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 사냥꾼이란 책은 처음부터 책의 장르조차 파악하기 어려웠다. 게다가 끝까지 읽기는 더 어려웠다.


과일 사냥꾼 - 2점
아담 리스 골너 지음, 김선영 옮김 / 살림

* 출판사의 책 소개를 보시려면 표지나 제목을 클릭하세요.



과일에 푹 빠진 사람이 지구상의 모든 과일을 추적하고자 했다. 과일 자체에 관한 정보들, 과일과 관련된 역사적 이야기들, 과일에 관해 누군가 했던 이야기들을 닥치는대로 수집했다. 그 이야기를 책으로 출간했다. 과일에 관한 자신이 알고 있는 온갖 이야기를 적으려고 한 듯 하다. 그런데, 그것이 독자에게 어떻게 읽힐지는 저자에게 별 관심이 없는 문제였던 것 같다.


아담 리스 골너, 과일 사냥꾼:유쾌한 과일주의자의 달콤한 지식여행, 김선영(옮김), 살림출판사, 2010.   * 본문 404쪽. 총 423쪽.
(원저) Adam Leith Gollner, The Fruit Hunters, 2008.

오랜만에, 책을 읽다가 도중에 덮어버렸다. 2010년 8월 12일(목), 13일(금), 양일간 읽었다. 아니, 읽으려고 무척 노력했지만 더 읽는 것은 시간 낭비라는 생각이 들었다. 저자는 이야기를 하고 있고 나는 그 이야기를 듣고(읽고) 있지만, 그 이야기는 소쿠리를 빠져나가는 물이 되어 머리 속에 남는 게 거의 없다. 왜 그럴까. 예를 들어 보자.

학교 운동장에 같은 학교 학생들이 있다. 굉장히 큰 학교라서 학생수는 수십만명에 달한다. 크게 보면 모두 인간이라고 분류할 수 있지만 하나하나 특징을 따지자면 수십만가지의 개성을 가진 사람들인 것이다. 누군가가 나에게 다가와서 이런 이야기를 한다. "A라는 사람은 이러이러한 특징이 있고, B라는 사람은 이러저러한 개성이 있다. ..." 그렇게 수십만명에 관해 이야기를 늘어놓는다. 과연 수십만명에 관한 이야기를 들은 후, 한 사람 한 사람 마다의 특징과 개성을 모두 기억할 수 있을까.

'학생'이란 말을 '과일'로 바꿔 놓으면 「과일 사냥꾼」이 책이 된다. 우리말로 번역된 것이 약 400쪽이다. 거기에서 나열되는 과일들의 종류와 이름은 그야말로 헤아릴 수 없을만큼 많다. 그 많은 과일들에 관한 이야기는 과일별로 전개되지 않는다. 어떤 테마를 정해 테마별로 거기에 맞는 과일들을 끌어다 이야기를 이어간다. 그렇게 등장하는 이야기의 연결은 뚝뚝 끊어져 있다. 그리고 이렇게 한번 등장한 과일이 저기서 저렇게 또 등장하는 일이 너무 잦다. 책을 읽는 독자는 정신이 없다.

책은 왜 읽는가. 책이란 건 뭔가. (저자가 정한 주제야 있겠지만) 갈피를 잡을 수 없이 단편적인 사실들을 끝없이 나열한다면 그게 과연 책일까. 그런 식의 나열이라면 백과사전이 낫지 않을까. 그나마 알파벳 순으로라도 정리가 되어 있으니까 말이다. 책을 읽고 있노라면 저자가 조사도 많이 했고 알고 있는 것도 많다는 생각을 하기는 한다. 하지만 거기까지다. 책이란 게 저자의 지식을 과시하기 위한 수단이었나. 이 책은 과일에 관해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긴 하지만 너무 많은 이야기를 갈피를 잡을 수 없게 늘어놓아서 독자에게 남는 것은 없다. 시간 들여 읽는 독자의 머리나 가슴에 남는 게 없다면 그 책은 왜 읽어야 할까. 



