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도 별 일 없으면 내일은 광릉수목원을 다녀올 거 같습니다. 당분간 마지막 휴무일이 될 듯한 화요일 주중 휴무를 이용해서 가는 거구요. 올 들어 한번도 못 갔다죠. 지난주 지지난주에 가려고 했는데, 갑자기 장모님 모시고 병원엘 좀 다녀와야 해서 결국 못 갔구요.

그러고 보니 그간 멀리 여행가는 것은 고사하고 가까운 곳에 나들이 가는 것도 거의 못 했네요. 일기 예보 보니까 내일 날씨가 하루 종일 해가 비치네요. 얼마만에 휴무일 맑음이냣! ^^ 바람도 좀 쐴 겸 사진도 좀 찍을 겸 가볍게 다녀올까 합니다.

내일 광릉수목원을 가게 되면, 근처에 있는 '간판 없는 식당' <광릉불고기> 집에도 갈 겁니다. 서울 근교 맛집이라 불러 한치 모자람이 없는 식당이지요. <광릉불고기>집만 보고 먼 길 가기도 하는데, 내일은 근처까지 갔으니 당연히 들러얍죠. 벌써 군침이. ^^

먼저, 서울 근교 맛집, <광릉불고기>집에 관해서는 아래 글을 참조하시기 바래요.
▩ 경기도 맛집, 광릉불고기-간판없는 식당, 몇 년을 가도 늘 가고 싶은 식당 ▩ ☜



포스트 참고 후에 다녀오신 분들도 모두 만족하시네요. 저희는 언제나 만족합니다.
사람이 몰릴만한 날 가면 좀 많이 기다릴 수도 있음을 감안하시길. 쿨럭.


그리고 앞서 올렸던 포천 소재 국립 광릉수목원 포스트들입니다.
-
▩ 광릉수목원(포천 국립수목원). 경기도 가볼만한 곳. 처음 나섰던 출사 - 꽃 접사 ▩  
-
▩ 서울근교 당일치기 갈만한 곳, 경기도 포천 국립 광릉수목원. 만개한 꽃 사진. ▩
- ▩ 경기도 근교에서 가볼만한 곳, 포천 광릉국립수목원 [1] ▩ 
-
▩ 경기도 근교에서 가볼만한 곳, 포천 광릉수목원 [2] ▩

올리고 싶어서 손이 근질거렸던, 사진 선별에 업로드까지 마쳐 놓고 포스트 발행 못하고 있던, 2009년 봄 광릉수목원에서 담아온 몇장의 풍경 사진입니다. 이미 포스트의 길이가 꽤나 길어져 있는 관계로, 그리고 '풍경'에 대한 코멘트는 사족의 지위를 벗어날 수 없으므로 말을 좀 아끼겠습니다.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서울 근교, 경기도 포천 가볼만한 곳, 광릉수목원 (2009 0308) - 풍경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화려하지 않으면서도, 어쩌면 색이 이리 잘 어우러질 수 있는 것인지요.
그래서 '자연'인 것일까요.

 


  
2  
   

수많은 연(蓮)들로 가득한 연못을 보면, 일단 '뜨겁다'는 느낌부터 받습니다.
알고 보니 그게 과학적 사실이기도 하더군요.

 


  
3  
   

경주도 아니고 불국사도 아니지만, 다보탑을 연상시킵니다. 
 


  
4  
   

병아리들. 강아지들. ... 이런 말이 딱 맞지 싶습니다.
광릉수목원은, 봄에 이렇게 아이들이 단체로 소풍을 오는 일이 잦습니다.
 


  
5  
   

세월의 무게를 느끼게 하는 거북이 등껍질 아니 고목의 외피.
 


  
6  
   

말은 못해도, 나무가 많이 아플 거 같습니다.
 


  
7  
   

광릉수목원 내의 어느 목교.
운치가 있기도 하지만 한편으론 너무 반듯해서
인위적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군요. 
 


  
8  
   

개울의 잔잔함 속에서, 떠내려온 낙엽이 눈에 들어옵니다.
가을과 봄의 묘한 조화 혹은 부조화를 봅니다.
 
