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신자라고 하기는 어렵지만, 여행을 가거나 바람을 쐬러 간다고 하면 근처의 절을 떠올립니다. 딱히 절에 가서 뭘 해야겠다는 생각도 없으면서 절을 찾는 저나 그녀는, 어쩌면 세미-부디스트 혹은 심정적 부디스트쯤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벼르고 벼르다 지난 가을에 방문했던 경기도 파주의 보광사를 올 봄에 또 갔습니다. 절에 갈 때 느끼는 그 아늑함과 편안함이 좋은지도 모르겠습니다. 경건한 마음으로 경내를 걷는 것도 좋구요. 마음까지 차분해지는 느낌입니다. 그래서 또 보광사를 찾은 거였습니다.

보광사는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 영장리 13, 으로 주소가 확인됩니다. Tel. 031-948-7701.
벽제역쪽으로 와서 서서울CC 방향 타다가 367번 국도를 타면 됩니다. 길이 좀 구불구불합니다.
보광사 홈페이지도 있으니까 방문전에 참조하시면 좋겠네요. http://www.bokwangsa.co.kr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산과 어우러진 아늑하고 푸근한 절, 경기도 파주 광탄면 보광사. (2010 0511)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제 휴무일이었던 이날 아점(brunch)은 빕스(vips)에서 해결했습니다.
늘 그렇듯, 평일 런치 샐러드바를 이용했구요.
밖에는 비가 옵니다. 이러면 곤란한데. -.-;

 


  
2  
   

담장을 찍고자 했는데 담장의 용머리가 찍혔습니다. ^^
 


  
3  
   


담쟁이(?)가 붙은 담장을 찍어봤습니다.
위의 사진은 연등이 좌르륵 나온 것이 초파일 느낌이 나고
아래의 사진은 담장을 충실히 담은 느낌입니다. ^^

 


  
4  
   

보광사 뿐만 아니라 절에 가면 보는 돌탑입니다.
마음을 모아 돌 하나 얹으며 소원을 비는 것이겠지요.
돌은 안 얹지만 늘 소원을 빌어봅니다.

 


  
5  
   

가을이 아님에도 단풍이!
봄 단풍은 녹색과 강렬한 대비를 선사합니다.

 


  
6  
   

이름을 알기 어려운 침엽수종.
봄의 침엽수는 끝이 녹색입니다. 눈이 시릴 정도로.
근데 사진에 그 눈 시림이 담기진 않았군요. ㅜ.ㅜ
 


  
7  
   

보광사 하면 떠오르는 장면 가운데 하나.
담도 담장도 담쟁이도 담너머 전각의 지붕도,
항상 그렇듯, 제 시선을 잡아끌기에 충분합니다. ^^

 


  
8  
   

보광사 경내에 있는 건 아니지만 보광사 소속임은 틀림없는,
산기슭의 당우가 참 차분하단 느낌을 선사합니다. 
배경과 어찌 저리 잘 어우러지는지.

 


  
9  
   

연등도 보이고 절의 전각들도 보이지만
그 뒤로 뒷산도 보입니다. 산은 완연한 봄입니다
아. 저 뒷산은 아마도 계명산일 듯 합니다.
 


  
10  
   

보광사하면 떠오르는 또다른 장면.
보광사의 불상이 있는 산중턱에서 내려다본 경내 모습입니다.

저기 보이는 다섯대의 차량 가운데 저희차도 있군요. ^^
 


  
11  
   

민들레 홀씨 되어? ^^
어린애 같은 마음으로 민들레를 불어봅니다.
저는 바람을 모아 불고 그녀는 신경을 모아 찍고. ^^
셔터 속도를 빠르게 했음에도 제가 세게 불어서인지,
민들레 홀씨 잡기가 여간 어렵지 않았단.

 




바쁜 시즌이 끝나는 7월로 접어들면 여행을 좀 다니게 될 것 같습니다. 멀리 가는 여행 없이 벌써 3개월을 넘기고 있습니다. 3, 4, 5월 석달간 가까운 곳으로만 바람을 쐬러 나들이를 다닌 데 대한 반작용으로 여행 충동은 하늘을 찌릅니다. 

