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가을입니다. 단풍의 계절이지요. 출근하는 점퍼(잠바) 안에 반팔 셔츠를 입고 갈만큼, 사무실에서는 반팔 셔츠만 입고 일할만큼, 날씨는 여전히 여름을 방불케 할 때가 있지만, 가을은 가을입니다. 단풍의 계절인 것이지요. ^^ 

앞서 올린 포스트에서 적은대로, 오랜만의 휴일을 만끽할 겸 바람도 쐴 겸 강원도로 향했더랬습니다. 주문진-(오대산)진고개-(오대산)월정사 코스를 택했었죠. 바로 지난 주, 2010년 10월 5일(화)이었네요. 단풍 구경은 계획에 없었는데 갓 들기 시작한 단풍을 만났습니다.

앞서 올린 포스트( ▩ 단풍이 들기 시작한 오대산 국립공원, 구름이 넘어가는 진고개. ▩ )가 멀리서 구경한 단풍을 담은 포스트라면 이번 포스트는 가까이에서 본 단풍 사진 리뷰가 되겠네요. 전나무숲으로 유명한 오대산 월정사 입구 산책로입니다. 이 전나무숲길은 이번 나들이의 주목적이기도 했습니다. 그저 말 없이 걷기만 해도 좋고 대화가 있으면 더 좋은 그런 길.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오대산 전나무숲길에서 만난 단풍. 월정사 입구 전나무숲길! (2010 1005)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이제 슬슬 걸어볼까요. ^^

월정사 입장료는 성인 1인 2500원입니다. 저희는 5천원을 냈구요.
월정사 입장 주차료는 승용차 기준 5000원이라죠. 사람이 몰릴 때가 아니라면
매표소 못 미쳐 입구에 그어져 있는 (몇대 댈 수 있는) 주차장에 차를 대고 걷습니다. ^^
어차피 걷기 위해서 온 곳, 돈 내고 들어가 차를 대고 한바퀴 걸으나,
돈 안 내고 밖에 차를 대고 한바퀴 걸으나 걷는 건 마찬가지.
 


  
2  
   


오대산 월정사 입구 전나무숲길 하면 자동 연상되는 이미지.

어찌나 굵고 곧은지, 어찌나 쭉쭉 뻗었는지, 어찌나 빽빽한지.
 


  
3  
   

여행 가면 꼭 있는, 혼자 여행 온 여성분.

단풍의 계절, 가을과 잘 맞아떨어지는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이런 여성분들 보면, 괜히 운치가 있어 보이지 않습니까? 
제가 남자이다 보니 그렇게 느껴지는 건가. -.-; 
 


  
4  
   

오대산 월정사 입구 전나무 숲길에서 만난 단풍 1
 


  
5  
   

오대산 월정사 입구 전나무 숲길에서 만난 단풍 2
 


  
6  
   

오대산 월정사 입구 전나무 숲길에서 만난 단풍 3
 


  
7  
   

오대산 월정사 입구 전나무 숲길에서 만난 단풍 4
 


  
8  
   

오대산 월정사 입구 전나무 숲길에서 만난 단풍 5
 


  
9  
   

단풍나무든 단풍나무가 아니든 가을에는 어김없이 드는 단풍
 


  
10  
   

위에서부터 노랗게 물들어가는 은행나무

맑은 물과 어우러져, 보고 있는 제 마음 속 뭔가가 꿈틀.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1011 월 10:40 ... 11:10  사진선별
2010 1011 월 11:20 ... 11:50  비프리박
2010 1011 월 14;30  예약발행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kolh 2010.10.11 15:0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멋지구리합니다.. 아직 단풍 들기 전이긴 하지만 말이죠~ 산이란 곳은 마음의 정화를 일으키는 좋은 곳인 듯 싶어요.. 이런 곳으로 저도 여행을 하고 싶지만, 현실과 마음은 언제나 같을 순 없다는 점이 좌절케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1 21: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번에 간 오대산은 가을이라서 더 좋았던 것 같아.
      오대산 간다며 갔던 것인데 상상을 초월했다는. ^^
      올라올 관련 포스트가 서너편은 되는 듯. ^^
      kolh도 이런저런 상황이 허락해서 멀리 쏠^^ 날이 조만간 오지 않을까.

    • 2010.10.12 12:23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4 00: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결혼이란 게 상대를 변화시키든가 내가 적응하던가, 그런 거지.
      운이 좋으면 둘이 얼추 맞는 상태인 거고.
      그간 살았던 생활이나 생각도 비슷하면 좋지만
      취향이나 정서도 비슷하면 더할 나위가 없겠지.
      문제는 그게 이상적인 이야기이고 현실에서는 변화시키던가 적응하던가, 라는. ^^

      가능하다면 나이 들기 전에 많이 돌아댕기는 게 좋지 않나 해.
      나이 들면 못 돌아댕기는 가장 큰 이유를 만나게 되잖아. 나이라는.
      개인적으로도 나이 들어서 여행하는 거보다 젊어서 하는 여행이 좋다고 봐.

      지금도 다른 측면에서는 좋은 날들의 연속이겠지만,
      여행과 돌아댕기는 것과 관련해서는 좋은 날들이 오길 바랄게.

