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호 : 이젠 모르겠어요. 정말 이길 수 있는 건지‥‥ 끝이 있긴 있는 건지.
선배 : 물은 100도씨가 되면 끓는다네. ...
          불을 때다가 지레 겁을 먹기도 하고 원래 안 끓는 거야 하며 포기를 하지.
          하지만 ... 100도씨가 되면 분명히 끓어. 그것은 역사가 증명하고 있네.
영호 : 그렇다 해도 언제 끝날지 모른다는 두려움은 남지 않습니까? ...
선배 : ... 그럴 때마다 지금이 99도다‥‥ 그렇게 믿어야지.
          99도에서 그만두면 너무 아깝잖아.
(최규석, 100℃, 92-93쪽에서)


피로 쓴, 최루탄 속에서 눈물과 콧물로 쓴, 6월항쟁이 벌써 23주년입니다.
기억이 선명하기론 엊그제 같은데, 벌써 20년도 더 지났다니! (라고 저희 삼촌이 그러시네요.)
20년도 더 지났건만 대한민국의 각 부문은 6월 항쟁이 있게 한, 20년 전 상황을 재현합니다.

6월 민주화운동이 20년도 더 되었다는 이야기는, 여전히 '현실'로 계속되는 6월항쟁의 조건 속에서 '역사'로서의 6월항쟁조차 알지 못하는 20대 젊은 층이 존재하고 있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역사적 사실로서 6월항쟁을 제대로 안다면 현실적인 어떤 운동이 가능할 수도 있을텐데. (라고 저희 삼촌께서. ^^ 제가 초큼 어려욤. 힛.)


그런 저런 맥락과 의미 속에서 책 소개를 해 봅니다. '기억'과 감동이 오래 지속되는 책입니다.

최규석, 100℃ [100도씨] - 뜨거운 기억, 6월민주항쟁, 창비(창작과비평사), 2009.
   * 만화책. / 본문 171쪽. 총 211쪽.

6월민주화운동을 만화로 담았다는 사실이 신선함으로 다가왔습니다.
6월민주항쟁이 이제 '역사'의 일부가 되었구나 하는 격세지감을 느꼈습니다.
6월항쟁을 최규석은 만화로 어떻게 작품화하고 그려냈을까? 궁금했던 책입니다.


두번(!) 읽은 책입니다. 읽어내는 데에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 책이어서 하루에도 두번 읽을 수 있는 책인 동시에 두번 읽어 시간이 아깝지 않은 책입니다. 요즘 어디 두번 읽고 싶은 책 만나기가 쉽습니까. ^^;;; 워낙 쉬운 이야기 어렵게 하는 책들도 많지 말입니다. 참고로, 이 글은 기존 포스트( http://befreepark.tistory.com/662 )를 다듬고 살을 붙인 2010년 수정본입니다. ^^



100℃ - 10점
최규석 지음 / 창비(창작과비평사)

 * 출판사의 책 소개를 보려면 표지나 제목을 클릭하세요.
 


      6.10 항쟁 23주년, 최규석의「100도씨」로 읽는 6월항쟁의 역사와 현실.


최규석의 「100℃」. 오랜만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읽은 책, 별 다섯을 줘서 아깝지 않은 책.


 

1. 구체성 안에서 6월항쟁의 역사성을 복원하다

이 책에는, 2009년 현재 40대 이쪽 저쪽의 나이이거나 50 언저리의 나이인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가 직접 겪고 보고 듣고 했을 6월민주화운동이 아주 잘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렇다고 거시적인 역사 기록물이 아닙니다. 우리 주변에 있을 것만 같은 등장인물로 이야기를 풀어가니까요. 등장인물 하나하나의 형상화가 참 잘된 작품입니다. 흡인력이 뛰어나단 생각을 했습니다.


 
2. 최규석의 펜 끝에서 생명을 얻는 어머니의 존재

<100℃>에는 많은 등장인물이 나옵니다. 하지만 제 기억에 남는 사람은 어머니군요. 전태일의 어머니 이소선을 연상시키기도 하는 극중의 어머니는, 대한민국 현대사의 아픔과 슬픔을 온전히 품고 있습니다. 최규석은 어찌 이리 형상화를 참 잘 해냈는지, 그를 다시 보게 됩니다.

이 책을 읽어가던 중에, 최규석이 한겨레21에 연재했던 <대한민국 원주민>의 작가였음을 기억해냈습니다. <대한민국 원주민>에 담겼던 가슴 밑바닥의 슬픔과 분노를 연상시켰기 때문이기도 하고 <대한민국 원주민>을 그려낸 펜의 독특한 터치가 기억났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3. 기억과 감동은 오래 지속된다

이 책을 읽는 데에는 많은 시간이 들지 않습니다. 출근길에 책 읽을 수 있는 약 사오십분의 시간에 한번 읽었고, 그 감동과 울림을 다시 맛보려고 퇴근길에 한번 더 읽었으니까요. 읽는 데에는 많은 시간이 들지 않지만, 기억과 감동은 오래 지속되는 흔치 않은 책입니다.

만화책이라고 얕보고 내치면 아까운 작품 하나 그냥 놓치는 것이 될 거 같습니다. 또, 만화책이라고 우습게 보고 읽기 시작하면 가슴에 뭔가 쿵하는 울림을 맞이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뇌리에 새겨질 6월항쟁의 역사는 현재에도 계속되고 있음은 차치하고라도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 0610 목 07:30 ... 08:30  비프리박


100도씨
카테고리 만화
지은이 최규석 (창비, 2009년)
상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0.06.10 08:4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1 11: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런식으로 초대장 신청을 하시는 분은 첨 봅니다.
      이메일도 없고 무슨 대학교 교수 누구라니. -_-;;;
      당연히 초대장 못 보내드립니다.