이번 포스트는 절 느낌 나는 사진들로 구성을 해 봤구요. 이날 보광사 들러서 찍은 꽃과 나무 사진들로만 다른 포스트를 하나 더 올릴 예정입니다. 사진은 다 골라놨는데 사이 기간이 늘어지지 않게 조만간 포스트로 작성해얍죠. ^^ 아. 그러고 보니 작년 방문 후기를 아직. 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 0610 목 00:35 ... 00:45  사진선별
2010 0612 토 09:20 ... 10:00  비프리박
2010 0612 토 14:00  예약발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밉쌍 2010.06.12 18: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경남 밀양에 만어사라는 절이 있습니다..
    가끔 찾아가는 곳인데요..
    만마리의 물고기가 돌이 되었다고 하는 유래가 있는 절입니다..
    그 유래를 증명하듯이 그 절 밑으로 정말 엄청난 수의 돌들이 보입니다..
    장관이라면 충분히 장관인 모습이조^^;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3 13: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름부터가 심상찮은 절인데요? 만어사. ^^
      절 밑에 엄청난 돌들은 어떤 모습일까. 궁금하네요.
      멀어서 경남 쪽에는 잘 못 가는데 다음번에 가면 좀 엄두를 내볼까요.
      와중에 이런 언어유희술이 발동되네요.
      A: 야, 거기 물고기 있다며?
      B: 응. 만어. 물고기 디게 많어. ^^

    • BlogIcon 라오니스 2010.06.13 15: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만어사 좋아요... ^^

    • BlogIcon 밉쌍 2010.06.13 15: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헉.. 저보다 한수 위십니다 -_-ㅋㅋ;
      돌이 진짜 많습니다..
      진짜 디게 -_-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3 20: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라오니스님은 이미 댕겨오신 곳이군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3 20: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밉쌍님. 한 수 위라는 말씀은 저더러 하신 거죠? ^^
      흠흠. 만어만큼 돌이 많은 만석! 기억해둘게요.

    • BlogIcon 밉쌍 2010.06.13 21: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넵. 당연하조 비프리박님께
      한수 배워야겠습니다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5 02: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핫. 밉쌍님. 이거 제 밑천 뽀록 안 나게 조심해얄 듯.
      저한테는 '한수'가 없거든요. -.- a

  2. BlogIcon 라오니스 2010.06.13 15: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민들레 홀씨되어 바람타고 훨훨 날아가는군요...
    보광사.. 이름부터 왠지 친근감이 드는데요... ㅎㅎ
    7월부터 이어지는 여행기도 기대할께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3 20: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진으로는 많이 봤는데 직접 불어본 건 처음이네요.
      이러고 보면 참 무미건조한 어린시절을 보낸 것이란. ㅠ.ㅠ
      보광사는 이름만큼 경내가 참 친근합니다.
      그냥 걷는것만으로도 좋은. ^^

  3. BlogIcon 예문당 2010.06.21 14: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6월초 가족과 함께 광탄의 한 리조트를 들리면서 아내가 보광사 이야기를 하더군요. 처의 이모님이 다니시는 절이라고요. 그렇구나 하고 지나쳤는데 저렇게 생겼군요. 돌담이 인상적이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5 10: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광탄을 다녀오셨군요? 그 근처에 리조트가 있었던 듯도. ^^
      보광사 저 절은 참 좋은 느낌이예요. 항상.

      덧)
      이 답글에서 잠시 머리를 갸웃했답니다.
      제가 알고 있는 예문당님은 '아내'분이시라. 핫.
      예문당 아이디라 부부께서 공유하시나 하는, 명탐정 코난스런 추리를 했다죠. ^^
      그랬더니 이후에 다른 보광사 포스트에 '아내'분의 답글이 달렸어요. 후웃.

    • BlogIcon 예문당 2010.06.26 01: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녜. 아내와 아이디를 공유합니다.
      그래서 가끔 이웃분들이 혼동하실 경우도 많을 듯 합니다. ㅎㅎ 이거 여러 아이디로 한 블로그 운영하는 방법 없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9 11: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뇨. 굳이 그러실 필요가. ^^
      저처럼 민감한 사람은 결국 알아차릴테고
      저처럼 민감하지 않다면 결국 못 알아차릴테니
      그냥 지금처럼 쓰셔도 상관 없을 듯 합니다.
      오히려 저같은 사람에게는 재미도 주고 깜놀도 선물하고, 좋은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