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맛집 샛터농원을 여러 차례 이용해 오고 있습니다.
위와 같은 제목의 글을 쓰고 있지만 샛터농원에 대해서 나쁜 감정은 없는 사람입니다.
앞서 올린 포스트
▩ 맛집, 경기도 일산 샛터농원 (한우 정육식당) ▩ 에서 적었던 생각과 느낌은 그때나 지금이나 대략 비슷합니다. ^^

2009년 5월 21일(목) 첫 방문을 한 후로 총 7회를 이용했군요. (많이도 갔다! ^^)
가기는 8회를 갔는데 손님이 많아서 걍 포기하고 돌아온 적이 있으니(8월 9일 일요일)
정확히 따지자면 8회를 갔다고 말할 수도 있겠습니다.


어쨌든(!) 앞서 올린 포스트도 있고, 거기에 올라오는 반대의견(?)도 적지 않고, ...
여러가지 맥락과 의미에서 샛터농원 이용시 유의사항을 적을 의무감(?) 비슷한 걸 느낍니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다른 뜻은 없습니다. 샛터 농원 이용 후기라고 봐주심 될 듯 합니다.


참고로, 샛터농원은 경기도 일산 지영동에 있는 한우 정육식당입니다.
고기를 먹을 수 있고 고기를 사가지고 올 수도 있는 식당이지요.
값싸게 한우를 먹을 수 있는 식당으로는 충분히 가격경쟁력이 있는 식당입니다.
샛터농원이 어떤 곳이길래? 라는 궁금증이 있으시다면 위의 포스트를 참조하시길.



    샛터농원(일산 한우 정육식당), 이런 분에겐 비추천입니다.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비교적 싼 가격으로 입에서 살살 녹는 한우를 먹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항상 그런 것은 아니더라는. )



제목에 적은대로, 샛터농원은, 이런 분에겐 비추천입니다. 가지 마시길. ^^a
가시면 크게 실망하실 수도 있습니다. "다시는 안 간다"는 분도 계시더라구요.



1. 항상 같은 육질 또는 비슷한 육질의 고기를 원하는 분들.

그간 저희가 이용한 메뉴는 처음 한번만 빼고 모두 한우모듬(한 근)이었습니다.
그리고 언젠가 한번만 빼고 모두 육회(한 근)를 사이드(^^)a로 먹었습니다.
고기를 먹으면서 저희에게는 두 가지 경향이 감지되었습니다.
하나는 고기가 늘 같은 육질은 아니라는 느낌. 다른 하나는 점차 고기가 질겨진다는 느낌.
가장 최근에 방문했을 때에는 다음날 아침 턱이 아플 정도였습니다. ㅜ.ㅜ
항상 입에서 살살 녹는 한우를 먹을 수 있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2. 아늑하고 조용한 분위기를 바라는 분들, 함께 간 분들과 대화를 소망하는 분들.

저희의 경우, 아주 운이 좋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마주 앉은 사람과 대화가 불가능했습니다.
한번 가만히 들어봤습니다. 대략 야구장 또는 시장이 떠오르더군요. 비행장은 좀 오버겠죠?
함께 간 그녀와 이야기를 하려면, 대개 손을 모아 귀옆에 대어야만 했습니다.
그런 경우에도 말소리가 잘 들리는 것은 아니더군요.
목소리를 아주 많이 키우거나, 그냥 먹기만 해야할지도 모릅니다.


3. 주말 또는 저녁시간에 기분좋게 식사 한끼 하려는 분들.

주말 또는 저녁시간에 가시면 허탕치고 돌아와야 할 수도 있습니다.
기다리는 건 제쳐두고라도, 어떤 메뉴는 이미 매진이 되었을 수도 있거든요.
그날 준비한 분량이 소진되면 그 아이템은 먹을 수도, 사 올 수도 없습니다.
8월에 갔을 때가 그랬습니다. 저희가 원하는 건 주문할 수가 없더군요. 허탕치고 와야했습니다.
메뉴를 바꾸어 기다렸다 먹는다 해도, 차분하게 한끼 식사를 할 수 있는 분위기는 아닙니다.


