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11년에도 독서는 이어집니다. 2011년의 제 책읽기는 이전과 같으면서 또 다른 모습을 띨 텐데요. 주로 출퇴근 시간을 선용하여 지하철에서 읽을 거란 점에서 '같고' 계획을 세워 읽고 함께 읽을 거란 점에서 '다릅니다'.  

전에는 어떤 책을 다 읽을 무렵 혹은 읽고 나서 다음 읽을 책을 골랐는데 올해는 매월 읽을 책을 미리 정해서 읽을 작정입니다. 전에는 저 혼자 읽어나갔는데 올해는 읽는 책의 일부를 지인과 함께 읽을 예정입니다.

지인 중에 책 열심히 읽으시고 리뷰 꾸준히 올리시는 참좋다님이라고 계십니다. 네이버 블로그 쪽에서 북로거(book + blogger)로 인기와 명성이 자자한^^(그런 면에서 저와는 차원이 다른!) 블로거시죠. 트위터에서 친해진 지인인데, 어떤 기회에 책읽기에 관해 이야기를 주고 받다가 블로그 계에 올라오는 서평 리뷰에 관해 같은 문제의식을 갖고 있음을 알고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를 구상, 모색, 시도하게 되었습니다.

* 참좋다님 블로그 →
http://blog.naver.com/gotozoo3
* 참좋다님 트위터 → http://twitter.com/gotoju



    2011년에 시도하는 새로운 독서 프로젝트(?)와  1월에 읽을 도서 리스트.

2011년의 새롭고 야심찬(?) 독서 프로젝트를 함께 할 참좋다님 블로그의 현재 상단 이미지. ^^
이미지는 '일상사진가 엔양'이나 참좋다님의 이의제기가 있을 시 바로 내리도록 하겠습니다.

 
{ #1 }  1월의 독서 리스트

지난달 말 각각 7권의 책을 정한 후, 메일로 서로의 리스트를 공유했습니다. 그리고 상대의 리스트에서 2권씩을 골라 자신의 리스트에 추가했습니다.

<비프리박의 1월 독서 리스트>   * 굵은 글씨는 참좋다님과 함께 하는 책.

. 호밀밭의 파수꾼 (J.D. 샐린저)
. 고래 (천명관)
. 말들의 풍경 (고종석)
. 불평등 사회의 인간 존중 (리처드 세넷)
. 아웃라이어 (말콤 글래드웰)
. 분노의 그림자-멕시코 한 혁명가로부터 온 편지 (마르코스) /
. 오래된 미래 (헬레나 노르베리-호지)

+ 이것은 왜 청춘이 아니란 말인가 (엄기호)   ← 참좋다님의 리스트에서.
불안증폭사회 (김태형)   ← 참좋다님의 리스트에서.
 
<참좋다님의 1월 독서 리스트>   * 굵은 글씨는 비프리박과 함께 하는 책.

. 더블 / 소설
. 이것은 왜 청춘이 아니란 말인가 / 사회과학
. 숲의 정신 / 시
. 불안증폭사회 / 사회과학
. 브리다 / 소설
. 진화의 무지개 / 과학
. 나치 시대의 일상사 / 인문학

+ 말들의 풍경 / 인문학   ← 비프리박의 리스트에서.
+ 불평등 사회의 인간 존중 / 사회과학   ← 비프리박의 리스트에서.

1월에는 적어도 9권의 책을 읽게 되었단(읽어야 한단) 이야기입니다. 저의 월 평균 독서량을 감안할 때 빡세긴 해도 불가능한 양은 아닙니다. 때는 바야흐로 의욕이 충천하는 1월이 아니겠습니까. ^^



{ #2 }  교차 선정된 4권의 책과 동시 리뷰 예정일

함께 읽을 책은 그래서 4권인데요. 트위터 DM을 통해 동시 리뷰 일정을 잡아봤습니다. 4권의 책은 금요일마다 다음과 같은 순서로 동시 리뷰될 예정입니다.

