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전통 건축물이 주는 편안함이 좋습니다. 그 편안함은 뭐라 콕 집어 말하기 어려운 많은 것들로부터 오는 것일텐데요. 이런 편안함은 꼭 (우리들이 자주 접하는) 산사 같은 데에서만 접하는 것은 아닐테죠. 서원이나 사원 혹은 향교 건물 같은 곳에서도 접할 수 있고 궁이나 전같은 곳에서도 맛볼 수 있죠. 그리고 이 포스트에서 적고 있는 진남관 같은 객사에서도 가능하구요.

진남관은 전라남도 여수에 있는 객사(客舍)입니다. 객사라는 말에서 보듯 손님이 묵는 곳이었습니다. 지나가는 과객 같은 손님을 묵게 했을지는 모르겠지만, 주로 공적인 손님들이 묵었겠죠. 그리고 진남관은 남쪽을 진압한다는 뜻의 '鎭南'관입니다. (아래 안내문에서 보듯) 이 충무공이 등장하지 않을 수 없을 거 같은 그런 이름이기도 합니다. ^^

진남관은 아래 지도에서 보듯 바다를 굽어보는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죠. 정확한 주소는 전라남도 여수시 군자동 472 (Tel. 061-690-7338)으로 확인되네요. 그리고 이 포스트는 2005년 여름휴가에 들렀을 때의 기록이군요. 진남관은 우리 건축물의 편안함과 바다를 내려다 보는 지리적 여건이 좋은 곳이죠. 다음에 여수에 가게 되면 또 한번 들러?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여수 가볼만한 곳, 진남관, 전통 건축물의 풍모를 간직한 객사. (2005 0731)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충무공 이순신이 등장하는(등장할 수 밖에 없는? ^^) 여수 진남관 소개.
그리고 진남관 안내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2  
   

해풍을 온 몸으로 받아내고 있는 석상.
누군가를 형상화한 것일텐데 기억도 기록도 없군요. ^^;

 


  
3  
   

여수 진남관 정면 샷.
현판의 글씨가 힘차게 느껴집니다.
그림 속의 두 여학생(?)은 일행이 아닙니다. ^^;
 


  
4  
   

제가 좋아하는 우리 전통 건축물 사진의 구도. ^^
아마 저만 좋아하는 구도는 아니겠죠. 많이들 좋아하실 듯한 그런 구도죠.
 


  
5  
   


우리 건축물을 볼 때 이상하게(?) 눈이 가는 처마 아래쪽.
진남관에서 느끼는 처마 아래 느낌은 상당히 손이 많이 갔겠다는 느낌입니다.
색상이 화려하진 않아 화공의 손이 많이 가진 않았겠지만
목공들의 작업은 만만찮았을 거 같습니다.  
  


  
6  
  


지붕 아래, 처마 아래에서 여의주를 물고 있는 용들.
진남관 용들은 물고 있는 여의주 크기가 유달리 크다는 인상을 줍니다. ^^
 


  
7  
   


문은 원래 열고 닫음에 그 목적이 있지만
이런 문 앞에 서면 왠지 경건해지는 거 있죠. ^^

그리고 나이를 좀 먹은 듯해 보이는 돌쩌귀 혹은 경첩.
 


  
8  
  


진남관 부속 건물인 진남관 유물 전시관.
실내 촬영은 못 했고요. 상상할 수 있는^^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뜨거운 여름에 무더위를 잠시 피하기에는 아주 딱입니다. 잠시.

그리고 어찌 벽에는 저리 식물들이 착 달라붙은 것인지.
누가 붙여놓은 것인지, 저 녀석들이 저리 자라는 것인지, 몰라도
그냥 회색 화강암으로 나타날 때보다 훨씬 낫습니다.

 


  
9  
   

진남관 정원(?) 한 귀퉁이를 차지하고 있는, 열매가 달린 나무들.
뜨거운 여름, 우리는 힘들어 해도, 나무들은 열매를 맺습니다.
 


  

기억으로는, 어느해 여름에 한번, 또 어느해 가을에 한번, 그렇게 이곳을 들렀던 것 같은데, 어쩐 일인지 진남관은 제 뇌리에 뜨거운 여름으로 각인되어 있습니다. 아마 그 기억이 더 강렬해서였을까요. ^^; 다음에 여수를 찾고 진남관을 찾게 된다면 그게 여름이 아니었음 좋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913 월 00:50 ... 01:30  비프리박
2010 0913 월 08:30  예약발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김루코 2010.09.13 10: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처마 밑의 용이 좀 무섭게 생겼네요 ㅎ
    밤에 보면 정말 무서울것 같은데 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15 17: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 말을 빼먹었는데, 딱 지적을 해주시네요.
      용이 초큼 무서운, 확 튀어나올 것 같은, 그런 모양새예요.

  2. 2010.09.13 11: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15 17: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잘 지어진 목조건물은 그야말로 감탄을 자아내는 건축물이죠.
      모양새가 다른 재료로 지을 때와는 판이하게 나오고 곡선도 예술이고,
      게다가 시멘트 건물보다 약해 보이는 것이 버티는 세월은 더 길고 말이죠.

