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매실청을 얻기 위해 매실을 담았습니다. 별로 안 복잡해도 손은 많이 갑니다.
지난 6월 10일(목) 심야에서 11일(금) 꼭두 새벽으로 그리고 아침으로 이어진 작업이었습니다.
낮에 할 수도 있었는데, 제 퇴근 시간에 맞춰 꼭 함께(!) 하자고 했던 터라 심야에 시작했지요.

가장 손이 많이 가는 매실 꼭지 따는 작업은 그녀가 혼자 다 했군요. ㅠ.ㅠ
2인 1조가 되어 작업을 해야하는 것은 특히 매실과 설탕을 번갈아 통에 담을 때라죠.
설탕의 양이 20kg 들이 한 포대가 되면 성인 남성의 팔뚝과 허리 힘이 필요한 것이죠. ^^

그리고 혼자 할 때보다 둘이 하면 덜 힘들고 덜 지루한 것이 사실이구요.
백짓장도 맞들면 낫다(Many hands make light work.)라는 말이 괜히 있는 것이 아니겠죠.


작년에는 건너뛰었고(왜?), 재작년에 담았던 매실청이고 괜찮은 결실을 맛 봤기에,
성공에 대한 큰 심리적 부담 같은 거 없이, 늘 하듯(거만? ^^) 작업했던
매실청 담기, 매실 엑기스 만들기였습니다. 매년 하면 많이 수월해질테죠.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매실청 담기 위해 필요한 준비물은 이렇습니다.
1. 매실과 흑설탕 비율 1:1 로 잡으면 됨.
2. 매실 10kg이면 넉넉. 그렇다면 갈색설탕(또는 흑설탕)도 10kg을 준비.
3. 매실청 담을 통은 20L짜리를 준비. 플라스틱 통도 괜찮음. (수확량은 12리터 정도 됨.)
4. 석달에서 백일 정도의 시간과 기다림.
5. 돌봐 줄 정성과 약간의 팔힘.


>> 매실청 만드는 데 주의할 점은 이렇습니다.
1.  여름이라 초기에 그냥 두면 곰팡이 비슷한 것이 생길 수 있습니다. 
    며칠에 한번씩은 저어주어거나 굴려주어야 합니다.
2. 시일이 흐르는 동안에도, 하루이틀마다 한번씩은 저어주면 좋습니다.
    위아래 매실의 위치를 서로 바꾸어 주는 것이 좋겠지요.
3. 반드시 그늘진 곳, 서늘한 곳에 두고 묵혀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요.
    한여름이면 욕조에 물 받아서 매실통을 2/3 정도 잠기게 해두는 것도 아이디어입니다.
 


       ▩ 매실청(엑기스) 만드는 법 - 그녀와 함께 작업한 매실청 만들기 (2010 0611)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올해는 20kg을 준비해봤습니다. 보는 것만으로도 부자가 된 듯한. ^^
작년에는 못 담았고 재작년에는 10kg을 준비했었죠.
옆에 살짝 보이는 손은 사랑하는 그녀의. 핫.
 


  
2  
   

매실 표면의 불순물을 제거하기 위해서 씻어줍니다.
아무래도 좀 불리기(?) 위해서 잠시 담가 두는 것도 좋겠죠.

매실청을 담으려면 꼭지는 반드시 따야 하는데,
이번에도 그녀께서 6월 10일 심야에 저 많은 매실의 꼭지를 따주셨습니다.
아. 제가 놀고 있었던 것은 아니고 저는 일을 하고 있었죠. -.-;;;

 


  
3  
   

매실을 휘휘 저어주는 것만으로도 불순물이 씻겨 나갑니다.
굳이 하나하나 뽀득뽀득 비벼 씻을 필욘 없겠지요.
저 많은 걸 비벼 씻을 수도 없고요.

 


  
4  
   

씻은 매실을 물이 빠지는 소쿠리 같은 것에 건집니다.
소쿠리에 담으면서 불량 매실은 골라내면 좋겠죠.
엥간한 상처가 난 것들은 괜찮은데, 많이 상한 것들은 꺼내야지요.
 


  
5  
   

씻은 매실 표면의 수분을 증발시키기 위해 대략 하루밤 재웁니다. 말리는 것이죠.
다음날 아침에 보면 매실 표면이 뽀송뽀송한 게 느껴집니다. ^^
요 녀석들이 자신의 몸 속에 든 매실액을 꺼내놓겠죠?
 


