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한 달에 십 여 만원을 책구입에 쓰고 있는 듯 합니다. 지난 12월부터 확실히 그렇게 된 것 같고요. 읽을 책, 필요한 책, 바로바로 사서 읽는 타입이 아니라(그랬음 좋겠건만), 앞으로 읽게 될 책을 삘이 올 때 몰아서 구입하는 편입니다. 읽을 책이 쌓여갑니다. 

읽어내는 책은 일 년에 백 권 이쪽저쪽입니다. 읽어낸 책이 쌓여가듯 읽을 책도 쌓여갑니다. 아직 소화는 못 하고 사들이기만 한다는 의미에서, 동면(冬眠)에 앞서 포식하는 곰을 연상합니다. 동면한 곰이 일정 기간 동안 다 소화를 시키듯 저 역시 시간이 지나면 책을 다 소화할테죠. 그래야만 하구요. ^^;;;

책 구입량이 조금 되다 보니, 책 구입과 관련한 나름의 고민이 없을 수 없습니다. 책이라는 것이 돈을 주고 사야 하는 소비재이다 보니, 유한한 재원으로 가급적 많이 구입하려는 경제 본능도 개입하게 되고, 반면에 책이란 것이 경제적으로만 접근하기 어려운 면도 가지고 있어서 판단이 힘들 때도 있습니다.



    새 책과 헌 책 사이. 인터넷 헌책방(중고도서샵) 애용자(?)의 고민

 
{ #1 }  가능하다면 헌 책을 구입합니다.

가능하면 헌 책을 구입합니다. 2010년 말 이 패턴이 정착된 것 같습니다. 구입량 대비 지출 금액을 줄이기 위한 것도 있지만 제가 헌 책을 꺼려하지 않기(오히려 좀 즐기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게다가, 구입하는 헌 책 상태가 새 책하고 엇비슷할 때가 많습니다. 가끔은 완전 새 책이 날아올 때도 있더군요. 그리고 다른 한편으로는 책 구입 역시 생활비의 일부를 쓰는 것이다 보니 (본의 아니게) 옆의 그녀 눈치를 보는 면도 없지 않습니다. 그녀는 눈치를 준 일이 없음에도(!) 저는 눈치를 봅니다. ^^

애용하는 헌 책 샵은 인터넷 서점 알라딘에 있습니다. 알라딘에 많은 헌책방이 들어와 있습니다.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책을 찾을 수 있습니다. 문제가 되는 것은 가격과 배송비인데요. 저는 정가의 50% 이하의 가격으로 올라온 책을 선호합니다. 때로는 정가의 60~70%의 가격으로 판매되는 책도 보는데요. 샵 별로 최저 2500원의 배송비를 책정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소량 구매할 때는 헌 책으로 구입할 메리트가 사라질 때도 있습니다. 게다가 새 책의 할인율이 높거나 무슨 이벤트 같은 게 진행중이면 헌 책 사는 게 오히려 손해일 수도 있습니다. 배송비는 샵 마다 일정 금액 이상 주문하면 0으로 바뀌기 때문에 주문량을 늘리려고 책을 더 찾아보게 됩니다.

알라딘 자체 헌책방도 있습니다. 개인 회원에게서 책을 구매하여 재판매하는 방식으로 헌 책 샵을 운영중입니다. 개인적인 경험으로는, 이 알라딘 자체 헌책방에서 책을 살 때 책 상태 대비 가격이 가장 착합니다. 저렴한 가격에, 책 상태 평가도 열에 아홉은 정직하게 올라와 있습니다. 아직까지는(이라는 단서를 단다면) 만족할만합니다.



{ #2 }  새 책 구매 가격이 1만원이라면 헌 책 가격은 얼마면 살래?

