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선조들의 지혜가 과학적으로 입증될 때가 있다.
근거가 희박한 이야기가 아니었다고, 과학적으로 아귀가 딱딱 들어맞는 경우를 본다.
1970년대 박정희가 주창한 새마을운동으로 인해 사라진 초가집 흙담집도 사실은,
우리 몸에 다방면으로 건강과 웰빙을 보장하는, 숨을 쉬는 황토집이 아니었던가 말이다.
이같은 우리 조상들의 지혜는 구체적 예를 다 들 수 없을만큼 그 사례가 많다.

그와 비슷한 맥락에서 조상들의 생활 속 금기를 들여다 보는 건 어떨까.
~하지 마라, ~하면 재수없다는 식의 미신과도 비슷한 금기였지만
그 이면에는 뭔가 실제적 의미가 있었던 것은 아닐까.
이런 저런 경로를 통해 읽는 글들에서 그와 관련된 이야기를 접할 때면 호기심이 동한다.



      미신 같은 금기! 그 이면에는 기능적, 실용적, 현실적 의미가 숨어 있었다?



염부가 염전에 쏟는 노고를 생각한다면, 소금 쏟지 말라는 서양의 금기도 일리가 있을 듯.
이미지 출처 - http://www.cleansalt.co.kr ( 검색 페이지 )



소금 쏟으면 재수없다(?) - 서양 금기

서양 속담이다. 우리한테도 뭐뭐 하면 재수없다는 옛말이 있듯이
그들에게도 뭐뭐 하면 재수없다는 금기가 있다. "소금 쏟으면 재수없다"가 그런 예다.

It's bad luck to spill salt. (or It's unlucky to spill salt.)

최근에 읽은 어떤 글에서 이에 대한 재미있는 해석을 접했다. 그 일부를 인용해 본다.

The reason why spilling salt is thought to be unlucky goes back to the Middle Ages. In those days salt was the only way that people had of preserving fish and meat for long periods of time. Salt was also very expensive and spilling it was considered to be a great waste. This led people to say that spilling it would bring bad luck.

옛날에 소금이 귀했다는 거다. 염부의 노고가 아니어도 값 자체가 비쌌다.
    귀하고 비싼 소금을 쏟지 말라는 의미로 시작된 금기로 봐야 한다는 풀이다.
    꿈보다 해몽이라는 느낌이 없지 않지만 고개가 끄덕여지는 면 또한 없지 않다.


뭐뭐 하지 말라고 하는 금기에 대해 기능주의적 접근이 가능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 사회에 면면히(?) 내려오는 금기에 대해서도 기능주의적 접근이 가능하지 않을까.
몇가지 시도를 해본다.


아침부터 꿈 이야기 하지 마라. 재수없다.

꿈은 휘발성이 강하다. 시간 앞에서 꿈은 바람에 사라지는 연기와 같다. 꿈꾸는 동안 또는 잠에서 깬 직후 생생함에 몸을 떨었던 꿈도 한나절이 지나면 기억조차 나지 않을 때가 많다. 어쩌면 우리 선조들도 그것을 알았던 것이 아닐까 싶다. 그러니까 이 금기의 기능주의적 의미는,

오후까지 기억에 남지 않을 꿈 이야기라면 하지 마라! ^^
    꿈 얘기냐? 오후까지 기억에 남는 강렬한 꿈 이야기만 하자.
    한나절 지나면 기억나지도 않을 개꿈(-.-) 이야기는 집어치워.

게다가, 농경사회였던 우리 선조들의 삶은 아침에 바빴다. "동창이 밝았느냐?"로 시작하는 시조도 그런 의미로 해석이 가능하다. 농사일을 하는 우리 조상들은 분주한 아침을 살았다. 그러니까 아침부터 꿈 이야기 하지 말라는 금기에는 이런 뜻도 있었을 거다.

아침부터 꿈 이야기 들을만큼 삶이 한가하지 않다.
    분주한 아침에 꿈 이야기나 듣고 있어야겠냐. ^^


밥상 머리에서 다리 떨지 마라. 복 나간다.

집안 어르신들한테서 많이 듣는 이야기다. 나 또한 아버지한테 많이 들었다.
왜 어린 시절 다리는 그렇게 많이 떨었던 건지. -.-a
어쩌면 여기에는 이런 기능주의적 의미가 숨어있는지도 모르겠다.