  
6  
   

매실과 설탕을 층층이 교대로 담습니다.
한쪽 통이 20L 들이 통이고요. 한 통에 매실 10kg과 설탕 10kg이 들어갔습니다.
올해는 욕심을 내어 20L 통 두개를 담아봤습니다. 나중에 가까운 가족 친척들 좀 나눠 주더라도. ^^

 


  
7  
   

매실청 담은지 3일째입니다.
슬슬 자신의 몸에서 매실액을 삼투시켜 꺼내놓는 모습입니다.
만지면 그냥 단단한 매실이었을 뿐인데 어디에 저런 액이 들어 있었던 것인지.
 


  
8  
   

3일밖에 안 되긴 했지만 벌써 매실이 둥둥 떠다닐 정도입니다.
이렇게 대략 90일에서 100일을 가면 제대로 매실청을 수확할 수 있는 것이지요.
재작년에는 80일쯤 꺼냈습니다. 맛을 봐가며 적당할 때 꺼내면 됩니다. 

 





석달 후 매실청을 꺼낸 후에는?
저희 경험으로 20리터 들이 통에서 얻어지는 매실액은 12리터 정도였습니다.
그렇게 매실액을 얻은 후에 매실을 버리는 것이 아니라 매실주를 담습니다.
저 20리터 통에, 소주 10리터를 부어 매실주를 만들 수가 있습니다.
재작년에는 35% 국순당 과실주용 소주를 부어 매실주를 담았었는데요.
그거 마시다가 시중에 판매되는 매취순이나 설중매는 도저히 마실 수가 없더군요.



※ 엑기스와 청(淸)에 관하여.
'엑기스'는 영어 extract(추출물, 정제)의 일본식 표기라고 합니다.
'엑스'도 아니고 '엑기스'라고 하는 게 좀 일본어스럽습니다. ^^
개인적으로 '엑기스' 보다는 '청(淸)'이란 말이 더 좋습니다.
게다가 사전을 뒤적여보니 '청(淸)'이란 말로 궁중에선 '꿀'을 의미했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622 화 10:20 ... 11:25  비프리박
 
p.s.
그간 밋밋했던, 비오는 듯한 회색톤의 블로그 바탕화면을 매실 사진으로 바꿨습니다.
매실을 블로그 배경화면으로 하고 싶다는 마음이 없지 않았는데,
이 포스트 올릴 생각하다가, "좋은 계기다"라는 판단이 섰네요.
(투명스킨인지라, 티에디션 첫화면 꾸미기를 다시 테터데스크로 되돌려야했습니다.)
흠흠. 그렇게 간밤에 매실 사진으로 바꿨는데 아직 이렇다할 반응은 없군요. -.-a

재작년의 매실청 수확 관련 포스트를 참조하시려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http://befreepark.tistory.com/252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돌이아빠 2010.06.22 11: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희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10kg 만 했습니다^^
    장모님이 주신 장독대를 이용하고 있는데 용돌이도 제법 한 몫 했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3 01: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매실 10kg 하셨단 말씀이지요?
      아니면 매실 5kg + 설탕 5kg을 하신 것일까욤?
      흠흠. 이제 용돌이가 한몫을 한단 말이죠? 다 컸단. ^^

    • BlogIcon 돌이아빠 2010.06.23 07: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씨익^_____________^
      매실10kg + 설탕 10kg 이니 20kg이 정확한건가요? ㅎㅎㅎ
      네 이제 지도 형아라면서 한 몫 잘 거드네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3 08: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 예상대로 매실 10kg을 담으신 거군요? ^___^
      흠흠. 이제 돌이가 형아라면 둘째를 얻으신?
      제가 그 뉴스를 못 들은 건가요? 제가 많이 무심했던? -.-;

    • BlogIcon 돌이아빠 2010.06.23 09: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하 둘째는 아니고요 ㅎㅎㅎ
      맨날 아기라고 했더니 이제 지가 형아라고 우긴답니다.
      ㅋㅋ 어린이집에 동생들도 들어오고 하니 형아라네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3 09: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핫. 아기의 반대말이 형아인 그런 때로 돌입했군요. 돌이가. ^^
      전 또 저 몰래(?) 언제 둘째 맹그셨나 하는 의아함이 밀려들었단. 하하핫.
      근데 둘째 계획은 없으신가요? -.-a

    • 유리파더 2010.06.23 11:46 | Address | Modify/Delete

      유리도... '애기'라고 부르면 자신은 '언니야'라고 말합니다.
      돌이도 어린애 취급 받는 게 싫은가 봅니다.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5 10: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린 아이들의 반대말 혹은 상대어 개념이 참 재밌죠.
      형-동생, 언니-동생은 상대적인 개념인 것을 알려면 좀더 커야. ^^

  2. BlogIcon kkommy 2010.06.22 12: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매실청은 3개월뒤부터 음용하는게 일반적인데,
    그 경우 설탕이 과당으로 완전 변하지 않는다고 하더라구요..
    설탕은 몸에 좋은 성분이 아니라서 혹 여유가 되신다면 설탕이 과당으로 완전히 변하는 시기인,
    10개월 후에 드시는걸 권장해요.. ^^

    매실뿐만 아니라 오미자나 다른 것들도 그렇다고 하더라구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3 01: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허걱. 10개월이나 지나야 된다는 말씀이군요?
      설탕이 과당으로 변하려면 10개월이? ㅎㄷㄷ

      백설탕이 안 좋다고 갈색설탕을 먹고
      갈색설탕보다 좋다고 흑설탕을 먹더라구요.