4. 많이 기다리는 걸 안 좋아하는 분들.

주말 또는 저녁시간에 방문할 경우 많이 기다려야 할 수도 있습니다.
짧게는 30분, 길게는 한시간 또는 그 이상을 기다려야 할지도 모릅니다.
싼 값에 한우 드시려는 분들이 많은 게 나쁜 건 아닙니다만, 손님이 너무 많습니다.
기다렸다가 드시는 걸 오히려 좋아하는 분도 계시겠지만, 그게 싫을 수도 있지요.
기다릴 만한 장소나 시설이 있는 것도 아닌 경우에는 더욱 그렇죠.


5. 고기 굽는 연기나 냄새가 자욱한 걸 싫어하는 분들.

환풍시설이 없는 것도 아니건만 고기 굽는 연기와 냄새가 자욱하기가 보통입니다.
주로 등심같은 기름기가 많은 메뉴를 시키시는 경우 숯불에 기름이 많이 떨어집니다.
그 기름들이 타서 연기가 되어 실내를 가득 메우는 것이고요. 거의 항상 그랬던 것 같습니다.
저희처럼 이걸 견딜^^ 수 있는 분들은 몰라도 그렇지 않은 분들은 고개를 흔들 수도 있습니다.


6. 손님을 받는 정비된 시스템을 기대하는 분들.

늘 느끼는 거지만 샛터농원에는 손님이 많습니다. (그래서 더 몰리는 것일 수도 있겠군요.)
손님이 붐비는 식당들은 대개 둘 중 하나인 것 같습니다. 뭔가 시스템이 갖추어져서 기다리는 손님들을 순서대로 식사를 할 수 있게 해주는 식당과 그렇지 못한 식당! 샛터농원에서 받은 느낌은 애석하게도 후자입니다. 뭔가 분주하기는 하지만, 좀 정신이 없는 느낌입니다.
나보다 늦게 온 사람이 먼저 식사를 하는 경우도 있고, 내가 늦게 왔음에도 먼저 식사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두 경우 모두 겪어본 것 같습니다. 샛터농원측의 벤치마킹이 필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해당 사항이 있으신 분들은 샛터농원에 가지 않으시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고, -.-;;;
뒤집어 말하면, 싼 값에 먹는 한우에 만족할 수 있는 분이라면 강추드릴 식당입니다. ^^
저희는 그때그때 선택적으로, 기분상 견딜만하다는 느낌이 들 때는 가는 편입니다.
그런 경우라 하더라도 주말과 저녁시간에는 절대 가지 않습니다. 또 허탕을 치기는 싫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09 1007 수 17:50 ... 18:20  거의작성
2009 1008 목 05:50 ... 06:20  비프리박
2009 1008 목 15:50  예약발행


p.s.
이 글을 작성하고 조금 있으면 어딘가로 나들이 중일 거 같습니다.
저에게 평일 휴무가 몇 번이나 남았는지, 가늠을 할 수가 없는 상황이거든요.
좀 있으면 주말 휴무로 넘어갈 것 같기도 하고, 휴무 없는 시즌이 시작될 수도 있거든요.
어쨌든, 안전운전 해서 잘 다녀오도록 하지요. 나들이 준비는 좀 한다고 했는데...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bruce 2009.10.08 17:1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기를 보니 저녁 시간이라 배고품이 몰려 오는군요, 한번 가봐야 겠어요 일산에 가끔가는데...
    오늘 첨 방문 했슴다. 자주 들릴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1 11: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괜찮은 곳이긴 한데요.
      위에 적은 몇가지 장애물(?)만 피한다면...
      이라는 조건을 붙여야 할 듯 합니다. ^^

  2. BlogIcon 키작은나비 2009.10.08 20:2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최근 추석이라 1등급 한우전을 먹어보았지요.
    입에서 살살 녹더군요! ㅜ.ㅜ 왜 한우가 살살 녹는다는지 23년만에 처음 알게 되었어요...ㅎㅎㅎ
    저는 비프리박님이 추천하지 않는 사람의 조건에 하나도 맞지 않아서 다행이네요!!
    저는 모두 괜찮습니다! 아 하핫. 딱 하나 고기가 질길때만 빼구요...
    저기 새빨간 한우가...정말 탐스럽네요..
    저도 가서 먹고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1 11: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홋. 1등급 한우로 전을 부치신 모양이네요. 대단! ^^
      왜, 한우~ 한우~ 하는지, 23년만에 아셨다면 현재 나이를 그걸로 미루어 짐작을 해도? ^^

