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공정'이라고는 '공정 절반으로 단축' 같은 공정 밖에 몰랐던 그가 '공정 사회'를 부르짖는다. 그는 '공정'하게 수백억(일설에 다르면 수천억대)의 재산을 모았던 걸까. 그는 '공정'하게 토목건축사업을 했던 걸까. 그는 '공정'하게 지금 자리에 올라가 있는 걸까. 그의 과거를 보면 이번 '공정'의 끝이 어떤 용두사미가 될까, 안 봐도 비디오다. 

말이면 다 말인가. 누가 '공정'을 말하는가. 요즘 참 '말이면 다 말인가'라는 원초적인 반문을 하게 되는 상황을 자주 접한다. 그것도 사적인 자리에서가 아니라 공적인 영역에서 높으신 분들(?)이 공적으로 내뱉는 말들에 대해서 그렇다. 개념이 없는 건가, 본심의 표현인가. 아마 그 둘 다가 아닐까. 최근 내 머리 속을 어지럽히는 말 같지 않은 말 셋을 가져와 본다.



    '가와사키' 동산, "여당이 일을 할 수 있게", "기왕 이렇게 된 거" - 기가 찬다!

무릎을 꿇어야 할 자리에서 "기왕에 이렇게 된 거니까"...?
 


부천 상동호수공원 내 ‘가와사키 동산’ 명칭 논란.   - ( 관련기사 )

교류국가와의 인연을 새기기 위해, 파리공원, 테레란로 등 명칭을 가진 지명이 적지 않은데, 결연을 맺은 일본지명[가와사키]을 적은 것은 아무 문제가 없으며, [그걸 막는 것은] 오히려 특정국가에 대한 역차별이라는 지적도 만만찮다.

아니, 이것들은 닭대가리인가. 식민 통치를 당한 피지배민족이 할 소린가. 이러다, 성폭행범에 대한 반감이나 전자발찌는 성폭행범에 대한 역차별이란 소리 안 나오나 모르겠다. 뉴스 답글란 보면 참 먹고 살기 힘들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정부나 해당기관에서 떠드는 멍멍이 소리를 그대로 반복하기에 여념이 없는 앵무새들. 그렇게 하면 밥은 먹고 다니나. -.-;
(본문에 언급된 닭과 앵무새는 비유적으로 사용된 표현일 뿐 폄하의 의도가 없음. 닭이나 앵무새가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면 어떡해.)


李 대통령, "할 수없는 것 요구하면 갈등 생길 수도."   - ( 관련기사 )

이명박 대통령은 [2010년 9월] 28일 "정권을 잡으면 여당이 일할 수 있게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도 야당의 몫이며, 할 수 없는 것을 너무 요구하면 갈등이 생길 수 있다"고 밝혔다.

아니, 설치류인 줄 알았더만 조류였던가. 그새 까먹었나? 그래,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때 "여당이 일할 수 있게" 야당 딴나라당은 분위기를 잘도 조성했었군? 기억을 못 하는 건가. 기억을 하기 싫은 건가. 허구한 날 생트집잡다가 지가 정권 잡으면 협조해달래니, 얼굴도 두껍다.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게 만드는 독주가 문제인데도 너무 많이 요구하면 갈등이 생길 수 있다니! 말이야 바른 말이지, '할 수 없는 것'이 아니라 '하기 싫은 것'이 아닌가. 그리고 또, 아무리 반대가 심해도 꼭 해야겠다고 밀어부치는 4대강 사업 같은 게 문제라는 걸 본인만 모를까.



수해 지역 방문한 MB "기왕 이렇게 된 거…"   - ( 관련기사 ), ( 관련기사 )

이 대통령은 지난 22일 수해 지역인 서울 양천구 신월동 일대 반지하 주택 등을 오세훈 서울시장과 함께 방문해 수해를 당한 주부에게 "기왕 (이렇게) 된 거니까 (마음을) 편안하게"라고 위로했다. 이에 주부가 "편안하게 먹을 수가 있어야죠"라고 답답함을 호소...

참 단순한 뇌구조다. 그래서 엄청난 재산을 모을 수 있었던 것일까. 이런 식이라면,
- 교통사고로 남편을 잃은 부인에게 "기왕 이렇게 된 거니까 마음을 편안하게."
- 유괴범한테 자식을 난도질 당한 부모에게 "기왕 이렇게 된 거니까 마음을 편안하게."
- 태풍에 집이 날아간 가족에게 "기왕 이렇게 된 거니까 마음을 편안하게."
라고 말할 수도 있겠다. 얼마나 낯이 두꺼워야 이 따위 말을 위로랍시고 내뱉을 수 있는 걸까.

근데 홍수조절한다고 복지예산까지 줄여 천문학적인 액수의 돈을 퍼붓고 있는데도 홍수와 침수는 왜 발생하는 걸까. 그 사업은 도대체 왜 하고 있는 걸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조오기 추천버튼을 쿡! ^^


2010 0930 목 01:40 ... 02:00  거의작성
2010 0930 목 08:20 ... 08:5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0.09.30 10:5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3: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기왕에 이렇게 된 거. 참 좋은 말 같습니다.
      기왕에 이렇게 된 거, 어차피 4대강 사업은 그대로 한다, 홍수 같은 건 난 모른다.
      그런 뜻 아니겠나 싶어요.

