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용서와 사랑은 진실로 너그러운 강자만이 할 수 있다. 
원수를 용서하고 사랑하는 힘까지 가질 수 있도록 도와주기를 언제나 기구하자.
그리하여 너와 내가 다같이 사랑의 승자가 되자. 
(이 책, 102쪽에서, 김대중 대통령의 말을 인용)


사진집입니다. 김대중 대통령의 사진집이죠. 오동명이란 사진 기자가 찍은 정치인 김대중의 사진을 모아 추려 엮은 사진집입니다. 오동명의 짤막짤막한 멘트가, 때로는 기억의 한 조각으로 때로는 안타까운 마음으로, 사진과 함께 박혀있는 사진집이지요.

오동명(글, 사진), 사랑의 승자:빛바랜 사진으로 묻는 오래된 약속, 생각비행, 2010.
* 본문 131쪽, 총 142쪽.

제 기억으로 2010년 8월25일(수)부터 읽었던 것 같습니다. 늘 독서에 관한 메모를 하는데요. 이 책은, 읽기 시작할 때 메모를 하지 못했네요. 오전 시간 화장실에서 사색의 시간^^을 함께 했기에 메모를 하기 어려웠다죠. ^^ 8월 31일(화)에 읽기를 마쳤습니다.

알라딘 신간 서평단 미션 도서로 받은 책이고요. 오랜만에 관심 영역에 드는 책을 받았습니다. 앞서 받은 <과일사냥꾼>이나 <한 신경병자의 회상록>은 정말이지 읽기 힘들었습니다. 독서를 좋아한다고 해서 아무 책이나 다 읽기는 힘들다는 사실을 재확인했습니다.



사랑의 승자 - 8점
오동명 지음 / 생각비행

 * 출판사의 책 소개를 보시려면 제목이나 표지를 클릭하세요.

 

      김대중 자서전과 함께 보면 좋을, 김대중 대통령 사진집,「사랑의 승자」


사랑의 승자:김대중, 빛바랜 사진으로 묻는 오래된 약속, 오동명의 아쉬움, 안타까움, 반문.
 
 
 
1. 정치인의 사진(집)은 항상 엄숙해야 하나?


이 사진집은 내 어렸을 때의 장난기처럼 한 위인의 평범한 모습, 그리고 우리와 같은 어수룩한 모습, 이와 함께 내게 감동을 준 남다른 사랑과 자유의 의미를 되새기게 하는 '광장'이 되도록 세상에 내놓고 독자들과 공유하고 싶은 마음에서 시작했다.
(12쪽, <국민과 영원히 함께 하는 대통령을 꿈꾸며>에서)

오동명은 '높은 사람들'의 사진은 왜 항상 엄숙해야 하냐는 반문을 던집니다. 이 책은 김대중의 평소 모습들, 신문에 실리지 않을 사진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오동명은, 뭐랄까, 무의미한 평범함이 아니라 의미와 감동이 있는 평범함을 좇습니다.



2. 김대중에 대한 오동명의 기본적인 인식은 존경.

나는 김대중이란 사람을 우리 5000년 역사에서 세종이나 이순신 같은 국내의 위인이 아닌, 국제적 위인으로 손꼽을 선인으로 보고 있다. 또한 지금 단지 정치-이해적 알력이나 그를 적대시하는 권력자들의 득세로 감춰지고 있을 뿐, 먼 미래의 우리 역사에선 그의 역할이 십분 드러나지 않을까 희망하며 믿고 있는 사람이기도 하다.
(11쪽, <국민과 영원히 함께 하는 대통령을 꿈꾸며>에서)

김대중을 적대시하는 권력과 세력에 의해서 난도질 당해서 그렇지, 김대중은 대한민국과 세계 역사에 남을 위인이라고, 오동명은 생각합니다. 책의 중간 중간에 안타까움을 담은 반문과 아쉬움을 토로하지만 오동명의 기본적인 인식은 김대중에 대한 존경입니다. 위인에 대한 존경 그 이상의 존경!

 

 

3. 책 전체에 배어 있는, 오동명이 품은 안타까움과 아쉬움은?

난 그가 ... 죽어서는 국민의 곁을 떠나 박정희와 이승만 사이에 들어가서 쉬고 있다는 사실이 못내 못마땅하다.
(14쪽, <국민과 영원히 함께 하는 대통령을 꿈꾸며>에서)

'가장 작은 자에의 헌신을 우리들의 당신에 대한 충성의 척도로 판단하겠다'던 예수의 유언을 당신의 편지에서 읽었습니다. 그렇게 하시겠다는 다짐의 말씀 아닌가요? 지금 당신은, 당신의 몸은 어디에 뉘어 있습니까? 소위 가장 큰 자들의 곁 아닌가요? 보호받지만 국민과 멀리 떨어져 있는 차갑고 쓸쓸한 땅을 떠나 작은 자들에게로 돌아오셔야 합니다. 작은 자들에게로 돌아오셔야 희망이 이루어집니다.
(131쪽, <끝내면서, 다시>에서)

오동명은 김대중 대통령이 국립현충원에 누워있음을 안타까워 하고 아쉬워합니다. 그의 말대로 박정희나 이승만과 함께 누워있는 것이 싫은 겁니다. 높은 사람들과 함께 누워 있으면 되겠냐고, 낮은 자들과 작은 자들과 함께 해야 하지 않겠냐고, 안타까워 합니다. 그것이 인간 김대중의 삶과 가장 어울리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지요. 이와 같은 안타까움과 아쉬움이 책 전체 곳곳에 묻어납니다. 때로는 드러나게 때로는 은근히.

