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공항 리무진버스를 탈 일이 있었네요. 제주도 여행 갔다가 돌아올 때였는데요. 시계를 보니 조금만 기다리면 되겠다 싶었고, 조금 많은 짐을 들고 멘 채 지하철 타러가고 환승통로 걷고 하는 게 너무 먼 거리다 싶어서 리무진버스를 탔습니다.

서울 북부에 사는 저희는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 바로 앞에서 경기북부(의정부)를 잇는 7300번을 이용했습니다. ( http://www.airport.co.kr/doc/gimpo/life/R02010202_new.jsp?id=527 )

현실은 우리의 기대를 여지없이 파괴했습니다. 이거, 영 아니다, 싶습니다. 아마도 공항 오가는 데에 리무진버스를 탈 일은 없을 거 같습니다. 깨어질 기대라면, 계속 뭔가 기대를 거는 것보다 한시 바삐 기대가 깨지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더이상 기대를 걸진 않을테니까요.

버스+지하철로만 공항을 오갔던 입장에서 이용해본 공항 리무진버스에 대한 체험기(?)입니다.
모든 리무진버스가 이렇다는 뜻은 아닙니다. 그래선 안 되겠지요. 저 역시 그렇지 않길 바랍니다. 리무진버스가 이럴 수도 있다는 정도로 포스트를 읽어주시면 좋겠습니다.


공항 리무진버스 외에는 달리 교통 수단이 없는 분들은 어쩔 수 없이 공항버스를 이용하셔야겠지요. 소위 리무진이라 불리는 공항행 버스가 만족스러운 분이 계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저라면, 김포공항-경기북부(의정부) 간 공항버스는 피하고 싶은 게 사실입니다.



    김포공항-의정부 7300번 경기북부 공항 리무진버스 체험기(?).


하나. {장점} 좌석이 세줄이긴 하다. 국내선 청사 입구에서 타고 내리긴 한다.

공항 리무진버스는 운전석 뒤쪽으로 2열, 출입구 쪽으로 1열, 해서 3열 좌석배치이다. 비좁지 않아서 좋긴 하다. 하지만 그것만으로 경쟁력이 될 수 있을까? 그래, 국내선 탑승 수속하는 청사 입구에 내려주는 것도 장점이라면 장점이다. 지하철 타러 가는 길이 멀고, 환승 통로 이동에 꽤나 걸어야 한다면 게다가 짐까지 많다면 유혹이 되지 않을 수 없다. 유혹은. -.-a


두울. 깨끗 or 산뜻하다는 느낌과는 거리가 먼 실내. & 허리 아픈 전후좌우 쏠림.

리무진버스라고 엄청 깨끗하길 바랄 만큼 순진하지 않다. 딱 탔을 때 실내에서 나는 뭔가 찝찝한 냄새도 싫었지만 팔 걸이에 팔을 얹기 꺼려질만큼 찜찜했다. 이건 여름이어서 땀이 나서 그렇다기 보다는 청결의 문제라고 생각된다. 게다가 뒤로 젖혀지지 않는 등받이, 내려가지 않는 발걸이, ... 내가 탄 차만 그랬던 건가? 그리고 운전기사분이 하루 종일 에어컨 바람에 노출되기 싫은 걸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승객들의 무더위도 좀 생각해주어야 하지 않나? 몸에서 땀이 슬슬 배어나오기 시작했다. 이것도 내가 탄 버스에서만 그랬다고 믿고 싶다. 아. 하나 더! 차체의 좌우/전후 쏠림이 너무 심해서 그날 오후 허리가 좀 뻐근할 정도였다.


세엣. 한 시간에 최대 2대 있는 버스. 가끔 중간에 한대가 증발?

