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는 복수를 부른다는 말이 있고, 피는 피를 부른다는 말도 있지요.
같은 리듬을 타자면^^ 책은 책을 부른다는 말도 가능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책을 읽다 보면 읽고 싶은 책은 늘어만 가게 마련이지요.
책은 책을 부르고, 저자는 다른 책으로 인도하고, 독서는 가지를 뻗습니다.


지난달 말, 그간 책 보관함에 담아두기만 했던 책들 가운데 일부를 질렀습니다.
쿠폰과 신용카드로 무장한 후, 즐겨 이용하는 인터넷 서점을 습격(?)했습니다. (10월 31일.)



      책은 책을 부르고, 저자는 다른 책을 부르고! - 인터넷 서점 습격(?) 사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습격 사건에서는 총 10권의 책을 노획했습니다. (노획=勞獲, 노력해서 획득함! ^^)


§ 칼 세이건(Carl Sagan), Cosmos, Ballantine Books.
  ☞ 놀랍게도(?) 유시민의 후불제민주주의에서 자극을 받았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한번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한 책이긴 합니다.


§ 무라카미 하루키,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문학사상사.
  ☞ 무라카미 하루키의 다른 책, 승리보다 소중한 것(Sydney)에 간접 자극되었습니다.
      하루키에게 마라톤, 달리기는 어쩌면 소설만큼이나 중요한 삶의 일부일 겁니다.


§ 김훈, 칼의 노래, 생각의나무.
  ☞ 김훈의 자전거여행이 자극제가 되었습니다. 자전거여행은 지난 봄에 읽었지요.
      잠깐 등장한 이순신에 관한 묘사가 저를 결국 칼의 노래로 이끌었습니다.



§ 이덕일, 조선 왕 독살사건 1 & 2, 다산초당.
§ 이덕일, 고조선은 대륙의 지배자였다, 역사의아침.

  ☞ 이덕일을 알게 해준, 이덕일의 한국사, 그들이 숨긴 진실:한국사 4대 왜곡 바로잡기
      를 읽은 후, 그의 다른 책을 더 읽어보고 싶어서 인터넷 서점 검색을 했습니다.
      추후 구입할 책이 아직도 남아있다죠. 예컨대, 당쟁으로 보는 조선 역사 같은 책.


§ 신명호, 조선왕비실록, 역사의아침.
  ☞ 신명호의 조선공주실록:화려한 이름 아래 가려진 공주들의 역사를 읽은 것이
      '공주'가 아닌 '왕비'들은 또 어떤 삶을 살았을까, 궁금증을 유발시켰습니다.



§ 성, 배움:김대중 잠언집, 다산책방.
  ☞ 김대중 전대통령의 서거 후 그의 책 또는 그에 관해 저술한 책을 읽고 싶었습니다.
      마침, 최성이 김대중의 책을 섭렵하고 잠언이라 할만한 부분을 발췌해놓은 것이 있더군요.

§ 헨리 조지, 진보와 빈곤, 김윤상(역), 비봉출판사.
  ☞ 헨리 조지라는 이름이 2008년부터 우리 사회에 자주 회자되기 시작한 것 같습니다.
      그의 유명한 진보와 빈곤을 한번 제대로 읽어보고 싶다는 욕구가 동했습니다.

§ 다치바나 다카시, 사색기행:나는 이런 여행을 해 왔다, 청어람미디어.
  ☞ 다치바나 다카시의 전작 나는 이런 책을 읽어 왔다에서 받은 강렬한 인상,
      그것이 다치바나의 다른 책으로 저를 인도했습니다. 게다가 '사색기행'이라면! ^^


이 책들은 아마도 지금 읽고 있는 명탐정 코난 만화책을 다 읽으면 돌입할 예정입니다.
명탐정 코난이 현재 65권까지 나와 있지요. 지금 속도대로라면 12월 중순에 끝납니다. ^^

이번 습격 사건에는 비용으로 배춧잎 열장이 조금 넘게 지불되었습니다.
아직 보관함에서 봉인 해제(?)를 기다리며 울고 있는 책이 적지 않습니다만,
읽는 속도와 주머니 사정을 고려할 때, 당분간 걔네들은 계속 울고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책은 느낌이 올 때 질러야 하고, 즉 서점 습격은 삘이 꽂힐 때 해야 하고, ^^
질러놓은 책은 결국 읽게 되더라는 경험의 법칙을 책 구입시마다 되새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09 1112 목 18:00 ... 18:10  서지사항
2009 1113 금 09:40 ... 10:20  비프리박


p.s.
이 글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ibnt 2009.11.13 10: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공감..^^
    책은 책을 부르고 ,
    저자는 다른 책으로 인도하고 ,
    독서는 가지를 뻗습니다. ^^

    저도...책을 읽으면 읽을수록... 더 읽고 픈 마음이 드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5 23: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자가 맘에 들면 그 저자의 다른 책에도 눈이 간다죠.
      그래서 본의 아니게 광팬이 되어버린 저자가 좀 되는군요.
      그래저래 독서는 가지를 뻗고 ... 그런 것 같습니다.

