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강원도 정선을 향해 떠났습니다. 가끔 저희가 하는 지역 테마 기행입니다. 한 지역을 정해 그 곳의 구석구석을 누비는 거지요. 강원도 정선을 향해 떠난 건, 작년에 영월까지 갔다가 시간이 부족해 못 가본 곳이란 아쉬움 때문이었습니다. 

가기 전에 관광지도를 펼쳐놓고 몇몇 곳을 찍었으나 결국 그 곳은 (근처까지 가기는 했지만) 들르지는 못 했고, 예정에 없던 다른 곳을 들른 곳으로 정선은 저희에게 기억될 거 같습니다. 정했던 곳들은 어차피 들르지 못한 곳인 걸, 다시 말해 뭐할까 싶습니다.

단풍과 억새풀을 눈에 담으며 정선 민둥산을 굽이굽이 돌다가 밥을 먹기 위해 차에서 내린 곳이 정선 화암면이란 곳이었습니다. 예정에 없던 곳이죠. 이곳은 424번 국도와 421번 국도가 만나는 곳이자 정선 소금강이 휘돌아 가는 곳입니다.

정선군 화암면에서 만난, 곤드레밥이 끝내주는, 밥 자체가 어찌 그리 찰진지 말로 표현하기 힘든, <곤드레식당>. 이 곳은 다른 곳에서의 배신감(?)을 상쇄해주고도 남을 만한 식당입니다. 아마도 태어나서 먹은 가장 찰지고 맛있는 밥이 아닐까 합니다. 그것도 무려 곤드레나물밥인.

<곤드레식당>은 강원도 정선군 화암면 화암리 376-3번지, 전화번호는 033-562-9620로 확인이 되네요. <곤드레 식당>의 정확한 위치는 아래 지도를 참고하세요(daum map). 우측에 A로 표시된 곳이 화암면. <곤드레식당>은 마을을 통과하는 큰길가에 있음. 찾기 어렵지 않음.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우연히 만나 더 기억에 남는 곤드레밥. 강원도 정선 곤드레식당. (2010 1019)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곤드레밥으로 줄여 부르는 곤드레나물밥 & 양념간장.
이 식당의 곤드레밥은 정말 찰집니다.
고지대라서 그런 걸까요? ^^;

양념간장을 넣고 비비면 정말 감칠맛 납니다.
 


  
2  
   

느타리버섯무침.
확실히 리필을 했던.

 


  
3  
   

감자조림.
분명 리필을 했던.

 


  
4  
   

빠져서는 안 될 김치.
직접 담은 느낌 제대로 납니다.

 


  
5  
   

이름을 알 수 없는 산나물무침.
아마도 리필을 했던.
 


  
6  
   

새우젓 호박 볶음.
시골 느낌이 물씬 났던.

 


  
7  
   

곤약 메추리알 조림.
곤약과 메추리알이 이렇게 조합이 가능한 거였단? 

 


  
8  
   

콩나물 무침.
아직도 아삭거리는 느낌이 기억나는.

 


  
9  
   

두부된장찌개.
바닥을 긁었던. ^^;

 


  
10  
   

차림표의 가격.
일단 곤드레나물밥의 가격이 참 착합니다.
 
 




최근 강원도를 두번 갔군요. 주문진-오대산을 갔던 게 10월 초. 그리곤 10월 중순에 정선 기행. 어쩌면 10월 하순에도 강원도를 가지 싶습니다. 이번에는 강릉과 설악산이 될 거 같군요. 다행히 몸 상태는 거의 회복이 된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1025 월 13:00 ... 14:0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