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저희집 애마는 7~8만km 마다 큰 비용이 드는 소모품 교환이 도래합니다. 그리고 15만km 전후하여 또다른 소모품 교체가 필요합니다. 산수에 능하지 않더라도 15만km 전후하여 둘이 겹친다는 사실을 간파하시리라 봅니다. 현재 저희집 애마 New EF Sonata는 13만km를 갓 넘긴 상태입니다. 큰 비용이 드는 두 주행거리가 겹치는 지점 15만km가 다가오고 있는 것이죠.

소모품 교체 비용이 (시차가 좀 있긴 해도) 왕창 들어가는 시점이라는 말에, 직장 동료들은 이 참에 차를 바꾸라고 뽐뿌를 가해 옵니다. 제가 내심 점찍어두고 있는 제네시스(genesis)로 갈아탈 좋은 기회라며 바람을 잡습니다. (제네시스 관련글 - http://befreepark.tistory.com/922 ).

"지금 타고 있는 차를 중고차로 팔고 신차 구입을 해버려? 이 참에 제네시스로 갈아타?"
vs. "소모품 갈고 더 타? 고장 수리 비용도 아니고 소모품 비용이 좀 된다고 차를 바꾸니!"
잠시이긴 하지만, 머리 속에서 천사와 악마의 엎치락 뒤치락이 교차합니다. ^^

관련하여 짚어볼 거 짚어보고 따져볼 거 따져보고 결론을 내려 볼까 합니다.
비슷한 고민 하시는 분이 계신다면 조금이나마 조언이 될까 싶기도 해서요. ^^
물론, 당신의 생각을 답글로 적어 저에게 조언으로 전해주신다면 당근 고맙죠.
 


    큰 비용의 소모품 교체. 중고차로 팔고 신차 구입해? vs. 소모품 갈고 더 타?


(뽑기가 잘 되어?) 잔고장 없이 잘 타고 있는 우리집 애마^^ New EF Sonata. 갓 13만km를 넘긴 상태. ^^
15만km를 전후하여 큰 비용이 드는 소모품 교환이 이것저것 차곡차곡 도래할 예정. ^^;
 


[ #1 ]  무서운 시기의 도래. 주행거리 13만 5천 ~ 16만km.

주행거리별 소모품 교환에는 (안전이 우선이니) 돈을 아끼지 않는(-.-);;; 편이긴 하지만,
지금 줄 서 있는 소모품은 비용의 규모가 얼핏 머리 속에 정리가 안 되는 정도군요.
소모품 교환 비용 규모가 크다니까, 주변에선 그 돈 보태서 새 차를 뽑으랍니다. ^^


[ #2 ]  현재 줄서있는 소모품 교환 예상 비용 - 180 정도. (부품 및 공임 포함)

13만5천km - 앞 쇽업소버(일명 쇼바) 양쪽  - 대략 20.
13만5천km - 스티어링 휠 오일 호스  - 최대 10.
14만km      - (수동 미션) 클러치 풀 세트  - 넉넉잡아 50.
15만km      - 타이밍벨트 풀 세트(겉벨트 포함)  - 대략 35.
16만km      - 타이어 4짝 동시  - 최저 50. * 휠 밸런스, 얼라인먼트 비용 포함.
16만km      - 점화플러그(백금) 및 플러그 배선  - 최대 15만원


[ #3 ]  대략 앞으로 3년 안에는 반드시 도달하게 될 주행거리.

대중교통 출퇴근을 한 후로 연간 주행 거리가 1/3 정도로 줄어 1년에 1만km 정도 달립니다. 지금은 13만km를 넘긴 상태입니다. 그러니까 위의 항목들이 차근차근 하나하나 순차적으로 다가온단 이야기지요. 승용차 출퇴근을 할 일이 생긴다면 그 시기가 더 당겨질 수도 있겠습니다. 다행히 한번에 들이닥치는 형태는 아니어서 한 방에 큰 지출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아. 그리고 그외 교환주기가 더 짧은 {엔진오일-엔진오일필터-흡기필터}와 에어컨-히터 필터는 1회 비용의 규모가 비교적 크지 않은 관계로 이번 계산에서 제외했습니다. (물론, 다 합치면 꽤 되긴 할테죠. 그리고 저는 상대적으로 비싼 합성유 엔진오일을 쓰고 있다죠. ^^;)



[ #4 ]  이 비용을 지불하려면, 30만까지 타겠다는 각오가 요구되네요! ^^.

(대략 80만원에 육박하는) 1, 2, 3 항목을 교체하면 일단 30만km까지 내다봐야 합니다. 
(약 100만원 돈의) 4, 5, 6 항목은 교환주기가 7~8만km이니 30만 도달하기 전에 한번 더 교체해야합니다. 이번에 갈고 (21만km 무렵부터) 한번 더 갈고, 그렇게 두번 교체하면 30만 바라보게 되는 거지요.



