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세시봉 친구들로 불리는 윤형주, 송창식, 김세환, 조영남, ...을 티비로 봤습니다. MBC <놀러와>에서 2011년 설 특집으로 내보낸 세시봉 콘서트를 감상했습니다. 2010년 언젠가 그들을 게스트로 초대해 한 회 방송한 것이 여파가 컸던 것 같습니다. 아마도 그 후속이거나 그 완결이거나, 그런 거겠죠.

저는 세시봉 친구들이라는 그 분들의 노래를 들으며 자란 세대는 아닙니다. 그들이 전성기를 구가할 때 제가 학창시절을 보낸 게 아니거든요. 그들의 활발한 활동이 지난 후 그들의 그림자 정도를 티비를 통해 조금 접했다면 말이 될까요. 다른 사람에 비해 활동시기가 좀더 길었던 송창식은 코흘리개 때 접한 기억이 있군요. ^^

어쨌든, 그렇게 세시봉 콘서트란 이름으로 방송을 탄 그들의 노래를 들으면서 몇가지 생각이 머리 속을 스쳤습니다. 노래와 가수가 갖는 본래의 운명 그리고 현실 속의 노래와 가수의 처지에 관한 생각들이요. 시청한지 일주일을 넘어 열흘로 치닫는데도 여전히 머리 속을 떠돈다면 '생각할 꺼리'이긴 한 것이죠. 글로 적어보고 싶어졌습니다.

 
 
  
       ▩ 세시봉 친구들의 세시봉 콘서트 보다 떠오른, 노래와 가수에 관한 생각 
 

 
노래는 불리어지고 기억되고 또 불리어지는 걸 제 운명으로 갖는다.
지금의 대한민국에서 노래는 그런 운명의 궤를 벗어나
소비되어진다, 그것도 단기 소비되어진다.


지금 소위 아이돌이라는 집단에 의해서 불리는 노래들 가운데
30년 40년 후에도 우리의 정서를 자극하며 불릴 노래가 있을까.

지금 유행하는 아이돌이라 불리는 가수와 그룹의 노래를 좋아하는 사람이
30년 40년 지나도 그 노래를 좋아할까. 좋아할 수 있을까.

지금 티비에서 상종가를 치는 저들이 자신(들)의 노래를
30년 40년 지난 후 티비에 나와 부르는 일이 있을까. 잘 부를 수 있을까.


노래도, 가수도, 아이돌도, 모두 상품이다. 그래, 맞다.
자본주의 경제 시스템 속에서 맞닥뜨리는, 그들이 처한 불가피한 운명이다.

그러면서도 씁쓰레한 여운을 남기는 것은, 그것이 '창작'과 맞물려 돌아가는 활동이 아니라 '기획'되고 '출시'되는 단기 소비재의 느낌이 강하기 때문이다.


자동차 회사는 새로운 모델이라며 신차를 출시한다.
연예기획사는 새로운 그룹이라며 새 '아이돌'을 출시한다.

새로 출시된 자동차는 짧아지는 신제품 출시 주기 속에서 새 모델에 자리를 내어준다.
새로 출시된 아이돌은 짧아지는 아이돌 출시 주기 속에서 새 아이돌에게 밀려난다.
 

노래는 더이상 기억되지 못한다. 노래는 더이상 불려지지 않는다.
다만 소비될 뿐이다. 2000년 후 첫 10년을 보내는 대한민국 연예계의 슬픈 현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214 월 15:30 ... 16:20  비프리박


p.s.
개인적으로 소녀시대와 2PM을, 그리고 그들의 노래를 좋아합니다. 그들을 포함하여 소위 아이돌이라 불리우는 집단을 폄하하고자 쓴 글이 아닙니다. 그들을 좋아하고 그들의 노래를 '소비'하고 있지만 위에 적은 본문의 내용의 큰 틀을 벗어날 수 없으며 그러므로 글의 취지는 여전히 유효한 것이죠. 우리의 현실이고요. 좋아한다는 것과 그들이 처한 운명과 현실은 별개의 것이니까요.  
 
