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입니다. 독서하기 좋은 계절입니다. 사실, 사계절 모두 독서하기 좋은 계절입니다. 가을을 독서의 계절이라 말하는 것은 고정관념입니다. 여름도 독서하기 좋은 계절이며 겨울 또한 책 읽기 좋은 계절입니다. ^^

어느덧 계절은 봄이 되어 있고, 어느새 지난 석달의 독서를 돌아볼 시점이 되어 있습니다. 1, 2, 3월 독서 결산이 "아차!"라는 말과 함께 떠올랐습니다. 이렇게 생각이 날 때 더 미루지 말고 바로바로 일을 하는 게 맞습니다.


1, 2, 3월은 작년에 비해 좀 덜 읽은 느낌입니다. 뚜껑은 열어봐야겠지만, 느낌상 그렇습니다. 2월 설 연휴를 날려먹은(?) 것도 있지만 책들이 좀 무거워(응?) 독서가 가속을 받기 어려웠던 면도 있고 퇴근 후 집에서 책읽기를 욕심만큼 하지 못한 것도 있습니다. 어쨌든, 결산 속으로!

저는 주로 출퇴근 지하철 독서를 합니다. 출퇴근으로 하루에 2시간 정도를 소비합니다. 대략 120~130분쯤 될텐데요. 그 중에 책 읽는 시간은, 지하철을 이용하는 70~80분입니다. 편차가 존재하는 것은 지하철을 기다리는 시간(환승역 포함)이 매일 다르기 때문이지요. 
 


    지하철 출퇴근 독서 3개월의 결실, 지하철에서 책읽기 결산(2011년 1분기)
 

( ↑↑↑ 이미지 파일입니다. ↑↑↑ 클릭하시면 가로로 왕 길어집니다. ^^ )




 
  1.  3개월간 총 19권, 총 6363쪽

1월 7권, 2월 5권, 3월 7권입니다. 2월에 설 연휴 기간 동안 전혀 읽지 못했습니다. 하루쯤은 빼서 완전히 책만 읽을 수 있겠다 싶었는데, 결과는 그것이 바람일 뿐이었음을 보여줍니다. -.-; 어찌 되었든, 날짜로 따지면 89일에 걸쳐 매일 72쪽씩 읽은 계산이 나옵니다.  

1분기의 19권 6363쪽은, 작년(2010년)의 마지막 석달 동안 23권 7240쪽을 읽은 것에 비해서 꽤나 적은 양입니다. 이런저런 상황을 감안한다 하더라도, 4권 900쪽 정도의 차이라면 적지 않습니다. 연간 100권을 목표로 하고 있음을 상기할 때, 2, 3, 4분기에는 분발이 요구됩니다.
( 관련글  2010년 10, 11, 12월 출퇴근 독서 결산 - http://befreepark.tistory.com/1246 )



 
  2.  챙겨읽고 싶은 작가는?

- 천명관 (「고래」가 계기가 되어. )
- 박민규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이 계기가 되어. )


두 작가를 알게 된 건 저에게 축복입니다. 챙겨 읽고 싶은 작가가 늘어나는 건 즐거운 일이죠. '고래'로 만난 천명관은 능청스러웠고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으로 만난 박민규는 발랄하면서도 무거웠습니다. 안 읽던 작가를 읽게 되어도 그 작가들이 모두 '읽고 싶은 작가'가 되지 못하는데, 이렇게 '챙겨 읽고 싶은 작가'를 둘씩이나 만나게 되어 기쁩니다.



  3.  또 읽고 싶은 책 세 권.

- 말콤 글래드웰, 「아웃라이어:성공의 기회를 발견한 사람들」
- 헬레나 노르베리 호지, 「오래된 미래:라다크로부터 배우다」
- 제러미 리프킨, 「육식의 종말(Beyond Beef)」

'아웃라이어'는 '재능'에 관한 상식을 뒤집고 있어서 그리고 설득력이 있어서 좋았습니다. '오래된 미래'는 현대 사회-경제 시스템이 과연 우리에게 어떤 짓을(!) 하고 있는지 선명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육식의 종말'은 쇠고기를 먹어온 역사와 쇠고기 산업에 얽힌 추악한 이면을 들추고 있습니다. 역시(!) 제러미 리프킨입니다. ^^ 기회와 여건이 주어진다면 이 세 책은 꼭 다시 읽고 싶습니다.



2011년 첫 석달의 독서는 그야말로 '지하철' 출퇴근 독서가 되었습니다. 퇴근 후 또는 출근 전, 집에서 거의 읽지 못했습니다. 독서량이 저조했던 이유 중의 하나이기도 하지만 무엇이 바빴는지 책 읽을 틈을 내기가 정말 어려웠습니다. 올해의 남은 달들은 '지하철 독서 + 퇴근 후 책읽기'가 되도록 해야할 것 같습니다. 그래야 '1년에 100권' 목표도 달성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읽고 싶은 작가와 저자들 책을 좀더 읽을 수 있으니.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글을 다른 분에게도 권하고 싶으시다면 아래 추천버튼을 쿡! ^^