[ #5 ]  비용이 조금 무섭긴 해도, 잔고장 없이 잘 타고 있는 차, 계속 타는 게 돈 버는? ^^

뽑기를 잘 해서인지, 대략적인 소모품 교환주기에 따라 뭔가를 갈아줄 일은 있어도, 차량에 기계적 잔 고장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위에 적은 거 외에 대부분의 소모품은 (시간과 여건이 허락하는 한) 제가 DIY 교환하는 편입니다. 비용도 비용이지만 그게 개인적으로 (취미에 가까운^^) 재미를 선사하는 일이어서 말이죠.

그래저래, 주행거리 7~8만km마다 돌아오는 소모품 교환과 13~15만km에 한번 갈아주면 끝인 소모품 교체가 이번에 겹쳐 돌아오긴 하지만(-.-);;; 그거 때문에 차를 바꿀 순 없는 노릇이겠죠. 어떤 차를 타더라도 큰 비용이 드는 소모품 교환은 반드시 돌아오게 되어 있는 건데, 그때마다 차를 바꿀 수 있는 강남 땅부자 부모를 둔 것도 아니니^^; 차 쭈욱 더 타야죠. 그리고 그게 결국은 돈 버는 셈입니다. 요즘 2.0 승용차 한대 값이 2500에 걸치는 점을 감안해도 그렇고요.



어쩌면 답이 나온 고민이었는지도 모릅니다. 고장이 잦아서 한달에 십수만원 혹은 수십만원씩 들어가는 상태라면 또 몰라, 잔고장 같은 거 없이 (좀 큰 비용이 들긴 해도 신차 값에 비하면 새발의 피 수준인) 소모품만 교환해주면 잘 타고 있는 차를 바꿀 이유가 없는 거죠. 그럴 필요를 못 느끼기기도 하고, 그러고 싶은 새 차 욕심도 없다 보니 더더욱.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10 0916 목 19:10 ... 19:20  가닥잡기
2010 0924 금 10:00 ... 10:40 & 12:10 ... 12:30  비프리박
 
key word -  New EF, New EF Sonata, 뉴 EF, 뉴EF 소나타, 뉴 이에프, 뉴 이엡, 뉴 이에프 소나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스머프s 2010.09.24 14: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리나라 사람들은 차를 너무 자주 바꾸는것 같아요. 자동차시장 내수때문에 그럴까요? 하여간 매우 안타까워요.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25 10: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우리나라에서 보이는 갈아타기 현상은 저와 무관한가 봅니다.
      아마도 그 현상에는 내수 시장의 소비를 키우려는 자본과 권력의 입김이 작용한 것이겠죠.

  2. BlogIcon Slimer 2010.09.24 17: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합계 180만원이면 가히 새차에 대한 망설임이 되겠네요..ㅎㅎ 합계 180만원이면.. 아마도 제 차의 중고구입가 보다도 30만원이 비싸다능..ㅎㅎㅎ
    선택은 정말 두 가지 겠네요...

    1. 새차를 구입한다. : 그러나 그 차도 또다시 이런 고민을 불러온다.
    2. 소모품을 교체한다. : 새차에 대한 아쉬움을 떨치기가 쉽지 않다.

    각각에 대한 예상 단점입니다. 만약 저라면? 굳이 주행거리에 연연하지 않고, 차량을 꾸준히 모니터링 하면서 부품을 교체할 것 같습니다. 지금 그렇게 타고 있구요.. 다만 잦은 정비소 출입이 필요하다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25 1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엥간한 중고차 가격보다 비싼 소모품 비용이 줄을 서다 보니 살짝 주춤했다죠.

      맞습니다. 새차를 구입해도 이런 고민은 늘 다가옵니다.
      저희 집이 강남 땅부자집도 아니고, 그때마다 차 바꿀 순 없습니다. ^^

      새차에 대한 아쉬움이 있을 순 있지만 소모품 교체하고 계속 타얍죠.
      슬리머님이라면? 이 말은 비프리박이라면? 이란 말을 했을 때와 다르지 않은 결론으로 이어지네요.
      역시 코드가. ^^
      저희 집차도 나이를 더 먹어가면 정비소 출입이 잦겠지만
      아직은 그나마 정비소를 멀리 하면서 지내고 있습니다. 다행히.

  3. BlogIcon sephia 2010.09.24 19: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당분간 더 타시고....

    현기차는 좀 쳐맞쳐맞 해야.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25 10: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현기차는 좀 쳐맞쳐맞 해야죠.
      물론 노동자들이 아니라 대가리들이 말입니다. ^^
      그러는 동안 저는 좀 더 타얍죠. 가정경제를 생각하면서. 큭.