책은 내용도 중요하지만 그만큼 구성도 중요하다.
같은 재료로 요리를 해도 어떻게 요리하느냐에 따라
음식의 맛이 극과 극으로 갈리는 것과 다르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0 0830 월 00:30 ... 01:20  비프리박


과일사냥꾼유쾌한과일주의자의달콤한지식여행
카테고리 인문 > 인문학일반 > 인문교양
지은이 아담 리스 골너 (살림, 2010년)
상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무예인 2010.08.30 09:0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잘보고 가요

  2. BlogIcon 모태솔로몬 2010.08.30 09: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과일사냥꾼.. 저희 신랑이 과일킬러거든요.. 저희 신랑한테 한권 선물해줘야 할까봐요..^^

  3. BlogIcon 카스테라우유 2010.08.30 10: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잉 별점 한개짜리 책도 보게 되는군요.
    독서는 정말 좋은 거지만, 읽기 싫은 책을 억지로 읽는 것 만큼 정신 노동도 없죠
    잘 덮으셨어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30 21: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별한개 아래로는 체크를 할 수가 없어서 말이죠. 하하핫.
      시간이 아깝든 책 산 돈이 아깝든 어느 하나라도 아까우면
      책 읽기를 중단하는 게 맞는 거겠죠.
      다행히(?) 이 책은 리뷰 미션 도서였습니다. ^^;

  4. 2010.08.30 10: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30 21: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히려 과일 사전이 나을 것 같습니다.
      이 책은 가나다 순도 아니고 나왔던 과일이 반복되어서 등장하고 ... 정신이 좀 없거든요.
      과일에 관해서 책을 쓰자면 참 잘 쓸 수도 있었을텐데 말입니다.

  5. BlogIcon 블로군 2010.08.30 17: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블로그 티스토리로 이전작업을 마치고 이제서야 방문하네요..^^a
    잘 지내셨나요?^^

  6. BlogIcon 어멍 2010.09.02 0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대충 감이 오네요. 잠 안 올 때 읽기에 딱인가요.
    뚝뚝 귾어지고 삼천포로 빠지고 여기저기 어지럽게 파인 얕은 웅덩인가요.
    님께서 답답하니 문제제기할 만 하시다 싶습니다.
    제가 님 포스팅들 보기에 구성이나 짜임새가 좋거든요. 길이도 적당하고...
    저야 뭐 궁시렁 궁시렁 푸념 수준, 일기 수준이라서 별 문제의식을 못 느끼지만 가끔 좀 쓸데없이 길고 어지럽다는 느낌을 받곤 하거든요.
    이 글 읽으니 하여튼 뭐 이런 생각이 든다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2 00: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딱 그렇습니다.
      뚝뚝 끊어진 단락들과 문장들. 여기저기 파인 웅덩이들.
      그리고 그것의 엇비슷한 반복. 끝없는 기억못할 사실들의 나열.
      어렵다고 하긴 힘들지만 참 읽기 싫은 책입니다.
      최소한 뭔가 머리에 남는 것이 있겠다 싶어야 책을 읽는 것인데
      이건 뭐 읽고 난 후에 아무 것도 남지 않겠다 싶어서 말이죠. -.-;

      제 포스트들에 대해서 좋은 평가를 해주시니 이거 제가 엎드려 절을 해야 할 듯.
      좋게 봐주시니 습니다.
      소리를 알아주는 사람이 있어야 악기도 연주할 흥이 나는 법인데
      이리 좋다 해주시니 흥이 절로 납니다. ^^
      (이와는 별도로 늘 뭔가 부족한 구석이 보여 다듬고 또 다듬는 편이라죠. ^^;)

      어멍님의 포스트에서는 어멍님의 생각이 날 것 그대로 읽혀 좋습니다. ^^
      비종교인인 제가 읽거나 답글 달기 어려운^^; 성경 관련 포스트는 패스를 하는 편입니다만.

  7. BlogIcon 원영.. 2010.09.03 17: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 옆사람도 알라딘 서평단이라 이 책이 왔길래 덩달아 한번 읽어봤는데,
    과일을 여러가지 관점에서 본다는 정도로 볼 때에는 신기한 내용이 많더군요.
    흥미로운 점도 있었고요.
    모르는 과일이 태반이고 짜임새 있는 구성은 아니라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긴 했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9.03 17: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호. 부인께서 저랑 같은 소속의 서평단이신 모양이네요.
      어쩌면 몇몇 권은 고생(?)을 좀 하시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처럼. -.-;

      이 책은 흥미로운 면이 없지 않았으나
      구성이 영 아니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