김포공항-의정부 공항 리무진버스는 대개 35분 간격으로 운행된다(고 나와있다). 다른 노선의 공항 리무진버스에 비하면 배차가 많이 되는 거란 거 잘 알고 있다. 그런데 중간에 버스가 한대 증발하는 일이 벌어지네? 10:25에 승강장 도착해서 10:45 출발 버스를 타려했는데 오질 않는다. 55분쯤인가 버스회사 사무실로 전화했다. 가관인 것은 버스 회사도 해당 버스가 오는지 안 오는지 안 오면 왜 안 오는지 알지 못한다는 점이었다. 기가 찬다.


네엣. 완행 시외버스, 마을버스를 연상케 하는 노선.


( 얼마나 돌았나 궁금해서 돌려본 네이버 지도. 왼쪽 77번 도로 쪽으로 뻗은 게 대박! )
( 40km 채 안 되는 거리를 60km로 만들어놨다. 이동시간 총 80~90분. 편도 6000원. )


솔직히 공항 '리무진' 버스라는 이름 때문이 아니래도 버스가 그렇게 시내 구석구석 훑으며 갈 줄은 몰랐다. 서울외곽순환 100번 도로를 이용하길 바라지도 않는다. 100번 도로 입구를 지나친 후, '리무진' 버스가 가는 노선에서 이건 뭐 완행 시외버스나 마을버스를 연상했을 정도다. 일산쪽으로 크게 돌아가는 것도 어이가 없지만 고양시내 정체구간을 통과하는 것도 기가 찬다. 승용차를 이용하면 40km가 채 안 나오는 거리를 공항 리무진버스는 멋진(!) 노선을 뽑아 60km쯤 나오게 만들어 놨다. 멋지다.


다섯. 비행기 시간을 과연 맞출 수 있을까.

공항에 시간 빡빡하게 갈 사람은 없겠지만, 솔직히 나는 비행기 시간에 늦을까봐 공항 리무진버스를 타지 못한다. 의정부-김포공항 노선의 리무진버스는 교통 체증에 그대로 노출된다. (부분적으로는 버스 전용차로가 있는지 모르겠으나) 버스 전용차로가 있는 것도 아니고 송추-장흥으로 이어지는 굽이굽이 그 길과 고양 시내의 그 많은 신호등을 통과해 가며 제 시간에 비행기를 탈 수 있을까? 그러려면 몇시간 전에 집에서 나서야 할까. 지하철+버스를 이용하고 말지. 귀가할 때 버스를 탔기 망정이지 공항 가는 버스를 탔다면 스릴감 장난 아녔을 듯.


결론. 다시는 공항 리무진버스 안 탈래. 가는 거든, 오는 거든.


( 잠깐 버스 + 쭈욱 지하철. 총 거리 50km 남짓. 총 2시간 소요. 1600원. 이게 답이다. )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50km 남짓에 2시간쯤 걸린다. 비용은 교통카드 이용시 (내 경우) 1600원이다. (참고로, 공항 리무진버스는 김포공항↔의정부가 편도 6000원이다.) 전철을 이용하면 (종로3가 역의) 장난 아니게 긴 환승 통로가 문제인데 바퀴 달린 여행용 가방을 이용한다면 크게 고민할 문제는 아니다. 게다가 그 시간 포함하여 2시간인 것이고 걷는 것이 피해야 할 일은 아니다. 그리고 지하철에선 책을 읽을 수도 있잖은가. 공항 갈 땐 지하철에서 김훈의 남한산성을 읽었고, 공항에서 집으로 올 땐 리무진버스에서 한 글자도 책을 읽을 수 없었다.


이런 공항 버스가 '리무진' 버스라면 우리집 승용차는 국빈 의전용 차량이겠다.
그런 공항 버스가 '리무진' 버스라면 지하철은 독서실이거나 침실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10 0809 월 17:50 ... 17:55  시작이반
2010 0810 화 19:40 ... 20:20  거의작성
2010 0811 수 11:20 ... 11:40  비프리박

p.s.
웹페이지 사라짐 현상을 대비한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면 커집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