 

 
4. 김대중에 대한 오동명의 어떤 실망, 어떤 반문.

일산 동네에서 상당수 주민이 이런 비슷한 말을 했다. 살던 집으로 그대로 돌아오기를 바라는 기대와 염원이 담긴 말이었다. 욕심을 내다가 다른 전직 대통령이나 그들의 자녀가 그랬던 것처럼, 감옥에 가는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기를 소망했다. ... 그러나 주민의 기대와 달리 김대중 대통령은 ... 이 집으로 돌아오지 않았다. 일산집은 임시 거처에 불과했다. 대통령이라는 자리에 목적을 둔 임시 전입에 불과할 뿐이었다.
(119쪽, <우상화>에서)

이 책에서 군데군데, 오동명은 기자로서 다른 사람들의 입을 빌어 자신의 실망감을 표현합니다. 왜, 그건 처음에 약속했던 대로 지켜주지 못했는가? 왜, 그건 그렇게 서둘러 진행했는가? 하는 류의 물음들인데요. 위에 인용한 대목처럼 (딴나라당의 잘 나가는 정치꾼들이 하는 위장 전입도 아니고 그저 임시 전입일 뿐인데도 그게) 임시 전입이 아니었냐며 투정 어린 질타를 하기도 하고, 또 어떤 대목에서는 (리뷰가 스포일러로 전락하면 안 되므로 세세히 적지는 못하지만^^) 좀더 무게감 있는 비판을 내놓기도 합니다. 오동명은 실망을 전하지만 (제 생각으로) 김대중은 또 김대중대로 자신이 처한 상황이 있지 않았을까 짐작해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904 토 23:00 경  인용문 입력
2010 0905 일 18:50 ... 19:40  비프리박


사랑의승자김대중빛바랜사진으로묻는오래된약속
카테고리 정치/사회 > 정치/외교 > 정치가
지은이 오동명 (생각비행, 2010년)
상세보기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ephia 2010.09.05 19:5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김 전 대통령님의 묘소를 만일 노통처럼 고향인 신안군에 묻었으면 어땠을까요.

    만군장교 출신 박정희와 같은 곳에 있다는 것이 가슴이 아프군요.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5 19: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바로 그런 점에서 오동명이 아쉬워하고 안타까와 한다죠.
      저 역시 세피아님 생각과 다르지 않군요. ^^

  2. 2010.09.05 20:2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6 00: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판을 해도, 안타까와 해도, 아쉬워 해도, 존경과 애정이 어려있음이 어떤 것인지 잘 보여줍니다.

  3. BlogIcon 무예인 2010.09.06 07:2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김대중 대통령 멋진분 입니다.
    알면 알수도 더욱더 대단해 보인다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6 10: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장 저평가되고 있는 인물이라고 해야겠지요.
      특히나 대한민국에서 공식적으로 저평가되는. ㅠ.ㅠ

  4. BlogIcon mingsss 2010.09.06 12: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얼마전 지인으로부터 들은 농담이,
    YS가 평생 읽은 책이 DJ가 평생 쓴 책보다 적다. 라는 말을 들었어요. ㅎㅎㅎㅎ
    웃긴 이야기지만 김대중전대통령이 쓰신 책이 얼마나 많길래! 라는 생각도 들더군요.
    한 권도 읽어보지 않았다는 것이 약간 찔리기도 하더이다. ㅎㅎ (사진집이면 후루룩 볼 수 있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8 19: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도 빵삼이가 읽은 책은 DJ가 저술한 책 권수보다 적고
      DJ가 읽은 책은 빵삼이가 읽은 책의 글자수보다 많지 않을까. ^^

      김대중 저, 라고 쓰인 책이 우리집엔 그나마 너댓권쯤 되는 듯. ^^
      이 책은 사진집이지만 후루룩 넘기기는 어려운 듯. ^^;

  5. BlogIcon G_Gatsby 2010.09.06 21: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쥐의 경박함과는 비교할수 없는 분이죠. 말 그대로 인간의 깊이가 무엇인지를 보여주시는 분.
    아마도 언젠가 우리도 그 깊이를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날이 올거라고 봅니다.
    두분 모두 쥐의 세상에서 이별을 고하셨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8 21: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무렴 설치류와 영장류가 비교할 대상이 되려구요.
      평생을 쥐새끼처럼 땅을 파온 사람과
      평생을 가시밭길 걸어온 사람이 같을 리 없구요.
      권력에서 쥐떼들이 영구퇴출되는 그날 이 분은 제자리에 놓여지겠지요?

