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 모르던 젊은 시절, 생각이 자리를 잡아가던 푸르던 때, 
책으로나마 리영희 교수를 만난 것은 저에게 축복이었습니다. 

지금의 제가 세상과 사회와 사람을 똑바로 볼 수 있게 해준 스승같은 분이시지요.
꼭 어떤 강의실에서 수업을 들어야 스승이 되고 제자가 되는 것은 아니겠죠.

리영희 교수가 '이영희' 교수로 알려진 그 시절 책을 통해 만난 분이지만
저에게 '나를 있게 해준' 지성 혹은 책을 꼽으라면 맨 먼저 떠올리게 되는 분입니다.
언젠가 썼던 글에서 감히 그렇게 적기도 했었죠. 아래는 그 일부.




현재의 나를 있게 해준 리영희 교수님의 책들
 
 
진작에 출간된 책들을 대학 졸업할 무렵부터 읽기 시작했던 것 같습니다.
시대의 스승이라고 불렸던 리영희(이영희) 교수의 책들인데요. 「우상과 이성」(한길사) 을 아마도 가장 먼저 읽지 않았을까 싶네요. 어쩌면 「분단을 넘어서」(한길사)가 첫번째 인연이었을 수도 있구요.

군인들이 나라를 통치하던 시절, 집권세력과 거기에 빌붙은 집단이 국민들을 세뇌시키려고 동원한 온갖 허구적인 구라들(!)을 하나하나 비판하고 뒤집고 파헤쳐 주었습니다. 전직이 신문기자였던 리영희 교수인지라 어느 하나 팩트(fact)에 기초하지 않은 것이 없지요. 지금의 2mb 정부와 검찰에서 들먹이는 허위사실 유포(?)가 적용될 틈이 없는 거지요. 뭐, 그래도 걸려고 달려들 거 같긴 합니다만. -.-a

리영희 교수하면 그의 대명사처럼 된 「전환시대의 논리」(창작과 비평사)가 대표작이고 가장 먼저 나온 책인데 저는 리영희 교수를 다른 책들로 접한 후 꽤나 시간이 지나서 그 책을 읽었습니다. 그리고는 「새는 '좌우'의 날개로 난다」(두레)와 「반세기의 신화」(삼인)에 이르기까지 그의 책은 거의 다 찾아가며 읽었는데요. 그의 책을 읽는 것은, 책 제목처럼 '이성'으로 '우상'을 깨는 과정이었습니다. 그의 책을 읽은 사람들은 누구나 그랬듯이요. ^^

「분단을 넘어서」(한길사)까지의 책들이 한자로 제목을 적고 있는 것 보이시지요? 저보다는 살짝 선배들에게 워낙 필독서였는데, 저는 아마도 막차를(?) 탄 것 같습니다. 책의 나이로(?) 제 나이를 짐작하지 마시란 뜻입니다. 크흣.

이영희교수는 「스핑크스의 코」(까치)가 출간될 때부터 리영희 교수라고 부르기 시작한 것 같습니다. 다른 이영희들과 혼돈되는 것을 방지하는 측면도 있고 '리'에 대한 리영희 교수의 애착 때문에 그리 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래는 리 교수의 얼굴을 노출(!)시키기 위해서 올려보는 「스핑크스의 코」 표지.
 





저에게 각별한 의미인 리영희 교수가 오늘 새벽 별세하셨습니다. 관련기사 )
새벽 무렵 트위터를 타고 올라오는 별세 소식에 슬펐습니다. 울컥했습니다.

그간 간간이 뉴스로 접했던 투병 소식에 마음은 한없이 무거웠고 관련기사 )
두달 전 접한 기사의 사진 속 앙상해진 선생님 모습은 가슴 시렸습니다. ( 기사보기 )

'실천하는 지성'이 어떤 것인지 삶으로 보여준 선생님,
보내드리기 어렵지만 이제 긴 투병생활 끝내시고 편히 잠드시길.

삼가 리영희 교수님의 명복을 빕니다. 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 1205 일 09:45 ... 10:2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예문당 2010.12.05 11: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 BlogIcon sephia 2010.12.05 14: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으응? 어느 분이 서거하셔요?