밥 먹을 때에는 밥 먹는 데에 집중해라. 
    밥은 생명이다. 소중한 밥 앞에서 먹는 데만 집중해야지, 뭐 하는 짓이냐.
    다리 떨면 다른 사람들도 밥 먹어야 하는데 정신 산만하다.
    다리를 떨면 마루에, 밥상에 진동이 전해진다. 차분하게 밥 좀 먹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10 0310 수 21:10  시작이반
2010 0328 일 10:30 ... 10:40 & 11:10 ... 11:20  거의작성
2010 0329 월 00:30 ... 01:00  비프리박
2010 0329 월 09:30  예약발행


p.s.
다음은 소금 쏟지 말라는 서양의 금기와 관련된 다른 재미 있는 글이다. ( 인용 페이지 보기 )
소금을 쏟으면 재수가 없는데, 그걸 완화(?)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 모양이다.
손가락으로 소금을 조금 집어서, 쏟은 사람 어깨 너머로 던지면 된다는? ^^

Have you ever seen someone spill salt and then throw a pinch of it over his or her shoulder? Why do people do that? They're just following an old superstition that says it's bad luck to spill salt unless you immediately toss a few grains over your left shoulder.

Long ago, people knew that salt preserved food, but they didn't know why. Because salt protected food from spoiling, people thought it might protect them, too. When salt was spilled, or wasted, they blamed it on evil spirits hiding behind their left shoulder (where evil spirits were thought to hang out). It made sense to toss a little salt over the left shoulder to blind or scare off the nasty demons lurking there. Spilling salt was considered so unlucky that at meals, people would not even risk passing the salt directly to another person: If it spilled in the process, both people would have bad luck!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별바람 2010.03.29 13: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가는 날이 장날이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이명박 각하께서는 이번에 일어난 배 침몰사건의 철저한 조사를 지시하기 위해 직접 현장을 방문하신다고 들었는데 아직도 청와대 벙커에 숨어만 계시네요.

    하지만 우리 각하께서 그냥 있을분이 아니죠. 이게 다 북한때문이다라고 국민들을 낚시하기 위해 현장을 직접 방문하시어 북한탓을 하실게 분명합니다. 이제 북한이 핵폭탄정신으로 미리 대기하고 있다가 수령님이 배에 오르시면 어뢰를 발사하여 공격했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북한은 친절하게 공격사실을 장병들에게 알려주고 장병들은 미리 구조선을 통해 탈출하고 수령님과 수령님을 따르는 꼴통친일파 부하들만 싸그리 배와 함께 격침되었음 좋겠네요...라고 시끄럽게 떠들어대는 빨갱이 새끼들이 있다고 들었는데 모조리 잡아들여 국산어뢰의 맛을 보여줘야 할 것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31 09: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 자는, 현장 나가서 악수하고 사진찍고 브이질 하고 그래야할텐데 그렇지 못해서 어쩐대요.
      히딩크 때처럼, 자식들 데려다 사진도 같이 찍고 그래야할텐데 속이 많이 쓰릴 것 같습니다.

      이게 다 북한 때문이다, 요걸 방송에서 먼저 치고나와줘서 참 고마울 것 같습니다.
      엊그제 방송 보니까 국방장관이란 어르신-.-;께서
      이제 슬슬 북한을 물고 늘어지기 시작하더군요.
      이제 슬슬 지방선거랑 연계시키고자 하는 노력이 가시화되나 봅니다.

  2.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10.03.29 22: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길한 꿈을 꾸고 나면 암말 안하고 복권부터 삽니다. ㅋㅋㅋ

  3. BlogIcon 개피맛쓴사탕 2010.03.30 00: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릴때 밥 먹으면서 다리 떠는 버릇이 있었는데,
    할머니한테 신나게 맞은 후에 고쳐졌던 기억이 나네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31 09: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혼이 여러번 난 후에야 다리 떠는 버릇이 고쳐진 듯.
      아니면 나이 먹으면서 철이 들고 자신을 통제하면서부터? ^^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3.30 11:1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소금쏟으면 재수가없다?
    와 첨보는 이야기인데 잼있네요 ^^