      갈색설탕이나 흑설탕 넣어서 대략 100일 지나면 맛을 보기 시작하는 걸로 타협하려구요.
      그리고 바로 다 먹는 게 아니라 그중 상당부분은 다음해 봄까지 가니
      그렇게 10개월을 채우는 것일지도. 핫.

      꼬미님 오랜만에 봐요. 반갑고요. 조언도 고마워효. ^^

  3. BlogIcon 라오니스 2010.06.22 13: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희 어머니도 매실청을 종종 만드시죠.. 더운 여름날 시원하게 먹으니 좋더군요..
    사실적으로 기대되는 것은 매실주 지만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3 01: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름에 더울 때 얼음물에 매실청 풀어서 먹으면 참 좋죠.
      핫. 사실 매실주에 대한 기대는 저랑 다르지 않으신? 하핫.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2 14: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매실~
    주말에 저희 큰댁이 농사를 짓는데 거기가서 매실따서 왔다고 하시더라구요
    겨울엔 매실주 맛보게 생겼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3 0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 매실을 수확하는 큰댁을 두셨군요. 부럽삼.
      저희도 농사지으면 꼭 매실을 해보고 싶어요.
      이번처럼 20kg 담으려면 얼마나 농사를 지어야 하는지는 잘 모르지만서도. ^^
      패리님 역시 매실주에 큰 기대가? ^^

  5. BlogIcon 무예인 2010.06.22 15:1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 좋은데요

  6. BlogIcon 밉쌍 2010.06.22 16:3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홋홋.. 보기만해도 달달한느낌이 -_-ㅎㅎ
    그리고 매실청을 뽑아낸뒤에도 매실주까지 뽑아낼수있는..
    고런 좋은점이 있군요 -_-;
    꼭 기억해놨다가 써먹어야겠습니다. 이거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3 01: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작년에는 이런저런 급한 일들로 그냥 시기를 놓쳤지 뭐예요.
      올해는 맘먹고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일단 석달후가 기대가 되구요. ^^
      그때 매실주 담으면 대략 설 무렵에 킹왕짱 매실주를 맛볼 수 있단. 훗.

  7. BlogIcon 유 레 카 2010.06.22 19: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흐 이거 담궈 놓고 여름에 시원하게 해놓으면 아주 좋더라구요..^^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2 20:1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 저도 메실을 사온지라..
    잘 참고가 되는데요, 전, 어머님이 소화제용으로 메실주를 만들어야 된다구 하셔서리..
    매실청은 첨보는데! 걍 메실넣고 소주 넣고..그렇게 만들었는데..좋은 참고가 되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3 01: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 어쩌면 바로 매실주를 담으시는가 보군요.
      그런 방법도 있다고 들었는데 그 맛은 매실청에서 나온 매실로 담는 거 하곤 다르겠지요.
      매실청에 딱히 삘 안 꽂히는 분들 계신데요. 입맛에 안 맞다든가, 그런 경우지요.
      꼭 담으셔야 하는 건 아니니까, 매실주로 만족하셔도. ^^

  9. BlogIcon G_Gatsby 2010.06.22 22: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매실..정말 좋죠.
    장이 안좋으신 분에게 정말 좋다고 들었네요.
    매실청을 담으시고, 배경 화면을 매실로 바꾸셨군요..
    담에 된장을 담그시면..배경화면이 메주로...쿠쿨럭.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3 01: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매실과 장의 관계에 대해서 들은 적이 있는 거 같군요.
      그게 아니라도 저는 그 맛과 향이 참 좋군요. ^^
      매실청 담고 배경화면을 매실로 바꿨으니
      나중에 된장 담고 배경화면을 된장으로 바꾸라시면
      저는 이런 '된장'!!!을 외칠 수 밖에 없다구욧. 버럭. ^^
      (친근함의 표현인 거 아시죠? ^^)