반응형

'TV 프로그램' 카테고리의 다른 글

▩ 시그널 다시 보기 하다. 김원해의 연기가 돋보이는 tvN 드라마 16부작. 시그널 2 제작하나? 시즌제로 가나? 김은희 작가, 조진웅, 이제훈, 김혜수, 김원해, 정헌기, 장현성. ▩  (2) 2017.02.15
▩ 무한도전 배달의 무도, 왜 이렇게(?) 여러 주에 걸쳐 할까. 그 이유를 생각해 봄. MBC 무한도전 배달의무도 정준하 박명수 유재석 하하 정형돈 황광희 ▩  (2) 2015.09.12
▩ 신서유기 방송? 안 끌림. 일단 강호동 이수근 복귀 출연, 이단 은지원 나옴. 삼단 나영석 피디도 이제 좀. tvN 예능 신서유기, 리얼 예능? 리얼막장예능? 안 볼려구. ▩  (8) 2015.09.04
▩ 두번째 스무살? tvN 드라마. 최지우가 나오네? 안 봄. 티비 채널과 인터넷 뉴스 기사로 홍보, 광고 쩌네? 케이블TV 드라마. 등장인물. 시청률은 어떻게 좀 나오려나? ▩  (8) 2015.08.29
▩ tvN 수요미식회, 강용석 하차, 언제나 안 나오나 했는데 이제 하차 하나?! 강용석 하차 환영! (황교익 홍신애 신동엽 전현무) 수요미식회 30회 스테이크 편부터 안 나옴! ▩  (2) 2015.08.20
▩ 무한도전 식스맨 프로젝트! 나는 장동민을, 그 다음으로 유병재를 응원 중이다. MBC 무도 식스맨 이야기. 8인에서 최종후보 4인으로 좁혀지는 중. ▩  (2) 2015.04.04
▩ 세시봉 친구들의 세시봉 콘서트(MBC 놀러와) 보다 떠오른, 노래와 가수에 관한 생각 ▩  (16) 2011.02.14
▩ ebs 하버드 특강 정의. 「정의란 무엇인가」 저자, 마이클 샌델 강의. 시청 소감. ▩  (26) 2011.01.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스머프s 2011.02.14 19: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생각해보니 그렇네요.
    음악이 소비되어 진다는 말이 너무 와닿으면서 한편 씁쓸하네요.
    그동안 잘 지내셨는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1 20: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소비될 뿐 이후에 불려질 일 없는 노래들이 양산되고 있단 생각이 듭니다.
      지금 아이돌 그룹 멤버들이 삼사십년 후에 모여서 지금처럼 노래 부를 일은 없을테니까요.
      그리고 사실 그 나이에 지금처럼 부를 수도 없죠.

  2. BlogIcon Slimer 2011.02.14 23: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그 때 그 노래... 이런 곡들..
    처음 듣지만 가슴을 때리는 노래들...
    이런 느낌들이 아이돌에게 받기에는 정말 어렵습니다.
    아이돌이 나빠서라기 보다, 아이돌은 가수이기 전에 기획사의 상품이니까요.
    기획사는 음악을 하기 이 전에 아이돌로 수익을 올려야 하니까요.
    가난하고 굶주려도 희망을 가지며 음악을 지키기 보다,
    돈이 되지 않으면 음악도 없는 냉혹한 세계니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1 20: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몇명이 돌아가며 불러야 할 만큼 호흡이 빠른 노래를
      보통사람 어느 누군들 부를 수 있을까요.
      어차피 누군가 부르기 어려운 노래를 부르고 있단 생각 밖에 안 들고요.
      그리고 사실 이삼십년 후엔 아이돌이 다시 모여도 지금 이 노래들을 부를 수도 없을테죠.

      아. 그때 그 노래. 그런 말을 할 수 있는 노래를 불러제낄 순 없는 걸까요.
      하기사 빨리빨리 노래를 소비시키고 빨리빨리 본전을 뽑고 빨리빨리 한탕을 해야 하는 시스템이니. -.-;
      그리고 그에 못지 않은 한탕의 심리를 갖고 노래를 부르고 있을테니. 휴우.

  3.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1.02.15 00: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예전에는 그저 노래를 하고 싶어서 이사람저사람 함께 만나서 얘기하고
    노래하고 하다가 맘이 맞아서 서로의 노래가 좋아서 함께 한 사람들
    그릅을 이루고 노래를 했는데,
    요즘은 그야 말로 각자의 역활을 주어서 기획사에서 기획에 의해 만들어진
    그룹들이죠~
    꼭 어느것이 좋다고 얘기는 못하겠지만 아무래도 구세대인 전
    그렇게 만들어진 그룹들이 좋게는 안보입니다.

    전 소녀시대보다 2PM보다 세시봉 세사람이 좋거덩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1 20: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기획사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노래들.
      그 기획사들은 뭘 원할까. 그런 생각을 하게 돼요.
      사실 답은 하나죠. 얼른 큰돈 벌기. 그런 거죠.
      자동차 회사가 신모델 자꾸만 내놓고 소비를 부추기듯
      새노래 자꾸만 만들어서 노래 소비를 부추기는 거겠죠.
      빨리 빨리 회전시켜야 그만큼 소비가 더 된다고 생각할테니까요.