      대일본제국 관광객이 관광 왔다가 사망하면 국무총리가 무릎을 꿇고
      대한민국 국민은 뜬금없이 홍수-침수 피해를 입어도 "기왕에 이렇게 된 거"라고 말하는
      그런 정부를 모시고 살고 있는 것이죠. 현재 대한민국 국민들은.

  2. BlogIcon 꼬마낙타 2010.09.30 20:0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래서 역사를 배워야 합니다..
    쩝..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3: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역사를 배워야 하는데,
      공교육에서 가르치는 역사는 제맘대로 주물러 만든 개떡 역사라서,
      따로 책 찾아가며 공부해야 제대로 역사공부가 되는 건데,
      그게 참 쉽지 않습니다. -.-;

  3. BlogIcon 까만진주(blackpearls) 2010.10.01 17: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평생 '공정'이라고는 '공정 절반으로 단축' 같은 말 밖에 몰랐던 그가..."
    완전 빵 터졌습니다.ㅋㅋㅋ 그러게요. 그 분 사전에 정의가 있겠나 싶습니다.ㅎ
    요즘 우리 웬수님께서 부르짖는 '공정'이란 말, 정말 개 짖는 소리라고 밖에는 생각되지 않는 말이지요.
    지금 우리가 한가하게 말 장난 하고 있을 때가 아닌데 싶어요.
    청년 실업률이니 OECD 최대 자살률이니 이런 건 생각해볼 겨를도 없을거에요. 공정 단축하시느라.

    아... 저 이제 잡혀가나요?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02 09: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그 대목에서 빵 터져 주셨네요.
      나름 준비한 한 줄이었는데. 이렇게 알아주시니 고맙네요.
      물론 그 줄이 적고 있는 상황은 기분이 영 아니지만요. -.-;

      가카의 정의라는 건 우리의 정의와 다를 겁니다.
      가카의 공정이 우리의 공정과 완전 딴판 공정이듯이 말이죠.

      저는 기왕에 이렇게 된 거"라는 말을 피해 당사자 앞에서 내뱉으려면
      얼굴이 얼마나 두꺼워야 하고, 뇌구조가 어떻게 생겨 처먹어야 하는지,
      그게 참 미스테리합니다.

      핫. 잡혀가긴요. (라고 말해야 하는 현실.)

  4. BlogIcon sephia 2010.10.01 18: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일단........ 가와사키가 가나가와 현 내의 도시 이름입니다.

    경기도가 지금 이 가나가와 현과 자매결연을 맺었는데 이 중 부천시는 가와사키시와 자매결연을 맺은 상황입니다.(참고로 안양시는 가나가와현 쪽이 아니라 사이타마현 쪽의 도시와 자매결연을 맺은 상황)

    근데, 아무리 그래도 저러면 안 되는 겁니다. 아니, 일본의 근대천황제라는 것이 우리에게 얼마나 많은 고문을 가했는데 이제와서 저렇게 하자고? 과거를 그냥 어물떡 넘기고?

    이거 이러면 안 되죠. 젠장맞을. 이런 뭐만도 못한 잡것들을 그냥.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02 10: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역시 세피아님은. ^^
      자매결연 상황이 어떤지 설명까지 해주시는. ^^

      자매결연도 좋고 친선도 좋다 이겁니다.
      피지배민족이 '(일본) 역차별' 운운하는 게 말이 안 되는 거죠.
      성폭행 피해자가 성폭행범을 역차별하면 안된다는 소리 하는 거랑 뭐가 다르냔.
      이건 뭐 개념도 없고.

      전에 한중일이란 표현을 한일중이란 말로 바꿔서
      무슨 대회인지 모임인지 개최해서 말이 많았죠.
      겉으로는 무슨 순번이 어떻고 멍멍이 소리 하지만
      결국은 일본이 좋다 이거 아니겠어요. 뭐 '친일파'소리 들어 마땅합니다.

      저 역시, 세피아님처럼, 이 뭐만도 못한 잡것들을 그냥 확!

  5. BlogIcon 어멍 2010.10.01 22: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에효~ 한 숨만 나옵니다.
    말 한마디로 천냥빚을 갚는다던데 온 국민의 염장을 질러대는군요.
    울화병이 도지고 사람 진을 빼는 게... 이것도 능력이라면 대단한 능력이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02 10: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홍수 조절한다고 강 파디비기 시작한 장본인이
      홍수 침수 피해지역에 가서 주민들에게
      "기왕 이렇게 된 거"라고 말하는 게 어떻게 현실적으로 가능한지
      제 머리와 상식으론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4대강이니 뭐니 따지지 않더라도 그래요.
      대통령이 할 소리도 아니고 정부 관계자 입장에서라도 그런 말 할 수 없는 것이죠.
      그런데 이건 뭐 그런 상식을 확 뒤집어주니, 참 대단한 분이란 생각 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