  2. BlogIcon yureka01 2010.06.10 09:3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올해 기념식에서 임을위한 행진곡이라는 노래조차 못불렀죠..대신에 방아타령 했다더군요..

    자꾸 끓게 만드니 문제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1 11: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올해 6.10 기념 행사를 유심히 살폈어요.
      작년엔 국무총리를 보내서 기념식사를 대독케 하더니
      올해는 행안부(?) 장관을 보냈더군요.
      5.18 기념식장에서 방아타령을 들먹인 정부답습니다.

  3. BlogIcon sephia 2010.06.10 13: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상하게 이 정부가 순 미쳤다라는 생각만 들더군요.

    슬슬 갈아엎을 때가 다가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4. BlogIcon 찬늘봄 2010.06.10 17: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신촌에서, 서울역에서 그리고 .....
    수업도 전폐하고 매일 쏴다녔던거 같아요.
    그 덕에 권총도 여러개 받았지만 말에요.

    역사는 발전한다고만 알았지.. 후퇴한다는걸 배우지 못한터라
    요 1~2 년동안 당혹스럽고 혼란스러워요.
    유시민님이 말한 민주주의를 후불제로 치르는 과정이란 생각이 들기도 하구요..

    맞습니다.. 맞구요 99도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1 11: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저 시절 대학을 다니셨던 거군요.
      저는 넘흐 어려서^^; 형이나 삼촌들한테 이야기를 전해 들었어요. 흣.

      그 와중에 챙기신 권총은 졸업전에 다 A나 B로 바꾸셨는지욤.

      미시적인 차원에서 들여다보면 오락가락하는 양상을 보여도
      거시적인 안목에서 보면 역사가 발전하는 것이겠지요.
      우리는 지금 미시적으로 오락가락하는 중이 아닐까 해요.

      흠흠. 유시민의 민주주의에 대한 후불이란 말이 딱 맞는 상황이지요.

  5. BlogIcon 반디앤루니스 2010.06.14 16: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안녕하세요.
    저는 반디앤루니스 컨텐츠팀 김현선이라고 합니다.

    저희 반디앤루니스는 이번 다음 View와의 제휴를 통해 <반디 & View 어워드>를 시작하게 되었으며, 매주 '다음 VIEW'에 노출되는 블로그 중 좋은 글을 선정하여, 선정된 블로거분들께 반디앤루니스 적립금을 지급하여 시상하고 있습니다.

    이에 비프리박님의 리뷰가 <반디 & View 어워드>에 선정되었음을 알려드리며, 적립금 지급을 위한 반디앤루니스 아이디와 다음뷰 발행 닉네임을 담당자 메일(anejsgkrp@bandinlunis.com)로 6월 16일까지 보내주시길 당부드립니다.

    또한 앞으로도 <반디 & View 어워드>를 매개로 비프리박님과 좋은 인연 계속 이어가길 소망합니다. 그 밖에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담당자 메일로 연락해주시기 바랍니다.

    참고로 매주 <반디 & View 어워드> 선정작은 반디앤루니스 책과 사람 페이지(http://www.bandinlunis.com/front/bookPeople/awardReview.do?awardType=02)와 다음 파트너 view 베스트 페이지(http://v.daum.net/news/award/weekly)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반디앤루니스 컨텐츠팀 김현선 드림

  6. BlogIcon 별바람 2010.06.16 17: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알고 있습니다. 민주항쟁으로 위장하고 있는 그 추악한 그날을 알고 있습니다. 빨갱이 좌빨 반동분자 새끼들이 빡빡머리 독재자 전대갈 아니아니 위대하신 령도자 전대갈 아니 전두환 수령님을 쫓아낸 자랑스러운 그날 아니아니 빨갱이 새끼들이 전두환 수령님을 협박하여 괴롭힌 추악한 그날의 진실을 알고 있습니다.

    그 추악한 빨갱이 좌빨 반동분자 새끼들이 이제는 국민들을 선동하여 빠가야로 스기야마 아키히로 아니아니 경애로운 남조선 인민공화국 최고 령도자이신 리명박 지도자 장군 각하 수령님을 또 다시 위협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수령님을 죽이려드는 빨갱이들의 위협이 계속되고 있으니 수령님을 차라리 우리가 편히 하늘로 보내드립시다. 저 빨갱이 새끼들의 손에 수령님이 돌아가시는것을 저는 두고볼수 없습니다.

    하지만 민주주의를 사랑한 노무현 대통령 아니아니 더럽고 추악한 놈현과는 차별화된 서거를 하실수 있도록 도와드려야겠지요. 대운하 공사현장에서 수령님을 힘껏 밀어드립시다.

    하일 리명박! 반자이 리명박!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9 10: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는 1987년 6월을 생각할 때마다
      대머리 장군의 더러운 독재가 종식된 후
      위장 보통사람 노가리의 시대가 아닌
      민간인 정부가 들어섰더라면 하는
      그런 아쉬움을 지울 수가 없군요.
      야권 분열을 탓할 수도 있긴 하겠지만
      어쩌면 노가리 찍은 사람들의 수가 그렇게 많았냐,
      라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습니다.
      그 대머리 장군의 시대를 끝내는 시점에서
      그 대머리 장군의 친구에게 나라를 넘겨줄 수 있냔.
      그것도 그렇게 피 흘리고 눈물 흘리고 콧물 범벅된 처절함을 생각한다면
      제 손으로 투표해서 노가리에게 권력을 넘겨줄 수는 없을텐데 말입니다.
      그래서 '참 위대한(?)' 대한민국임을 새삼 깨닫게 되는 겁니다. 으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