  2. BlogIcon CITY 2009.11.13 11: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 저도 얼마전에 코스모스를 샀는데, 이미 30년 전에 쓰여진 책이더군요. 원서로 사셨군요! 고조선은 대륙의 지배자였다, 이거 참 눈길이 가는 책이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5 23: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꽤나 오래 전에 쓰여진 책이고 꽤나 오랫동안 읽히는 책이죠.
      유시민이 하도 입에 침이 마르게 칭찬하는 것도 있고,
      원저로 읽고 싶은 마음도 있고, ... 해서, 일단 원서를 구입했습니다.
      이덕일은 최근에 관심이 동한 저자입니다.
      구입한 책들에서 배신이 이어지지 않기를 기대합니다. ^^

  3. BlogIcon 돌이아빠 2009.11.13 11: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책은 책을 부르고~~~!

  4. BlogIcon 지구벌레 2009.11.13 13: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호.좀 달리셨군요...ㅎㅎ..
    비프리박님의 독서열은 역시 대단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5 23: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독서열이라고 한다면, 2009년의 가장 큰 수확 같습니다.
      그간 못 갚은 빚을 갚는 느낌도 있고요. ^^

  5. BlogIcon sephia 2009.11.13 15: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본인도 좀 서점을 급습해야 하는데 말입니다. 요즘 취향(이노무 구루마 군단)이 다시 삐져나오는 중이라 답이 없습니다.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5 23: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한번 기회 맹글어 급습이든 기습이든 습격이든 하시길 빌게요.
      구루마 군단 이야기는 역시 쌍용 이야긴가요? ^^

  6. BlogIcon 雜學小識 2009.11.13 16: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헉, 한꺼번에 10권..
    대단하십니다.ㅎㅎ

    요즘, 명탐정 코난한테 빠져 계시는군요.^^
    그거 한동안 헤어나오기 쉽지 않은데 말입니다.ㅋㅋㅋ


    만화 삼매경..
    저도 함 빠져볼까, 맘이 확 동하네요?^^

    비프리박님, 좋은 날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5 23: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할인에, 쿠폰에, 적립에, ...
      그렇게 구입한 것임에도 옆의 그녀에게 보고를 하는 마음 한켠에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그녀가 그런 걸로 눈치를 주는 것도 아닌데 말이죠. ^^;

      명탐정 코난 만화책에 푹 빠져 지내고 있습니다.
      그간 티비 애니메이션으로 보던 것의 뭔가 2% 부족함을 해결하고자 큰 욕심을 부렸습니다.
      출퇴근 독서를 명탐정 코난으로 하고 있습니다. ^^

      잡학님도 뭔가 내킨다면 만화 삼매경 동지가 되어주시는 것도? ^^

  7. BlogIcon ytzsche 2009.11.13 17: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책 리뷰를 쓸 때도 그 책이 어떤 책을 관심갖게 했는지, 그래서 그 다음으로 읽는 책은 뭔지, 혹은 이전에 어떤 책으로부터 거기로 넘어온건지 적어두는 게 도움이 될 거 같아요.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5 23: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답글에서 적으신 바로 그런 생각을 해오던 차에,
      구입 도서에 이렇게 짧게라도 링크를 만들어두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항상 어떤 책이 어떤 책을 부르고 어떤 저자가 새로운 책으로 인도하는 것 같습니다. ^^

  8. BlogIcon ageratum 2009.11.13 18: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책을 좀 읽어야 하는데..
    전공책 읽는것도 벅차네요..^^: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5 23: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전공책을 읽어야할 땐 전공책을 읽어얍죠. 충실히. ^^
      저는 그게 참 견디기 힘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곁가지 독서를 이래저래 좀 했던 것이 추억처럼 되살아납니다. ^^

  9. BlogIcon 키작은나비* 2009.11.13 21: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코난이 끝나면 버닝하실 생각이군요! +.+ 모든 책의 리뷰가 기대됩니다.
    하루키의 소서어어얼!!!!!!!!!!!!! 보고싶어요 아아 :)
    저도 내일은 서점을 습격할 생각입니다..그냥 습격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5 23: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런저런 헤택 때문에 좀 미리 지른 것이구요.
      코난이 끝나면 버닝 모드 돌입해얍죠.
      코난을 읽는 동안 그간 밀린 리뷰를 좀 올려야 하는데,
      맘만 먹고 벌써 보름이네요. (코난 읽은지 벌써 보름이더라구요. ^^)

      하루키 소설은 선물 받으셨더라구요. 축하드립니다. 부럽구요.
      부러우면 지는 거라지만 하루키 소설에 관한 한 백번이라도 져 드릴랍니다. ^^

  10. BlogIcon G_Gatsby 2009.11.13 23: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김장철이라서 그런지, 배추잎이 많이 필요한것 같군요.
    겨울잠을 자려면 충분한 영양분을 보충해야 하는데, 저와 비슷한 생각으로 책을 비축하고 계시군요.
    최근 모 리뷰사이트에서 정말로 엉망인 책을 보게 되는바람에 잠시 독서의 열정이 사그러들고 마는군요.
    반납하고 못쓰겠다고 해야할지..그래도 다 읽어야 할지 심히 고민하고 있습니다.