  6. BlogIcon 어멍 2010.09.06 23: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위대한 인물이지요. 특히 국제적으로...
    예수와 공자가 그랬던 것처럼 고향, 자국에서 저평가되고 심지어 일부에겐 저주의 대상이기도 합니다.
    노무현 대통령도 큰 인물이지만 김대중 대통령에겐 미치지 못하지요. 이력에서나 명성에서나...
    노 대통령이 민중의 벗이였다면 김 대통령은 민중의 스승, 세계 민주주의 인사들의 전설이었다고나 할까요.
    노 대통령이 제겐 진실한 사람, 사랑하는 분이라면 김 대통령은 깊고 높은 사람, 존경하는 분이라고나 할까요.

    작가의 비판과 아쉬움도 이유가 있고 타당하지만 범인이라면 섣불리 지적하고 미치지 못할 경지에 오른 분이라 봅니다. 두 분 대통령이 결코 완벽한 인간은 아니었지만 두 분 다 소시민들에겐 넘사벽이죠.
    맹목적으로 우상화해서도 안되지만 얕은 교만에 마땅한 존경을 보내는데 인색해서도 안되겠습니다.
    겨묻은 자는 똥묻은 자를 욕할 권리가 있고 똥묻은 자는 겨묻은 자를 존중할 의무가 있죠.
    비유가 거시기 하고 딱 떨어지진 않지만 뭐...그렇습니다.
    언제 한 번 두 분 자서전을 구입해 읽어야하는데...벼르고만 있습니다.

    날짜 메모 하며...책읽는 방법이 저와 비슷하시군요.
    인상깊은 대목을 그때 그때 밑줄을 긋고 제 생각도 적곤 합니다.
    그러면 남는 게 많죠. 나중에 봐도 금방 와 닿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8 23: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고향에서 저평가되고 저주받는 그런 인물 가운데 한분이라고 해야할 것 같습니다. 가슴아프지만.

      예수와 공자를 비롯해서 오히려 자기땅에서 배척당하는 분들이 많다는 건,
      그 땅의 권력이 어떤 속성을 가지고 있는가 하는 것을 보여주는 듯 합니다.
      이땅의 현재 권력도 속성은 전혀 다르지 않은 집단이지요.

      작가의 아쉬움과 안타까움이 문맥상 이해는 되지만
      문맥을 벗어나서 사회정치적 맥락 속에서 이해하는 게 더 옳지 않나 싶어요.
      게다가 우리가 감히 뭐라 하기 어려운 저 너머에 계신 분들이기도 하고요.

      맞습니다. 겨묻은 자는 똥묻은 자를 욕할 권리가 있구요.
      제가 하고 싶은 말 바로 그걸 잘 적어주셨네요.
      많은 분들이 '너는 좀 나아?'라는 류의 반문으로 입을 틀어막는 걸 싫어합니다.
      재갈물리기가 따로 없죠. 암요. 겨묻은 자는 똥묻은 자를 욕할 권리가 있고
      똥묻은 자는 겨묻은 자의 의견을 경청할 의무가 있습니다.

      저 역시 김대중 자서전에 대해서 엄두를 좀 내고자 하는데 쉽지가 않네요.
      노무현 자서전 역시 마찬가지인데요. 아마도 노 자서전을 먼저 읽고 김 자서전을 읽게 될 듯. ^^

      책 읽는 것과 관련한 습관이, 우리 둘이 비슷했군요.
      아마도 뒤져보면 비슷한 거 투성이일 거 같은 어멍님이시라는 거 잘 알고 있습니다. 핫.

  7. BlogIcon Slimer 2010.09.15 00: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자서전을 구입해 놓고 벌써 2주일 째 묵혀만 두고 있네요. 요즘 책을 읽을 정신이 없어서 안타깝습니다..ㅜㅡ

  8. 니콜조아 2011.02.12 03: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김대중 자서전>을 읽어야지 하는 생각이 들게끔 해주네요. (매번 읽어야지 하면서도 엄청난 분량 때문에 못읽고 있었습니다) 사진집이라니 아주 쉽게 읽히면서도 자서전을 읽는데 자극을 줄 수 있을거 같습니다.
    사진집을 소개하면서 사진이 거의 없는 이유에 대해서 대충 짐작은 갑니다만, 사진을 몇장 더 추가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12 13: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김대중 자서전을 읽고 싶습니다. 다만 시간과 여건이 허락지 않아서 미루고 있을 뿐. ㅠ.ㅠ
      이 책은 그 자서전이랑 세트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진집 소개에 사진을 더 많이 싣지 않은 건 스포일러가 되기 싫음에서였습니다. ^^

  9. 이승우 2011.02.12 03: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위대하신 분입니다. 남북의 화합을 통해 한반도를 평화롭게 만들어
    노벨상까지 수상하신 존경스러운 분입니다. '평화' 그것은 현 정부가 본받아야 할 점입니다.

    • 2011.02.12 03:51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12 13: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노벨상까지 수상한 위인임을 어떤 정치세력은 인정조차 하고 싶지 않아 하죠. -.-;
      그의 생각들 가운데 이어받아 키워가야할 것들이 적지 않은데. ㅜ.ㅜ

      초대장 보내려고 했더니 이미 받으셔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