  4. BlogIcon 무예인 2010.09.24 22: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sm이라서
    보통 소모품 비용이 많이 안들긴 하지만 고장이라도 나면 지지

  5.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0.09.25 01: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울집이야 말로 차를 바꿔야하는디~
    시골에서 막쓰는건데 싶어서 내려오든 해에 중고차를 싼걸로 샀는데
    이게 연식이 좀 오~래 되서 올해는 돈이 좀 들어 갔습니다.
    이놈을 몇년안에 바꿔 줘야 할것 같은데 시골은 정기적으로 들어 오는 돈이
    없다보니 쉽지가 않네요.

    차 바꾸지 않기로 하신건 잘 하신것 같아요. 갠적인 생각~ ^^

    추석은 잘 보내셨어요. 인사도 못드리고 추석을 보냈네요~ 죄송~~ ^0^;;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25 10: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차가 나이를 먹을수록 돈이 좀 들죠.
      정상적인 주행거리별 소모품 교체라면 다행인 것이고
      예상 외의 비용을 요구하는 것이죠. =.=;
      저희 집 차는 다행히 아직 그러지는 않고 있습니다. 휴우.

      물한동이님네, 막 쓰는 차로 타시는 거라면 쭈욱 타주시는 것도 좋지 말입니다.
      그리고 얼추 돈을 좀 맹그신 후 나머지는 할부로 가시는 것도. ^^
      저희는 그걸 대략 절반 정도는 넘겨야 맘이 편하더군요. ^^

      차는 가급적 안 바꾸는 쪽이 돈 버는 것이란 지혜가. ^^

      덧) 추석 인사는 저 역시 문자도 못 넣고 지나간 걸요.
      추석 잘 보내신 거죠? ^^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25 14:0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 글을 보면서 곧 13만에 육박하는 제 차를 걱정하게 됩니다 아직 삼년을 더 타야 해서 이제부터 차기 차종을 생각해야 하는데 준중형(소형이라 하기엔 좀 큰) 아반떼 디젤이 출시가 불확정이라 하더군요. 아직 2년 정도는 시간 여유가 있기 때문에 천천히 생각해 볼까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25 14: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곧 13만이시군요. 교환주기가 저랑 비슷하시다면 고민 많으시겠네요.
      흐흠. 삼년이 지나면 차기 차종으로 갈아탈 시점이시군요.
      저는 요즘 1년에 1만 정도 타는지라 갈아탈 시점이 오리무중입니다. ^^;
      모쪼록 원하시는 차종이 출시되어 덜컥 걸려들길 기대합니다.

    • BlogIcon sephia 2010.09.25 20: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디젤이 국내에서 안 팔리니 그래요. 에라.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25 22: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언젠가 디젤 소나타(nf)가 한대 팔린 해도 있었다고 할 정도. ㅠ.ㅠ

    • 유리파더 2010.09.27 11:19 | Address | Modify/Delete

      3년 반에 12만3천을 탔으니... 앞으로 3년 더 타게 되면 24만 킬로미터까지 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디젤이 진동 소음이 좀 있고 부품 값이 좀 비싸서 그렇지...
      연비 좋고 힘 좋고 얼마나 좋은데요. -_-;

      암튼, 저야 하루에 달리는 킬로수가 그렇다보니 연비짱인 모델이 3년 내로 나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유리파더 2010.09.30 09:09 | Address | Modify/Delete

      세피아님
      오토차량과 휘발유 차량 운전자를 비하하는 내용이 절대 아님을 먼저 밝히며...
      제 주변에 기름값 비싸다고 징징대는 사람들 중에선 오토+휘발유 차량, 그것도 연비가 3등급 되는 차량을 몰고 다니는 사람들이 많더군요.

      그리고 제가 전자회사 다니다 보니, 주변 분들에게 에어컨이나 냉장고, 세탁기 등을 구입할 때 에너지효율 좋은 걸로 구입하시란 이야기를 꼭 하는데, 의외로 옵션을 봤음 봤지 에너지 효율을 따지는 사람은 없드라구요.

      그리고 잘못 알고들 계시는 상식? 하나...를 말씀드리면,
      제 어머니부터 친척분 모두 저에게 여쭤보는 건데요,
      "하이마트 들어가는 것과 백화점 들어가는 제품은 다른 라인에서 생산한다며? 그리고 더 싼 부품 사용한다며?" 라는 것입니다.