첫째 금요일 <말들의 풍경>
둘째 금요일 
<이것은 왜 청춘이 아니란 말인가>
셋째 금요일 <불평등 사회의 인간존중>
넷째 금요일 <불안증폭사회>
 
이 4권 외의 다른 책은 읽고 싶은 책을 그때 그때 골라 읽을 것이고 날짜에 구애됨이 없이 리뷰를 작성하게 되겠지요. 제 경우 2010년에 읽기만 하고 리뷰를 쓰지 못한 책이 꽤 되다 보니 그 책들과 적절히 섞어서 날짜를 봐가며 리뷰를 올리게 될 듯 합니다.



제가 "여행은 걸으면서 하는 독서이고 독서는 넘기면서 하는 여행이다"라는 생각을 하는 쪽인데요. 그런 의미에서 여행은 곧 독서이고 독서는 곧 여행입니다. 혼자 하는 여행과 독서도 의미있지만 함께 하는 여행과 독서도 재미있지 말입니다. 2011년의 독서는 이 프로젝트가 있어 재미있을 거 같습니다. 기대가 됩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102 일 05:30 ... 06:50  비프리박


p.s.

프로젝트를 함께 하고 싶으신 분은 답글로 알려주세요. 위의 4권 중에 어떤 책을 함께 읽으신다면 같은 날 리뷰하시면 프로젝트의 의미가 더욱 살지 말입니다. ^^ 그리고 4권 외의 다른 책을 읽고 리뷰 올리고 싶으시다면 역시 답글로 알려주세요. 날짜를 맞춰 같은 날 리뷰 올린다면 재미가 증폭될 것 같습니다. ^^ 그리고 리뷰 작성 시에 트랙백으로 서로의 리뷰에 얽히고 설키는 것도 빼놓을 수 없는 재미와 의미를 가질 듯. 핫.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노지 2011.01.02 08: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야.. 많이 읽으시는군요 ^^
    멋진 리뷰 기대합니다. ~


    즐거운 일요일 되세요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2 08: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목표를 정하고 계획을 세우면 좀더 짜임새가 있지 않을까 해서요. ^^
      리뷰에 큰 기대 걸진 마시고요. 그저 챙겨 읽어주시면 감사하죠. ^^

      노지님도 즐겁고 편안한 일요일 맹그시길.

      덧) 흠흠. 말씀하신 신년 계획 새글은 올리셨을까남. 날아가 봅니다.

    • BlogIcon 노지 2011.01.04 22:43 | Address | Modify/Delete

      한 가지 물어볼게 있습니다.
      다음책 정보에 트랙백 보내기 같은건 어떻게 하죠?
      트랙백을 거는 위치가 어디있는지 모르겠다는 ㄷㄷ;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5 06: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말씀하신 트랙백 보내기는 없어진 듯 합니다.
      예전과 방식이 바뀌었더라구요.
      트랙백 보내는 게 아니라 그쪽에서 작성하면서 블로그로 보내는 방식. -.-;
      그리고 리뷰로 발행되는 포스트들 중에서 운영자 혹은 시스템이 낚아다(?) 엮는 듯.

      덧) 제 경우, 블로그 포스트 리뷰 글에 책 검색해서 삽입하면
      선별이 되어 다음 책 해당 도서에 리뷰로 등록이 되더군요. (시차는 존재하지만요.)
      한번 그렇게 해보시는 것도.

  2.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1.01.02 08: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9권... 존경합니다!!
    주로, 꾸준히 읽는다고 하는데도 9권은 정말이지.....ㄷㄷㄷㄷㄷ
    감성적인 리뷰 기대해 봅니다^^; 바쁘시겟네요 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2 09: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조금 빡세긴 해도 가능할 거 같습니다. 9권. 후웃.
      다 못 읽으면 4권 외의 책은 다음달로 넘기면. 큭. (그런 일 생기면 안 되겠죠.)