책의 정가가 12000원이라고 가정하면, 인터넷 서점을 이용할 경우 10% 할인에 10% 적립금이 보통이지요. 새 책의 체감 구매 가격을 10000원으로 본다면 헌 책 구입 가격은 심리적 마지노선이 얼마면 될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6000원이면 구입을 주저하지 않는 편입니다. 새 책 정가의 50% 선이기도 하고 새 책 구매 가격에 비해 40% 정도 빠진 셈이니까요. 배송비가 붙지 않는 상황을 가정할 때 그렇습니다.

택배비가 붙게 되면 낱권으로 헌 책을 구매해야 할 메리트가 사라집니다. 최소 2500원의 택배비를 무는 경우 구매자는 1500원이 이익이란 이야긴데 1500원은 이 경우 제 머리 속에 500원짜리 동전 3개로 연상됩니다. 한없이 가벼운 금액으로 다가오는 것이죠. 그거 아껴 부자 될 거 아니므로(!) 굳이 헌 책으로 사지 말자, 그런 판단을 하게 됩니다. 새 책이 주는 '오감의 행복감'을 그 돈하고 바꾸고 싶진 않거든요. 제가 헌책방 애용자(?)이기도 하지만 새 책에 대한 과잉 애정(?)의 소유자이기도 하거든요. ^^




{ #3 }  강력한 유혹, 새 책이 주는 오감의 행복

새 책에서 풍기는 그 특유의 냄새를 아시나요? "책의 향기"라는 말을 '수사적으로' 사용하는 것에 십분 동의하지만 저는 그 "책의 향기"라는 말을 '후각적으로'(=화학적으로) 사용해도 말이 된다고 봅니다. 새 책을 펼쳐 들고 촤르륵 넘길 때 코 끝으로 풍겨오는 그 새 책 고유의 냄새가 너무 좋습니다. 가히 '책의 향기'라 할만한 것이죠. 제가 좋아하는 새 책의 장점(!)입니다. 제가 좀 변태스러운가요? 큭큭.

새 책이 주는 포기하기 어려운 또다른 오감의 행복으로, '촉각적인' 것도 있습니다. 책의 '살아있는 각'(角)이 바로 그것인데요. 누군가의 손에 의해서 무디어지지 않은, 우측 단면과 위아래의 그 살아있는 각을 좋아합니다. 비슷한 맥락에서 새 책에 난 벤딩 자국은 싫어합니다. 또한 제본면이 직각이 되지 못하고 기울어진 책도 싫어합니다. 그런 책을 보게 되면 "내가 이러려고 새 책을 구입했나?" 라는 생각을 한다죠. 그런 일이 잦은 서점은 이용하지 않습니다. 파본의 범위가 좀더 넓어져야 한다고 봅니다.

새 책이 주는 오감의 행복은, 헌 책 가격이 새 책 정가의 50%를 웃돌 때 강렬해집니다. 바꿔 말하자면, 헌 책 가격이 새 책 정가의 50%를 훌쩍 넘어가 있다면 헌 책을 구입하고 싶은 생각이 사라지고 새 책이 주는 오감의 행복감이 크게 다가옵니다. 한 헌 책 샵에서 여러 권을 구입해서 최소 배춧잎 한 장이라도 메리트가 생긴다면 또 몰라. ^^;



한 달에 책 값으로 십 여 만원을 쓰고 있다고 했는데요. 중간값 15만원으로 가정할 때, 몇 권의 책을 구입할 수 있다고 보시는지요? 새 책의 경우 (제 경험상 평균적으로) 신간이면 요즘 대략 10권의 책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그게 구간이 되면 12~15권 정도 살 수 있고요. 그런데 이것이 헌 책으로 바뀌게 되면 대략 30권으로 늘어나더군요. 헌 책은 그래서 늘 강력한 유혹이 아닐 수 없는 것이죠. 앞서 적은대로, 새 책이 주는 오감의 행복감 또한 강력한 유혹이다 보니 고민 아닌 고민이 몰려옵니다.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425 월 17:40 ... 18:2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