      그쵸. 질길 때만 빼면 다 견딜만 합니다. 저도요.
      문제는 그 질긴 고기가 나오는 때를 알 수 없으니. ㅠ.ㅠ

      기회 되시면 근처에 가족나들이 나갔을 때 한번 가시는 것도 좋을 듯.

  3. BlogIcon sephia 2009.10.08 21: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기 먹고싶은데.... 로케가 로케인만큼 우리집으로서는 무리~~~ ㄱ-

  4. BlogIcon G_Gatsby 2009.10.08 22: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고기군요.
    가을에는 단백질 섭취가 필수입니다. 그래야 겨울나기가 편하거든요.
    요즘 식물성 콩으로 만든 제품도 많이 나오더라구요.
    하지만 동물성 단백질이 더 땡기는 건 어쩔수 없는것 같습니다.
    사진만 봐도..침이..^^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1 11: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과한 것은 안 좋겠지만 단백질, 육류 섭취도 적당히 섭취해야 할 필요가 있겠지요.
      아하. 겨울나기용, 혹은 동면용. ^^

      맞아요. 아무리 단백질 대체식품을 이야기해도
      고기가 뭔가 사람을 잡아 땡기는 면이 있는 것 같아요.

      조만간 한번 저기 다시 갈 것 같아요. ^^;

  5. BlogIcon 넷테나 2009.10.09 08: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침부터 고기..고기가 땡겨요. 블로그할때 가장 괴로운건 먹는것 관련 포스트입니다.
    맛집소개 TV프로도 괴로워서 못보거든요..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1 11: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맛집 포스트나 음식 포스트가 보기 힘든 것은 저도 마찬가지입니다만,
      포스팅하는 심리는 '정보 공유' 차원에서인 것 같습니다.
      '대의'를 봐주시라요. ^^

  6. BlogIcon ageratum 2009.10.09 10: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고기면 그저 좋던데 말이죠..ㅋㅋ
    질보단 양을 따진다는거..^^: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1 11: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질이 어느 정도만 된다면 저도 양이 중요합니다. ^^
      가끔 양도 포기할 정도의 저질^^;;; 질긴 고기가 우리를 괴롭히긴 합니다만. ^^;;;

  7. 안태영 2010.08.13 11:2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써비스의 기본도 모르는 식당인것 같네요
    어제 집사람과 같이 가서 저는 육회비빔바과 갈비탕을 먹었읍니다!!
    그런데 야파저림 한접시 먹으려 카운테에가서 한접시 달라하니 밥손님에게는 안준다더군요!
    밥손님 손님이 아닌가 싶더군요!!
    그래서 나오는길에 밥손님은 손님이 아니냐고 묻고 말았읍니다만 기분이 더럽데요!
    그래도 카운테에 까지 가서 한접시 달라 했는데 오늘은 드리는데 담에는 안된다던지 해서 손님의 불만을 해소시켜주어야 하는것이 아닌가 해서여 다시는 안가려구요
    양파한접시 안껴서 부자되겠다다 했더니 부자될꺼라더군요 참어이가없고 써비스의 기본도 모르는 집인데 어찌그리 장사는 잘되는것인지 아이러니 하네요,,,,푸념,,,,

    •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1 2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서비스의 기본을 안다면 본문에 적은 일 따윈 일어나지 않을테지요.
      안 좋은 경험 하는 분들이 갈수록 늘어나는 것 같습니다.

      지난 5월인가 리모델링한 걸로 알고 있는데, 그후론 못 갔어요.
      근데 태영님 적으신 내용으로 미루어 상황은 더욱 악화된 듯 하네요.
      아주 한가한 날, 사람 안 몰릴 시간대에, 구워먹는 손님으로 가야겠어요.

      마지막 두줄은 정말 대박인데요? -.-;