      그리고, 제가 좀 감성적인 리뷰를 쓰고 싶지 말입니다. 제발~~~ ^^

  3. BlogIcon 소노라 2011.01.02 11: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웃라이어라는 책에 칼기 괌참사가 나오는 걸로 알고 있지 말입니다.
    저도 책 좀 읽어야겠습니다. 일단 아웃라이어,감시와처벌,만들어진 신으로 시작해보려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2 11: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행기 참사에 관심이 많으시니 잘 아시는? ^^
      아웃 라이어는 이번에, 만들어진 신은 좀 있다가, 읽을 건데
      독서 코드가 초큼 통하십니다. ^^ 감시와 처벌은 푸코던가요?

  4. BlogIcon 신기한별 2011.01.02 11: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책을 많이 읽으시는 군요..
    비프리박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1.02 11:5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호..좋은책을 항상 잘읽으시군요..역시... 독서블로거님답습니다^^*
    리뷰쟁이두 올 한해에는 좋은책 많이 읽어야할텐데요
    새해 첫방문입니다 반가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2 17: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올해는 내가 고르는 책들 위주로 독서를 하려구요.
      온갖 리뷰어 신청을 좀더^^ 자제하고 내가 고른 책을 읽을 생각입니다.
      아무래도 '좋은 책'은 내가 고른 책에서 나오더란 경험칙이 작용했습니다.

      리뷰쟁이님도 올 한해 좋은 책 많이 읽으시길 소망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저 역시 반갑습니다.

  6. BlogIcon 나이스블루 2011.01.02 11: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독서는 많이 읽는게 중요한 것 같더군요.
    개인적으로도 독서의 중요성을 느끼고 있기 때문에, 틈틈이 책을 읽고 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2 17: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많이 읽고 가려 읽고 함께 읽고 ... 그런 게 좋지요.
      효리사랑님도 책을 많이 읽고 계셨군요.
      축구를 비롯한 스포츠에 남다른 관심을 갖고 계신 동시에. ^^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좋은 일만 있는 한해 되시길.

  7. BlogIcon sephia 2011.01.02 13: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열심히 하세요.

  8. 2011.01.02 14:0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2 17: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포스팅꺼리는 너무 무궁무진해서 하나하나 올릴 엄두가 안 날 정도지요.
      아마 맘껏 원껏 포스트 올리자면 이거 백과사전이 나오지 않을까 싶은 정도? ^^
      그리고 그게 또 시간 지나면 뒤로 밀려 사라져 가지요. 또 새로운 꺼리들이 생겨나고. -.-;

      그래도 올 한해 맛깔난 포스트, 울림있는 포스트 많이 올리시리라 믿고요.
      스마트폰은 가급적 멀리 하십쇼. 그게 손에 들려 있는 동안 시간은 쏜 살같이. ㅠ.ㅠ
      적으신 내용 공감 됩니다.
      (저는 다음에 폰 바꿀 때 스마트폰 말고 일반 폴더 폰을 사려고 맘 먹고 있습니다. ^^;;;)

      그리고 그 골치아픈(?) 일은 얼른 결론이 나길 기원합니다.
      저도 도모하고 있는 변화가 봄 들어갈 무렵에는 결론이 나야할 텐데 말입니다.

      덧) 휴일 잘 보내셨나요? 어쩌면 산에 다녀오시지 않았을까 싶은데, 맞나요?

  9. BlogIcon 참좋다 2011.01.02 15:4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제가 늦었네요. 어제 밑밥던지고 목록올린다고 늦었어요ㅋㅋㅋ 일단 저도 올렸구요, 트랙백 해놓았습니다. 별거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새삼 정리하고 보니 뭔가 대단한 일을 한 것 같기도 합니다. 혹여 참여하실 분들이 있을지 기대도 되고 말입니다. 아하하..
    <말들의 풍경>을 읽고 있습니다. 더블이 두권인 관계로 하나 읽고 말들의 풍경읽는 중인데 재미있네요 ㅎㅎㅎ 기대되요 2011년은 2010년보다 조금 더 재미있는 한 해가 될 것 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2 18: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제 포스트 잘 봤어요. 리얼 북블로거, 정직한 리뷰어, ...의 화두를 담은 글.
      '밑밥'이라면 제대로 된 밑밥이었고 월척을 건져올릴 밑밥이었다고 봅니다.
      그 포스트에 적은 내용에 대한 공감 싱크로 100%였다면 믿으실?

