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걷기만큼 좋은 운동이 없다는 말에 백번 공감합니다.
걸을 수만 있다면 더 걷고 싶어서 안달난(응?) 사람이 저 뿐만은 아닐 거라 봅니다.
아침에 종합운동장 조깅트랙을 걷기에는 날씨가 참 비협조적이어서
나름 대안을 찾던 중이었습니다. 일상에서 뭔가 숨겨진 빈 틈을 찾은 것 같습니다. ^^


         건강을 위한 워킹! 걷기 위한 일상 속 틈새 찾기, 그녀와의 걷기!



출퇴근시에 걷기는 애매한 거리에 위치한 ㄴ전철역이지만, 걷는다는 대의를 위해 과감히 택하기로 했습니다.
그것이 특별한 일 없으면 그녀와의 대화가 있는 걷기라면 더더욱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죠.




생활 속에서 걸을 수 있는 빈 틈을 찾아내려고 눈에 불을 켭니다. ^^
날이 많이 차지고, 그녀와 함께 하던 종합운동장 조깅트랙 걷기를 당분간 접자, 그랬습니다.
아침 시간에 추울 때 걷는 것이 몸에도 은근히 스트레스인데다, 잘못해서 감기라도 걸리면?
그래서 조깅트랙 걷기는 당분간 접었고, 그걸 대체할 걸을 수 있는 빈 틈을 찾고 싶었습니다.
다행히 한 건(!) 했습니다. 편도 10분 정도 걸을 수 있는 틈을 찾아냈습니다.  
그건 출퇴근 경로와 방법의 수정이 필요한 작업이었습니다. (근데 왜 그 생각을 못 했지? 큭.)


먼저, 그간의 출퇴근 방식입니다.
(참고로 지하철역 ㄱ과 ㄴ은 이니셜이며^^ 거리는 네이놈 지도 거리 측정을 이용했습니다.)

ㄱ 지하철역을 이용할 경우.

☞ ㄱ역 ↔ 집 = 편도 1.9km
☞ 도보 200m + 버스 1700m.

올해 들어 승용차를 두고 대중교통 출퇴근을 하면서 택한 방법이었습니다.
사실, 따로 헬스클럽에서 운동을 하고 있고, 조깅트랙도 걷고, ... 했기 때문에 별 불만을 느끼지 못하는 출퇴근 방식이었습니다. 가급적 집에서 늦게 나가고, 집에 조금이라도 일찍 돌아오는 데에 마음이 쏠려 있었지, 걷는다는 데에는 별 생각이 없었거든요.


대안으로 급부상한 걷기용(?) 출퇴근 방식입니다.

ㄴ 지하철역을 이용할 경우.

☞ ㄴ역 ↔ 집 = 편도 거리 1.0km
☞ 도보 1.0km + 버스 0km.

대략 편도 10분 남짓을 걷습니다. 조깅 트랙으로 치면 한바퀴 조금 더 됩니다.
가능하면 출퇴근 모두 ㄴ 지하철역을 이용함으로써 조깅 트랙 세바퀴 효과를 내보려고 합니다. 따지고 보면, 버스를 이용하면 기다리는 시간도 있으니, 버스 이용할 때보다 이동에 시간이 더 걸리는 것 같지도 않습니다. 다만 귀가시에 피곤한데 걸어서 집에 들어가는 게 심신 양면에서 부담으로 작용하는 면이 있지만. 더 걷자는 대의만 바라보면 되겠지요. ^^a


아! 이렇게 걷는 건 "그녀와 함께 걷기"라는 것도 적어야겠죠?

저만 걸을 수 있나요? 히힛. 당근, 그녀도 걸어야죠. 운동은 그녀도 해야하니까요. 겨울이어도 낮에는 날씨가 걸을만 하니까 특별한 일 없으면 그녀가 저를 ㄴ역까지 바래다 주고 집으로 되돌아옵니다. 밤에는 날씨가 비협조적이지만 않다면 퇴근하는 저를 맞으러 ㄴ역으로 나옵니다.

그러니까 저는 1일 최대 2회 2km를 걷는 것이고 그녀는 최대 1일 최대 4회 4km를 걸을 수 있는 셈이죠. ^^ 그녀와의 걷기라면, 걷는 중에 이런 저런 서로의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서 좋은 면도 있습니다. 대화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썩 많지 않잖아요. 
 
흠. 이거, 염장성이라고 돌 날아올 듯. 돌멩이는 내려놓으십쇼.
눈빛 찌릿-.-+은 겸허히 받겠습니다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09 1206 일 06:30 ... 07:10  비프리박


p.s.
이제 오늘 내일 모레, 3일만 지나면, 바쁜 시즌의 큰 파도를 뒤로 하게 됩니다. ^^
어떤 큰 파도든 지나가지 않는 것은 없고 결국 평온함이 찾아오겠죠? ^^
                                                                          [ 2009 1206 일 07:00 대문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