    지금 농담하신거죠? ㅠ.ㅠ

    이건 농담이라고 해 줘요. ㅠ.ㅠ



    그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5 15: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보라고 믿고 싶었습니다.
      새벽에 올라오는 트윗 보면서도
      내일 아침에 뉴스 보면 다를 거야, 그랬습니다.
      근데 깼더니. ㅠ.ㅠ

      편안히 잠드시길 빕니다.

  3. BlogIcon 문을열어 2010.12.05 14: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4. 2010.12.05 20:4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0.12.05 21: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너무 안타깝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6. BlogIcon 어멍 2010.12.06 01: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밤 늦게서야 소식을 접했네요.
    가는 세월 막을 수 없고 생노병사는 인간의 운명이라지만 너무도 안타갑고 슬픈 일들만 연속되네요.ㅠ.ㅠ
    거인들, 시대의 등불들만 하나둘 스러져가니...
    밤이 깊어지고 있는지, 새벽이 가까와오고 있는지... 어둡기만 하네요.
    부디 고뇌와 고통 편히 내려놓고 영면하시길 기원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6 09: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는 세월 막을 수 없고 떠나는 분 잡을 수 없지만
      그래도 보내는 사람 마음은 그렇게 간단치가 않으네요.
      너무 슬픈. ㅜ.ㅜ

      시대의 등불이라 할 분들이 스러져 갑니다.
      어둠이 승하고 빛이 밀리는 암흑의 시대인 걸까요.

      부디 편히, 우리 사회에 대한 염려도 내려 놓으시고, 부디 편히,
      잠드셨길 기원합니다.

  7. BlogIcon 소노라 2010.12.06 04: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8. BlogIcon G_Gatsby 2010.12.06 05: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리 시대의 진정한 스승 한분이 가셨네요.
    세상에 대한 타협보다는 우리가 걷는 길에 대한 자존심을 가르쳐 주신 분이죠.
    연세가 있으셔서 이별을 예상 하긴 했지만..언제나 찾아오는 이별은 슬프네요.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6 09: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삶 자체로 교훈을 주시고
      불의에 찌든 세상과 타협하지 않으시고
      박정희 때부터 올곧게 살아오신 분.

      연세가 있으시고 지병이 있으셔서 이별을 예상했지만
      그래도 보내는 마음은 언제나 슬픕니다. ㅠ.ㅠ
      편히 잠드시길.

  9. BlogIcon 황금비늘 2010.12.06 17: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와 비슷한 순서로 책을 읽으셨네요~
    90년대 중반학번인 저는 막차도 아니고 우연히 리영희 선생님의 책을 접하게 되었는데,
    지금껏 그 일을 큰 행운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요즘 세상이 어수선한데, 그래도 편히 잠드셨으면 좋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6 20: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림에 나온 순서대로라면 거의 시간순으로 읽어오신 모양입니다.
      90년대 중반 학번인데 이 책들을 챙겨 읽으시게 되었다면 정말 운이 좋으신? ^^
      맞습니다. 막차 정도도 아니고 운이 좋다고 해야겠죠. 저처럼? 핫.

      평생을 실천으로 일관해 오신 분이시니
      이제 쉬셔도 되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살아계시면서 휴식을 누리면 더욱 좋겠지만요.

  10. BlogIcon Slimer 2010.12.07 08: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아직 읽지 못했습니다. 비프리박님의 블로그에서 몇번 접하고 읽어야겠다는 생각은 했는데 말이죠..
    지난달 손석희의 시선집중 10주년 방송에서 기억에 남는 인터뷰로 리영희선생님의 인터뷰를 꼽더라구요.
    예전의 인터뷰 일부분을 들었는데 음성을 들은지(오래전 인터뷰지만) 한달도 채 되지 않아 가신다니.. 조금 서운하기도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7 10: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시의성 있는 글들이 주종을 이루시지만
      시간을 초월해서 읽힐 수 있는 글들도 적지 않은 분이시지요.
      기회 되면 다시 한번 몇몇 책은 꺼내 읽고 싶습니다.
      예전에 읽을 때 그 푸르름을 다시 기억하면서. ^^

      아. 손석희의 시선집중에서 인터뷰한 적이 있군요?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육성을 들을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니. ^^

