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어회 생각이 가끔 간절합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저희 사는 동네 주변에는 송어회로 저희를 유혹하는 집이 없습니다. 송어회집이 있긴 있으나 몇군데 가본 결론이 '아니올시다!'입니다. 일단, 가격 대비 양이 푸짐하지 않고 '또 오고 싶다'는 생각을 들게 하지 않습니다.

송어회 하면 충북 제천의 청풍호반으로 불리는 청풍면 물태리의 송어비빔회가 떠오릅니다. 이번 포스트의 '청솔식당' 외에도 느티나무횟집도 괜찮습니다. 그외의 식당들도 가격과 맛이 엇비슷할 걸로 짐작됩니다. 정선 어라연에서도 송어횟집을 찾은 적이 있고 춘천댐 주변에서도 송어비빔회를 먹은 적이 있지만 양에서나 맛에서나 청풍호반에 비할 바는 못 되는 것 같습니다.

물태리의 횟집을 가려면 충청북도 제천시 청풍면 물태리를 찾으면 되고요. 물태리로 검색하면 이곳 밖에 없습니다. 지도 상에서 청풍중학교 우측 위로 보이는 시가지가 식당가입니다. 입구에 '느티나무횟집'이 있고 큰길 따라 들어가면 '청솔식당'을 만나게 됩니다. 그 외의 다른 횟집을 들어가도 맛이나 양은 크게 다르지 않을 걸로 보입니다.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송어비빔회하면 생각나는 청풍면 물태리 횟집들. 청솔식당 편. (2009 0505)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먼저 나온 side-dish
 

 

 

(시계 방향으로) 방울토마토-메추리알-튀긴식빵-도토리묵-
누룽지-땅콩-튀긴건빵.

저는 왜 튀긴건빵이 그리 좋은지 말입니다. ^^ 
 


  
2  
  
이어 나온 main dish, 송어회
 


맛집 리뷰 쓰면서 입 속에 군침 고여 봅니다.
시간과 여건만 된다면 달려가고 싶습니다. (ㅜ.ㅜ)
 


  
3  
  
송어회랑 비벼줄, 갖은 야채
 


많아 보이지만 비비면 숨이 죽습니다. ^^ 
 


  
4  
  
비빌 때 없어서는 안 될 콩가루와 간마늘+참기름
 


송어회 비벼 먹을 때는 이게 반드시 있어야 한다죠.
 


  
5  
  
비빔회의 지존으로 불러 마땅한 송어비빔회!
 


이런 대접으로 두개 반 나오네요. 1.5kg 주문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이게 대략 600g의 송어회를 비빈? ^^;
여행자의 속은 언제나 허기에 시달립니다.
 


  
6  
  
아. 그리고 매운탕! 


무엇이 바빴는지 매운탕 샷을 빼먹었군요. 이런! ^^;
회 뜨고 남은 송어로 끓이는 매운탕.
생각하니 또 입에 침이 고입니다.

 


 

휴일을 이용하여 이른 아침 동해안을 향했던 2009년 5월 어린이날, 돌아오는 길에, 결국 송어회의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오대산을 넘다가 영동고속도로를 타지 않고 평창-영월-제천 경로를 택했습니다. 그 먼 길(!)을 운전하여 7시가 넘어 물태리에 도착했는데, 이 청풍호반 동네가 이 시간이면 다들 문을 닫는 시간이라 늘 가던 '느티나무횟집'은 이미 불이 꺼져 있었고, 일단 문이 열려 있는 '청솔식당'으로 들어갔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멀리까지 갔는데 못 먹고 올 뻔 했단. (^^);;; 청솔식당은 처음 가는 식당이었지만 늘 가던 '느티나무횟집'과 비교할 때 맛이나 양에서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가격이 조금 비쌌단(올랐단?) 느낌 외에는 엇비슷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316 수 00:00 ... 00:5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Aget 2011.03.16 02: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바닷가에서 살았음에도 불구하고 회를 별로 좋아하진 않는데
    새벽에 빨간걸 보니깐 식욕이 다시 돋네요.. : )
    근데..구면이시네요... 오래전이지만..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17 16: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바닷가에 살았거나 살고 있는 분들 중에
      회를 별로 안 좋아하는 분들이 계시더라구요. (제 경험상. ^^)
      빨간 요 녀석이 땡기시는 건 송어가 민물에서 나는 녀석이라 그런 걸까요? ^^

      덧) 흠흠. 구면이시라니 저는 한번 예전 답글을 찾아보고 싶어집니다. ^^

  2. BlogIcon SOMPY 2011.03.16 04: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너무 맛있어 보여요 ㅠㅠ

  3. BlogIcon DAOL 2011.03.16 06: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츄르릅~~!!
    넘흐 맛있게 보이는군욤..ㅎ

    저도 송어회를 먹어 본 적이 있네요..
    낚시를 잘 하시는 분께서 직접 회를 떠주어 시식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한 마음으로 먹었답니다..