      참좋다님이 올린 2010년 1월 프로젝트 포스트도 잘 봤어요.
      뭔가 함께 한다는 게, 함께 하는 사람이 있다는 게, 그리고 그 일이 의미까지 획득한 일이라는 게,
      더 큰 재미로 다가오는 동시에 사람에게 큰 힘이 됩니다. 이건 참좋다님도 마찬가지겠지요. ^^

      참여하시는 분들이 좀 계셔주시면 반갑지만
      당장 참여하는 분들이 없더라도 차차 생기지 않겠나, 합니다.
      그런 기대로, 큰 기대 없이, 뚜벅뚜벅 걸어가다 보면
      동행들 친구들 생기겠죠. ^^

      저 역시 지금 말들의 풍경을 읽고 있습니다.
      어제 읽기 시작했는데 대략 절반 정도를 향해 가고 있네요.
      역시 고종석이란 생각을 해요. 제가 고종석을 좀 챙겨읽지 말입니다. ^^

      2011년은 의미도 있고 동시에 재미도 있는 한해를 맹글어 보자구요. 아자!

  10. BlogIcon yemundang 2011.01.02 20:5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우.. 너무나도 멋진 시도입니다.
    이번 1월에 읽으시려는 책들 중, 저는 '아웃라이어' 한권 읽었네요. 당연히 강추겠지요? ^^

    소개해주신 책들 중, '말들의 풍경'과 '이것은 왜 청춘이 아니란 것인가'가 궁금해집니다.
    저는 한달에 3권쯤 겨우 읽고 있고, 숙제해야할? 책들도 좀 있어서.. 아직은 함께하기 어려울 것 같지만
    봐서 저도 언젠가는 같이 해보고 싶어지네요.

    반갑고 즐거운 소식으로 한해 시작하네요.
    올해도 좋은 이웃으로 함께 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3 18: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웃라이어는 워낙 먹어주는 책이어서 제가 좀 늦게 읽는 셈이지요.
      읽으셨을만한 책입니다. 읽은 후의 소감이 어떨지는 읽어봐야. ^^

      말들의 풍경과 이것은 왜 청춘이, 두권의 책은
      제 개인적으로도 기대가 큰 책입니다. 특히나 고종석의 책은 언제나. ^^

      예문당님은 언제나 '숙제'해야할 책들이 많으시지요.
      그리고 그것이 예문당에서 나오는 책의 경우라면
      '숙제'가 좀 왕창 많아져야 행복하신. ^^

      나름 의욕에 찬 프로젝트인데 칭찬과 격려 감사합니다.
      예문당님 댁에도 새해 복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11. 2011.01.03 00:3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3 18: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hi.

      you may give me the address of image about your culture.
      but i'm not certain that i will insert it in my post.
      sorry. i have a kind of direction in my blog and posting.
      how about just enjoying in person?

      oh, you watch Jumong?
      i didn't watch it. i seldom watch korean dramas.

      see you.
      good luck.

  12. BlogIcon iranian reporter 2011.01.03 00:4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i write for once by your language my comment
    i hope this is right
    because i can read but i can't write
    Dedicated to my dear friend
    새해 복 많이^^

  13. BlogIcon Slimer 2011.01.03 00: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이쿠.... 저도 언젠가는 시도하려 했던 것인데.. 한발 늦었군요..ㅎㅎ
    2011년에는 좀 다른 프로젝트도 몇 가지 있어서 독서에는 한발 물러 나 있는 형편입니다.