    • BlogIcon Slimer 2010.12.07 10: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손석희의 시선집중은 MBC의 손석희의 시선집중 홈페이지에서 MP3로 다운받아 들으실 수도 있구요.
      iTunes의 팟캐스트로도 들으실 수 있습니다.(iTunes의 팟캐스트는 아이폰이 없더라도 PC에서 사용하실 수 있고 기능이 매우 좋더군요.. 특히 손석희의 시선집중을 연속해서 꾸준히 듣기로는 가히 최고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7 10: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받는 방법을 택해야겠군요. 홈피 가입도 되어 있으니. ^^
      아이튠즈의 팟캐스트는 컴에서도 돌릴 수 있긴 한데
      아이폰이나 아이팟을 쓰지 않다 보니 심리적 거리감이. ^^
      우쨌든, 이리 챙겨주시니 항상 감사. ^^

    • BlogIcon Slimer 2010.12.07 10: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들었던부분부터 다시 재생이 가능하고 들었던 것과 듣지 않은 것을 구분시켜 주기도 하니 아이폰과 동기화 하면서 집과 밖에서 꾸준히 듣고 있습니다.ㅎㅎ
      언제 한번 iTunes와 손석희의 시선집중을 묶어서 포스팅 해 봐야겠네요.ㅎ

      어떻게 들으시던 그거야 문제는 아니죠. 손석희의 시선집중을 지난 7월방송분부터 계속 듣고 있는데, 토론프로그램의 특성상 누가 뻥이심하고 누가 진실한지 판단하기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대략 질문에 대해 답변이 산으로 가는 분들이 꽤 많거든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7 10: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이튠즈에 착한^^ 기능이 좀 되는군요. 아무렴, 아이튠즈니까요. ^^

      이상하게, 쌤숭 제품도 아닌데, 저는 '아이'란 말이 붙은 기기가 안 땡길까요.
      아이팟, 아이폰, ... 이런 것들요.
      다음번에 폰은 폴더로 살까 생각중이라죠. 큭.

      한번 아이튠즈와 시선집중 모듬(?) 포스팅 해주시길 기대하구요. (저야 국외자지만. ^^;)

      손석희 앞에서 답변이 산으로 가면 석희 횽아가 가만 안 놔둘텐데^^
      인터뷰에서 뻥질에, 산으로 가는 답변에, ... 참. 그쵸?

    • BlogIcon Slimer 2010.12.07 11: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ㅎㅎ 아이폰의 기능 중 아이팟을 제일 좋아라 하는데, 요즘은 노래는 별로 안듣고 손석희의 시선집중만 밀린것 포함해서 매일 듣고 있네요..ㅎㅎ
      저는 전화기는 새로 사더라도, 이 아이폰을 아이팟으로 계속 활용할 듯 합니다....
      (속마음은 아이패드를 사고 싶은데... 그거 사면 집에서 쫒겨날 것 같아요.. 더 깊은 속마음은... MAC도 사고 싶다는..ㅜㅜ 끙)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7 18: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무래도 아이폰에서 아이팟 기능이 빠진다면
      김 빠진 콜라 아니겠습니까. ^^

      흠. 아이폰으로 손석희의 시선집중을 듣고 계시다니,
      이거 쥐의 시대를 역행하시는 거 아닙니까.
      (하기사 쥐의 시대는 역행하는 게 정주행이죠. ^^)

      아이팟 아이폰 아이패드 맥 ...
      저한텐 왜 이렇게 남의 나라 이야기로만 들리는지. 쿨럭.

  11. BlogIcon 사월의책 2010.12.07 10:1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리에게 필요한 분들이 한꺼번에 곁은 떠나는 느낌...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7 10: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필요한 분들은 떠나시고 떠나야할 것들은 떡 버티고 있는 형국입니다.

      떠나신 게 아직도 믿어지지 않습니다. ㅠ.ㅠ

  12. 유리애비 2010.12.07 13:0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인의 저서를 아직 한권도 다 읽지 못한 저로서는;;

    하지만 이 시대의 지성인으로서 훌륭한 분이 가셨다는 안타까움이 밀려 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7 19: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누구나가 다 읽어야 하는 책은 없겠지요.
      어떤 시기에 어떤 기회가 되어 어떤 책을 읽는 것일 뿐. ^^
      그런데 이분의 책은 세월의 시험을 견딘 책들이 좀 되는군요. 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