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를 끓여^^보다... 가 아니라, 커피를 끊어^^보다... 입니다. (제가 언어유희술에 능한지라. ㅋ)
이제 한 3주일 되는 것 같습니다. 어쩌면 2주일을 좀 넘겼을 수도 있겠군요.
커피를 끊은지요...


커피에 관한 한, gourmet라고 불릴 정도의 미식가는 아니어도 나름 좋아하는 편이'었'습니다.
근무 중에 시간여유가 생겨 마시는 모카 계열 커피 믹스든
집에서 커피 메이커로 내려^^ 먹는 원두 계열 커피든
커피점이든 까페든 메뉴 보며 찾아 마시는 진하지 않은 어메리칸 계열의 커피든
매일... 거의 몇잔씩 커피를 마시고 살았'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피를 직접 찍은 사진을 찾다 보니, 위 사진 밖에 없더군요. - 경기도 장흥유원지 내 모 까페 -

제 기억이 맞다면 아마 지난 2월 12일 화요일부터 커피를 안 마신 것 같습니다.
꼭 커피를 안 마셔야겠다는 생각 같은 걸 하면서 지낸 건 아니었지만,
많이 마시면 하루에 4잔 정도까지 마셨'었'고, 그러는 와중에... "이렇게 많이 마셔도 돼?"
하는 생각을 하다가 그 생각이 든 그날... 그러니까 2월 12일, 걍 "안 마셔보자"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죠.


금단 증상... =.=;;;
아마 처음 한 열흘 정도 동안 정말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커피에 각성효과가 있다고 알고 있었지만...
각성효과가 있다는 것을 이 열흘 정도의 기간에 확실히 알게 되었죠. 각성효과의 부재로써 말이죠. ^^
예를 들면, 식사 후에 커피 한 잔 마시는 것이 보통이었기에, 커피를 안 마시기 시작한 후로
식후의 졸음은 엄청 쎄게-.-; 몰려왔습니다. 정말 견디기 힘들 정도로요. 특히 늦은 점심 식사 후. =.=;;;
피로 앞에서도 졸음은 강력한 파도로 몰려왔습니다. 눈이 스르르 감길 정도로요.

대략 이제 2주 반 정도를 넘기고 3주 정도로 들어가는데요.
금단증상은 수그러든 듯 합니다. 처음처럼 심하진 않지만 약간은 있지요.
매일 마시던 커피가 몸 속으로 들어오지 않으니까, 그런 거겠지 합니다. ^^;
한편으론 몸이 편하단 생각을 합니다. 뭐랄까. 몸이 요구하는 바를 왜곡시키지 않는달까.
몸에서 보내는 신호에 그대로 응할 수 있게 된 측면이 있달까. 뭐, 그런 거요.


커피 좋아하시는 분들께 뭐라 말하려고 쓴 글은 아니고요.
커피 끊은 후의 느낌을 적은 글입니당. 지극히 개인적인^^ 느낌을요. ^^
아, 커피를 끊은 대신, 그전에도 많이 마시던 물... 여전히 많이 마셔주고 있고요.
현미녹차, 둥글레차, 옥수수수염차, ... 그런 종류의 차를 예전보다는 많이 마십니다.
아, 기억 나는 거 하나~! 엊그제는 누가 가져온 커피우유도 마시길 사양하는 제 모습을 봤습니다. ^^;
유별을 떠는 건 아니고요. 일단 한번 시작한 거 할려면, 확실하게 하자는 생각을 하는 것 같습니다. ^^v

2008 0301 토 23:45 비프리박
 
 

'공유7:커피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 사용 중인 커피 추출 도구. 일사 슬란치오 무광, 하리오 V60, 드롱기 ecp 33.21(코스트코 드롱기). 모카포트, 핸드 드립 세트, 가정용 에스프레소 머신. ilsa slancio, hario, delonghi ▩  (0) 2018.01.01
▩ 모카포트에 커피필터 사용하기? 드립커피용 종이필터를 모카포트에 끼워 사용 중. 커피 가루 미분이 싫어서 일사 슬란치오 무광 모카포트에 칼리타, 하리오 종이 커피필터를 ▩  (0) 2017.01.11
▩ 롬멜스바하 ekm300, 구입하려는 전동 커피 그라인더. 전동 커피 밀 추천. 수동 커피 분쇄기 아키라 a12 마이바흐 핸드 밀에서 커피 전동 그라인더 롬멜스바흐 그라인더로? 전동 커피 분쇄기 ▩  (4) 2016.12.11
▩ 추천하고 싶은 커피 모카포트 일사 슬란치오 무광 커피메이커(2컵 아닌 4컵) 잘 사용중. 알루미늄 모카포트 뉴 브리카 비알레띠에서 스테인레스 ilsa slancio 무광 4인으로. ▩  (0) 2016.12.08
▩ 테라로사 커피 추천. 코스트코 테라로사 원두 블렌딩 커피 올 데이 블렌드, 꽤 괜찮네요. 가격 대비, 커피맛 커피향, 선택할 만한 대안이네요. 로스팅 원두 terarosa all day blend ▩  (1) 2016.11.26
▩ 카페뮤제오 와카코 미니프레소. 작고 가벼운 휴대용 에스프레소 머신. 네이버 리빙윈도 이벤트. 7월에는 카페뮤제오 와카코 미니프레소 이벤트 ▩  (1) 2016.07.10
▩ 커피 믹스에서 전향(?)하여 모카 포트로 커피를 만들어 먹습니다. 비알레띠 뉴 브리카, 일사 슬란치오, 1kg 로스팅 커피 원두, 볶은 커피 콩, 핸드 밀, 커피 분쇄기, 아키라, 원산지별 커피. ▩  (8) 2015.04.09
▩ 커피를 끊어^^ 보다 ▩  (20) 2008.03.01