 


  
9  
   

새순이 돋는 나무는, 개울물에 비칠 때 앙상해 집니다.
개울물은 봄의 녹색을 재현하지 못합니다.
 


  
10  
   

멀리서 보면 물은 잔잔하지만 가까이서 보면 평탄하지 않습니다.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고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라 했던가요.

 

 
  
11  
   

김밥. 나들이의 또다른 동행. ^^
포천 광릉수목원은 저희 집에서 그닥 멀지 않습니다.
나들이 삼아 반나절 머물 생각이므로 김밥을 도시락으로 싸갑니다.
아마도 내일도 도시락을 싸가겠지요. 그녀께서 또 예술을 좀 해주겠죠? ^^

 



 

저는 내일 나들이를 가지만, 이 글을 읽으시는 당신은 6.2 지방선거일에 어딜 좀 가시나요? ^^
나들이를 가시더라도 투표 후에 가시는 거 알죠? 핫.
음. 그리고 지방선거 공휴일에 못 쉬신다면 돌아오는 일요일에라도 어딜 좀 다녀오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525 화 01:50 ... 02:20  사진선별
 2010 0531 월 16:00 ... 16:30 & 17:40 ... 18:0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0.05.31 18:2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31 19: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처럼-_-; 선거당일 출근이시군요.
      저는 내일, 유○○님은 주말에, 어딜 좀 다녀와야. ^^
      아. 쉬든 쉬지 않든 투표일에 투표는 필수입니다. 그쵸? 핫.

  2. BlogIcon 무예인 2010.05.31 23: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 편아하게 둘러볼수 있는듯

  3. BlogIcon 브로콜리야채수프 2010.06.01 03: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머나.. 너무 정겨운 사진이네요.
    마지막 딸기 우유 1L는 실제 판매상품인가요?
    언니가 갈아서 가져가신거죠?

    아.
    한참 작업중인데요.
    미친듯이! 광릉불고기 먹고 싶습니다. 미친듯이.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1 09: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브로콜리는 눈치 900단? ^^
      서울우유 요거트 통의 재활용이었어.
      아마도 언니가 갈았던 딸기+우유 쥬스였던 듯.

      새 드라마 시작하고 요즘 더 바쁘겠어.
      그래도 바쁜 게 좋은 거지? 좋아하는 일이니. ^^

      광릉불고기 먹으러 한번 모여야 하는데, 그치?
      그때 비 올 때 작은 차에 구겨 타고 함께 했던 때가 그립넹. 나도.

  4. BlogIcon 유 레 카 2010.06.01 09: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흐..수목원에 서 먹는예술의맛은 그야 말로 일품일듯한데요 ^^

  5. BlogIcon mingsss 2010.06.01 11: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헉 밥보다 내용물이 훨씬 많은 저 김밥! 진짜 예술이네요 @0@
    오늘 수영강습 첫날이라 아침도 굶고-_-; 기합 딱 넣고 갔다왔더니
    몸은 나른하고 배는 미친듯이 고프군요 ;ㅂ; 으헝헝헝
    불고기 사진 부분에서는 필사적으로 스크롤을 빨리 내려버렸는데,
    예고도 없이 ㅠㅠ 치즈김밥 사진이라니
    엉엉엉엉엉
    전 친구들과 애프터눈 투표후에 한강가서 치킨에 맥주한잔 하기로 했습니다. 크크.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3 09: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언니가 저런 컨셉의 김밥을 좋아하다 보니
      그래서 김밥을 싸서 먹으면 저렇게 먹게 되니
      이제 나도 저런 김밥이 아니면 만족도가 급하락함.
      시간 없을 때 가끔 먹는 분식집 김밥은 이게 김밥이냔 생각부터 든다지.
      엊그제 수목원 올 들어 첨 갔을 때도 저 김밥이 동행을 했고. ^^

      수영 강습을 하고 있어? 자유 수영이 아니라?
      나중에 강습이 끝나면 자유 수영을 하는 거겠지?
      강습하면 수영하는 자세 넘 뽀대 나는데 볼만 할 듯.

      덧) 한강에서 치맥은 결국 한 건가? 아빠랑 원근이랑 투표하고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