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때가 되면 가고 싶은 곳이 있지요. 저희에겐 일년 중에 두어 차례 강원도가, 동해안이, 오대산이, 전나무숲길이, 월정사가, 강렬한 유혹으로 손짓합니다. 

어딜 다녀 온 후 깊은 느낌으로, 큰 울림으로 남는 그런 곳이 있지요. 이번에 다녀온 오대산 월정사 입구 전나무 숲길이 그렇습니다. 오래도록 잊지 못할 기억입니다.

앞서 포스트팅한 진고개도, 전나무 숲길에서 만난 단풍도, 이 글에 담은 전나무 숲길의 꽃과 나무와 버섯들도, 추후에 리뷰로 올릴 월정사 경내 건축물들도, 오래오래 머리에 남을 듯 합니다.

2010년 10월 5일(화)의 방문은 불과 두시간여에 불과했지만 여행 후기 포스트로 공유할 내용은 무궁무진하단 느낌입니다. 느낌은요. (대략 포스트 셋 정도가 남은 듯.)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오대산 전나무숲길, 고개를 숙이면 온갖 야생화와 야생버섯들이! (2010 1005)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이 꽃 이름 아시는 분?

가을산, 화려한 색이라고는 찾아보기 힘든 땅.
손톱만한 꽃이 빼꼼히 고개를 내밀고 있었습니다.

 


  
2  
   


투구꽃

얼핏 보니 저는 수탉의 벼슬이 떠오르는데 ^^
투구를 닮았다고 투구꽃이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합니다.
 


  
3  
   

이 꽃 이름 아시는 분?
 


  
4  
   

이 꽃과 열매 이름 아시는 분?
 


  
5  
   

볕을 못 받아 생긴 나무 옹이 주변의 이끼.

저는 왜 이런 이끼에 눈이 가는 것일까요.
간혹 보이는 산사 지붕 위의 식물들에도 눈이 간다죠.
 


  
6  
   

오대산 월정사 입구에서 발견한, 이름을 알 수 없는 야생 버섯 1
  

  
7  
   

오대산 월정사 입구에서 발견한, 이름을 알 수 없는 야생 버섯 2
 


  
8  
   

오대산 월정사 입구에서 발견한, 이름을 알 수 없는 야생 버섯 3
 


  
9  
   

오대산 월정사 입구에서 발견한, 이름을 알 수 없는 야생 버섯 4
 


  
10  
   

이 꽃 이름 아시는 분?

오대산 월정사 일주문 근처에서 발견한, 이름을 알 수 없는 보라색 꽃.
주변의 산구절초들 가운데 홍일점 아니 자일점이었습니다.

 
 
  
11 
   


흰색과 노랑색의 대비, 산구절초.

이름 때문에 자칫 구절초와 헷갈릴 수 있고
생김새 때문에 마거리트와 혼동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산구절초는 구절초아 생김새나 색상이 다른 모습을 띕니다.
마거리트와 엇비슷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확실히 다릅니다.
잎이 나는 방향 그리고 노랑색 꽃밥의 비율이 다르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1011 월 10:40 ... 11:10  사진선별
 2010 1012 화 02:10 ... 02:40  비프리박
2010 1012 화 14:30  예약발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0.10.12 16:1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3 21: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밖에서 꽃을 찍고 야생화를 찍고 하면서
      그들의 이름을 알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요.
      꽃이란 게 불러 주어야 꽃이 되는 건데 말입니다.
      그들이 말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내 이름도 모르고 사진만 찍냐"고요.
      어쩌면 이름을 알아가는 것이 진정한(?) 사랑의 시작인지도 모르죠. 핫.

      알려주신 링크 가보았습니다. 엄청난 분이시더군요.
      그런데 ㅇㅇㅇ님 닉네임만 대면 아는 사이시네요?
      나중에 궁금증이 아주 커지면 가서 답글 남기면서 ㅇㅇㅇ님 닉네임 좀 팔겠습니다. ^^

  2. BlogIcon 모태솔로몬 2010.10.14 02: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강원도라면 저희 신랑도 못지않게 좋아하는 곳입니다.
    작년 추석때 방문했는데 공기도 신선하고 기분전환하기에
    아주 좋은 곳인것 같아요.. 올해는 이런저런 이유로 패스했지만
    기회되면 놀려갈라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4 07: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희만큼 좋아하시나 보네요.
      그치만 그게 마음만큼 자주 가기는 어렵다는. 그게 우리 사는 거라는. ㅠ.ㅠ
      하지만 그렇게 방문하니 더욱 감질맛 나고 좋다는. ^^
      언제 한번 신랑이랑 휭하니 댕겨오삼.

  3. BlogIcon Kay~ 2010.10.15 10: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가을엔 국화가 화려하지 않고 은은하니 좋은것 같아요..
    그런데 사진찍으신것을 보니..
    저와 비슷한특징이 있군요.. ㅎㅎ
    저도 이끼.. 꽃, 열매, 버섯에 관심이 많이 가니 말이죠..
    다 그런가요?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6 15: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 그런 건 아닐 거구요. 공통분모가 있는 것이겠지요.
      야경 좋아하는 분들도 계시고 원경 좋아하는 분들도 계신데
      저는 이런 꽃 열매 버섯 ...에 관심이 가구요. 여전히 하늘 찍기 좋아하지요.
      흠흠. 올리신 국화 포스트에 삘 받아서(저도 좋아하는 국화이다 보니)
      포스트를 결국 올리고 말았습니다. 1년째 미뤄오던 포스트를. ^^

  4. BlogIcon Reignman 2010.10.19 08: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버섯이 아주 예쁘네요.
    색깔도 곱고 모양도 참 귀엽습니다.
    빨간 거 저거 분명 독버섯이겠죠? ㅋㅋ
    집에서 독버섯을 키우는 것도 나쁘지 않아 보이는데요.
    관상용으로 말이죠.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9 08: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색이 화려하거나 고우면 독버섯이란 속설이 있지요. 저도 많이 들은.
      흠흠. 근데 독버섯을 집에서 (화려함 때문에) 관상용으로 키운다???
      기발한 발상입니다. 놀러온 손님이 몰래 캐갖고 집에 가져 가서
      끓여 먹고 쓰러지는 일도 좀 발생해주고 그러면? (하. 이거 대박인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