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에 읽은 책들 가운데 몇몇 책들은 2010년에 바톤 릴레이를 합니다.
읽은 책들이 읽을 장르와 책들을 숙제처럼 제시합니다.
숙제라고 적었지만 제가 읽고 싶어서 즐거운 마음으로 읽는 것이지요. ^^

앞서 작성한 ▩ 올해의 책, 2009년을 빛낸 책들 & 2009년 지하철 출퇴근 독서의 결산! ▩에서 이어지는 포스트라고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어제가 오늘로 이어지듯, 작년은 올해로 이어지고, 작년의 독서는 올해의 독서로 연결됩니다. 읽어야 읽을 게 보이는? ^^

 

        올해의 책, 2010년을 빛내줄 책들! 올 한 해 읽고픈 장르와 책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적으로 그에게 동의하든 하지 않든, 노무현은 우리에게 숙제!


= 2009년에 읽은 노무현 =


2009년에 읽은 노무현의 책. <여보, 나 좀 도와줘> 그리고 <노무현이 만난 링컨>.
<노무현이 만난 링컨>을 읽은 사람이라면 어쩌면 노무현의 '그 선택'을 조금은 이해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노무현에 관해 오연호가 정리한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는 좋은 시작이 되어주었죠.


= 2010년에 읽을 노무현 =

2010년의 독서 목록 최상위에 놓은 노무현의 <성공과 좌절> 그리고 <진보의 미래>.
<성공과 좌절>은 그의 육성을 직접 듣는 느낌으로 읽고 있습니다.


2002년 무렵 구입했던 노무현에 관한 책들. 읽은 것도 있고 못 읽은 것도 있군요.
아마도 올해 이 책들을 다시 읽게 될 것 같습니다. 소위 역주행을 할 계획!



감춰진 또는 몰랐던 우리 역사에 관한 이야기!


= 2009년에 읽은 & 2010년에 읽기 시작한 우리 역사 =

2009년의 독서 한켠을 밝혀주고 있는 두 권의 책,
신명호의 <조선공주실록>과 이덕일의 <한국사 그들이 숨긴 진실>.
그리고 2010년 1월 들어 읽기 시작한 이덕일의 <이회영과 젊은 그들>.


= 2010년에 읽을 우리 역사 =

2010년에는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예정대로 독파할 예정인 숨겨진 또는 몰랐던 우리 역사 관련 책들.
<고조선은 대륙의 지배자였다>(이덕일> 그리고 <조선궁중잔혹사>(김영진),
<조선왕비실록>(신명호) 그리고 <조선 왕 독살사건 1, 2>(이덕일).
아마도 책들은 점차 추가되고 늘어나겠지요.



지적 모험 예컨대 성배 이야기, 그것이 소설이든 소설이 아니든!

 
= 2009년에 읽은 & 2010년에 읽기 시작한 성배 이야기 =

2009년에 독서를 통한 지적 모험을 자극한, 댄 브라운의 <천사와 악마> 1권과 2권.
그리고 2010년이 시작되면서 이미 읽어버린^^ <다빈치 코드> 1권과 2권. .
댄 브라운은 읽을수록 빠져드는 매력이 있군요. 초기 기독교에 관한 이야기, 성배 이야기 등등.
소설로서도 읽을만 하지만, 책에 등장하는 역사적 사실들 그리고 그 해석이 지적 자극을 제공합니다.

 
 
= 2010년에 읽을 성배와 시온 수도회 이야기 =

그리고 조만간 읽게 될 <성배와 잃어버린 장미> 그리고 <성전기사단과 아사신단>
<장미>는 이미 그녀가 구입해서 읽은 책으로 집에 있었고,
<아사신단>은 며칠 전에 싸게 구입할 기회가 되어 낼름 구입한 책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112 화 04:30 ... 05:50  거의작성
2010 0118 월 11:10 ... 11:30  비프리박


p.s.
본래  ▩ 올해의 책, 2009년을 빛낸 책들 & 2009년 지하철 출퇴근 독서의 결산! ▩와 함께 한 포스트로 작성되었던 것을, 포스트의 길이가 너무 길어진 관계로, 분리하여 따로 포스트함. '거의작성'은 분리하기 전의 포스트 작성에 걸린 시간. ^^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raymundus 2010.01.18 12:2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책장에 놓여진 책들만 봐도 마음 뿌듯하시겠습니다..^^
    주말 잘 보내셨는지요...힘찬 한주 시작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1 05: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마음도 뿌듯하지만 한편으론 치밀한 계획이 요구된다는. ^^
      격려 감사하구요. 레이님도 힘찬 한주! (보내고 계시죠?)

  2. BlogIcon 렉시벨 2010.01.18 13: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윗분말씀대로 정말 책들만봐도 뿌듯하시겠네요~ 전 노무현전대통령님에관한 이야기가 관심이가네요~~!!

  3. BlogIcon Slimer 2010.01.18 17: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렇게 많은 반G의 책을 읽으시다뇨.. 부럽습니다. 그분에 관한 책이 이렇게 많은 줄은 미처 몰랐네요.
    아마도 제가 이것저것 막 찾아보는 성격이 아니어서 그런지도 모른다는 핑계를 대기는 하지만 말이죠.
    책을 보니 또 마구 그리워지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1 05: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모아놓고 보니까 알았지, 저 역시 이렇게 많을 줄은 미처 몰랐단. ^^;
      2010년에는 그분의 책을 역주행하는 즐거움이 쏠쏠할 것 같습니다. 동시에 그리움도. ㅜ.ㅜ
      물론, 이런 일은 일어나지 말았어야 했고 그 분은 살아계셨어야 하는 건데, 저들이 벼랑으로 밀었죠.