{ TAG }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콩쥬 2008.03.02 12:0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랑 끊은 시기가 비슷하네요.
    저야 어쩔 수 없이 못 마시고 있는 상황이긴 하지만. ㅎㅎ
    마셔도 되는 시기가 와도 아마 전처럼은 그렇게 많이 마시지는 않을 것 같아요.
    이제 한 고비 넘기신 거 같으니 끝까지 성공하시길 바랄게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8.03.02 12: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헛~ 울 콩쥬님이 1빠로 답글 주셨네요.
      이 글에 첫 답글이기에 앞서서
      이사후 첫 답글입니당. ㅠ_______ㅠ

      콩쥬님도, 끊으셨군요.
      하하. 제가 이제 한고비 넘긴 거 같은가요? ㅋㅋ
      저도 그렇게 생각은 합니다.
      이런 저런 유혹 앞에서 유혹을 물리치기도 안 힘들고요.
      금단증세는 느꼈지만,
      막 마시고 싶은 그런 중독증세는 느껴지지 않더군요.^^

      콩쥬님 잘 지내시쥬?

  2. BlogIcon mingsss.net 2008.03.02 13:5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커피를 끊은지 두달이 되어갑니다!!! 대단하죠 ㅎㅎ
    물론 대신 홍차라던지 등으로 바꾸었지만요 'ㅂ'
    전 커피를 너무 좋아해서 정말 찌인한 원두커피를 베풀박 님처럼 하루 네잔씩 마셨었는데
    몸이 자꾸 산성화되면 암도 생긴데고 피부도 거칠어지는거 같아서 ㅎㅎ 굳은결심을했죠
    가난한 학생인 저에겐 밤샐때 너무너무 간절해지는 커피생각의 괴로움보다
    용돈이 절약되는 기쁨덕에 오래 지속할수 있는거 같기도 하네요
    꼭 성공하셔서 알칼리인간이 되시길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8.03.02 21: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울 밍스님이 들러주셨네.
      저어기 오른쪽 사이드에 링크 달아놓은 거 보셨삼?
      새집 단장 중에, 제일 챙긴 부분이 거기라는... ㅋㅎ

      밍스님도 커피를 끊었군.
      제 주변에 이래 저래 커피 끊으시는 분들이 꽤 되는 것 같은뎀... ^^
      동지 만나 굉장히 방가~~~.
      커피를 마구 마시고 싶은 중독증세는 없어서 좋은데~
      위에 적은 것처럼 금단증세에 좀 시달리긴 했지.ㅋ

      아 또 여자라서 피부 생각도 했겠구낭...
      몇년 전의 그 뽀얀 피부... 기억나는데...
      그거 유지할라믄 커피도 끊어야 되는 거구낭... ㅋㅋ

      밍스도 커피 없는 삶을 꾸준히 유지해 보길 바라고...
      나도 알칼리 인간이 되든 중성 인간이 되든~~~
      쭉 커피 없이 지내볼라고...
      다른 차들을 즐기면서 말이야.
      다행이, 다른 차들은 하루에 서너잔씩 마시진 않더라공.

      밍스~~~
      앞으로 자주 놀러갈게.
      여기도 자주 들러줄 거지? ^^

  3. 고로쇠 2008.03.02 19: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헉 커피를 끊다....라.

    저는
    술은 끊어도 커피는 끊을 수 없고, 손은 끊어도 커피는 끊을 수 없는데 ㅋㅋㅋㅋ
    잘 하셨습니다. 저는 비프리님 대신 커피를 좀더 많이 마실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아 ~ 부럽군요. 축하드립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03.02 21: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두(頭) 가단이나 오발 불가단...이 떠오르는뎀요.
      오주(酒) 가단이나 오커피 불가단...
      오수(手) 가단이나 오커피 불가단...
      무서버요~~~ ^^

      즐기시는 분들은 즐기셔야죠. 제 대신이라고~ 너무 많이 마시진 마시고용.
      저야 중용이 힘든 듯하여 단~ 커피한 거지요. ^^

      일케 고우가 들러주니...
      행복합니다.
      유붕이자원방래면... 맹자왈 공자왈... 불역낙호... 어쩌구저쩌구...
      이런 고교시절 외운 구절이 생각나넴요.

      자주 뵙겠습니다. 자주 들르도록 하지요.
      평안한 봄 되시길.