    콩가루..........
    의외로 콩가루의 쓰임새가 다양하군욤..
    감칠맛을 내기엔 제격인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17 16: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츄르릅! ^^;

      낚시를 하시는 분이 직접 회를 떠주셨다 함은
      직접 낚아서 떠주신 것일까요?
      장난 아니었겠는데요? 부럽삼.

      콩가루가 사람들의 관계에 사용되면 그야말로 '콩가루'지만
      이렇게 감칠맛을 내고 매운 맛을 조금 죽이는 데에는 콩가루만한 것이 없지욤.

  4. 2011.03.16 09:1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17 16: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거, 이거, 아침부터 테러를 가한 것일까요? ㅠ.ㅠ
      맞습니다. 송어가 바다로 가면 연어가 된다고 하죠. 제가 알기로는 연어. ^^;

      농어는 고가의 생선이 맞습니다.
      주머니 사정상 맛보기 쉽지 않은. ^^;

      ㅇㄹㅋ님 잘 지내시죠? ^^

  5. BlogIcon ageratum 2011.03.16 14: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송어회는 딱 한번 먹어봤던 기억이 나네요..
    정말 고소하고 맛있었는데 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17 16: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딱 한번 드셨다니 얼마나 다행인가 말입니다.
      여러번 드신다면 중독성에서 벗어나기 힘들텐데. ^^;;;
      그 송어 특유의 맛 때문에 또 먹고 싶어지는 생선입니다.

  6. BlogIcon 스머프s 2011.03.16 14: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우.. 군침이.. 사르르르르르 도는게 맛있어보여요.
    제천이라..... 친구 결혼식때 가보고 한번도 안가본 동네인데.. 머릿속에 입력해놔야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17 16: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르르르르르르, 라는 말이 딱이군요.
      송어 자체가 입에서 살살 녹지는 않지만 그런 생각이 엄습하는 게 사실이죠.

      제천은 저희 경우에도 갈 일이 있는 동네는 아닌데요.
      관광과 여행으로 들렀다가 물꼬를(?) 트게 되었습니다. 핫.

  7. BlogIcon 라오니스 2011.03.16 20: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작년 이맘 때 송어비빔회를 처음 먹어봤답니다...
    그 붉은살에서 뿜어져 나오는 맛을 잊을 수가 없네요.. ㅎㅎ
    느티나무집 트랙백 걸어두겠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17 16: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기억 납니다. 느티나무 횟집에서 드셨단 이야기 듣고서 얼마나 반가왔던지.
      물태리에서 다른 곳 모두 비교해보진 않았지만 느티나무횟집만한 곳이 없죠. ^^
      사실 저희는 느티나무횟집 갔다가 다른 곳 가보고 싶은 마음도 안 들었다죠.
      근데 이 곳은 별 기대 없이 일단 '송어비빔회' 때문에 들어갔는데
      괜찮은 곳이더군요.

      흠흠. 트랙백 감사히 잘 받잡고^^ 답 트랙백 슝~ ^^

  8.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1.03.18 00: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희 지역에도 송어회 하는 곳들이 많은데
    저희 지역에서는 송어회 비빌때 콩가루는 안넣습니다.
    그냥 잘게 썰은 야채와 송어회만 넣어서 비벼먹습니다.
    언제 오시면 제가 청풍면 송어회만큼 맛있는 송어회 대접하겠습니다.
    물이 차고 깨끗해서 이 근방에서는 제법 유명합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18 09: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송어회에 꼭 콩가루를 넣어야 하는 건 아니겠지요. ^^
      한동이님 동네 송어회가 급 궁금해집니다.
      누님^^께서 대접해주신다니 이거 불원천리하고 달려가야 맞는 건데. 핫.
      근데 저희 동네는 맛깔나게 하는 송어비빔회집이 왜 없는건지. ㅜ..ㅜ

  9. BlogIcon Slimer 2011.03.21 17: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역시 맛집 포스팅은 엄청난 인내력이 요구됩니다.
    사진기보다 젓가락을 높이 드는 순간... 포스팅은 잊혀진다지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1 16: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맛집 포스팅에는 군침 인내 스킬이 필요합니다.
      일단 젓가락을 드는 순간 상황 종료를 직면하게 되니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