    • BlogIcon Slimer 2010.01.21 09: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베푸러박님을 반G의제왕으로 인정합니다.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2 15: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안 그래도 '반G의 제왕'이란 말을 기억해두고 있었는데, 생각해 내셨군요. ^^
      아마도 반G의 제왕이라면 그분을(?) 올려놔야되지 않을까요? ^^

  4. BlogIcon 雜學小識 2010.01.18 18: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노무현 대통령 관련 책을 저렇게 많이 가지고 계셨다니, 정말 대단하다는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암튼, 저는 저 많은 책 중에서 다빈치코드 하나 달랑 읽었네요.^^;;

    비프리박님, 멋진 한주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1 05: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단은요. 진짜 관심있는 분들에 비하면 새발의 피지요.
      다빈치 코드는 올해 들어 두번째 독서의 타겟의 되었는데요.
      역시 댄 브라운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아마 올해 다빈치 코드는 한번 더 읽을 듯 합니다. ^^

  5. BlogIcon ageratum 2010.01.19 09: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평소에 책을 많이 안읽는데,
    올해는 책도 좀 보고 그래야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1 05: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평소에 학점 관리 하시느라, 하는 것이 책 보는 것, 공부가 아니시던가요? ^^
      아. 관심있는 쪽의 독서라면, 그거 하실 틈이 있으시겠어요?
      대한민국에서 공부하는 사람의 처지가 썩 여유롭지 못함을 잘 알고 있습니다.

  6. BlogIcon G_Gatsby 2010.01.19 10: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노무현 대통령의 지난 글을 읽다 보면 그 혜안과 안목에 다시 한번 놀라게 되지요.
    상투적인 정치인의 현실인식과는 너무도 다름을 느낍니다.
    너무 일찍 가신게 다시 한번 마음이 아프네요.

    역사관련 책을 좋아하시는걸 보면 역시 저랑 비슷한 취향이시라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1 05: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노대통령의 글을 보면서 그의 혜안과 안목에도 놀라지만
      그는 얼마나 갑갑하고 답답했을까, 너무 절절하게 느껴지는 거 있죠, 왜.
      아마 그걸 자신의 '운명'이라고 생각한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역사책 뿐 아니라 개츠비님이랑은 많은 게 비슷하더란. ^^

  7. BlogIcon 가림토.. 2010.01.19 13: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대단하시네요.
    비프리박님은 책을 읽으며 겁나 박식해지시겠어요. 와와~ 멋지당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1 05: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박식은요. 무식하지 않으려는 노력일 뿐입죠.
      올해는 작년보다 조금 더 달렸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바람이랄까. ^^

  8. BlogIcon sephia 2010.01.19 15: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 책들을 보니 노통이 다시 그리워요... ㅠ.ㅠ

  9. BlogIcon 린이♡ 2010.01.20 20: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노무현 대통령 책은 여러 번 볼 때마다 새로운 느낌이 조금씩 들어가더군요.
    며칠 전에 도서관에 있던 현직 남해군수님 수필을 보니 얼마나 노무현 대통령이 대인배인지 새삼 느끼게 해주더군요.

    "대통령님은 '국민이 대통령입니다.'라는 말을 자주 강조하셨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1 05: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의 책을 읽으면서 이젠 육성이 들리는 듯 합니다.
      그리고 그 뒤에 깃든 그의 심정이 읽히는 것 같구요.
      현직 남해군수의 말처럼 그는 진정 대인배였던 것 같습니다.
      그 주변의 '포위세력'들의 공세에도 그리 대처한 것만 봐도.

  10. BlogIcon 별바람 2010.01.21 12: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더러운 놈현의 책을 불태웁시다.
    그를 추앙하는 더러운 책들도 불태웁시다.
    그리고 빨갱이 새끼들도 모조리 광화문에서 불태웁시다.
    북조선 빨갱이 새끼들을 모조리 광화문에서 죽여버립시다.

    그리고 그도 죽입시다.
    그를 따르는 무리도 죽입시다.
    여기서 그는 쥐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2 15: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도, 그(-.-)a를 따르는 무리도
      어떻게 좀 했으면 좋겠습니다.
      엊그제 계속 티비를 장식하는 무슨 광신도들 같은 단체 회원분들,
      참 답이 없는 사람들이죠.
      그 회원분들, 사진 채증해다가 좀 구속수사하고 그래야 하는 것 아닌가요?

  11. BlogIcon 달팽이~* 2010.01.24 00: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채증은 한쪽으로만 하더라구요...너무 치우쳐주시는 G....ㅋ
    노 대통령의 책을 보지 못했는데...
    그게...아직은 많이 아플거같아...조금은 겁이 나더라구요..
    근데..진보의 미래는 꼭 봐야 할 것 같아서 주문했습니다...
    그리고 성공과 죄절을 보고 싶은데...
    잘 읽어낼수 있을지는 모르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4 03: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진보의 미래는 저의 다음번 타자인데, 달팽이님도 읽으시겠군요. ^^
      아직 읽지 않아서 성공과 좌절하고 비교는 어렵지만
      성공과 좌절은 그 나름의 맛과 의미가 있는 책이란 생각이 듭니다.
      올해도 달팽이님의 독서는 쭈욱 달리시는 것이죠?
      (노래 가사 같아요. 달팽이 달린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