      예전처럼 노래가 좋아서 노래를 부르는,
      그래서 시간이 꽤나 흐른 후에도 노래가 좋아서 노래를 부르는,
      세월이 흘러도 우리들 입에 흥얼거려지는 그런 노래를 부르는,
      그런 일은 이제 보기 힘들어진 거 아닌가 싶습니다.

  4. BlogIcon 라오니스 2011.02.15 15: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세시봉... 음악이 음악으로서 오랫동안 남을 수 있어 좋더군요..
    30년, 40년 후.. 지금의 아이돌을 어떻게 기억할지 궁금해집니다..
    더불어.. 상품이 아닌 음악을 하는 가수들을 찾아보는 것도
    그들의 노래를 들어주는 것도 필요하리라 봅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1 20: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티비에 나온 그 사람들은 정말 노래를 좋아하는 분들이란 생각이 든다죠.
      지금 그 나이에도 노래를 부르고 있으니까요.

      지금 티비에 나오는 아이돌들도 노래를 좋아하긴 하겠지만
      소비되어지고 나면 다시 부를 일도 없고 다시 불리지도 않을 노래를 부르고 있는 거지요.
      본인들도 나중에는 힘에 부쳐 못 부를테고
      우리들은 그런 노래 오래 기억할 일도 없고. -.-;

      자기가 좋아서 음악을 하는 이들의 음악과 노래가
      희소가치를 누리는 그런 시절이지요.
      그런 노래를 찾아보면 없진 않을 거라 믿습니다.

  5. 2011.02.15 16:2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2 20: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자신들도 나중에는 못 부를 노래. 다른 사람들도 나중에는 안 부를 노래.
      그런 노래의 효용 가치는 현재의 단기 소비뿐이겠죠?
      그런 노래를 듣고 사는 게 우리의 현실 같습니다.

      저 역시, 그 이전의 진짜 노래들을 여전히 듣고 있습니다.
      말씀하신 노래들 가운데 비틀즈와 퀸은 저랑 겹치시네요.
      세상을 떠나도 노래를 남기는 이로 저는 김광석을 꼽고 싶고요.

      맞습니다. 죽었어도 죽은 게 아닌 가수. 그런 가수를 만나고 싶습니다.

  6. BlogIcon 럭키도스 2011.02.16 00: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예전만큼 좋은 노래가 많이 줄어든거 같아요. 물론 있긴 하지만요.~ 참 슬픈 일이죠~ 오래도록 들을수 있는 노래가 없다는게 슬프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2 20: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노래는 많이 '생산' 되지만 예전만큼 좋은 노래를 들을 수는 없는 게 현실이죠.
      뭐랄까. 아이돌의 노래를 좀 오래 듣고 있으면 '아직도 이 노래 듣냐'는 식의 반응이 나오는 그런 시절.

  7. BlogIcon 니콜조아 2011.02.18 17: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편으로는 그런면도 있군요.
    그래도 저는 노래를 듣거나 부르거나 할때 행복하면 그 또한 좋은게 없다고 생각합니다.
    20~30년 뒤에 소녀시대 특집으로 나오는걸 보고 행복할지도 모르지않습니까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2 20: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지금의 노래들을 듣고 즐기는 편입니다.
      문제는 20~30년 후에 그 노래를 듣고 있지 않을 거 같다는 거겠죠.
      20~30년 뒤에 나이 오륙십 먹은 중년이 되어서 소녀시대가 지금 부르는 템포의 노래들을
      잘 부를 수 있을 거라고 보시는 건가요? 낙관적인 전망을 갖고 계시네요. ^^

  8. BlogIcon Reignman 2011.02.21 07: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글 잘 봤습니다. ^^
    저도 설 특집 세시봉 콘서트를 봤습니다.
    세시봉 세대는 아니지만 어렸을 때 많이 봤던 뮤지션들이라 재밌게 봐서
    추석 특집 세시봉 콘서트까지 찾아서 봤어요. ㅎㅎ
    옛날 생각 많이 나더군요.
    저도 그랬는데 4~50대 팬들은 방송을 보면서 얼마나 감회가 새로웠겠습니까.
    여튼 요즘 우리나라 음악시장은 너무 다양하지 못한 것 같네요.
    다양한 장르에서 좋은 뮤지션들이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3 00: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감성에 어필하는 뭔가가 있는 분들이죠.
      그런 이로 꼽아지는 가수로 김광석과 비틀즈가 있을 듯 합니다.
      시대와 인종을 초월하는 이런 가수들이 진짜 가수가 아닐가 해요.
      신제품이 밀려 단기 소비되어지는 가수와 노래들 말고요.

      맞습니다. 우리가 이렇게 끌리는데 추억과 향수를 가진 분들에게는 장난 아니었겠죠.
      좀 다양한 장르와 좀 다양한 가수와 좀 다양한 노래들이 나와주었음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