    베스트셀러에 주력하기 보다는, 자신이 관심을 갖고 있는 것들을 찾아 읽는 것이 독서광의 기본자세라고 누군가 말하더군요. 그러고 보면 비프리박님은 대단한 독서광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주말인데, 며칠전부터 눈이 심하게 아픈 계절성 비염으로 고생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올해에는 좀 심하군요. 언릉 이사를 가야할것 같네요. 아무쪼록 주말동안 행복한 기억 많이 만드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5 23: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김장철하고도 맞물리네요. 배춧잎은요.
      어머니께서 김장철 지원금을 좀 내놔야 되지 않냐고 하던 말씀이 기억나네요. 역시 배춧잎! ^^

      서점 습격에는 아무래도 배춧잎이 충분히 장전되어있어야죠. ^^
      그리곤 앞으로 읽을 요량으로 책을 비축하는 것입죠.
      이렇게 사두면 결국 읽게 되더라는 경험법칙을 믿습니다. ^^

      흠흠. 리뷰싸이트의 그 엉망인 책이 아마도 ○○기출문제집인지 뭐시긴지가 아닌가요? ^^
      저는 가장 최근에 받은 더 발칙한 ○○학이란 쓰레기가 리뷰 미션꺼리로 걸려들었습니다. ㅠ.ㅠ
      그 사이트에서 뭐 건질 게 있을지, 좀더 지켜볼 생각으로 일단 읽기는 하고 있습니다만,
      기분은 참 개운치가 않습니다. -.-a

      그쵸. 베스트셀러, 신간, ...에 주력하기 보다는
      자신의 관심분야 책들로 관심을 넓혀가는 것이 맞겠지요.
      백번 공감합니다. 리뷰 미션은 배신하는 일이 잦지만
      내가 골라 읽은 책은 그런 일이 없더라는. -.-;

      계절성 비염이 있으시군요. 저는 먼지 알레르기성 콧물이 있는데...
      증상이 비슷할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어쨌든 잘 터시고 얼른 정상모드 복귀하시길요.

  11. BlogIcon sephia 2009.11.16 01: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아... 쌍차 문제는 아니고요.

    최근에 북오프라는 일본계 중고서점이 서울에 생겼는데....

    간간히 거기 갔다가 차 관련 책을 지르고 돌아와서.... 문제가 됩니다.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6 01: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차 관련 책이 지갑을 축냈군요. ^^
      북오프... 일본계 중고서점이군요?
      혹시 자동차 관련 책들만 있는 건 아니죠?
      그런데 일본 서적만 취급하는? ^^

  12. BlogIcon sephia 2009.11.16 09: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일본 서적도 있고 한국에서 정식적으로 출판된 일본 책들도 있더군요.

    그리고 간간히 CD도 보이는데, 자동차 관련 책도 은근히 보입디다.....

    거기 갔다 오면 돈이 나가니.. 이거. ㄱ-

  13. BlogIcon HSoo 2009.11.16 11: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대...지식의 부자십니다..
    저도 책을 구입하는대는 돈을 아끼지 않는편이지만 저렇게 한꺼번에 지를려면....;;;;
    책관련 구입하는대 전 서점을 하시는 조력자분에게 30프로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하기는 합니다만..
    선물받는경우가 대부분 이내요..반강제로.."이걸 좀 읽고 싶은대...."로 운을 띄우면 보내주기도 합니다...;;;
    저 많은 구입책중에 읽어보고 싶은책도 있군요..사색기행..그치만 시간이 너무 없어서 가지고 있는 책도 못읽고 있으니 당분간 책은 사지말아야 할까봐요...^^
    즐독서 하시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6 19: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미루다가 미루다가 한방에 지른 거예요. 가끔 이럽니다.
      그리곤 그 후론 조용히 지내야 그녀에게 눈치 안 받습니다. ^^

      30% 할인이시면 매력적인데요?
      이런 저런 할인을 챙기는 것보다 더 수월할 듯 해요. 부럽!
      게다가 책 선물 받는 건 더더욱 부럽습니다. ^^

      사색기행은 다른 책 때문에 뽐뿌 받은 건데요.
      배신 때리지 않을 거라 봅니다. 기회 되시면 한번 읽으시는 것도. ^^

      희수님도 즐 독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