    • 유리파더 2010.09.30 09:12 | Address | Modify/Delete

      하이마트, 전자랜드와 같은 대형 양판점은 그 들이 모델 spec.을 정해서 만들어 달라고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저렴한 가격의 제품을 내 놓고 우리는 싸게 판다라는 걸 이야기 하려거나, 기획상품을 팔기 위해서죠.
      그런 싼 제품에는 당연히 저렴한 부품이 들어갈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저렴한 부품이란 에어컨의 경우는 컴프레서가 거기에 해당되고 (회로기판의 경우를 보면 기능이 몇 개 빠지기도 하죠) 가장 핵심적인 부품이기에 저렴한 부품은 에너지효율엔 역행하기도 합니다.

      이런 걸 보면, 싼 걸 찾는 사람은 자신이 모르는 어떤 불이익이 있을 수도 있다란 걸 알아야 하는데, 싸게 구입해 놓고서 왜 내껀 이게 안되냐..라고 따지면 제조사 입장에선 할말을 잃습니다.

      대신, 같은 제품을 비싸게 구입하지 않기 위해서는 소비자가 미리 조사도 하고 판매점간의 가격을 꼼꼼히 따져보고 구입해야겠죠.

      현명한 소비란, 필요한 것을 적정한 가격에 구입하는 것이지, 무작정 싸게 구입하는 게 아니란 것이 제 생각입니다. (그런데 정작 저는요, 늘 끝물 타거나 비싸게 구입함)

    • 유리파더 2010.09.30 09:16 | Address | Modify/Delete

      참.. 정작 중요한 말을 안해서 다시 글을 쓰는데요,
      다른 라인에서 만드는 게 아니라 Buyer에 따른 다른 모델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이마트용 같으면 끝에 H가 들어간다거나 어떤 표식이 있죠.
      그리고 요즘 때가 어느 때인데 저가용 제품 만드는 라인을 별도로 운영하겠습니까... 생산성 효율과 혁신을 하다보니 요즘은 당일에 1개만 생산되는 모델도 라인을 탑니다. 앞 뒤로 10~100set씩 생산하는 모델 사이에 껴서 말이죠.

      이건 자동차 공장을 가보심 정말 흥미롭게 관찰됩니다. 색상이 다른 차량이 막 섞여서 조립라인을 타고 있더군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2: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략 6년에 24만을 찍으신다면 1년에 4만이군요.
      한달에 대략 3천 정도 찍으시는 게 되네요.
      한달에 출근을 20일 한다고 하면 대략 하루에 150km를 달리시는?
      (그냥 계산을 한번 해 봤습니다. 어떤가요, 맞나요?)

      저 역시 디젤이 연비가 잘 나온다면,
      그리고 디젤 가격이 휘발유값을 앞지르는 일이 벌어지지 않는다는 확신만 든다면,
      디젤을 안 택할 이유가 없습니다. ^^

      연비가 더 좋아진 모델이 3년 내로 나올겁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2: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누구를 비하하고자 하는 의도는 없음을 먼저 밝히며,

      기름값 이야기 하는 사람들 중에
      오토 미션 모는 사람, 연료 가득 채우고 몇 킬로 달리는지 감도 없는 사람, ...
      이런 사람들 보면 좀 우습습니다.

      저희집의 경우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제품을 구입할 때도
      에너지 효율을 따지는데요. (아무리 디자인이 좋아도 효율이 안 좋으면 패스!)
      아마도 저희 같은 사람들은 드문 종족인가 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2: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 주변에도 양판점이나 온라인 쇼핑몰 같은 데서 물건을 절대 구입하지 않는 사람이 있습니다.
      생산라인이 다르고 제품 스펙이 다르고 ...
      그런 말을 반복하면서 결국은 비싼 제품 삽니다.
      사실 일반 사용자의 입장에서 보면 차이 못 느낍니다.

      어쩌면 이런 식의 구매도 누군가 불어넣은 허위의식이 아닐까 해요.
      물론 유리아빠님이 적으신대로 차이는 있을 겁니다. 암요, 있겠죠.
      개인적으로 저는 실제 사용자의 입장에서 느끼지 못하는 차이를 위해
      그만한 금액을 지불할 필요가 있느냐 하는 것을 좀 따져봤음 좋겠단 생각을 하는 쪽이구요.

      제품명 영문-숫자 조합이 다르게 뽑는 건 진작에 알고 있었는데
      요즘은 알파벳이나 숫자 하나를 다르게 하는 게 아니라 완전 다르게 뽑는 모델명도 있더군요.
      소비자들, 고생 좀 하라는 뜻으로 읽혀서 기분이 별로입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22: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모델명이 다르고 부품 구성이 달라도 한 라인을 타는군요.
      그게 맞겠네요. 제가 사장이라도 그럴 듯.
      (제 머리 속에, 제품 스펙 확인하며 조립하는 노동자의 모습이 연상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