  2. 2010.10.11 16:0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1 2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적으신 단기출가 수양 프로그램을, 안 그래도 그날 접했다죠.
      숲길을 걷고 계시더군요. 굉장히 느린 한걸음 한걸음.
      일반인이 보기에는 느렸지만 그분들은 수행을 하고 계신 거겠지, 그랬습니다.
      (소심함에 정면 샷은 아니지만) 사진 몇장 찍은 게 있으니 후속 포스트에 나오지 않을까요? 핫.

      (겸사겸사이긴 하지만) 저 길 걸으러 참 먼 길 갔던 것인데
      충분히 보상을 하고도 남음이 있습니다.
      조금이나마 감상꺼리를 제공했다니 기쁜 걸요?

  3. BlogIcon Slimer 2010.10.11 17: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리 혼자 외로워 하는 여성분을 발견하시면 바로 전화 부탁드리겠습니다.ㅎㅎㅎ
    단 33세 미만에 미혼 여성만요....ㅜㅡ

    방금 철원에 출장가신 분이 흑두루미로 보이는 철새가 벌써 장관을 이루었다며, 같이 와서 사진찍어야 할텐데....라고 하시는 말씀을 듣고 밖으로 나가고 싶은 충동이 마구 일어납니다...ㅜㅡ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1 21: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슬리머님 명함을 가지고 다니면 괜찮은 기획일 거 같습니다.
      그러다가 조건에 적합한, 홀로 여행하는 여성이면, 명함을 드리는.
      (뜨고 싶으면 연락해~ 이런 한민관 류의 멘트는 자제하면서 말이죠. 핫.)

      흠흠. 철원쪽에 흑두루미가 모습을 드러내나 봅니다.
      저는 요즘 고개를 땅으로 작은 꽃들에 관심이 갑니다만. ^^

  4. BlogIcon G_Gatsby 2010.10.11 17: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얼마전에 읽은 책에서 작가는 편백나무가 우거진 길을 걸으며 영혼의 호흡을 한다고 하더군요.
    내 삶의 쉼터가 있다면 그것은 빽빽한 나무 사이로 목적지를 알려주지 않고 가지런히 나있는 오솔길이 아닐까 하고 말이죠^^
    도시인에게 숲은 언제나 행복한 공간인것 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1 21: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편백나무 숲에 관해서 저도 조금은 들었는데,
      그 작가의 말대로 영혼의 호흡까지는 아니어도
      그저 피톤치드만 느끼기 위해서라도 걷고 싶은 숲입니다.
      유명한 편백나무 숲은 전라도에 있지 않던가 하는 기억이. ^^;

      맞습니다. 도시인에게 숲은 휴식의 공간이자 무념의 공간이 되어주는 것 같습니다.

      덧) 개츠비님 많이 바쁘신가 봅니다. 온라인상에서 뵙기가 이젠
      한겨울에 꽃 보는 일보다 더 힘들어졌으니. ㅜ.ㅜ

  5. 유리파더 2010.10.11 21: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출장왔다가 모텔에서 리플 적고 있습니다.
    아직 경기 강원에 단풍이 덜 들었는데도, 유리의 숙제에 단풍잎 모아 오란 게 있더군요. 갑자기 뻥~~ 찌더란;;;
    오늘 숙제 제출했다는데 안 낸 애들도 많더라네요.
    어쨌건... 이 숙제가 애들을 위한 건지 부모들을 고생시키려는건지 가끔은 헷갈립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1 21: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초등학생 숙제가 좀 앞뒤를 가려야지 말입니다.
      무슨 박물관 입장권도 아니고 아직 동네에는 들지도 않은 단풍잎을 어디서 구한단 말입니까.
      벙찌고도 남음이 있네요. 개념은 낮술에 안주로 쳐드신 걸까요?
      (제가 대신 좀 분노 게이지 올려 봅니다. ^^)

      근데 어인 일로 출장까지. 그리고 숙소에서까지 온라인 접속을?
      게다가 그 와중에 제 블로그 방문에 답글까지.
      이거 황공 무지로소이다, 인 걸요? ^^

      편안한 밤, 편안한 잠을 빌어드립니다.

  6. BlogIcon 원영.. 2010.10.12 06: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가을에 월정사도 포스팅 할까 생각하고 있었어요.
    다만, 가서 사진을 몇장 안찍어와서 질은 형편 없겠지만..
    언제고 포스팅 하게 되면, 트랙백 날리러 오겠습니다. ^^

    길을 걷고, 조금 출출하면 입구에 있는 식당에서 산채비빔밥 먹으면 참 좋았던 기억이 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2 09: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같은 곳에 다녀오셨군요? 이런 반가울 데가. ^^
      블루로드님이 올리는 포스트와 제가 올리는 포스트에서
      교집합이 점점 커지는? ^^
      오늘 올리신 포스트도 rss로 제목만 봤을 때 그런 생각 들던데. ^^
      (포스트 감상하러 날아갑니다.)

      아. 오대산 자락에 맛난 산채비빔밥 집이 있죠.
      저희도 예전에 들렀던 기억이. ^^
      이번에는 배가 덜 고파 걍 패스했지만. 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