이 1GB는 살짝 넘어갑니다.
    1GB면 무지무지 많은 데이터인데, 미투데이/블로깅/웹툰보기 등을 좀 하다보면..금새 1GB를 채우더군요.
    어쨌거나, 저처럼 폰을 늘 쥐고 다니거나 전화를 많이 하는...특히 부재중 전화를 건 사람들에게 친절히 전화를 해줘야 하는 사람은 통화요금이나 좀 더 내려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서비스상담요원 하는 말이, 제가 전화 쓰는 수준이 거의 영업사원급이라더군요. -_-a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8 10: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gb 이상 쓰는 헤비유저 레벨이시네요.
      서비스 상담요원의 말이 맞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전화 사용량이 영업사원급! ^^;

      저는 통화량이 (요금제 약정에 따른) 거품 소비가 없다면
      월 27000원 정도입니다. 그 중 12000원은 기본요금이구요.
      15000원 정도 통화하는 셈이죠. 대략 140분 정도 나오네요.
      3g 데이터 요금제를 가입할 수 있는 폰인데 그건 가입을 안 했구요.
      스마트폰을 쓰더라도 3g 데이터 요금제는 걍 선택사항일 뿐이다, 그러고 있습니다.

      이렇든 저렇든, 천문학적인 수익을 내는 통신사가 탐욕을 좀 줄였음 좋겠습니다.
      기본 요금을 내리든, 통화요금을 내리든, 3g 데이터 요금을 내리든.

  12. 감사합니다 2011.08.08 08:2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많은 도움 되었습니다.

  13. 강현수 2011.09.24 17: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3월쯤에 LGT에 신규 가입을 했는데요, 요금제는 스마트55 요금제이구 기기는 베가X를 샀습니다. 보통 약정이 기본이니까 당연히 뭐 약정이 들어있겠지 했는데, 후에 알아보니 무약정이더라구요? 이런 건 무슨 이유일까요? 그냥 막 궁금해져서요. 갑자기.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6 00: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3월에 베가x를 55 요금제로 가입하셨음 좀 비싸게 하신 거 아닌가요?
      대략 45 정도면 어땠을까 싶은데요? (그저 기억에 의존한 추정인지라 아닐 수도 있긴 합니다.)

      판매샵들마다 처한 상황이 달라서 지원조건이 다르다고 하죠?
      그래서 이 판매샵은 무약정에 3무인데 저 판매샵은 55요금제 기본으로 까는 경우도 있는.
      (솔직히 이런 경우 소비자는 판매샵의 처지를 이해해 줄 상황이 아니죠.
      그저 덮어썼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는. ㅠ.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