  5. BlogIcon Slimer 2010.03.30 12: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글의 중간과 마지막에 있는 외계어들이 제 눈을 혼란스럽게 하는군요..ㅎㅎ
    소금쏟는 속담은 처음 듣습니다. 외국속담이라 그런지 말이죠...
    외국속담은 여전히 이해를 못하고 있습니다. 호기심이 왜 고양이를 죽이는지에 대해서도 15년째 고민중이지만 말이죠..
    속담이란 것을 생각하다 보면 이상하게도 한 가지 결론으로 귀결되더라구요.
    '결국엔 어른 말들어 손해볼 것 없다.' 로 말이죠.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31 10: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눈을 잠시라도 혼란스럽게 해드릴 것 같아서
      우리말 번역을 끼워넣을까 하다가, 블로깅할 때만은 '일'을 하지 말자, 라는 생각을 부여잡고
      번역은 하지 않았습니다. 그랬더니 또 일케 울렁증을 겪으셨구만요. -_-;

      외국속담이나 우리속담이나 맥락 없이 첨 들으면 알쏭달쏭하죠.
      아마도 호기심이 고양이를 죽인다는 속담에는
      인간의 호기심이 그 검증작업 중에 고양이를 죽일 수도 있다는 뜻이 숨어있을 겁니다.
      2층에서 떨궈도 안 죽네, 3층에서 떨궈도 안 죽네, ...
      10층에서 떨궈도 안 죽을까. (뭐, 이런 상상이. 크흐.)

  6. BlogIcon 어멍 2010.07.05 14: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재수없음, 부정에 소금을 뿌리는 것으로 봐선 저는 소금의 값어치보다 소금 자체의 성질에서 찾는게 더 합당할 듯 하군요. 소금 자체가 비싸기도 하였지만 부패를 막는 특별한 기능이 있었고 순백색에 가까워서 종교적, 주술적 제사나 의례에 많이 쓰이지 않았을까 합니다. 성스러운 것이니 함부로 흘려서도 쓰여서도 안 되겠죠. 근거는 없지만 뭐 그런 느낌입니다.

    어른 말씀에 밤에 발톱까지 말라는 말씀도 있죠. 어두운 호롱불 밑에서 가위로 깍다보면 살점이 깍이거나 상처나기 십상입니다. 푹푹 빠지는 논일을 할 수가 없죠. 지금은 해당사항이 없는 금기입니다.

    시대와 상황에 따라 금기도 달라지나 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07 21: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밤에 손발톱 깎지 마라. 아. 그 기능적이고 실용적인 해석도 참 좋네요.
      다음날 논일로 이어지는 대목은 제 생각에도 그렇단. ^^

      소금 쏟지 마라에 대한 '성스러운 해석' 역시 좋으네요.
      성스러운 물건은 소중히 다루어야죠.

      빛과 소금이란 말을 하는데요. 지금의 대한민국은 그야말로 지한마리! 천산둔괘!
      그러니 빛과 소금이 한쪽에 짱박혀 있거나 찌그러져 있는 형국이란 생각이 파바박 드네요.
      하지만 늘 사필귀정이란. 어둠은 물러가게 되어있단.

    • BlogIcon 어멍 2010.07.09 00: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필귀정이라...좋은 말입니다.
      하지만 이 세상을 다 설명하지는 못합니다.
      작용과 반작용, 정반합, 섭리 등이 이 풍진 세상의 이치를 더 잘 나타내준다고 여기고요...
      물론 사필귀정하리라는 믿음, 역사의 진보에 대한 믿음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지만은 뭔가 2% 부족하다는 느낌이랄까요.

      괜한 사족을 다는 것 같지만은 이와 관련해 예전에 쓴 글이 있어 트랙백 걸어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7.09 01: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차피 사필귀정이란 것이 우리의 희망을 담은 말이니까요.
      질척거리는 현실, 악마들이 득시글거리는 꼬락서니, ...
      이런 속에서 꿈꾸는 것이 사필귀정이 아니겠나 싶어요.
      거기에 사람들의 의지와 노력이 얹어질 때에라야
      만사가 바른 쪽으로 흘러가는 것일테니까요.
      2% 부족하다 느끼신 것은 아마 이런 게 아닐까 살포시 짐작을 해 봅니다.
      우리는 여러가지 의미의 같은 생각을 가진 동지^^ 아니겠어요.

      덧) 트랙백 걸어주신 글은 아침에 깬 후 읽을게요. 맞트랙백도 그때.
      벌써 두시 가까워 오는 시간이었단.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