2011 0418 월 10:20 ... 11:2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4.18 12:1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19 01: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요즘은 책을 읽으면서
      마음을 채우는 것이 맞는 것인지 (안 읽음으로써) 마음을 비우는 것이 맞는 것인지
      가늠이 잘 안 될 때가 있습니다.
      특정한 어떤 책이 그런 고민을 들게 하는 것은 아니고요. ^^
      책보다 중요한 게 생각 아닌가, 하는 느낌이 가끔 들거든요.
      그리고 또 하나의 고민은, 평생 어떤 책을 얼만큼 읽는 것이 맞는 건가, 하는. ^^;
      물론, 두 질문 모드 답이 없습니다. ㅠ.ㅠ

  2. BlogIcon 소셜윈 2011.04.18 12: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버스로 출퇴근을 해서
    책은 못읽고
    오디오북을 들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19 01: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무래도 버스로 출퇴근을 하면 책 읽기가 어렵죠.
      버스를 오래 타야 한다면, 그리고 파일만 구할 수 있다면
      오디오북도 괜찮은 시도이지 말입니다.

  3. BlogIcon G-Kyu 2011.04.18 13: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옷...대단하십니다..!
    이렇게 많은 책을 세달만에 읽으시다니요..!

    시간을 정말 알뜰하게 사용하시는 것 같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19 01: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욕심 같아서는 너댓권 정도 더 많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석달이었습니다.
      그래도, 지큐님 말씀처럼, 많이 읽었다, 하면서 다독거립니다.

  4. BlogIcon 주영이아빠 2011.04.18 14: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하철 타다보면 책읽을 기회도 많더라구요
    그나저나 금년들어서 책을 너무 안읽고 있습니다.
    한달에 두권도 채 못읽고 있으니...
    김훈님 밥벌이의 지겨움이란 책 읽어보고 싶네요.
    자전거 여행이란 책에서도 저 제목과 비슷한 글이 있었던것 같은데...다시 읽고 글을 써야 겠습니다.
    잘 봤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19 02: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김훈의 밥벌이의 지겨움이란 책은
      김훈의 소설 외적인 일상적 생각들이 잘 드러난 책입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책이고요. 자전거 여행만큼. ^^

      책 읽기랑 운동은, 느슨하게 나 자신을 풀면,
      안 읽고 운동 안 하고 참 오랜 세월을 버티게 되더라구요.
      다시 시작한 후로 안 끊기려고 노력하는 이유입니다.

  5. BlogIcon DAOL 2011.04.18 16: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책을 좀 가까이하자는 뽐뿌는 매일 받습니다만
    어째 진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당..
    '위대한 개츠비'를 다시 한번 읽는다고 꺼내 놓고
    방치만 하고 있다연;;

    며칠 전에 서점에 들러 책 한권을 사왔는데
    바지런히 읽어야겠어효..

    자극받고 갑니당..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19 02: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뽐뿌가 지름(?)으로 바뀌시리라 봅니다.
      위대한 개츠비, 그 책에 관해서 적으셨던 내용 기억 납니다.
      고풍스러운(?) 가격도요. ^^

      책은 사두면 읽게 되는 면이 있죠.
      며칠 전에 구입하신 책, 곧 읽게 되시길 빌겠습니다.

      흐으. 무려 자극을 드렸다니. 이거, 이거. ^^

  6. BlogIcon 보기다 2011.04.18 16: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부지런하신 비프리박님을 보며 늘 감탄하고 배우게 됩니다.
    한달에 책 두권이상 읽기를 지난해부터 목표로 삼았는데,
    이거 또 흐지부지 되고 말았네요.
    다시 마음 다잡고 책 좀 열심히 읽어야겠습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한 한 주 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19 02: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무래도 라이딩을 하시니 출퇴근 시간 선용은 힘드시겠지요.
      다행히 낮 시간대에 출근하고 심야에 퇴근을 하다 보니
      지하철 이용이 편한 면이 있어 만족하고 있습니다.
      잘 선용하려 노력하고 있고요.

      매달 두권 이상 읽으시는 날이 어여 오길 기원하겠습니다.
      날이 4월 하순에 겨울 날씨를 선보이는군요. 함께 감기 조심! 아시죠? ^^

  7. BlogIcon 해우기 2011.04.18 21: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휴~그래도 재작년까지는 한달에 한권정도 읽고 두세달에 한권은 책을 샀는데...

    갈수록 왜 이런지...
    지하철이 없는 강원도에 살지만....

    잠시 책 한권읽는것이 어려운것은 아닌데...에구....

    오늘처럼 눈이 내리는 날....
    따스한 커피한잔과 책한권..참 예전같으면 행복해했을텐데...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19 02: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독서는 모두들에게 마음의 빚 같습니다.
      저는 현재로서는 다행히도 열심히 그 빚을 갚고 있습니다. ^^
      물론 욕심 같아서는 그 빚을 좀더 많이씩 갚고 싶은데 그게 잘 안 됩니다.

      오늘 그쪽은 예보대로 눈이 온 모양이네요?
      폭설은 아니었길 바랍니다. 제발~~~

  8. BlogIcon 무예인 2011.04.19 23:2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대단해요

  9. BlogIcon 지구벌레 2011.04.25 16: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박수 짝짝짝...

  10. BlogIcon Tiger Jump 2011.07.03 13: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밥벌이의 지겨움' 제목이 좋네요. '육식의 종말'은 읽어보고 싶은 책이고요.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