  4. BlogIcon 꼬깔 2008.03.02 23: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엇~ 커피는 액체인데 끊을 수도 있군요? 대단~ :) 아무튼, 건강을 위해서라면 끊으시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8.03.02 23: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게요. 액체도 끊어지더라고요. 칼로 물베기는 어려워도... 커피 끊기는 가능한 것 같더군요. 꼬깔님도 건강 잘 챙기시길.

  5. oddpold 2008.03.03 11:5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이사 축하드립니다.
    전 엉덩이가 꽤 무거운 편이라서....아님, 우유부단 한거겠지만요 ^^;

    연초부터 담배 하고 빠이빠이 하고 싶었는데...요...이게 꽤나 강력한 유혹이더군요...
    아무리 마음을 편하게 먹고 싶어도, 이성보다 감정이 많이 앞서는 천민인지라....
    예민한 성격을 그나마 누그려 주는 기호품이었는데...
    담배를 끊고 몸이 건강해질(?) 것인지, 답배를 피워서 정신이 건강해질(?) 것인지???????

    過猶不及??? 不狂不及???

    • BlogIcon 비프리박 2008.03.03 14: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축하... 감사드리고요.
      저도... 사실은 꽤나 엉덩이가 무거운 편에 속하죠.
      옮긴다고 맘 먹은 게 한 2년 되나요? ㅋㅎ
      그리고 블로그 이전부터 계산하면 엠파스에서만 5년 넘게 있었으니...깐요.

      담배는 끊고자 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들었다면 끊어주시는 것이 좋겠죠.
      끊고자 하는 생각이 전혀 안 드시는 분이 혹시 계시다면 계속 피우는 것이 맞을 거구요. ^^

      과유불급... 부재불급... 보다, 저는 백해무익...이라는 쪽으로 쏠리는뎀요. ^^

      자주 뵈요.

  6. BlogIcon 희망권장 2008.04.09 2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잘끊고 계시네요.. 아 ..저도 끊고 싶은데 정말 의지박약으로 실패거듭.. 잘 안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4.09 22: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아... 고생하고 계신 모양이네요. 제가 정한 건 좀 뒤돌아보지 않는 스탈이라... 좀 쉬운 듯. 많이들 힘들어하는 거죠. 뭔가 끊는다는거요. =.=;;;

  7. BlogIcon 소노라 2009.01.01 00: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새 글에 새해 인사 남깁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01 00: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티스토리는 좋습니다. 그쵸? 답글이 관리자모드에 들어가면 이렇게 최신순으로 뜨니까요. ^^
      어떤 블로그는 이런 기능이 없다더군요. -ㅁ-;

      플루톤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길.

  8. BlogIcon 바리스타家노다메 2009.01.01 18:2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크으~ 비프리박님의 첫 포스팅을 찾아와보니
    이게 바로 커피를 끊다...였네요 ^^;;

    커피가 되었든 무어가 되었든
    함께할때의 만족감이 불편함보다 크면 함께 가는 것이고
    (사람도 마찬가지..ㅎㅎ)
    반대라면 끊는것이 맞겠지요.

    저 역시 어느쪽이 더 큰지 헛갈릴 경우
    pro 와 con의 리스트를 작성해서라도
    결정을 하는것이 맞다고 생각하고
    그렇게 결정하고 끊은 후에는
    불편함이 사라진 만족감쪽에 더 큰 비중을 두고
    흡족해하며 삽니다.

    커피 잘 끊으신거 맞네요. ㅎㅎ

    2009년에도 비프리박님이 올려 주실
    많은 포스트 미리 기대하며 혼자 흐믓해 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실꺼예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01 18: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 이렇게 노다메님도 첫 포스트를 찾아들어와 주시고 반갑네요.
      제 아이디어가 좀 신선했죠? 하하.

      근데 이렇게 첫 포스트가 노다메님에게는 좀 불편한(-.-) 포스트였네요. ^^;

      맞습니다. 함께 할 때 불편함이 더 크면 함께 하지 않는 것이 맞지요.
      이 포스트에선 안 적었는데요. 커피를 끊고서 수면 리듬이 정상화되었습니다.
      아마 이 포스트 적던 시점에서 수면리듬에 관해서 판단을 하기는 좀 일렀던 것이었겠지 합니다.

      판단이 어려울 때 pros와 cons를 따지신다는 것에서
      저는 크게 공감하게 됩니다. 제가 꼭 그렇거든요. ^^
      역시 코드가 비슷한 사람들은 만나게 되는 거 같습니다. 하하.

      제가 커피를 끊어도 커피를 사랑하는 사람이기에...
      노다메님은 더더욱 반가운 님이십니다. ^^

      노다메님, 새해 복 많이 받으셨죠? 제가 많이 보내드렸는데. ^^

  9. 2009.08.22 18: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4 09: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http://befreepark.tistory.com/424 포스트를 참고하세요.
      그런데, '퍼가기 할 수 있도록'이란 말은 좀 그렇군요. ^^a

  10. BlogIcon arrisweb.com 2014.02.22 05:2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