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어떤 때가 되면 가고 싶은 곳이 있지요. 저희에겐 일년 중에 두어 차례 강원도가, 동해안이, 오대산이, 전나무숲길이, 월정사가, 강렬한 유혹으로 손짓합니다. 

어딜 다녀 온 후 깊은 느낌으로, 큰 울림으로 남는 그런 곳이 있지요. 이번에 다녀온 오대산 월정사 입구 전나무 숲길이 그렇습니다. 오래도록 잊지 못할 기억입니다.

앞서 포스트팅한 진고개도, 전나무 숲길에서 만난 단풍도, 이 글에 담은 전나무 숲길의 꽃과 나무와 버섯들도, 추후에 리뷰로 올릴 월정사 경내 건축물들도, 오래오래 머리에 남을 듯 합니다.

2010년 10월 5일(화)의 방문은 불과 두시간여에 불과했지만 여행 후기 포스트로 공유할 내용은 무궁무진하단 느낌입니다. 느낌은요. (대략 포스트 셋 정도가 남은 듯.)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오대산 전나무숲길, 고개를 숙이면 온갖 야생화와 야생버섯들이! (2010 1005)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이 꽃 이름 아시는 분?

가을산, 화려한 색이라고는 찾아보기 힘든 땅.
손톱만한 꽃이 빼꼼히 고개를 내밀고 있었습니다.

 


  
2  
   


투구꽃

얼핏 보니 저는 수탉의 벼슬이 떠오르는데 ^^
투구를 닮았다고 투구꽃이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합니다.
 


  
3  
   

이 꽃 이름 아시는 분?
 


  
4  
   

이 꽃과 열매 이름 아시는 분?
 


  
5  
   

볕을 못 받아 생긴 나무 옹이 주변의 이끼.

저는 왜 이런 이끼에 눈이 가는 것일까요.
간혹 보이는 산사 지붕 위의 식물들에도 눈이 간다죠.
 


  
6  
   

오대산 월정사 입구에서 발견한, 이름을 알 수 없는 야생 버섯 1
  

  
7  
   

오대산 월정사 입구에서 발견한, 이름을 알 수 없는 야생 버섯 2
 


  
8  
   

오대산 월정사 입구에서 발견한, 이름을 알 수 없는 야생 버섯 3
 


  
9  
   

오대산 월정사 입구에서 발견한, 이름을 알 수 없는 야생 버섯 4
 


  
10  
   

이 꽃 이름 아시는 분?

오대산 월정사 일주문 근처에서 발견한, 이름을 알 수 없는 보라색 꽃.
주변의 산구절초들 가운데 홍일점 아니 자일점이었습니다.

 
 
  
11 
   


흰색과 노랑색의 대비, 산구절초.

이름 때문에 자칫 구절초와 헷갈릴 수 있고
생김새 때문에 마거리트와 혼동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산구절초는 구절초아 생김새나 색상이 다른 모습을 띕니다.
마거리트와 엇비슷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확실히 다릅니다.
잎이 나는 방향 그리고 노랑색 꽃밥의 비율이 다르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1011 월 10:40 ... 11:10  사진선별
 2010 1012 화 02:10 ... 02:40  비프리박
2010 1012 화 14:30  예약발행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