      우리 옛 건축물 건물 하나 하나가 오래 보존되었음 합니다.
      마구 밀어버리고 개발이니 뭐니 하자고 떠드는 것들 보면 그냥 확! ^^

  3. BlogIcon ageratum 2010.09.13 13: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건물에 칠한 색이 많이 바래버린 느낌이지만..
    그게 또 나름 매력인거 같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15 17: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칠한 색이 바래도 멋지고,
      칠하지 않아도 멋지고,
      우리 전통 건축물들이 다 그런 멋이 있는 듯 해요.

  4. BlogIcon Reignman 2010.09.13 13: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진남관이라...
    5년 전에 가셨다고 하니 조만간 다시 한번 다녀 오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왕이면 2012년 세계 박람회 기간에 가면 더 좋겠네요. ㅎㅎ
    10월 중순경에 여수로 여행갈 수 있는 기회가 있긴 한데 고민중입니다.
    관광지도 둘러보고 바다를 보며 맛있는 회를 먹고 싶긴 해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15 17: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기회가 되어 여수엘 가면 들를 곳이 좀 있군요. (벼르고 있단. ^^)
      일단 한일관에서 남도 해물 한정식을 먹어줘야 하고
      향일암에도 꼭 들러보고 싶고(화재 이후 모습 꼭 보고 싶은)
      이곳 진남관도 들르고 싶다죠.
      그러고 보니 또 빡센 일정이 될지도. 하핫.

      10월 중순경에 가신다고요? 다시 한번 부러워집니다.
      요즘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시는 듯 해서 더더욱.

  5. BlogIcon 워크뷰 2010.09.13 19: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여수
    전 산악회에서 향일암 갔다온것 밖에 생각이 안나요^^

  6. BlogIcon 스머프s 2010.09.14 23: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여수라 .. 어렸을때 자랐던 곳인데 .. 너무 어렸을때라 기억에 별로 남지 않는다는.. ㅎㅎ
    다시 한번 가보고 싶네요.^^;

  7. BlogIcon 돈잘 2010.09.15 08: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잘보고 갑니다.
    아직 여수를 한번도 가본적이 없어서..;;

    자주 찾아 뵐게요. ^^

  8. BlogIcon 雜學小識 2010.09.16 17: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가보지 못했던 곳인데, 덕분에 제대로 구경을 했네요.ㅎㅎ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는 사진들, "좋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17 18: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수에 가시면 잠시 시간을 내어서 진남관을 가보시면
      우리 전통 건축물의 멋과 풍모를 느낄 수 있다는. ^^
      세월의 흔적도 눈으로 확인할 수도 있고요.

  9. kolh 2010.09.17 01:1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하... 예전 그 때 사진이군요~~
    여수하면 진남관도 그렇지만, 이제 지는 "한일관"이어요~~
    향일암도 이제는 접어두고 말이지요~~
    여행 포스트가 계속 하나씩 새롭게 선보이는 것을 보니,
    셤대비의 압박과 함께 떠나고픈 바람도 그와 비례하시는가 봅니다..
    누군가 그러더군요.. 제게 "역마"의 바람이 있다고..
    한번쯤 몰아칠 때마다 그 바람이 제게도 작용했는데...
    제게 있어서 2010년이라는 여건은 그 바람도 잠잠하게 만드는 힘이 있나 봅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20 18: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때 셋이 같이 갔던 기억을 잘 간직하고 있군? ^^
      그치. 여수하면 일단 한일관이 압도해오지. (언제 또 가남. -.-a)
      흐흠. 진남관과 향일암은 그 다음. 그리고 그 다음이 오동도. ^^

      여행 포스트가 쭈루룩 올라오는 건
      시험대비 기간의 정신적 스트레스가 커진단 의미가 있다는 걸 잘 기억하고 있군? ^^
      난 역마의 바람은 없는데 힘들 때 어디론가 좀 떠나고 싶다는 마음이 강해지는 편인 듯.
      물론, 그걸 이렇게 앨범을 뒤적이는 걸로 대신하지. ㅜ.ㅜ

      흠흠. 2010년은 kolh한테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몇몇 해 중의 하나가 아닐는지. ^^

  10. BlogIcon sephia 2010.09.20 10: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07년이었나? 08년이었나, 저길 갔다왔었죠.

    아마 07년으로 기억하는데 말이죠.

    아놔, 왜 기억이 안 나는지... ㄱ-

  11. BlogIcon 책쟁이 2011.05.08 07: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다음달 순천에서 근무하고 있는 친구 가족과 함께 여수에서 시간을 보내기로 해서 검색해 보니 비프리박님의 글이 나오는군요. ^^; 좀 지난 글이기는 하지만 그냥 지나치기 그런듯 하여 댓글 남김니다. 흠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12 19: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제 글을 검색타고 들어와서 친해지는 분도 계시지만
      이렇게 지인들이 제 글 검색 타고 보시는 분도 계시더라구요.
      답글을 남기는 경우는 아무래도 반가운 후자쪽이더라는. ^^
      잘 다녀오삼. 준비 잘 하셔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