  10. BlogIcon Reignman 2010.06.23 08: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ㅎ rss에서 매실청 만드는 법이란 제목을 클릭했더니
    갑자기 바탕화면에 매실들이 보이네요. ㅎㅎ
    매실의 양이 정말 엄청나군요.;;
    근데 신기하네요.
    물도 안넣고 그냥 설탕만 넣어도 저렇게 되는 건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3 08: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렇죠. 물 안 넣고도 저렇게 돼요.
      단단했던 매실들이 자신의 매실즙을 꺼내 놓는 것이지요.
      저도 처음엔 그저 신기할 따름이었습니다. ^^;

      rss로 들어오시는군요. 저 역시 레인맨님을 rss로 24시간 감시하고 있답니다. ^^
      바탕화면에 매실이 주는 인상이 나쁘지 않죠?
      앞으로 바탕화면을 친환경 컨셉으로 밀어볼까 생각중입니다. ^^

  11. BlogIcon 예문당 2010.06.23 11: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엇.. 저도 어제 밤에 담궜어요. 매실 5kg요. 많이 담그셨네요.
    올해 잘 되면.. 내년엔 더 담그려구요.
    근데 10개월이 지나야 좋다구요? 허걱...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5 10: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올해는 욕심을 좀 내봤어요. 예문당님네 비해서 네배를 담은 거군요. ㅎㄷ
      괜찮으시면 내년에 좀더 담으셔도. ^^
      솔직히 열달은 좀 그렇구요. 대략 석달이 지나면 병으로 옮겨 담으셔서 드시기 시작해도. ^^

  12. 유리파더 2010.06.23 11:4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매실청을 잘 먹진 못하지만,
    바탕화면의 매실 사진에 혀 아래에 침이 고입니다. ^^;
    상큼~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5 10: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바탕화면에 넣은 매실이 저만 침을 고이게 하나 했는데
      일단 유리아빠님을 동지로 확보했네요. 핫.
      맛 이전에 생김새만으로 우리를 유혹하는 녀석들이 있죠.

  13. BlogIcon 지구벌레 2010.06.23 17: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매년 어머님이 해주시면 슬쩍 얻어먹고 있습니다.
    여름에 그만이죠. 어제도 한잔했는데..^^.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5 11: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머님이 매실을 담으시는군요. 아마 맛도 더 있을 거 같습니다. 연륜이. ^^
      여름에는 얼음 띄워 시원하게 마시면 좋은데, 이걸 꺼내는 게 9월 초이니. =.=;

  14. BlogIcon Kay~ 2010.06.24 10: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네도 매실청을 담았군요~~ ㅋㅋ
    그리고 엑기스와 청에 대한 설명도 감사합니다.
    전 엑기스도 아니고 청도 아닌 액기스로 표현을.. ㅋㅋ
    아 그리고 흑설탕은 매실고유의 향을 없애기 때문에 비추라고 하네요~~
    저도 비프리박님처럼 매실청 담는법에 대한 설명은 없지만...
    트랙백 걸어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5 11: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유자청 담을 때도 그렇고,
      엑기스와 청에 대해 적어도 반응은 없었는데,
      이리 표현을 해주시니 힘이 솟는. ^^
      어차피 일본에서 들어온 말, 엑기스든 액기스는 어떻겠습니까.
      물론 청이란 말을 쓰면 좋겠지만요. 핫.

      백설탕-갈색설탕-흑설탕에 대해서 이런저런 이야기가 좀 있더라구요.
      저희는 갈색설탕으로 타협을 봤습니다. 전번에도 괜찮았고 좋은 거 같습니다.

      트랙백과 답트랙백으로 인연은 더욱 굵어지는 게 아닐까효? 하하핫.

  15. BlogIcon sephia 2010.06.24 16: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희 집에서도 매실청을 만들었다죠.

    덤으로 매실 엑기스도....

  16. BlogIcon 한스~ 2010.06.25 18: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싱크대가 근사한데요..^^
    매실철인데 올해는 매실주도 하나 못담고 넘거갈듯합니다.
    엑기스는 아는형이 담는다는데 좀 뺏어와야겠어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5 19: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싱크대는 입주할 때부터 맘에 든 녀석이었어요.
      저희가 선택한 것은 아니지만 모양새도 맘에 들고
      개수기 배수구에 전동 탈수기도 내장되어 있어서 참 좋습니다. ^^
      몰래 매실청 한두병 업어오시길. ^^

  17. 양혜경 2014.06.10 19:1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ㅡ^
    KBS 생생정보통 양혜경 작가입니다.
    저희 프로그램에서 매실관련해 방송을 준비하고 있는데
    매실 효소 마니아 주부님을 촬영하고 싶어서요~

    어머니께서 최근에 매실도 직접 담갔다고 해서 연락 드렸습니다
    괜찮으시다면 간략한 취재를 하고 싶어서요~
    꼭! 연락 부탁드리겠습니다

    양혜경 작가 : 010-2790-9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