    대신에 비프리박님을 응원해 드려야겠네요... 읽으시고, 가슴에 새기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3 18: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생각하고 계셨던 프로젝트군요.
      아마도 많은 분들이 비슷한 생각을 하고 계시지 않을까 싶습니다.
      다만 어떤 기회와 계기가 마련되지 않았을 뿐. (그런 거지요.)

      2011년에 준비중이신 프로젝트에 기대를 걸어봅니다.
      저를 깜놀!하게 해주세요. ^^

      응원과 격려 감사하고요.
      슬리머님도 행복한 2011년 맹그삼.

  14. BlogIcon 잡학왕 2011.01.03 01: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아웃라이어가 있네요~ 매우 좋은 책입니다. ^^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1.03 06:2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렇게 체계적으로 목표를 세워 놓고 읽으면 동기 부여도 되고 해서 좋을 것 같습니다...
    다독하시는 모습이 살짝~ 부럽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3 18: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떤 책을 읽을 것인가. 이게 참 고민이지요.
      이런저런 리뷰어 미션 도서가 날아오면 자신이 읽고 싶은 책 못 읽게 되구요.
      올 한해는 그래서 미션 도서가 있는 리뷰어 신청은 최대한 자제하면서
      내가 읽고 싶은 책들 위주로 읽어볼까 해요.
      비슷한 생각을 가진 분이 계셔서 마침 의기투합을 해서 더더욱 좋고요.

      thinking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16. BlogIcon Kay~ 2011.01.03 14: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비프리박님답게 책으로 한해의 계획을 시작하고 이루어나가시는군요~
    책을 읽는것도 힘든데(제입장에서)
    같은 날 리뷰를 올려야 하니.. 하나의 과제가 된것은 아닌지 모르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3 18: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차피 지하철 타는 시간이 하루에 80분 정도 되니까
      독서는 이어져야겠지요. 그 시간에 책 읽는 게 저는 가장 좋으네요.
      작년엔 연간 100권을 넘겼더라구요. 103권. ^^

      같은날 리뷰 올리는 것은, 어차피 리뷰는 늘 올리는 것이라서,
      그때 그 리뷰를 올리면 되는 정도라서
      과제처럼 느껴지진 않습니다. 다행히. ^^
      (아. nkay님이 동참하신다면 과제처럼 느껴지신단 그런 말씀? 으으. 조금 그럴 수도. ^^;)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1.03 20:0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올해에는 책을 가까이 하려고 해요~
    저의 아이에게 모범이 되려구요ㅋㅋ
    근데 잘 되려나 모르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3 20: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소망하신 거 이뤄내는 2011년이 되기 바래요.
      아이한테는 책 읽으라고 가르치는 거보다 책 읽는 모습 보여주는 게 가장 좋다고 하죠.
      잘 하시리라 믿어요.

  18. up4anything 2011.03.11 10: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티스토리 초대장을 얻고자 열심히 뒤져봤지만 저와 비슷?하거나 공통된 관심사의 책이 보이질 않네요. 저는 주로 스릴러, 추리, 괴담쪽으로 독서를 합니다. 에세이, 수필집, 명작들도 읽으면 좋겠지만 자극적이지 않으면 관심이 떨어지니 어쩔 수 없네요ㅠ
    저는 주로 도서를 g마켓, 오프매장을 이용해 구입합니다. 한 번에 구매하면 10권 가량을 사서 두고두고 읽지요. 주인장님께서도 2011년 한 해 좋은 책들 많이 읽으시기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12 00: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스릴러, 추리물, 괴담 쪽을 좋아하시는군요?
      사람마다 기호는 다른 것이니 무엇을 좋아한들 어떻겠어요. ^^
      그런 생각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지마켓에서 책을 구입하시는군요.
      저는 알라딘-예스24-인터파크에서 주로 구입합니다.
      오프 매장은 안 이용한지가 꽤 되었네요. ^^

      덧) 초대장 신청하러 오신 거 같은데 이메일 주소가 없군요.
      이메일 주소 적어주시면 초대장 보내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